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6300'에 해당되는 글 19건

  1. 2018.05.21 언제 한 번 해보겠나 북한산 가로지르기~
  2. 2018.01.20 포터블 적도의 빅센 폴라리에 - 점점 판이 커지는 느낌 -
  3. 2017.12.27 청계천 크리스마스 축제 with sony a6300
  4. 2017.04.10 느즈막히 벚꽃 구경~

언제 한 번 해보겠나 북한산 가로지르기~

Junk Story 2018.05.21 11:00

저번 주 평일에 비도 3일 연속으로 왔겠다 주말에는 날씨가 맑다고 해서

 

친구들 꼬셔서 토요일에 등산하기로 연락해놓고 왠지 이번에는 긴 코스를 가보고 싶어서

 

불광역을 시작으로 족두리봉-향로봉-비봉-사모바위-승가봉-문수봉-대남문-대성문으로 4~5시간 걸리는 코스를 잡아서 갔다왔다.

 

여기저기 관련 포스팅들을 보고 가볼만하겠다 싶어서 여기로 가자고 했는데 이게 화근~ㅋㅋㅋ

 

야... 진짜 가야할 길은 먼데 러닝머신을 타고 있는 느낌이 뭔지 제대로 알려주던 코스다.

 

내가 코스를 짰으니 망정이지 친구들이 했으면 잔소리 무쟈게 했을 듯~

 

 

 

 

 

 

주택가에 꼭꼭 숨어있는 길을 따라서 등산로가 시작된다.

 

 

 

 

 

 

 

 

 

 

불과 1분 정도 밖에 오지 않았는데 벌써 돌아가고 싶더라 ㅋㅋㅋ

 

양쪽으로는 둘레길이고 탐방객수 조사중 개찰구(라고 해야하나?)를 지나는 곳이 족두리봉으로 향하는 코스이고

 

진작에 돌아갔어야 했는데...

 

 

 

 

 

 

 

 

 

 

아무튼 스타트~

 

 

 

 

 

 

 

 

 

 

 

 

 

 

 

 

 

 

 

 

슬슬 풍경들이 발아래로 내려간다.

 

 

 

 

 

 

 

 

 

 

 

 

 

 

 

 

 

 

 

여기까지 올라오는 것도 힘들었는데 족두리봉이 아니었다...

 

아직은 돌아갈 기회가 ㅋㅋ

 

 

 

 

 

 

 

 

 

 

친구녀석들도 부지런히 올라간다.

 

 

 

 

 

 

 

 

 

 

 

 

 

 

 

 

 

 

 

 

 

 

 

 

 

 

 

 

 

 

 

 

 

 

 

 

 

 

 

 

 

 

족두리봉에 도착하니까 벌써부터 만신창이...

 

여길 왜 오자고 했나며 친구들은 궁시렁~ 너무 힘들고 정신없어서 잔소리도 귀에 안 들어옴

 

그래도 날씨는 청명하고 바람도 적당히 불고 공기도 좋아서 쉬는 동안은 기분이 좋다.

 

 

 

 

 

 

 

 

 

 

아이폰으로 볼 때와는 다르게 산세가 제법 오르락 내리락 거린다....

 

'이건 좀 아닌데...'싶은데 이제 돌아가기도 힘듬 ㅋㅋ

 

 

 

 

 

 

 

 

 

 

기왕 이렇게 된 거 족두리봉에서 충분히 쉬고 사진도 좀 찍어주고 하다가 다시 출발

 

 

 

 

 

 

 

 

 

 

 

향로봉을 향해 오르락 내리락~

 

 

 

 

 

 

 

 

 

 

거리 상으로는 얼마 안되는 것 같지만 제법 긴 시간이 걸린다.

 

 

 

 

 

 

 

 

 

 

족두리봉은 슬슬 멀어져 가고~

 

 

 

 

 

 

 

 

 

 

 

 

 

 

 

 

 

 

 

 

향로봉도 올라가볼 수 있을 것 같은데 아직 갈 길이 멀어서 무리하기 싫어서 눈으로만 보고 바로 패스~

 

 

 

 

 

 

 

 

 

 

 

 

 

 

 

 

 

 

 

가는 도중에 재밌는 것들이 간간히 있어서 좋다.

