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9.13 사랑하라 대한민국 전시회

사랑하라 대한민국 전시회

Etc 2015. 9. 13. 21:32

이제는 아침 저녁으로 제법 춥다.

 

슬슬 가을이 오는 것 같기도 하고 또 언제 가을이 왔나 싶을 정도로 추워질 것 같기도 하고...

 

우연히 구 서울역 역사에서 전시회가 있다는 걸 봤다. 잠깐이나마 옛추억을 떠올릴 수 있는 전시회라서 오랜만에 카메라 들고 갔다왔다.

 

 

 

 

 

 

 

솔직히 요즘은 어딜 가지 못하니 서울역이 이렇게 된 건 얼마 전에 알았다.

 

 

 

 

 

 

 

 

 

전시는 무료이고 티켓을 끊어주는데 옛날 기차 티켓을 끊어주더라.

 

팜플렛은 한번쯤 피식 웃을 수 있는 탐구생활... 아득하다...

 

 

 

 

 

 

 

 

 

 

 

 

 

 

 

 

 

 

집에서도 사용했었던 벽걸이 시계, 태엽을 열심히 돌려줘야 해서 항상 내가 돌렸던 기억이 난다.

 

 

 

 

 

 

 

 

 

최근에 잠깐 유행했던 불량식품이 이 때는 주된 간식이었다.

 

놀이문화 역시 종이로 하는 것이 많았고

 

 

 

 

 

 

 

 

 

이제는 보기드문 영화포스터도 동네 구석에 이렇게 항상 붙어있었고

 

 

 

 

 

 

 

 

 

이거 돌맹이 던져서 하던 놀이인데... 어떻게 했는지는 기억이 안나네...

 

 

 

 

 

 

 

 

 

어렸을 때는 항상 가고 싶었던 곳에 문턱을 넘기 전에는 항상 설레였던 것 같다.

 

 

 

 

 

 

 

 

 

만화방도 재현해놨다.

 

사실 만화책에는 관심없었고 만화방에서 팔던 떡볶이가 맛있어서~ㅋㅋ

 

 

 

 

 

 

 

 

 

 

 

 

 

 

 

 

 

 

지금은 내가 봐도 어색한 쓰레기통 그리고 연탄재

 

 

 

 

 

 

 

 

 

 

 

 

 

 

 

 

 

 

 

 

 

 

 

 

 

 

 

이제는 누구나 하나쯤은 가지고 있는 카메라

 

처음 DSLR을 살 때에도 정말 몇번을 고민하고 큰 돈을 내고 구입했던 것도 이제는 꽤나 시간이 흘렀다.

 

DSLR만 사용하면 사진은 무조건 잘 나오는 줄 알고 첫셔터에 엄청 실망했던 기억도 나고

 

 

 

 

 

 

 

 

 

2층에는 시대별로 전시해놓은 물품들이 있었는데

 

 

 

 

 

 

 

 

 

요즘 이거 신는 사람들 보기 쉽지 않다.

 

 

 

 

 

 

 

 

 

 

 

 

 

 

 

 

 

 

'오라이~'하던 버스 안내원 그리고 버스 학생권...

 

 

 

 

 

 

 

 

 

 

 

 

 

 

 

 

 

 

요즘도 가끔은 사용하는 사람을 볼 수 있는 공중전화기

 

 

 

 

 

 

 

 

 

쌀 보관통~ 숫자에 따라 양이 다르게 나오는 거 보고 신기했던 기억이

 

 

 

 

 

 

 

 

 

운동회를 하면 어김없이 사용하던 실외화

 

하루종일 신고 집에 돌아가면 딱딱한 마루바닥에 침대 쿠션을 느끼게 해주던 ㅋㅋ

 

 

 

 

 

 

 

 

 

'삐삐'라고 불리던 이거...

 

아마 지금 휴대폰의 시초가 아닐까 싶다. 이걸 어디서 구했나?

 

 

 

 

 

 

 

 

 

올림픽 마스코트 호돌이도 있고

 

 

 

 

 

 

 

 

 

 

 

 

 

 

 

 

 

 

문방구에 들어가면 항상 설레게 했던 프라모델 박스들...

 

아직도 가끔 피규어나 프라모델을 구입하는 건 아마 이 때의 추억이 그리워서인지도

 

 

 

 

 

 

 

 

 

 

 

 

 

 

 

 

 

 

 

 

 

 

 

 

 

 

 

건조기가 따로 있던 세탁기

 

 

 

 

 

 

 

 

 

 

 

 

 

 

 

 

 

 

지금은 가스렌지를 사용하지만 이 때는 석유를 이용해서 음식을 만들었다. 

 

 

 

 

 

 

 

 

 

창문에 붙여진 사진을 보니 묘한 기분이 든다.

 

창하나 사이로 과거와 현재가 공존한다는 생각에... 

 

 

 

 

 

 

 

 

 

 

 

 

 

 

 

 

 

 

 

 

 

 

 

 

 

 

 

포니1도 보게 될 줄은 몰랐네

 

이제 슬슬 차도 바꿔야 하는데... 골프나 티구안 신형 좀 나오면 그 때 생각해봐야겠다.

 

 

 

 

 

 

 

 

 

 

 

 

 

 

 

 

 

 

항상 지나가면서 보던 서울역이 이제 구 서울역 대신해서 역할을 한다.

 

 

 

 

 

 

 

 

 

뭐랄까 그냥 옛날에 사용하던 걸 보면 마냥 좋기만 했는데

 

과거와 현재의 미묘한 경계선에 걸쳐있는 나이가 되어버린 것 같아서 좀 슬픈 생각도 든다.

 

언젠가는 그냥 과거가 되는 나이가 되겠지

 

아무튼 오랜만에 외출이었다.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구의 간단한 레시피~  (0) 2015.09.27
삼청동 이니스프리 제주하우스  (2) 2015.09.25
사랑하라 대한민국 전시회  (0) 2015.09.13
조계사 연등축제  (0) 2015.05.22
여의도 벚꽃축제  (0) 2015.04.13
중랑천 벚꽃길  (0) 2015.04.09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