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담'에 해당되는 글 11건

  1. 2015.12.16 1/100 철혈의 오펀스 건담 발바토스
  2. 2015.12.15 도쿄여행 넷째날 (1)
  3. 2014.11.27 도쿄여행 넷째날 (2)
  4. 2013.01.07 건담 프론트 한정 RG RX-78을 사긴 했는데...
  5. 2013.01.03 건담 건설현장 디오라마 '건담 대지에 서다' 세트

1/100 철혈의 오펀스 건담 발바토스

My collection 2015.12.16 11:00

어렸을 때는 건담을 진짜 좋아했었는데 왜 그런지 지금은 건담은 별로 관심이 없다.

 

그런데 우연히 철혈의 오펀스를 보고 이건 좀 다르다는 느낌이 들어서 계속 봤는데

 

뭐랄까... 그렌라간 같은 느낌도 있고 주인공 기체는 에바 같은 느낌도 있고 어리지만 이미 겪을 것을 다 겪은 것 같은 주인공 미카츠키도 묘한 매력이 있어서

 

이건 하번 사봐야겠다 싶어서 1/100 스케일로 하나 구입해봤다.

 

 

 

 

 

 

 

 

 

 

 

 

 

 

 

 

 

 

 

 

 

 

 

최근에 나온 시리즈긴 하지만 모양새는 중세풍의 메카닉이더라.

 

백년전쟁이었나? 아무튼 그 전쟁 때 꽤 활약을 했던 기체라고 본 것 같은데 왜 불쑥 나타났는지는 의문~

 

 

 

 

 

 

 

 

 

 

 

 

 

 

 

 

 

 

 

 

 

 

 

 

 

 

 

MG급은 아니지만 나름 내부프레임 재현은 잘 해놓은 느낌~

 

 

 

 

 

 

 

 

 

이제 프라모델을 사도 도색은 절대할 생각이 없어서 동봉되어 있는 스티커 붙이고 나머지는 조립만~ 

 

 

 

 

 

 

 

 

 

건담치고는 묘하다라고 생각했던 이유가 허리부분인데 그냥 텅텅 비어있다.

 

 

 

 

 

 

 

 

 

 

 

 

 

 

 

 

 

 

 

 

 

 

 

 

 

 

 

장갑을 끼우면 좀 덜하겠지만 프로포션은 정말 좋은 편~

 

 

 

 

 

 

 

 

 

 

 

 

 

 

 

 

 

 

팔, 다리 가동되는 건 이제 큰 걱정없는 반다이~

 

 

 

 

 

 

 

 

 

이런 자세도 가능~

 

자~ 이제는 마크로스 시리즈도 이렇게 좀 부탁~ㅋㅋ

 

 

 

 

 

 

 

 

 

무기는 초반에 사용하던 무기중에 스피어는 없고 검이 추가 되었다. 

 

 

 

 

 

 

 

 

 

 

 

 

 

 

 

 

 

 

몸에 비해서는 꽤 크지 않나 싶은데...

 

 

 

 

 

 

 

 

 

 

 

 

 

 

 

 

 

 

 

 

 

 

 

 

 

 

 

 

 

 

 

 

 

 

 

 

장갑을 끼워도 프로포션은 좋다.

 

 

 

 

 

 

 

 

 

포신의 경우는 백팩과 연계되어서 가동되는데 파트를 분리해서 끼우는 방식

 

MG급 이상은 되어야 파츠 분리없이 해주지 않을까 싶다. 응? 왠지 PG까지 자연스럽게 나올 것 처럼 얘기하네~ㅋㅋ

 

 

 

 

 

 

 

 

 

 

 

 

 

 

 

 

 

 

 

 

 

 

 

 

 

 

 

일본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제법 인기가 많아졌고 초반에는 엄청 욕먹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메나카닉 디자인도 괜찮아서 왠지 PG까지는 나오지 않을까 싶다.

 

지금도 다양한 라인업으로 준비하고 있는 것 보면~

 

여태껏 PG는 사본 적이 없는데 이 녀석이 나오면 한번 사봐야겠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도쿄여행 넷째날 (1)

Bon voyage 2015.12.15 01:07

전날은 왠지 피곤한 느낌이 많았는데 이 날은 생각보다 몸이 좀 가벼운 느낌이라서 일찍 오다이바로 갔다.

