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다이바'에 해당되는 글 11건

  1. 2012.12.31 2012 겨울 도쿄여행 셋째날 (3) - 오다이바 & 건담 프론트 - Part.1

2012 겨울 도쿄여행 셋째날 (3) - 오다이바 & 건담 프론트 - Part.1

Bon voyage 2012.12.31 11:56

전날은 평생 돈주고도 경험할 수 없는 좋은 추억을 만들고 푹 잤다.

 

오늘은 비가 온다는 일기예보를 봐서 내심 오지 않기를 바랬는데 역시나 아침부터 비가 주룩주룩 내리고 있었다.

 

비오는 거 딱 질색인데...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비지만 아침에 물기 머금고 있는 잎파리들과 살짝 코끝이 추운 아침 공기는 그냥 상쾌하다.

 

부탁받은 것도 있고 해서 오늘은 오다이바로 출발했다.

 

 

 

 

 

 

 

 

 

전에 왔을 때에는 오다이바 건담 때문에 유리카모에 1일 승차권이 건담으로 프린트 되어 있었는데

 

이번에는 원피스다. 사실... 원피스도 잘 몰라~ㅡ,.ㅡa 국내고 일본이고 그냥 인기있는 만화라는 정도

 

 

 

 

 

 

 

 

 

빗방울이 점점 굵어진다. 안 그래도 오다이바 바람 많이 부는 곳인데...

 

 

 

 

 

 

 

 

 

레인보우 브릿지가 보인다.

 

 

 

 

 

 

 

 

 

비가 온 덕분에 약간 모노톤의 색감도 나름 운치 있어 보인다.

 

 

 

 

 

 

 

 

 

다이바역에서 내려서 주변 사진 좀 찍으면서 걸어가볼까 생각했는데...

 

기다렸다는 듯이 비가 엄청 쏟아지기 시작해서 사진은 둘째치고 옷젖는 거 신경쓰느라 정신이 없었다. 비가 옆으로 내리는 수준이었으니

 

그렇게 5분 정도를 걸어거 다이바시티 공터에 오니 슬슬 RX-78이 보인다.

 

 

 

 

 

 

 

 

 

 

 

 

 

 

 

 

 

 

 

 

 

 

 

 

 

 

 

이번까지 3번째 보는 녀석~ㅋㅋ

 

 

 

 

 

 

 

 

 

크리스마스라고 앞에 자쿠와 건담 그리고 뭐였더라??? 셋이 나란히 전시되어 있었다.

 

 

 

 

 

 

 

 

 

밤에는 불도 들어오는가 보다.

 

 

 

 

 

 

 

 

 

 

 

 

 

 

 

 

 

 

 

 

 

 

 

 

 

 

 

 

 

 

 

 

 

 

 

 

다시봐도 그 웅장함은 잊을 수 없을 것 같다.

 

취미 중에 하나도 건담으로 시작했으니까... 물론 지금은 크게 관심없는 쪽이긴 하지만~^^

 

 

 

 

 

 

 

 

 

어라? 갑자기 왠 줄이???

 

설마 전시장 들어가려고 그런 것인가 싶어서 걱정했는데 다행히 아이돌 팬미팅 비슷한 뭔가가 있다고 하는 것 같더라.

 

 

 

 

 

 

 

 

 

아키하바라에도 있고 오다이바에도 있는 건담 까페~

 

 

 

 

 

 

 

 

 

건담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하나쯤은 구매하고 싶은 것 있지 않을까 싶다.

 

샤아 자쿠 머그컵은 커피 마시면 3배 더 맛있을라나? ^^

 

 

 

 

 

 

 

 

 

하로 보니 생각나는게 있다 경현이형이랑 용산 건담베이스 갔다가 뽑기 해서 하나 뽑았던 기억이~^^

 

파란색이었던게 조금 아쉽지만 내 팔자에 그게 어디냐~

 

 

 

 

 

 

 

 

 

건담 빔샤벨 젓가락도 있다.

 

 

 

 

 

 

 

 

 

대놓고 3배 더 매운 샤아자쿠 카레~ㅋㅋ

 

 

 

 

 

 

 

 

 

음... 무슨 맛일까?

 

 

 

 

 

 

 

 

 

의외로 먹는 상품도 꽤 많았다.

 

 

 

 

 

 

 

 

 

우산도 빔샤벨모양으로 팔고 있었고

 

이건 핑크색이라 남자가 사용하기엔 좀 무리가 있지 않을까 싶다~

 

 

 

 

 

 

 

 

 

비도 피할 겸 안으로 들어와서 한 장더~

 

 

 

 

 

 

 

 

 

일단 다이바시티라는 것만 알고 몇 층인지 몰라서 좀 헤매다가 도착했다.

 

 

 

 

 

 

 

 

 

 

 

 

 

 

 

 

 

 

무료 부스에서는 지금까지 건담 프라모델 연대기라고 할 수 있는 것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제일 중요한 형이 부탁한 RG RX-78을 팔고 있는 곳~

 

 

 

 

 

 

 

 

 

죄다 건담 프론트 도쿄 한정이라고 하지만 실제로 기존 제품에 한두개 무언가 추가된 것들 뿐이다.

