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8월 도쿄여행 - 친구만나기 그리고 몬자야키 -

Bon voyage 2018.09.06 10:00

호텔에서 좀 쉬다가 친구집 근처 역에서 약속한 시간에 만났다.

 

같이 만나기로 한 아미짱은 기다리고 있던 마트 옆에서 우연히 먼저 만나서 같이 이야기 하다가

 

친구 가족들도 같이 와서 몬자야키 가게로~

 

 

뭔가 왁짜지껄한 가게는 오랜만인 것 같다.

 

항상 혼자 여행하다보니 아무래도 이런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곳을 가는 것은 쉽지 않기 때문에~

 

 

 

 

 

 

 

 

 

 

맥주부터 시작~

 

여행할 때마다 느끼는 건데 왠만하면 낮이건 밤이건 맥주부터 시작하는 듯

 

 

 

 

 

 

 

 

 

 

단맛이 아닌 짭조름한 샐러드가 나오고

 

 

 

 

 

 

 

 

 

 

몬자야키 전에 오코노미야끼부터~

 

모찌, 베이컨, 치즈가 들어간 것부터

 

 

 

 

 

 

 

 

 

 

 

 

 

 

 

 

 

 

 

 

바로 먹을 몬자야끼도 나왔다.

 

주문은 친구 남편이 알아서 주문해줘서 고민없이 먹을 수 있었다.

 

 

 

 

 

 

 

 

 

 

현란한 손놀림으로 기름들 드리우고

 

 

 

 

 

 

 

 

 

 

재료을 올려서

 

 

 

 

 

 

 

 

 

 

굽는다.

 

오코노미야끼는 키타시모자와에 있는 히로키(여기도 고독한 미식가로 유명한 곳) 이후로는 오랜만이다.

 

 

 

 

 

 

 

 

 

 

계란말이도 주문해줬는데 겉으로 보기엔 평범해 보이는데

 

 

 

 

 

 

 

 

 

 

안에 면이 들어가 있어서 식감도 좋고 맛도 좋더라.

 

 

 

 

 

 

 

 

 

 

 

 

 

 

 

 

 

 

 

 

마지막에는 가츠오부시를 올려서 마무리~

 

 

 

 

 

 

 

 

 

 

잘 어울리는 부부~

 

친구 남편도 제법 친해져서 만나면 분위기를 재밌게 만들어 준다.

 

완전 분위기 메이커~

 

 

 

 

 

 

 

 

 

 

응? 친구과 이런저런 얘기하다보니 새로운 오코노미야끼가 올려져 있네? 언제 주문한거지???

 

 

 

 

 

 

 

 

 

 

얼추 다 먹을 때쯤에 몬자야키 투입~

 

 

 

 

 

 

 

 

 

 

 

 

 

 

 

 

 

 

 

 

 

 

 

 

 

 

 

 

 

 

 

 

 

 

 

 

 

 

 

 

친구남편의 현란한 손놀림~

 

 

 

 

 

 

 

 

 

 

 

 

 

 

 

 

 

 

 

 

 

 

 

 

 

 

 

 

 

 

 

 

 

 

 

 

 

 

 

 

 

 

 

 

 

 

 

 

 

 

완성 후 부리나케 팔려나간다~

 

왠지 비슷하면서도 다른 느낌의 음식이다. 몬자야키와 오코노미야키는

 

 

 

 

 

 

 

 

 

 

 

 

 

 

 

 

 

 

 

 

치즈와 명태알을 넣은 몬자야키 한번 더 먹고~

 

 

 

 

 

 

 

 

 

 

왠지 좀 피곤해보이는 친구... 그래도 귀엽네~

 

 

 

 

 

 

 

 

 

 

끝난 줄 알았는데 야끼소바

 

 

 

 

 

 

 

 

 

 

 

 

 

 

 

 

 

 

 

 

 

 

 

 

 

 

 

 

 

 

이어서 볶음밥으로 마무리~

 

오랜만에 여행하면서 혼자가 아닌 여럿이서 밥을 먹어서 기분 좋더라.

 

혼밥은 아직 익숙하지 않으면서 익숙한 요상한 습관이다.

 

 

 

 

 

 

 

 

 

 

친구가 집에 가서 아이스크림 먹자고 해서 갔는데

 

키우고 있던 애완동물도 보여주고~

 

좀 순한 녀석이고 만져도 가만히 있던데 도마뱀은 처음 만져본 듯~

 

 

 

 

 

 

 

 

 

 

이 녀석이 참 재밌는데 사람 엄청 가림~

 

친구 둘째 딸 안경에 올라가서 잠을 자고 친구 어깨에서 놀기도 하고

 

잘 모르는 사람이 가까히 오면 물어 버리고

 

손가락에 올려봤는데 의외로 가만히 있음... 마음에 든건가???

 

친구에게 주려고 가지고 갔던 선물도 보여주고 너무 늦게까지 있으면 친구도 친구 식구들도 피곤할 것 같아서 다시 호텔로~

 

 

 

 

 

 

 

 

 

 

느즈막히 도착해서 마지막으로 걸어가는 호텔 복도...

 

발소리가 들릴만큼 고요했던 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