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더전시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9.26 디뮤지엄 '웨더' 전시회

디뮤지엄 '웨더' 전시회

Etc 2018. 9. 26. 10:41

요즘은 뭐 검색하다가 얻어 걸리는게 참 많은 것 같다.

 

사진찍는 걸 나름 좋아하면서도 전시회에 대해서는 그냥 까맣게 잊고 살았었다.

 

추석연휴고 해서 우연히 검색하다가 발견한 'Weather'라는 전시회가 눈에 들어왔다.

 

개인적으로 하늘 사진찍는 걸 좋아하다보니 그냥 주제만 보고도 마음에 드는 전시회라는 생각에 아침 일찍 디뮤지엄으로 갔다.

 

전시회장은 한남동...

 

음... 이래저래 처음이 아닌 장소라 그런지 기분이 묘했다.

 

 

 

 

 

 

아무튼 전시회장은 살짝 언덕배기에 있는 디뮤지엄~

 

 

 

 

 

 

 

 

 

 

입구 전시물부터 마음에 든다.

 

당신의 날씨는 어때요? 뭐... 항상 맑음이면 좋겠지

 

 

 

 

 

 

 

 

 

 

 

 

 

 

 

 

 

 

 

 

 

 

 

 

 

 

 

 

 

 

'날씨가 말을 걸다', '날씨와 대화하다', '날씨를 기억하다'

 

총 3가지의 챕터로 나뉘는데 첫번째는 '날씨가 말을 걸다'라는 주제다.

 

생각해보면 3가지의 챕터는 각기 주제를 담고 있는 것이 아니라 3가지가 조화를 이루는 그런 느낌...

 

 

 

 

 

 

 

 

 

 

 

 

 

 

 

 

 

 

 

 

 

 

 

 

 

 

 

 

 

 

 

날씨를 주제로 한다고 해서 덜렁 풍경사진이 아니라

 

날씨라는 매개체를 통해서 무언가를 표현하는 작품들이더라.

 

 

 

 

 

 

 

 

 

 

 

 

 

 

 

 

 

 

 

 

 

 

 

 

 

 

 

 

 

 

 

 

 

 

 

 

 

 

 

 

 

 

 

 

 

 

 

 

 

 

 

 

 

 

 

 

 

 

 

 

 

 

 

 

 

 

 

 

 

 

 

 

 

 

 

 

 

 

 

 

 

 

 

 

 

 

 

 

 

 

 

 

 

 

 

 

 

 

 

 

 

 

 

 

 

 

 

 

 

 

 

 

 

 

 

 

 

 

 

 

 

 

 

 

 

 

 

 

 

 

 

 

 

 

 

 

 

 

 

 

 

 

 

 

 

 

 

 

 

 

 

 

 

 

 

 

 

 

 

 

 

 

 

 

 

 

 

 

 

 

 

특히 어둠이라는 주제를 가진 파트는 굉장히 관심이 갔다.

 

기껏해야 야경이나 가끔 찍는 나로서는 발상의 전환이 되는 작품들이 많아서 좋았고

 

 

 

 

 

 

 

 

 

 

 

 

 

 

 

 

 

 

 

 

 

 

 

 

 

 

 

 

 

 

별 거 아닐 수도 있겠지만 뭔가 대기를 꽉꽉 누르고 있는 듯한 구름들을 일상해서도 가끔 볼 수 있는데

 

그렇게 표현 해놓은 전시물도 마음에 들었고~

 

 

 

 

 

 

 

 

 

 

 

 

 

 

 

 

 

 

 

 

 

 

 

 

 

 

 

 

 

 

개인적으로 이런 색감을 참 좋아하긴 하는데...

 

뭔가 일상사진을 찍을 때에는 영~ 안 어울리는 것 같아서 항상 해보다가 관두는 편이였는데

 

나중에 다시 해봐야지

 

아무튼 전시회 사진들 중에서 묘하게 끌어당기는 무언가가 있는 작가의 사진

 

 

 

 

 

 

 

 

 

 

직접 안개 속을 걸어가는 체험도 할 수 있고 빗소리를 들을 수 있는 것도 있어서 좋음

 

사실 비오는 건 별로 좋아하진 않지만~^^

 

 

 

 

 

 

 

 

 

 

 

 

 

 

 

 

 

 

 

 

 

 

 

 

 

 

 

 

 

 

 

 

 

 

 

 

 

 

 

 

 

 

 

 

 

 

 

 

 

 

 

 

 

 

 

 

 

 

 

 

 

 

 

 

 

 

 

 

 

 

 

 

 

 

 

 

 

 

 

 

 

 

 

 

 

 

 

 

 

 

참 대단하다고 느낀게 그냥 셔터를 누르는 것 그 이상의 뭔가를 담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

 

 

 

 

 

 

 

 

 

 

 

 

 

 

 

 

 

 

 

 

 

 

 

 

 

 

 

 

 

 

 

처음에는 큰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작가의 설명을 보면서 전시물들과 작품을 보니 굉장히 마음에 드는 전시회였다.

 

 

 

 

 

 

 

 

 

 

관련 전시풀 물품도 판매하고 있고

 

 

 

 

 

 

 

 

 

 

 

 

 

 

 

 

 

 

 

 

전시회 내내 흐르던 배경음악이 아마도 이 LP에 담겨져 있는 것 같은데...

 

LP만 덜렁 사도 들을 수 없으니 CD로 있으면 좋으련만 없어서 아쉽~

 

결국 전시회 작품을 담은 책은 구입!

 

 

 

 

 

 

 

 

 

 

 

 

 

 

 

 

 

 

 

 

 

 

 

 

 

 

 

 

 

 

간만에 좋은 전시회였다.

 

그냥 지나칠 수 있는 것들을 잘 캐치해서 담는다면 나 역시 이런 사진들을 찍을 수 있으려나?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