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월칠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8.18 2013년 8월 도쿄여행 넷째날 (5) - 아사가야 타나바타 마츠리 - (2)

2013년 8월 도쿄여행 넷째날 (5) - 아사가야 타나바타 마츠리 - (2)

Bon voyage 2013.08.18 02:03

위에서 내려오다보면 갈림길이 하나 있는데 그곳까지 빼곡하게 장식이 되어 있었다.

 

 

 

 

 

팥빙수를 들고 있는 아톰~

 

 

 

 

 

 

 

 

 

 

 

 

 

 

 

 

 

 

맑은 하늘에 별이 떠 있는 것 처럼 장식도 해놓고

 

 

 

 

 

 

 

 

 

 

 

 

 

 

 

 

 

 

 

 

 

 

 

 

 

 

 

 

 

 

 

 

 

 

 

 

 

 

 

 

 

 

 

 

 

 

 

 

 

 

 

 

 

 

 

 

 

 

 

 

 

 

 

 

 

 

 

 

 

 

 

 

 

 

 

 

 

 

 

 

 

아무래도 꽤 전통이 있는 타나바타 마츠리이다보니 정말 화려했다.

 

 

 

 

 

 

 

 

 

 

 

 

 

 

 

 

 

 

 

 

 

 

 

 

 

 

 

 

 

 

 

 

 

 

 

 

 

 

 

 

 

 

 

 

 

아! 이거 예전에 만화로 본 적이 있는 것 같은데... 이름이 뭐였더라???

 

 

 

 

 

 

 

 

 

 

 

 

 

 

 

 

 

 

 

 

 

 

 

 

 

 

 

 

 

 

 

 

 

 

 

 

 

 

 

 

 

 

 

 

 

 

 

 

 

 

 

 

 

 

 

 

 

 

 

 

 

 

 

 

 

 

 

 

 

 

 

 

 

 

 

 

 

 

 

 

 

 

 

 

 

 

 

 

 

 

 

 

 

 

 

 

 

 

 

 

 

 

 

 

 

 

 

 

 

 

 

 

 

 

 

 

 

 

 

 

 

 

 

 

 

 

 

 

 

 

 

 

 

 

 

마츠리가 시작하는 전날까지 이렇게 열심히 장식을 하고 있었다.

 

 

 

 

 

 

 

 

 

 

 

 

 

 

 

 

 

 

쿠마몬도 잘 만들었네~

 

 

 

 

 

 

 

 

 

 

 

 

 

 

 

 

 

 

 

 

 

 

 

 

 

 

 

테드도 있고~

 

 

 

 

 

 

 

 

 

몬스터 주식회사 캐릭터도 준비하고 있었는데 의외로 사이즈가 커서 좀 놀랐다.

 

디테일도 상당히 좋았고~

 

 

 

 

 

 

 

 

 

 

 

 

 

 

 

 

 

 

 

 

 

 

 

 

 

 

 

친구 딸들이 좋아하는 마메코~

 

 

 

 

 

 

 

 

 

 

 

 

 

 

 

 

 

 

 

 

 

 

 

 

 

 

 

 

 

 

 

 

 

 

 

 

 

 

 

 

 

 

 

 

 

 

 

 

 

 

 

 

 

 

 

 

 

 

 

 

 

 

 

원피스 해적선도 잘 만들었더라.

 

 

 

 

 

 

 

 

 

음... 역시 마츠리는 사람들이 북적거려야 제맛인데

 

사진을 찍는 것은 정말 좋았지만 역시나 마츠리이다보니 북적거리는 거리를 느끼지 못한 것은 좀 아쉽더라.

 

 

 

 

 

 

 

 

 

한번도 나와본 적이 없는 북쪽 출구도 한번 돌아봤다.

 

 

 

 

 

 

 

 

 

전철역 안도 이렇게 장식되어 있었고

 

 

 

 

 

 

 

 

 

다시 남쪽 출구로 와서 사진을 찍고 다시 호텔로 돌아갔다.

 

확실히 오랜 전통이 있는 아사가야의 마츠리여서 그런지 장식들도 상당히 뛰어났고 아마 다음 날부터는 사람들로 붐비는 활기찬 마츠리가 되지 않았나 싶다.

 

물론 나에게 있어서는 3년 전 제대로 마음먹고 일본어를 공부하게 만든 여행지였기 때문에 의미가 있는 곳이 아닌가 싶다.

 

그렇게 여행의 반 이상의 시간이 흘렀다.

 

이제는 새로운 곳을 가는 것에 대한 두근거림보다는 다시 돌아가야한다는 아쉬움이 생각나기 시작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