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8월 도쿄여행 다섯째날 (1) - 미타카 지브리 미술관 -

Bon voyage 2013.08.18 22:56

지브리 미술관은 오전 10시에 예약을 해놔서 그리 멀지 않은 거리이기도 하고 해서 아침에 느긋하게 일어났다

 

 

 

 

 

 

 

누군가에게는 어디를 가는게 설레일 수도 있지만 다른 누군가에게는 그저 일상생활인가보다

 

 

 

 

 

 

 

 

 

아무튼 아침부터 늦장부리다가 10시 10분 전에 도착하고 말았다. 

 

 

 

 

 

 

 

 

 

그래서 버스를 타고 갈까 생각했었는데 줄 서 있는 것 보고 그냥 걸어가기로~

 

 

 

 

 

 

 

 

 

 

생각보다 줄 서 있는 사람들이 많았다.

 

하긴... 생각해보니 직접 예약해볼께 했는데 예약 시작하는 7월 10일이었나? 갑자기 사이트가 느려지더니 순식간에 예매완료~!

 

역시나 지브리 미술관의 인기는 여전하구나 싶었다. 최근에 새로 개봉한 영화도 있고 했으니

 

 

 

 

 

 

 

 

 

 

 

 

 

 

 

 

 

 

날이 좀 더워서 그렇지 걸어가는 것도 생각보다 오래걸리지 않고 걸어가면서 주변 사진 좀 찍고 싶어서 느긋하게 걸어갔다.

 

도착하기 전에 조사해보니 예약한 시간 이후 30분까지는 입장이 가능했으니까.

 

 

 

 

 

 

 

 

 

아침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상당히 한적한 동네였다.

 

 

 

 

 

 

 

 

 

걸어가다가 이상한 걸 발견했다.

 

일부러 저렇게 올려놓기도 힘들텐데... 그것도 아이신발을... 지금 다시 생각해봐도 왜 이렇게 놓여져 있는지 이해할 수가 없더라~ 

 

 

 

 

 

 

 

 

 

자~ 1100m 밖에 남지 않았다~! 

 

 

 

 

 

 

 

 

 

이날도 역시나 아침부터 무지 더웠지만 그래도 이렇게 나무잎들이 우거진 곳이라 운치도 있고 그늘도 있으니 견딜만 하더라.

 

 

 

 

 

 

 

 

 

 

 

 

 

 

 

 

 

 

 

 

 

 

 

 

 

 

 

 

 

 

 

 

 

 

 

 

 

 

 

 

 

 

 

 

 

 

 

 

 

 

 

 

 

 

얼추 800m 정도를 걸어가면 삼거리가 나오는데 여기서는 금방 갈 수 있다.

 

 

 

 

 

 

 

 

 

 

 

 

 

 

 

 

 

 

 

 

 

 

 

 

 

 

 

10여분 정도를 걸어서 지브리 미술관에 도착!

 

 

 

 

 

 

 

 

 

 

 

 

 

 

 

 

 

 

입구에 들어서면 토토로가 반갑게(?!) 맞이해준다

 

 

 

 

 

 

 

 

 

 

 

 

 

 

 

 

 

 

10시가 조금 넘어서 도착했었는데 계속 입장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더라.

 

 

 

 

 

 

 

 

 

 

 

 

 

 

 

 

 

 

 

이렇게 간이 천막에도 캐릭터들을 그려놓았다.

 

 

 

 

 

 

 

 

 

 

 

 

 

 

 

 

 

 

 

 

 

 

 

 

 

 

 

위를 올려보니 이미 옥상까지 올라간 사람들도 있었고

 

 

 

 

 

 

 

 

 

 

 

 

 

 

 

 

 

 

직접 보면 확실히 미술관 외관도 지브리다운 디자인이다.

 

 

 

 

 

 

 

 

 

혹시 모르니 티켓 확인을 위해서 여권을 가져가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예전에 같을 때는 여권과 같이 확인했는데 이번에는 티켓 교환증만 확인하고... 뭐 준비해서 나쁠 건 없으니

 

 

 

 

 

 

 

 

 

그렇게 입구에서 교환받은 티켓~ 지브리 작품들 필름이 들어 있는 티켓이라서 어뗜 작품의 어떤 장면을 받을 수 있을까 기대하는 것도 또 다른 재미~

 

나는 이날 마녀 배달부 키키가 빗자루를 타고 날아가는 장면을 받았다.

