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私なりのグルメ

방학역 근처 텐동 햇살힐링식당 - 날씨는 꿉꿉한데 텐동이 땡겨~ -

by 분홍거미 2022. 7. 24.

아침에 홍대에 리뉴얼한 홍대 SNKR을 가려고 했는데 날씨가 별로...

 

겸사겸사 점심도 먹을 겸 다시 생각해봐도 날씨 때문에 가기가 귀찮음~ㅋㅋ

 

이 날씨에 이유없이 갑자기 텐동이 땡겨서 집근처에 햇살힐링식당으로~

 

 

 

날씨가 좋아질지 계속 이러다가 비가 올지 참 애매한 날씨다.

 

 

 

 

 

 

 

 

어디나 그렇듯이 역근처 초입이나 마트근처에는 식당들이 즐비해서 좋음

 

 

 

 

 

 

 

 

두번째 방문인 햇살힐링식당

 

번화가도 아니고 일요일이 아침이라서 느긋하게 도착했는데 벌써 기다리는 분이 계시더라.

 

카메라 들고 있는 걸 보시더니 자리를 피해주심 다시 한번 감사~

 

 

 

 

 

 

 

 

햇살힐링식당은 텐동으로 사람들이 많이 알고 있는 곳이지만 독특하게 에그타르트도 판매한다.

 

나중에 디저트로 한번 사봐야겠음 (이게 왜 지금 생각나는거냐?)

 

 

 

 

 

 

 

 

텐동은 방학동텐동스페셜로 주문하고 토마토절임도 같이 주문했다.

 

맥주가 땡긴 했는데 오늘은 이상하게 안 땡기데...

 

 

 

 

 

 

 

 

내부는 오픈형 키친타입이고 테이블은 4인 테이블 4개, 2인 테이블 하나 닷지형 테이블에 3~4명은 앉을 수 있는 것 같다.

 

 

 

 

 

 

 

 

텐동 먹는 방법... 한번쯤 텐동 먹어본 사람들은 모르진 않겠지

 

 

 

 

 

 

 

 

2인 테이블이라서 혼자 먹기에는 딱 좋은 공간~

 

 

 

 

 

 

 

 

유자에 절인 단무지, 양배추 피클(? 같았음) 그리고 간장에 와사비

 

음... 지금 생각해보니 텐동 찍어먹을 소금도 나오면 좋겠다~

 

 

 

 

 

 

 

 

분명 일본음식이지만 국만큼은 한국식이다. 

 

우거지 된장국이었던 것 같은데 간이 쎄지 않고 적당하고 텐동 느끼함도 잡아주는 것 같아서

 

의외로 미소시루보다 잘 어울리는 것 같더라.

 

텐동 잘라서 먹으라고 집게와 가위도 주시는데 난 그런 거 없음 그냥 먹기~ㅋㅋ

 

 

 

 

 

 

 

 

방학동텐동스페셜과 토마토절임이 나왔다.

 

 

 

 

 

 

 

 

하늘로 날아올라갈 것만 같은 플레이팅이 좋다.

 

 

 

 

 

 

 

 

표고버섯 새우살조림, 바다장어, 새우, 가지, 단호박, 김, 연근, 팽이버섯, 느타리버섯, 꽈리고추 그리고 달걀튀김까지

 

가짓수가 적지 않다.

 

코스식으로 하나씩 내어주는 것도 좋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이게 별거 아닌 것 같아도 이래저래 바꿔야 하는 부분들이 많아서 쉽지는 않을 것 같음

 

이치젠덴푸라와 텐동도 괜히 구분되어 있는게 아니니까

 

 

 

 

 

 

 

 

느끼함을 잡아주는데는 토마토절임만큼 좋은게 없는 것 같다.

 

처음 여기서 토마토절임 먹어보면서 너무 맛있어서 다른 곳에 가도 토마토절임이 있으면 주문을 하게 되는데

 

참 묘한 매력이 있는 것 같음~

 

멀지 않은 곳에 있으니 참 좋은 것 같다.

 

시간 있을 때 동네 돌아다니면서 괜찮은 곳 더 있는지 찾아봐야겠음

 

 

 

 

 

 

 

 

 

월요일 정기휴무이고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매일 오전 11시부터 저녁 8시까지이고

 

브레이크 타임은 오후2시 반부터 5시까지이니 참고하면 될 듯~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