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4.05 3월 도쿄여행 넷째날

3월 도쿄여행 넷째날

Bon voyage 2015.04.05 01:10

이 날 아침에도 날씨가 제법 괜찮아서 전날 시즈오카에 가지 못한게 생각나서 그런지 호텔을 나올 때까지 계속 고민을 했었다.

 

벚꽃을 보느냐 후지산을 보느냐...

 

결국은 나카메구로에 있는 벚꽃을 보기로~

 

 

 

 

 

이 날도 날씨가 꽤 쌀쌀했다.

 

서울보다 춥다고 느껴진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감기 걸리는 줄~

 

 

 

 

 

 

 

 

 

역시나 날씨가 추워서 그런지 벚꽃은 많이 피어있지 않았다...

 

음... 내가 갔었던 시기가 애매해서 그런 것도 있지만 내심 아쉽더라. 뭐 그래도 기왕 온 거 피어있는 벚꽃이라도 찍어보자고 생각하고 걸어감

 

 

 

 

 

 

 

 

 

 

 

 

 

 

 

 

 

 

 

 

 

 

 

 

 

 

 

 

 

 

 

 

 

 

 

 

 

 

 

 

 

 

 

 

 

 

 

 

 

 

 

 

 

 

 

 

 

 

 

 

 

 

 

 

 

 

 

 

 

 

 

 

 

 

 

 

 

 

 

 

 

 

 

 

 

 

 

 

 

 

 

 

 

 

 

 

 

 

 

 

 

 

 

 

 

 

 

 

 

 

 

 

 

 

 

 

 

 

 

 

 

 

 

 

 

 

 

 

 

 

 

 

 

 

 

 

 

 

 

 

 

 

 

 

 

 

 

 

 

 

 

 

 

 

 

 

 

 

 

 

 

 

 

 

 

 

 

 

 

 

 

 

 

 

 

 

 

 

 

 

 

 

 

 

 

 

 

 

 

 

 

 

 

 

 

 

 

 

 

 

 

 

 

 

 

 

 

 

 

 

 

 

 

 

 

 

 

 

 

 

 

 

 

 

 

아직 만개하지 않았지만 제법 사람들은 있더라.

 

확실히 나카메구로가 벚꽃축제로 유명한 명소인 이유를 알 것 같다.

 

작은 천도 있고 여기저기 까페나 음식점도 많고 벚꽃도 주변 경치와 잘 어울려서 그런지 매년 인기있는 장소로 꼽히는 것 같다.

 

이제 슬슬 서울도 벚꽃이 만개하는 시기이니 사진찍으러 한번 가봐야 할 듯~

 

 

 

 

 

 

 

 

 

나카메구로에서 다시 시부야로 와서 아침겸 점심으로 성게알을 넣은 쯔케멘을 먹으러~

 

주문은 미리 자동판매기에서 뽑고 안으로 들어가서 전해주는 것이었는데 실내는 생각보다 작더라.

 

 

 

 

 

 

 

 

 

레몬사와가 있길래 같이 주문했는데 맛은... 음... 레몬소주 같은 느낌 

 

 

 

 

 

 

 

 

 

주문한 성게 쯔케멘~

 

무슨 생각으로 가장 양이 많은 것을 시켰다. 거기에 계란도 추가했었는데 쯔케멘에 기본으로 하나가 나와서 '빼드릴까요?'했는데 난데없는 오기가 생겨서 '그냥 주세요'...

 

 

 

 

 

 

 

 

 

주문할 때마다 만들어서 그런지 시간은 좀 걸리지만 성게알 특유의 향과 담백한 맛은 정말 좋았다. 면이 좀 더 가는 것이였으면 좋았을텐데하는 아쉬움도 좀 있었고

 

 

 

 

 

 

 

 

 

전부터 학수고대하던 스카이트리 등반을 하러 아사쿠사로~

 

스미다 공원은 벌써 벚꽃축제를 시작하긴 했는데 여기도 나카메구로와 별반 차이가 없어서 그냥 패스~

 

 

 

 

 

 

 

 

 

오늘은 꼭 올라가리라!라고 생각하면서 한장 찍어주시고~

 

 

 

 

 

 

 

 

 

 

 

 

 

 

 

 

 

 

왠지 걸어가기가 싫어서 전철타고 역에서 내려서 티켓판매하는 쪽으로

 

 

 

 

 

 

 

 

 

볼 때마다 대단하다고 느껴지는 높이

 

하지만 이 날 역시 티켓을 구매하기 위해서 1시간 반 이상을 기다려야 했기 때문에 포기...

 

한번 올라가려면 새벽에 와야 하나? 벚꽃축제하는 시기여서 그런지 여기도 사람이 정말 많았다.

 

 

 

 

 

 

 

 

 

아쉬운데도 반대편 31층에 레스토랑들이 있는 곳에서 사진을 찍을 수가 있어서 올라갔다.

 

 

 

 

 

 

 

 

 

스카이트리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높이지만 그나마 위안삼을 수 있는 높이라서 올라갈 수 없으면 여기서 보는 것도 좋을 듯~

 

 

 

 

 

 

 

 

 

 

 

 

 

 

 

 

 

 

 

 

 

 

 

 

 

 

 

해질녁에 가서 그런지 반대편 그림자가 이렇게 길게 늘어져있더라. 확실히 높긴 높은듯

 

 

 

 

 

 

 

 

 

 

 

 

 

 

 

 

 

 

마치 바다 지평선을 보듯이 굴곡이 없는 넓은 평야하는 걸 새삼느끼게 되던 도쿄

 

 

 

 

 

 

 

 

 

A7S에 SEL2470이라 그런지 한번에 담을 수가 없어서 3장찍어서 포토샵으로 합성해봤는데 어색한 부분없이 잘 된 것 같다.

 

나중에는 기다리다가 밤이 되어도 한번 올라가봐야겠다.

 

 

 

 

 

 

 

 

 

다시 내려와서 주변 상점가들 둘러보고 다시 우에노로

 

돌아가기 전 날이라 그런지 좀 피곤하기도 해서 일찍 호텔로 돌아갔다. 역시나 운동이 필요해... 체력이~ㅡ,.ㅡa

 

 

 

 

 

 

 

 

 

 

 

 

 

 

 

 

 

 

'Bon voy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쿄 여행 첫째날  (0) 2015.12.11
3월 도쿄여행 마지막 날  (0) 2015.04.05
3월 도쿄여행 넷째날  (0) 2015.04.05
3월 도쿄여행 셋째날 (3)  (0) 2015.04.04
3월 도쿄여행 셋째날 (2)  (0) 2015.04.03
3월 도쿄여행 셋째날 (1)  (0) 2015.04.03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