 

그런데 정작 마녀 배달부 키키는 본 적이 없네~

 

일단 실내는 촬영금지이다. 그까짓거 찍을 수 었어! 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곳곳에 직원들이 있으니 그냥 눈으로 즐기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예전에 왔을 때와 약간 변한 것도 있고 그대로인 것도 있었다.

 

확실히 지브리 미술관은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누구나 지브리 작품들을 즐길 수 있는 그런 곳인 것 같다.

 

지브리 미술관을 나올 때까지 나 역시 아이처럼 즐거웠으니~^^

 

 

 

 

 

 

 

 

 

그렇게 미술관 안을 다 돌아보고 옥상으로 올라갔다.

 

 

 

 

 

 

 

 

 

이 녀석 사진 한번 찍어보려고~

 

 

 

 

 

 

 

 

 

 

 

 

 

 

 

 

 

 

 

 

 

 

 

 

 

 

 

오후쯤에 가면 더 괜찮은 사진을 찍을 수 있을텐데 조금 아쉽더라.

 

사람들이 같이 사진찍으려고 줄을 서 있기도 하니 사람없을 타이밍 잡기도 힘들었고...

 

 

 

 

 

 

 

 

 

 

 

 

 

 

 

 

 

 

지브리 작품이다보니 디테일 하나는 정말 훌륭한 듯~

 

 

 

 

 

 

 

 

 

 

 

 

 

 

 

 

 

 

10시 타임 입장이 마감됐는지 입구는 한산했다.

 

 

 

 

 

 

 

 

 

그렇게 다시 내려오고~

 

 

 

 

 

 

 

 

 

 

 

 

 

 

 

 

 

 

그리고 한쪽에는 까페도 있다.

 

 

 

 

 

 

 

 

 

 

 

 

 

 

 

 

 

 

식사를 할 수도 있고 마실 것도 있고~ 

 

 

 

 

 

 

 

 

 

지브리에서 운영하는 것 치고는 생각보다 가격이 비싸지 않으니 한번 가보는 것도 나쁘진 않을 듯~

 

 

 

 

 

 

 

 

 

 

 

 

 

 

 

 

 

 

수도꼭지도 앙증맞다~

 

 

 

 

 

 

 

 

 

붉은 돼지 캐릭터 모기향 피우는 통~ㅋㅋ

 

작품에서도 담배를 피우니 잘 어울리는 악세사리이다.

 

 

 

 

 

 

 

 

 

 

 

 

 

 

 

 

 

 

 

 

 

 

 

 

 

 

 

 

 

 

 

 

 

 

 

 

까페 아래층에도 이런 것이 있다. 이거 어디에서 나온건가???

 

 

 

 

 

 

 

 

 

건물 밖에도 구석구석 캐릭터들이 있으니 찾는 재미도 쏠쏠할 듯~

 

 

 

 

 

 

 

 

 

 

 

 

 

 

 

 

 

 

 

 

 

 

 

 

 

 

 

 

 

 

 

 

 

 

 

 

그렇게 미술관을 둘러보고 나왔다.

 

지브리 미술관에서 미타카 역보다 기치조지 역이 가까우니 이노가시라 공원쪽으로 걸어가기로~

 

 

 

 

 

 

 

 

 

 

 

 

 

 

 

 

 

 

어김없이 자판기에서 뽑은 음료수~

 

 

 

 

 

 

 

 

 

오랜만에 매미도 보고~

 

사실 아침식사를 '고독한 미식가'에서 나왔던 가게들이 몇 개 있어서 미타카 역 근처에 해결하려고 했는데

 

전부 오픈하는 시간이 11시 이후라서 어쩔 수 없이 아침은 먹지 않고 기치조지 역 근처에 해결할 수 밖에 없었다.

 

음... 여행의 또 다른 묘미는 먹는 것인데... 

 

아무튼 기치조지 상점가를 둘러보러 이노가시라 공원쪽으로 향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