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닌 sc'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7.24 DJI 로닌-SC 짐벌 개봉기~

DJI 로닌-SC 짐벌 개봉기~

My collection 2019.07.24 00:36

페이유 G6 플러스에 딱히 불만인 점은 없었다. 다만 사용할 시간이 없었다는 것 뿐이지...

 

어떻게 할까 고민하던 터에 마침 DJI 신제품 발표를 한다고 해서 문구를 봤더니

 

뭔가 더 컴팩트한 드론이 나올 줄 알았는데 로닌-S의 후속작인 로닌-SC가 나왔다.

 

생각해보니 페이유 G6 플러스도 좋은 제품이지만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포지션으로는 뭔가 좀 애매한 느낌이 있었다.

 

카메라도 캐논 7D MkII와 소니 A6300처럼 확실히 구분해서 사용하는 것처럼

 

짐벌 역시 그렇게 하고 싶었는데 마침 DJI에서 그런 제품이 나와버린 거~(핑계도 좋다 ㅋㅋ)

 

아무튼 공홈에서 주문하고 오늘 받아서 살짝 열어봄~

 

카메라의 경우는 이제 겨의 몇년동안 제품을 구매하지 않을 정도로 스타일이 정해진 것 같은데

 

짐벌은 아직까지는 갈팡질팡하는 느낌... 짐벌도 하루 빨리 마무리 지었으면 좋겠네

 

 

 

 

 

 

 

요즘 대부분 중형사이즈 이상의 박스는 이렇게 나오는 것 같다.

 

 

 

 

 

 

 

 

 

 

보관겸 이동할 때 사용할 수 있는 케이스를 줘서 좋긴한데...

 

조만간 전용 휴대용 케이스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 PGYTECH에서 ㅋㅋ

 

 

 

 

 

 

 

 

 

 

배터리 그립, 짐벌, 스마트폰 거치대, 카메라에 연결하는 케이블 3종류, C타입 아답타, 메인 플레이트, 보조 플레이트, 고정용 볼트 그리고 삼각대

 

이게 기본 패키지이고 콤보의 경우는 포커싱을 할 수 있는 유닛이 추가로 들어있는 제품인데

 

수동렌즈로 찍을 일이 거의 없을 것 같아서 콤보는 패스

 

 

 

 

 

 

 

 

 

 

일단 배터리 그립에 삼각대를 마운트하고

 

 

 

 

 

 

 

 

 

 

짐벌을 슬라이드하듯이 끼우고 레버로 잠그면 일딴 끝!

 

 

 

 

 

 

 

 

 

 

DJI 원핸드 짐벌들의 대부분 처럼 트리거 버튼이 앞에 있고 상단에는 C타입 충전포트가 있다.

 

배터리 그립을 별도로 충전하면 좋을텐데 장착하고 충전하는 타입

 

왠지 충전용 아답타가 나올 것 같은 느낌~

 

 

 

 

 

 

 

 

 

 

짐벌 양 측면에는 스마트폰 거치대나 포커싱 유닛을 체결할 수 있는 플레이트가 있는데...

 

풀어내고 장착을 해야하는 불편함이 좀 있네

 

 

 

 

 

 

 

 

 

 

대부분 설정을 어플을 통해서 하는게 많아서 뒷면에는 모드변환 버튼, 촬영버튼 그리고 스틱이 전부

 

 

 

 

 

 

 

 

 

 

로닌-S에는 아마도 없는 걸로 알고 있는데

 

각 모터축에 락버튼이 있어서 카메라 장착하고 이동 시 제품에 부담을 덜어줄 수도 있고

 

밸런스를 맞출 때에도 상당히 편리하다.

 

 

 

 

 

 

 

 

 

 

이렇게 고정시키면 가방에 그냥 넣고 다닐 수도 있을 것 같고

 

 

 

 

 

 

 

 

 

 

일단 내가 얹을 카메라는 소니 A6300 + SEL1670z렌즈 무게는 대략 800g정도

 

 

 

 

 

 

 

 

 

 

메인 플레이트 하단에는 렌즈의 방향과 무게 표시도 되어 있어서 처음 짐벌을 만지는 사람들도 밸런스 맞추는게 어렵지는(???) 않을 것 같다.

 

 

 

 

 

 

 

 

 

 

대부분 축마다 락버튼이 없는 짐벌들은 손으로 모터를 잡고 밸런스를 맞춰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로닌-SC의 경우는 밸런스를 맞출 축만 해제하고 맟출 수 있어서 굉장히 편함

 

 

 

 

 

 

 

 

 

 

일단 메인 플레이트만 마운트하고 밸런스를 맞춰본다.

 

 

 

 

 

 

 

 

 

 

하단의 고정클립은 수평과 수직을 동시에 맞추는 타입이라서 좀 불편하긴 하지만

 

플레이트에 밸런스를 맞추고 고정할 수 있는 부품이 있어서 크게 문제 되지는 않더라.

 

 

 

 

 

 

 

 

 

 

그런데 무게 밸런스 때문에 그런지 몰라도 수직 밸런스 잡을 때 최대한 밀어넣어도 맞출 수가 없어서

 

어쩔 수 없이 보조 플레이트를 사용해야 한다...

 

 

 

 

 

 

 

 

 

 

큰 문제는 없지만 기왕 사용하는 거 렌즈 받쳐주는 부품도 같이 사용~

 

 

 

 

 

 

 

 

 

 

거의 5분만에 밸런스를 잡았다!

 

전원을 켜고 어플을 실행해서 짐벌을 활성화시키면

 

먼저 밸런스가 잘 맞았는제 첵크하고 모터를 카메라에 맞게 세팅을 해주면(모를 때에는 오토튠으로 하면 된다) 일단 사용 준비 끝~!

 

나머지 기능들은 차차 살펴볼 생각~

 

잠깐 본 기능 중에 포스 모바일(Force Mobile) 이거 물건이다!!!!

 

마치 아파치 헬기 파일럿 헬멧처럼 거의 동시에 움직이는데 뭔가 액티브한 물체를 찍거나 할 때 유용할 듯 싶다.

 

 

 

 

 

 

 

 

 

 

 

 

잠깐 만져보면서 느낀 건 확실히 DJI가 짐벌 쪽에도 상당히 신경을 쓰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다만 아무리 컴팩트해졌다고 해도 확실히 페이유 G6 플러스에 비해서 무게감이 많이 느껴진다.

 

로닌-S를 사용하던 사람들에게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가볍고 쉽게 사용하기에는 좀 애매한 포지션이지만 조금 더 프로페셜하게 사용하기에는 괜찮은 제품 아닌가 싶다.

 

페이로드가 2Kg까지 가능하지만 카메라와 렌즈 조합으로 한 축이 걸리는 경우가 좀 있는 편이니

 

꼭 구매하고 싶다면 여러 리뷰들을 잘 보고 구매해야 할 듯~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