 

사실 딱히 볼 것은 없었는데 오다이바 한정 건담을 부탁받은 것이 있어서 겸사겸사 갔다왔다.

 

 

 

 

 

 

 

아침이라서 그런지 꽤 한산했다.

 

 

 

 

 

 

 

 

 

사람도 없어서 이번에도 맨 앞자리에~

 

 

 

 

 

 

 

 

 

날씨가 썩 좋은 편은 아니라서 비가 오는 거 아닌가 싶었는데 다행히 비는 오지 않음

 

 

 

 

 

 

 

 

 

 

 

 

 

 

 

 

 

 

 

 

 

 

 

 

 

 

 

 

 

 

 

 

 

 

 

 

일단 비너스포트 먼저 가보기로 했다.

 

 

 

 

 

 

 

 

 

큰 주차장에서 경주 행사라도 하는지 분주하더라.

 

음.. 이런데서 인라인타면 딱 좋을텐데~

 

 

 

 

 

 

 

 

 

 

 

 

 

 

 

 

 

 

아침이라 그런지 돌아다니기 민망할 정도로 조용하더라.

 

 

 

 

 

 

 

 

 

 

 

 

 

 

 

 

 

 

 

 

 

 

 

 

 

 

 

 

 

 

 

 

 

 

 

 

 

 

 

 

 

 

 

 

 

 

 

 

 

 

 

 

 

 

 

 

 

 

 

 

 

 

 

 

 

 

 

 

 

 

 

 

딱히 눈에 들어오는 건 없었고 나이키 매장에서 코비10 로우 엘리트를 국내보다 8만원이나 싸게 팔아서 심각하게 고민했는데 그냥 돌아왔다.

 

사이즈도 있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좀 아쉽긴하다. 코비11 디자인이 좀 별로라서~ㅋㅋ

 

 

 

 

 

 

 

 

 

 

 

 

 

 

 

 

 

 

 

 

 

 

 

 

 

 

 

 

 

 

 

 

 

 

 

 

첫 전시부터 시즈오카 전시에 그 이후로는 계속 오다이바에서 전시 중인 RX-78

 

처음에는 사람들이 정말 많았었는데 이제는 그냥 흔한 전시물이 된 것 같은 느낌. 크리스마스도 다가오고하니 저녁에 라이트 켜놓을 때 가보는 것도 좋을 듯~

 

 

 

 

 

 

 

 

 

 

 

 

 

 

 

 

 

 

부탁받았던 제타건담이 품절...

 

품절되고 12월 하순 입고라고 했는데 월말에 또 갔다오라고 함 ㅋㅋ

 

뭐, 또 가고 싶긴 하지만~^^

 

 

 

 

 

 

 

 

 

유니콘 최종결전 버젼은 이렇게 생겼더라.

 

건담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데 이상하게 유니콘은 땡긴다.

 

 

 

 

 

 

 

 

 

다시 돌아갈 때쯤에는 하늘이 맑아지고 있었다.

 

이런 날은 해질 때 진짜 하늘 예쁜데... 역시 여행은 타이밍 아닌가 싶다.

 

 

 

 

 

 

 

 

 

아무튼 조카 선물 살 것도 있어서 아키하바라로 왔는데

 

개찰구 나가기 전에 에바와 엡손 콜라보레이션을 한 시계를 판매하고 있었다.

