2013년 8월 도쿄여행 넷째날 (5) - 아사가야 타나바타 마츠리 - (1)

Bon voyage 2013.08.18 01:45

호텔로 와서 땀 좀 식히고 샤워도 하고 다시 나왔다.

 

하지만 역시나 더워서 그런지 다시 땀이 솔솔 흐르기 시작하더라...

 

 

 

 

 

 

시간이 시간인지라 하마마츠쵸에도 밤에 시작되고 있었다.

 

 

 

 

 

 

 

 

 

 

 

 

 

 

 

 

 

 

 

 

 

 

 

 

 

 

 

일단 배도 고프고 해서 다이몬 역 근처에 있는 마츠야로 갔다.

 

저 멀리 보이는 도쿄타워는 결국 가질 못했지만... 음... 언제나 여운을 남기면 다시 돌아오고 싶은게 여행 아닌가?

 

 

 

 

 

 

 

 

 

일단 갈비정식을 시켰다. 요시노야도 그렇고 마츠야도 그렇고 메뉴가 다양해서 고르는 재미도 좀 있는 것 같다.

 

 

 

 

 

 

 

 

 

소스도 여러가지가 구비되어 있다.

 

 

 

 

 

 

 

 

 

자판기에서 구입한 티켓을 직원에게 주면 샐러드부터 먼저 나온다.

 

 

 

 

 

 

 

 

 

참깨 소스를 뿌려서 먹는다.

 

 

 

 

 

 

 

 

 

그리고 바로 나온 정식~ 음... 마츠야나 요시노야는 직장인들에게 잠시나마 휴식을 취하며 밥을 먹을 수 있는 그런 곳 아닌가 싶다.

 

여행하러 온 사람으로서의 나와는 다르게 뭐랄까 반복되는 생활에 약간은 지친듯한 모습을 보니 조금 묘한 기분이 들더라.

 

사람사는데야 뭐 어디든 마찬가지이겠지만...

 

 

 

 

 

 

 

 

 

아무튼 JR 하마마츠쵸를 타고 도쿄역에서 내려 JR 중앙선을 타고 아사가야까지 가면 된다.

 

아쉽게도 마츠리가 시작되기 전날이어서 어쩌나 싶었는데 타나바타 마츠리 준비는 거의 되어 있었다.

 

게다가 올해가 60회 타나바타 마츠리다. 음... 유명한 동네는 아니지만 오래전부터 이렇게 동네 전통을 변함없이 지켜온다는게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 같아도 자부심을 가질 듯~ 

 

 

 

 

 

 

 

 

 

타나바타 마츠리는 우리 칠월칠석과 같은 것인데 아사가야는 항상 8월 이맘 때쯤에 하더라.

 

일단 옛날 생각도 나고해서 시장 안으로 들어가지 않고 항상 호텔로 걸어가던 길가로 올라갔다.

 

 

 

 

 

 

 

 

 

 

 

 

 

 

 

 

 

 

 

 

 

 

 

 

 

 

 

도로 주변에 이렇게 등을 걸어놓는 것은 여전하더라.

 

 

 

 

 

 

 

 

 

 

 

 

 

 

 

 

 

 

각 시장입구에도 빠짐없이 장식을 해놨고...

 

 

 

 

 

 

 

 

 

조금은 늦은 시간이었지만 빵을 사가는 사람도 있었다. 여기 빵냄새 참 좋더라.

 

 

 

 

 

 

 

 

 

저 건너편 쪽이 항상 호텔로 올라가던 길이었는데 변함없이 라면집도 그대로 있더라.

 

 

 

 

 

 

 

 

 

 

 

 

 

 

 

 

 

 

데니스도 잘 있었고~ 물론 한번도 가보지는 않았지만

 

 

 

 

 

 

 

 

 

그렇게 아사가야 역에서 남쪽출구로 나와서 올라오면 오른쪽은 아사가야 호텔이 있는 쪽~

 

왼쪽으로는 다시 시장 안으로 들어갈 수 있는 길이 있다.

 

 

 

 

 

 

 

 

 

 

 

 

 

 

 

 

 

 

 

 

 

 

 

 

 

 

 

 

 

 

 

 

 

 

 

 

 

 

 

 

 

 

 

 

 

 

 

 

 

 

 

 

 

 

 

 

 

 

 

 

 

 

 

 

 

 

 

 

 

 

 

 

 

 

 

 

 

 

 

 

 

 

 

 

 

 

 

 

 

 

간단한 장식부터 생각보다 어렵게 만든 장식들도 참 많았다.

 

 

 

 

 

 

 

 

 

 

 

 

 

 

 

 

 

 

 

 

 

 

 

 

 

 

 

 

 

 

 

 

 

 

 

 

 

 

 

 

 

 

 

 

 

 

 

 

 

 

 

 

 

 

 

 

 

 

 

 

 

 

 

 

 

 

 

 

 

 

 

 

 

 

 

 

 

 

 

 

 

 

 

 

 

 

 

 

 

 

 

 

 

 

 

 

 

 

 

 

 

 

 

 

 

 

 

 

 

 

 

 

 

 

 

 

 

 

 

 

 

 

 

 

 

 

 

 

 

 

 

 

 

 

 

라인 캐릭터도 있었고~

 

그러고 보니 일본 친구들은 카톡보다는 라인을 많이 사용하는 것 같더라.

 

그래서인지 몰라도 일본에서는 라인 캐릭터들도 인기가 좋다.

 

 

 

 

 

 

 

 

 

마츠리 전날이라서 사람들도 없고 가게들도 이미 문을 닫은 곳이 많았지만

 

북적거리는 것보다 혼자서 느긋하게 즐기는 것도 나쁘지 않더라.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