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포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5.24 오랜만에 매일포차에 가다~

오랜만에 매일포차에 가다~

Etc 2013.05.24 00:29

일요일이 어머니 생신이기도 해서 오랜만에 매일포차에 갔다.

 

사실 집에서 거리가 꽤 되는 곳이지만 전에 한번 갔을 때 꽤 맛있다고 생각해서 겸사겸사 다녀왔다.

 

 

 

 

 

 

공덕역과 에오개역 중간쯤에 위치해 있는 곳

 

음... 주차하기 참 애매한 곳이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전철로 갔다옴...

 

 

 

 

 

 

 

 

 

어머니는 해산물, 아버지는 생선을 좋아하시니 곰곰히 생각하다가 그냥 코스로 시켰다.

 

가격은 좀 쎈 편~

 

먼저 바닷향기가 물~씬 나는 재첩국으로 시작~!

 

 

 

 

 

 

 

 

 

살짝 볶은 것 같은 묵은 김치도 나오고~

 

 

 

 

 

 

 

 

 

먼저 나온 회는 고등어회 비리지 않고 담백해서 좋았다.

 

 

 

 

 

 

 

 

 

그리고 삶은 고니와 복어껍질인가? 아무튼 생선껍질을 편육처럼 만든 것~ 

 

 

 

 

 

 

 

 

 

그리고 바로 같이 나온 놀래미~

 

솔직히 생선 맛은 거기서 거기라고 생각하는 나로서는 그냥 맛있다고 생각하고 먹음~ㅋㅋ

 

 

 

 

 

 

 

 

 

언제 갔었나 기억이 나지 않을 정도로 진짜 오래만에 갔는데 가격은 크게 변하지 않은 것 같다.

 

 

 

 

 

 

 

 

 

기왕 왔으니 맥주도 살짝 한잔~

 

 

 

 

 

 

 

 

 

한참을 부모님과 이야기 하는 중에 나온 참돔~

 

 

 

 

 

 

 

 

 

그리고 참돔 머리와 정체모를 생선 머리 구이가 나왔다. 맛은 좋더라.

 

 

 

 

 

 

 

 

 

그리고 그 다음으로 나온 전복치~

 

사실 나올 때 이것저것 바로 물어봐야 했는데 직원들이 바쁘다 보니 물어볼 틈도 없더라.

 

 

 

 

 

 

 

 

 

그 다음으로 나온 도다리회~ 약간 단맛도 나는 것 같아서 그냥 먹어도 좋더라.

 

 

 

 

 

 

 

 

 

역시나 무슨 생선으로 만든 튀김인지 물어보지 못함~ㅡ,.ㅡa

 

 

 

 

 

 

 

 

 

그 다음은 어머니가 좋아하시는 해산물 등장~!

 

해삼, 돌멍게, 개불, 가리비, 멍게 그리고 전복? 아니면 오분자기?

 

 

 

 

 

 

 

 

 

그리고 마지막으로 나온 붕장어 샤브샤브~

 

아버지는 지리탕으로 드시는 것을 좋아하셔서 이래저래 잘됐다고 생각했다~

 

 

 

 

 

 

 

 

 

같이 나온 붕장어를 살짝 익혀서 먹으면 적당히 탄력도 있고 씹히는 맛도 좋고~

 

 

 

 

 

 

 

 

 

붕장어에 칼집을 내어서 육수도 잘 스며들고 오랫동안 넣지 않아도 골고루 잘 익어서 좋았다.

 

음... 거리가 먼 곳이긴 했지만 부모님이 잘 드시는 걸보니 고집부려서 오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더라.

 

이제 또 언제 다시 올지 모르겠지만~^^

 

 

 

 

 

 

 

 

 

그리고 마지막으로 부모님 사진 한장 찍어드리고~

 

그러고 보니 그렇게 셔터질을 했어도 부모님 사진 찍어드린 적이 별로 없는 것 같다.

 

언제부터인가 그런 생각이 들더라.

 

내가 천년, 만년 살 것도 아닌데 내가 하고 싶은 것 좀 참고 건강하실 때 해드릴 수 있는 것 다 해드리는게 좋겠다... 라는 생각이...

 

앞으로도 내가 풍족한 삶을 살지 않아도 이거 하나만은 지켜야겠다.

 

생신 축하드리고 앞으로도 건강하시길~!!!

 

 

 

 

 

 

 

tags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