 

5분만에 방전되려나? ㅋㅋ

 

 

 

 

 

 

 

 

 

 

 

 

 

 

 

 

 

 

 

 

 

 

 

 

 

 

 

 

 

 

 

 

 

 

 

 

 

 

 

 

 

 

 

 

 

 

 

 

 

 

 

 

 

 

 

 

 

 

 

 

 

 

 

 

 

 

 

 

 

 

 

 

 

 

 

 

 

 

 

 

반다이 쇼룸에서 다른 건 별로 관심이 없는데 이건 좀 괜찮은 듯~ 완전 복고풍 피규어

 

 

 

 

 

 

 

 

 

 

 

 

 

 

 

 

 

 

이것도 그렇고 레드프레임 메탈빌드 시리즈는 꽤 퀄리티가 좋던데 가격이 문제~

 

 

 

 

 

 

 

 

 

 

 

 

 

 

 

 

 

 

아카하바라답게 캐릭터로 크리스마스 분위기 연출~

 

 

 

 

 

 

 

 

 

 

 

 

 

 

 

 

 

 

개인적으로 아쉬운 건 너무 미소녀 풍이 많다는 거

 

예전에는 이 정도는 아니었는데 말이지...

 

 

 

 

 

 

 

 

 

점점 날씨는 맑아지고 있었다.

 

 

 

 

 

 

 

 

 

아키하바라 오면 항상 가게되는 곳

 

 

 

 

 

 

 

 

 

 

 

 

 

 

 

 

 

 

이거 보고 전날 츠루야에서 나왔던 공기밥이 생각나서 움찔~

 

 

 

 

 

 

 

 

 

잘 먹었습니다~

 

 

 

 

 

 

 

 

 

아키하바라에서 조카녀석 선물러 실바니안 패밀리를 사려고 했는데 미리 봐뒀던 시리즈가 없어서 신바시쪽에 있는 하쿠힌칸 토이파크에서 전부 구입!

 

그리고 유니콘 만큼이나 이상하게 땡겼던 발바토스 1/100도 같이 구입하고 다시 호텔로~

 

실바니안 패밀리 박스가 너무 커서 돌아다닐 수가 없었음~ㅡ,.ㅡa

 

그러고 보니 1층에 있었던 스시잔마이가 없어졌다. 음... 생각보다 장사가 덜 되었나보다...

 

이런거 보면 괜시리 신경쓰인다.

 

 

 

 

 

'Bon voy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쿄여행 마지막 날  (0) 2015.12.16
도쿄여행 넷째날 (2)  (0) 2015.12.15
도쿄여행 넷째날 (1)  (0) 2015.12.15
도쿄여행 셋째날  (0) 2015.12.13
도쿄여행 둘째날 (2)  (0) 2015.12.13
도쿄여행 둘째날 (1)  (0) 2015.12.12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도쿄여행 넷째날 (2)

Bon voyage 2014.11.27 00:45

아쿠아시티 근처에서 내려 바닷가? 쪽으로 갔다.

 

사실 오다이바를 몇번을 왔지만 대부분 여름에 가서 그런지 너무 더워서 엄두도 못냈었는데

 

가을이라 부담도 없고 해서 한번 걸어보고 싶었다.

 

 

 

 

 

신호등이 예전에는 이렇지 않았는데 기다리는 시간에도 얼마 남았는지 알 수 있어서 좋더라.

 

 

 

 

 

 

 

 

 

날씨가 갑자기 흐려지긴 했지만 느긋하게 산책을 즐기는 사람도 있고

 

 

 

 

 

 

 

 

 

벤치에 앉아서 잠시 잠을 청하는 어르신도 있었고

 

 

 

 

 

 

 

 

 

평일이라 확실히 한산하더라. 날씨만 맑았으면 더 좋았을텐데...

 

 

 

 

 

 

 

 

 

아직은 따뜻한 걸 마실 때는 아닌 것 같았는데

 

유자차이기도 하고 해서 누르려다가 선뜻 멈칫~

 

 

 

 

 

 

 

 

 

결국 마신 건 아세로라~

 

 

 

 

 

 

 

 

 

레인보우 브릿지야 밤에 보는게 더 매력적이긴한데 살짝 흐린 낮에 보는 것도 꽤 운치가 있는 것 같았다.

 

 

 

 

 

 

 

 

 

 

 

 

 

 

 

 

 

 

 

 

 

 

 

 

 

 

 

수상버스가 여기에 정박하는 것이더라. 뭐... 한번도 본 적이 없었으니 당연히 몰랐고

 

 

 

 

 

 

 

 

 

 

 

 

 

 

 

 

 

 

 

 

 

 

 

 

 

 

 

 

 

 

 

 

 

 

 

 

 

 

 

 

 

 

 

 

 

짧지 않은 해변가도 있고 이렇게 조개껍질들이 모여 있는 것 보면 확실히 바다이긴 하다.

