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온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8.26 오사카 셋째날 - 치온인 & 헤이안 신궁 -

오사카 셋째날 - 치온인 & 헤이안 신궁 -

Bon voyage 2012.08.26 20:44

 

부지런히 걸어서 아사카신사쪽에 도착했다. 여전히 거리는 걸어온만큼 남아 있었는데

 

날씨는 덥고 정신은 몽롱하지만 한산한 거리 때문인지 몰라도 그냥 여유있게 걸으면서 주위를 둘러봤다.

 

 

 

 

 

 

 

 

 

 

분수가 좀 특이하다고 생각해서 찍었는데 집이 아니라 무슨 고급 레스토랑인 듯~

 

 

 

 

 

 

 

 

 

 

개인주택인 것 같기도 하고 레스토랑인 것 같기도 하고...

 

 

 

 

 

 

 

 

 

 

아사카신사에서 오른쪽으로 돌아 마루야마 공원을 지나서 헤이안 신궁까지 걸어 갈 계획이었고 중간중간에 이렇게 지도가 있어서 첵크하기는 편하더라.

 

 

 

 

 

 

 

 

 

 

특별히 의미있는 공원은 아니니 그냥 가로질러 가면서 몇장 찍어봤다. 벚꽃나무가 있어서 벚꽃이 만개하는 때에는 저녁에 조명도 켜준다고 하는데...

 

뭐 내가 그 때 갈 일이 없으니...

 

 

 

 

 

 

 

 

 

 

사진에 보이진 않지만 일본에 까마귀가 많은 건 알고 있었지만 그만큼 비둘기도 많아서 좀 놀람~ 일본에 작은 한국인가? ㅎㅎ

 

 

 

 

 

 

 

 

 

 

마루야마 공원을 가로질러 나오니 치온인이 보인다. 일단 가는 길이니 들러보기로 하고 올라가봤는데~

 

 

 

 

 

 

 

 

 

 

날도 덥고 꽤 걸어왔는데 계단이다~ㅡ,.ㅡa

 

 

 

 

 

 

 

 

 

 

 

 

 

 

 

 

 

 

 

 

가는 날이 장날인가? 내부 수리를 하고 있어서 내부는 들어가지도 못하고 다시 내려오는데 또 계단! 높이가 느껴질만큼 단차가 큰 계단이라 내려가는 것도 쉽지 않더라~

 

 

 

 

 

 

 

 

 

 

마루야마 공원을 가로질러 나온 길을 그대로 걸어갔다.

 

 

 

 

 

 

 

 

 

 

울창한 나무 넘어 뭔가 묘한 분위기를 보여주던 세이렌인

 

 

 

 

 

 

 

 

 

 

거의 12시가 되어가고 있었는데도 길가에 사람은 거의 없었다.

 

 

 

 

 

 

 

 

 

 

 

 

 

 

 

 

 

 

 

 

입구 쪽에 꽤 오랜 세월을 지내온 듯 한 나무 한그루가 떡~!

 

 

 

 

 

 

 

 

 

 

길은 헤매지 않고 잘 왔나보다. 700m 정도만 가면 헤이안 신궁!

 

 

 

 

 

 

 

 

 

 

 

 

 

 

 

 

 

 

 

 

헤이안 신궁 진구도리 사거리에 있는 편의점에서 또 물보충! 너무 달지 않고 적당해서 괜찮았다. 

 

 

 

 

 

 

 

 

 

 

멀리서도 눈에 확 들어오던 토리이~

 

 

 

 

 

 

 

 

 

 

 

 

 

 

 

 

 

 

 

 

 

 

 

 

 

 

 

 

 

 

쿄토시 미술관도 있고

 

 

 

 

 

 

 

 

 

 

 

 

 

 

 

 

 

 

 

 

 

 

 

 

 

 

 

 

 

 

신궁 앞에까지 왔다. 이곳까지의 거리도 꽤 되더라는

 

 

 

 

 

 

 

 

 

 

 

 

 

 

 

 

 

 

 

 

다른 곳과는 다르게 유난히 주황색이 눈에 띈다.

 

 

 

 

 

 

 

 

 

 

바닥은 작은 돌로 되어 있어서 흙바닥보다는 먼지가 덜 나서 좋더라. 왜 이렇게 해놨는지 이유는 모르겠지만...

 

 

 

 

 

 

 

 

 

 

신궁 주변에는 정원도 있었는데 그늘 하나 없는 곳을 돌아보기도 힘들고 거기에 유료라서 과감하게 패스~

 

 

 

 

 

 

 

 

 

 

여기에서 버스를 타고 긴가쿠지까지 갔다가 금각사로 가려고 했는데 시간이 애매하고 거리도 좀 되서 바로 금각사로 갔다.

 

지금 생각해보면 차라리 긴가쿠지를 가보는게 더 좋았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나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