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오쿠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2.17 2013년 2월 도쿄여행 첫째날 (2) - 시부야 & 신오쿠보 -

2013년 2월 도쿄여행 첫째날 (2) - 시부야 & 신오쿠보 -

Bon voyage 2013.02.17 21:07

6시에 신오쿠보에서 친구들을 만나기로 약속한 터라 조금 조급해졌다. 약속이니만큼 시간은 꼭 지켜야 하기 때문에...

 

 

 

 

 

역시나 이곳도 사람들로 붐빈다.

 

 

 

 

 

 

 

 

 

아키하바라에 없을 거라곤 전혀 생각을 하지 않아서 아이폰으로 애플 스토어 매장을 찾아보고 애플 스토어로 향했다.

 

 

 

 

 

 

 

 

 

시부야 역에서 5분정고 걸으면 쉽게 찾을 수 있다. 서점도 잠깐 가봐야해서 일단 매장으로 들어가기로 했다.

 

 

 

 

 

 

 

 

 

사람들 많다.

 

 

 

 

 

 

 

 

 

최근 발매한 아이폰5 부터 아이팟 나노, 아이팟 터치, 아이팟 셔플까지 전시되어 있어서 다 만져봤는데...

 

아이폰이 있어서 그런지 크게 매력을 느끼진 못하겠더라. 아이팟 나노는 살짝 관심이 가긴 했는데~^^

 

 

 

 

 

 

 

 

 

제품들 중에 레드컬러는 수익금 일부를 에이즈등 다양한 기금으로 사용한다고 설명도 나와있고...

 

음... 이거 보고 나노라도 하나 더 사고 싶었는데 그냥 패스~ 첫날부터 오버하면 안되니...

 

 

 

 

 

 

 

 

 

직원을 불러서 아이패드 미니 블랙 32G 와이파이 버젼으로 구매하고 싶다고 해서 제품을 가지고 왔는데

 

여권이 있으면 면세가 가능해서 여권을 보여주면서 얘기했더니 면세담당 직원이 따로 있어서 또 기다렸다.

 

 

 

 

 

 

 

 

 

 

 

 

 

 

 

 

 

 

기다리는 동안 몇장 찍어봤는데 역시나 사람들이 많다.

 

 

 

 

 

 

 

 

 

괜찮은 제품이긴 하지만 4S와 큰 차이를 못 느끼겠다. 물론 LTE다보니 차이가 있긴 하겠지만 구지 LTE로 가야할 만틈 필요성을 못 느끼겠고...

 

가격은 다행히 면세가 되는 금액으로 구매했고 국내에서 16G 가격보다 저렴하게 샀다. 일본 친구들이 한국보다 싸다고 하니 다소 놀라더라.

 

아무튼 아이패드 미니를 받고 계산하고 근처 준쿠도 서점으로 향했다. 첫날부터 살 것들이 많다~

 

 

 

 

 

 

 

 

 

한국 서점과 큰 차이는 없다. 다만 내가 찾고자 하는 책이 어디 있나 찾는게 문제였지...

 

 

 

 

 

 

 

 

 

한글을 가르쳐 주고 있는 친구와 같이 공부할 책이 필요해서 왔었다.

 

생각보다 한글관련 책들이 꽤 있었다. 그 중에 지금 친구 레벨에 무리하지 않는 수준으로 골라서 구입했다.

 

아무래도 한글과 관련해서 공부하는 책들인 직접 보고 추천해주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슬슬 친구들과 만날 시간이 되어서 다시 나왔다.

 

시부야도 해가 떨어지기 시작하면 낮과 다른 또 다른 매력을 보여주기 시작한다.

 

 

 

 

 

 

 

 

 

 

 

 

 

 

 

 

 

 

 

 

 

 

 

 

 

 

 

좀 찍어보고 싶은 사진이 있긴 했지만 아쉬움을 뒤로 하고 신오쿠보로 향했다.

 

 

 

 

 

 

 

 

 

 

 

 

 

 

 

 

 

 

시부야에서 그리 멀지 않으니 금방 도착~ 일요일이라 그런지 이곳도 어김없이 붐빈다.

 

 

 

 

 

 

 

 

 

간간히 한국 유학생들의 대화도 들리고 역 앞에 연예인 수준의 한국 남자들 사진찍는 사람들도 있었고...

 

친구 두명을 만나기로 했는데 한 친구는 일이 조금 늦게 끝난다고 해서 먼저 도착한 친구와 커피 마시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도 했다.

 

 

 

 

 

 

 

 

 

일 끝나고 신오쿠보에 온 친구와 함께 삼겹살 집 앞에서 대기~

 

나야 여행할 때는 먹는 것은 크게 신경쓰지 않는 편이라서 괜찮지만 기왕 일본 친구들과 만나는데 한국음식을 먹는게 좋을 것 같아서

 

돈짱으로 갈까 생각했는데 사람이 너무 많아서 근처에 괜찮아 보이는 삼겹살 집으로 향했다.

 

왼쪽에 있는 친구가 하루나씨 그리고 오른쪽에 있는 친구는 카에데

 

자주 만날 수 있는 친구들이 아니라서 정말 반가웠다. ^^

 

 

 

 

 

 

 

 

 

이곳에서도 어김없이 기다리긴 했지만 금방 자리가 생겨서 주문했다.

 

 

 

 

 

 

 

 

 

 

 

삼겹살, 순두부 찌게, 잡채, 나물에 계란찜까지~ㅎㅎ

 

다 먹을 수 있을까 싶었는데 잘 들어가더라~ㅋㅋ

 

 

 

 

 

 

 

 

 

하루나씨도 카에데도 한국어는 수준급이라서 정작 대화할 때는 전부 한국어로~^^

 

둘이서 이야기할 때는 일본어로~ 앞에서 듣는 것만으로도 공부가 많이 되더라. 짧은 시간이었지만 재밌었다. 이런저런 이야기도 하고

 

역시나 외국어 공부해서 친구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것 만큼 기분 좋은 일은 없는 것 같다.

 

11시까지 그렇게 같이 있다가 호텔로 다시 돌아왔다. 

 

 

 

 

 

 

 

 

 

그리고 발렌타이 데이가 있다보니 친구들에게 받은 초코렛~

 

누군가에게 그것도 친구들에게 무언가를 받는다는 것 만큼 기분 좋은 일은 없는 것 같다.

 

내일은 친구 가족들과 치바현에 있는 도이츠 무라를 가기로 해서 짐 좀 정리하고 하루를 마무리 했다.

 

음... 여행자로서 쉽사리 갈 수 없는 곳... 기대되더라~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