 

 

 

 

 

 

 

 

 

 

 

 

 

 

 

 

 

 

대충 둘러보고 바로 가볼 아쿠아시티와 후지TV가 바로 앞에~

 

 

 

 

 

 

 

 

 

대부분 자유의 여신상에서 보이는 레인보우 브릿지를 많이 찍는데

 

딱히 멋지다!라는 느낌은 아니지만 왠지 이 곳도 괜찮은 것 같아서 한번 찍어보고

 

 

 

 

 

 

 

 

 

해변가 주위로 조깅을 할 수 있는 코스도 잘 짜여져 있다. 한강처럼~

 

아, 다시 인라인 좀 타야 하는데... 내년에는 다시 탈 수 있을까 모르겠네

 

 

 

 

 

 

 

 

 

이곳에 왜 자유의 여신상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잘 어울리는 듯~

 

다른 외국인이 사진 좀 찍어달라고 간단한 일본어로 부탁해서 그냥 나도 일본어로~ㅋㅋ 

 

 

 

 

 

 

 

 

 

아쿠아시티는 쇼핑 위주라 딱히 볼 건 없지만 기왕 왔으니 어떤 것들이 있나 좀 살펴보기로~

 

 

 

 

 

 

 

 

 

살짝 뒤에서 보니 자유의 여신상이 꽤 크긴 크다.

 

 

 

 

 

 

 

 

 

 

 

 

 

 

 

 

 

 

어딜 가도 인기가 많은 디즈니 샵~

 

역시나 여행할 때 쇼핑은 정해놓은 것 외에는 거의 하지 않는 편이라서 개인적으로는 별로 재미없는 곳

 

 

 

 

 

 

 

 

 

구석구석 돌아본 적이 없는 곳이라 이렇게 큰 극장이 있는 줄은 몰랐다.

 

볼만한 영화가 있으면 봤을텐데 딱히...

 

 

 

 

 

 

 

 

 

4층인가 5층에는 소니 체험관이 있어서 들어가보려고 했는데... 영상장비나 카메라가 아니라 말 그대로 3D 체험관이라서 그냥 패스

 

 

 

 

 

 

 

 

 

조이 폴리스 쪽으로 가기 전에 벤치에 앉아서 잠깐 쉬는데

 

북극곰 표정이 날씨와 잘 어울리더라. 아무튼 느긋하게 쉬다가 가려고 했는데 갑자기 비가 쏟아지기 시작...

 

역시나 이 날도 썩~ 좋은 시작은 아니었다.

 

 

 

 

 

 

 

 

 

비도 피할 겸 오다이바잇쵸메 상점가로~

 

 

 

 

 

 

 

 

 

평일이기도 하고 특별한 것이 없는 날이라 여기도 한산하더라.

 

 

 

 

 

 

 

 

 

전에도 봤었던 복불복 뽑기가 상자색깔 하나 바뀌지 않고 그대로~

 

상품도 그대로...

 

 

 

 

 

 

 

 

 

어머니가 부엉이를 좋아하셔서 이쪽에도 있지 않을까 싶어서 찾아봤는데 다행히 있어서 구입!

 

가게 주인이 어디서 왔냐고 물어봐서 한국에서 왔다고 하니 간단한 한국어를 말해서 좀 놀람... 한국사람이 자주 오기는 하는 곳이지만 셍각보다 구입하는 것은 많지 않을텐데...

 

아무튼 좀 놀랐다.

 

 

 

 

 

 

 

 

 

여기서 와사바 키켓을 샀어야 하는데... 공항 면세점에는 없는게 여기는 있더라.

 

 

 

 

 

 

 

 

 

요즘도 이모티콘을 자주 사용하는지 모르겠지만 이걸 상품화 하는 걸보면 참 대단하다.

 

 

 

 

 

 

 

 

 

신칸센타고 시즈오카에 가지 못한 것을 여기서 잠깐 달랬다...