 

 

 

 

 

 

 

 

 

지금까지의 RX-78 연대기라고 해야 하나? 은근히 오래됐다.

 

 

 

 

 

 

 

 

 

 

 

 

 

 

 

 

 

 

 

 

 

 

 

 

 

 

 

건담 좋아하는 사람들은 하나하나 둘러보는 재미도 쏠쏠할 것 같다.

 

 

 

 

 

 

 

 

 

여기에 전시되어 있는게 프론트 도쿄 한정

 

기본 소체에는 변화가 없다. 다만 자잘한 것들이 좀 더 추가된 것 밖에

 

 

 

 

 

 

 

 

 

지금 생각해봐도 RG 그레이드는 생뚱맞은 포지션이었지만 MG를 능가하는 프로포션에 디테일까지 좋아서

 

현재는 새로운 라인업으로 자리를 잘 잡은 것 같다. 가격이 좀 애매한 선이긴 하지만...

 

 

 

 

 

 

 

 

 

 

 

 

 

 

 

 

 

 

 

 

 

 

 

 

 

 

 

밴시 피니쉬 코팅버젼이었나? 무슨 버전만 붙으면 가격이 순식간에~

 

 

 

 

 

 

 

 

 

 

 

 

 

 

 

 

 

 

RG RX-78로 실제 전시되어 있는 것을 재현해놨다.

 

 

 

 

 

 

 

 

 

유료관에도 전시되어 있는 코어파이터

 

 

 

 

 

 

 

 

 

찾았다 요놈~

 

 

 

 

 

 

 

 

 

현재까지의 RG 라인업 되시겠다. 음... 마크로스도 좀 해주면 안 되나?

 

 

 

 

 

 

 

 

 

 

 

 

 

 

 

 

 

 

언젠가 PG급으로 나올 수 있지 않을까 싶은 덴드로비움~ 박스크기는 아마... 냉장고 박스 정도 되겠지?

 

 

 

 

 

 

 

 

 

내가 어렸을 때는 발목 관절만 움직여도 이렇게 코어파이터가 분리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충격적이었는데...

 

세상 좋아졌다는 걸 새삼 느낀다.

 

 

 

 

 

 

 

 

 

일단 유료관 티켓을 구매했다. 일단 이런 종이로된 티켓을 주는데 지정한 시간에 다시 데스크로 가서 티켓으로 교환 받고 입장하면 된다.

 

좀 더 편하게 관람하기 위해서 방문자 수를 조절하는 것 같았다. 그럴 이유가 다 있었다.

 

 

 

 

 

 

 

 

 

박스아트만 틀리고 디스플레이 하나 집어넣고 한정~ 역시 반다이답다~

 

 

 

 

 

 

 

 

 

내가 갔을 때 새로 나온 것이라고 하지만... 역시나 크게 차이가 없다.

 

 

 

 

 

 

 

 

 

 

 

 

 

 

 

 

 

 

역시나 전시관 안쪽에는 건담 콜라보레이션 상품들이 있었다.

 

 

 

 

 

 

 

 

 

오니츠카 타이거면 아식스~ 

 

 

 

 

 

 

 

 

 

돔 3마리 티셔츠도 있고~

 

 

 

 

 

 

 

 

 

 

 

 

 

 

 

 

 

 

역시나 악세사리는 에바고 건담이고 비싸다.

 

 

 

 

 

 

 

 

 

아마 레진으로 만들어서 도색한 것 같은데... 역시나 비싸다.

 

 

 

 

 

 

 

 

 

 

 

 

 

 

 

 

 

 

 

 

 

 

 

 

 

 

 

선글라스도 있다. 가격은 써 있지 않았는데 안봐도 비디오지~

 

 

 

 

 

 

 

 

 

모빌슈츠들 발바닥 악세사리들~

 

 

 

 

 

 

 

 

 

팔찌도 있고... 솔직히 이건 좀...

 

 

 

 

 

 

 

 

 

명함 케이스도 있고... 가격이 써 있질 않으니 더 무섭더라는

 

 

 

 

 

 

 

 

 

다양한 겨울 상품들도 있다.

 

 

 

 

 

 

 

 

 

 

 

 

 

 

 

 

 

 

 

 

 

 

 

 

 

 

 

 

 

 

 

 

 

 

 

 

 

 

 

 

 

 

 

 

 

 

 

 

 

 

 

 

 

 

 

판매부스로 가는 길목에도 굿즈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살 준비하란 뜻~

 

 

 

 

 

 

 

 

 

전에 살까말까 하던 이거 하나 샀다. 직접 사니 가격도 부담없고 한번 만져보고 싶어서

 

 

 

 

 

 

 

 

 

판매부스는 의외로 심플하다. 여러가지가 있는 건 아니고 프론트 도쿄 한정상품들만 있는 것이니

 

 

 

 

 

 

 

 

 

 

 

 

 

 

 

 

 

 

 

 

 

 

 

 

 

 

 

그래도 요즘 한참 주가를 올리고 있는 이 녀석이 빠질 수는 없겠지

 

 

 

 

 

 

 

 

 

 

 

 

 

 

 

 

 

 

좀 더 둘러보다가 유료관 입장할 시간이 되어서 다시 나왔다.

 

나에게 건담은 그냥 건담일뿐~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