 

하긴... 도쿄도 비가 오고 있었으니 시즈오카에 갔었다면 시간은 시간대로 비용은 비용대로 헛수고만 했을지도

 

 

 

 

 

 

 

 

 

 

 

 

 

 

 

 

 

 

 

 

 

 

 

 

 

 

 

 

 

 

 

 

 

 

 

 

 

 

 

 

 

 

 

 

 

잇쵸메 상점가는 언제 가봐도 재미있는 곳이다.

 

소소한 즐거움을 주는 것도 여행의 묘미이고~

 

아무튼 대충 둘러보고 비도 아마 그치지 않았을까 생각해서 후지 TV쪽으로~

 

 

 

 

 

 

 

 

 

그런데 비는 여전히...

 

 

 

 

 

 

 

 

 

후지TV 캐릭터 같은데 아이 표정이 좀~

 

 

 

 

 

 

 

 

 

 

 

 

 

 

 

 

 

 

원피스도 전시되어 있다고 해서 꽤나긴 에스컬레이터 타고 위로~

 

 

 

 

 

 

 

 

 

 

 

 

 

 

 

 

 

 

마크로스 외에는 크게 관심이 없는 터라 그냥 무덤덤...

 

 

 

 

 

 

 

 

 

독특한 건 원피스 관련 까페가 있더라.

 

 

 

 

 

 

 

 

 

메뉴들은 꽤 많은 듯~ 그런데 정작 만화에서 뼈 하나에 크게 붙어있는 고기 메뉴는 없는 듯~ㅋㅋ

 

 

 

 

 

 

 

 

 

이 곳에서 더 올라가는 것은 유료라는 것도 있고 그냥 한번 와본 거라서 중간에 후지TV 역사관 좀 둘러보고 다이바시티쪽으로

 

 

 

 

 

 

 

 

 

에스컬레이터가 꽤 길어서 그런지 빨려 들어가는 느낌~

 

 

 

 

 

 

 

 

 

 

 

 

 

 

 

 

 

 

 

 

 

 

 

 

 

 

 

이제는 큰 감흥도 없는 RX-78

 

몇 번을 봤는지 기억도 안난다. 기왕이면 이제 마크로스를 1:1로 해보는 건 어떤지??? 30주년도 지났는데~

 

 

 

 

 

 

 

 

 

 

 

 

 

 

 

 

 

 

 

 

 

 

 

 

 

 

 

 

 

 

 

 

 

 

 

 

 

 

 

 

 

 

 

 

 

 

 

 

 

 

 

 

 

 

 

 

 

 

 

 

 

 

 

 

 

 

 

 

 

 

 

 

 

앞에는 건담 도쿄 프론트 간이샵이 있는데 다른 것들이야 박스 놀이 정도인데

 

유니콘 페넥스는 코팅 버젼이라 그런지 구매할만 하겠더라. 건담 별로 안 좋아해서 다행~

 

이 때까지도 여전히 비가 내리고 있어서 비너스 포트 쪽은 왠지 가기 싫어진 것도 있고 이러저래 좀 피곤해서 다시 호텔로...

 

나이를 먹긴 먹었나보다...

 

 

 

 

 

 

 

 

 

 

 

 

 

 

'Bon voy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쿄여행 다섯째날  (0) 2014.11.28
도쿄여행 넷째날 (3)  (2) 2014.11.27
도쿄여행 넷째날 (2)  (0) 2014.11.27
도쿄여행 넷째날 (1)  (0) 2014.11.25
11월 도쿄여행 셋째날 (2)  (0) 2014.11.19
11월 도쿄여행 셋째날 (1)  (0) 2014.11.18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건담 프론트 한정 RG RX-78을 사긴 했는데...

My collection 2013.01.07 22:00

형이 부탁한 거 살 때 하나 같이 사긴했는데...

 

이거 만들까 말까 생각 중~ 기껏해야 파일럿, 스탠드 추가된 녀석으로 나온 거라서

 

그냥 만들어버릴까?.... 말까~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건담 건설현장 디오라마 '건담 대지에 서다' 세트

My collection 2013.01.03 22:15

예전에 RX-78 봤을 때 하나 사볼까? 하나가 역시나 관심이 없어서 신경 끊었었는데

 

이번에는 왠지 자꾸 땡겨서 하나 집어왔다. 국내에서 파는 것보다 좀 싸기도 했고~

 

 

 

 

 

박스는 건담 프론트로 바뀌었지만 기존 제품과 내용물 차이는 없는 것 같다.

 

장소가 다시 오다이바로 바뀌었기 때문에 스탠드와 빔샤벨이 없는 정도? 대충 그렇다.

 

 

 

 

 

 

 

 

 

간단하게 조립은 해야 하는데 얼추 만들 수 있고 모든 부품을 합쳐 RX-78을 만드는데 필요한 설명만 있다.

 

 

 

 

 

 

 

 

 

첫번째는 머리부분과 허리부분 운반 파츠... 의외로 지게차도 있다.

 

 

 

 

 

 

 

 

 

두번째는 다리 내부프레임과 한쪽 발과 허벅지

 

 

 

 

 

 

 

 

 

세번째는 몸통 매달아 올리기 파츠

 

 

 

 

 

 

 

 

 

네번째는 다리부분 운반 파츠

 

 

 

 

 

 

 

 

 

다섯번째는 우측팔 부분 조립 파츠

 

 

 

 

 

 

 

 

 

여섯번째는 왼쪽팔 부분 매달아 올리기

 

이렇게 6개의 파츠로 구분되어 있다.

 

 

 

 

 

 

 

 

 

하나씩 보면 좀 허전해 보이는데 6개 다 모아놓으면 그럭저럭 봐줄만하다.

 

 

 

 

 

 

 

 

 

 

 

 

 

 

 

 

 

 

 

 

 

 

 

 

 

 

 

 

 

 

 

 

 

 

 

 

싼 값인 만큼 디테을은 좀 떨어지지만 한정판이 없는 사람들에게는 위안 삼을 만한 세트가 아닌가 싶다.

 

 

 

 

 

 

 

 

 

각 파츠를 조합해서 올리면 이렇게 된다. 

 

 

 

 

 

 

 

 

 

 

 

 

 

 

 

 

 

 

 

 

 

 

 

 

 

 

 

 

 

 

 

 

 

 

 

 

 

 

 

 

 

 

 

 

 

실제로 보면 대충 이런 느낌이다.

 

그리고...

 

 

 

 

 

 

 

 

 

2009년 오다이바에 처음 공개되었을 때 찍은 사진~ 이날 아주 가관이었다.

 

엄청나게 인파로 붐볐고 잔디밭에 잔디가 사라지고 흙만 남을 정도로 사람들이 다녀갔으니~

 

 

 

 

 

 

 

 

 

정해진 시간에 맞춰 이렇게 살짝 움직여주기도 했다.

 

 

 

 

 

 

 

 

 

그리고 2010년에 시즈오카에서 찍은 RX-78

 

이 때는 오른손에 빔샤벨을 들고 있었고 정해진 시간마다 움직일 때 빔샤벨에도 불이 들어왔었는데 영~ 시원치 않아서 포토샵으로~^^

 

 

 

 

 

 

 

 

 

도쿄에서도 신칸센으로 1시간 걸리는 거리이니 많이 기다리지 않고 맘껏 볼 수 있었다.

 

물론 한정판 역시 갯수 무제한이었고~^^

 

 

 

 

 

 

 

 

 

그리고 작년 12월(이렇게 쓰니 되게 오래된 것 같다~ㅋㅋ)에 찍은 RX-78

 

 

 

 

 

 

 

 

 

비가 와서 몇장 찍다 말았는데 큰 변화는 없어서 감흥은 그다지...

 

아무튼 3번에 걸쳐 본 1:1 스케일 건담은 일본에서는 누구에게나 동경의 대상이 아닌가 싶다.

 

차후에는 쉴드와 총 들고 있는 것 전시하려나?

 

건담 대지에 서다 세트는 그저 한번쯤 어떻게 생긴 녀석인가 궁금한 사람들에게는 구매해볼만 하겠다만...

 

그다지 추천해주고 싶지는 않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