 

왠지 수락산도 비슷한 느낌

 

 

 

 

 

 

 

 

 

비봉도 패스~

 

출입제한 구역인 것도 있고 이 때부터 사진찍는 것도 좀 힘들어짐...

 

 

 

 

 

 

 

 

 

 

 

 

 

 

 

 

 

 

 

 

이 코스들이 재미있는게 확실히 풍경이 멋진 곳이 많은 것 같다.

 

 

 

 

 

 

 

 

 

 

올라가는 계단이 힘들어서 잠시 쉬는데

 

이 녀석이 나무타는 걸 보니 나도 참....

 

하긴 살아기기 위함과 즐기기 위함은 당연히 차이가 있는 거지만...

 

이 녀석 때문에 뭔가 묘한 느낌을 받으면서 혼자 이런저런 생각이 든다.

 

 

 

 

 

 

 

 

 

 

비봉을 지나서 사모바위로~

 

 

 

 

 

 

 

 

 

 

이 코스 안내도를 미리 봤어야 하는데...

 

쉬운 구간이 단 한군데도 없었다...

 

특히 문수봉에서 대남문까지 올라가는 길은 왜 그런지 몰라도 백운대 올라갈 때보다 더 힘든 느낌이었다.

 

허벅지는 땡기고 배는 고프고 먹을 건 이미 다 먹어버렸고~ㅋㅋ

 

 

 

 

 

 

 

 

 

 

사모바위쪽에서 본 백운대 능선쪽~

 

 

 

 

 

 

 

 

 

 

백운대 숨은 계곡이었나? 한번 가보고 싶긴한데... 집에서 너무 멀다.

 

항상 집 방향에서 본 백운대와는 사뭇 다른 느낌의 백운대가 재밌다. 처음보는 산 같은 느낌이고

 

 

 

 

 

 

 

 

 

 

 

 

 

 

 

 

 

 

 

 

 

 

 

 

 

 

 

 

 

 

 

 

 

 

 

 

 

 

 

 

제대로 못 봐서 기억은 잘 안나는데 아마도 비봉과 향로봉 아닌가 싶다.

 

 

 

 

 

 

 

 

 

 

사람들이 있는 걸 보니 올라갈 수는 있는 듯~

 

 

 

 

 

 

 

 

 

 

사모바위에 도착~ 여기까지면 절반 정도는 온 셈~ 마음만~ㅋㅋ

 

 

 

 

 

 

 

 

 

 

 

오랜만에 세타V도 들고 갔는데 날씨가 좋아서 그런지 찍는 재미가 쏠쏠했다

 

 

 

 

 

 

 

 

 

 

 

 

 

 

 

 

 

 

 

 

 

 

 

 

 

 

 

 

 

 

 

 

 

 

 

 

 

 

 

 

 

 

 

 

 

 

 

 

승가봉 근처에서도 한 번 더 찍고~

 

 

 

 

 

 

 

 

 

 

 

문수봉쪽 넘어야 할 능선이 보이는데... 여전히 멀어보임

 

 

 

 

 

 

 

 

 

 

 

 

 

 

 

 

 

 

 

 

문수봉에서 대남문 올라가는 길은 진짜 마의 길이었다.

 

올라갈 때부터 서로 말이 없어지고 눈은 풀리고 다리에 쥐가 나기 시작하고

 

 

 

 

 

 

 

 

 

 

여차저차해서 대남문에 도착~

 

 

 

 

 

 

 

 

 

 

 

 

 

 

 

 

 

 

 

 

 

 

 

 

 

 

 

 

 

 

사실 백운대까지 능선을 타볼까 생각했었는데 이 상태로는 어림도 없음...

 

계속 '다신 안 올거다'라고 했는데 컨디션이 괜찮으면 백운대까지 한번 도전해보고 싶다.

 

 

 

 

 

 

 

 

 

 

 

 

 

 

 

 

 

 

 

 

 

 

 

 

 

 

 

 

 

 

 

 

 

 

 

 

 

 

 

 

대성문을 기점으로 계속 내리막길이었지만 이미 체력은 바닥나고 배는 고프고...

 

 

 

 

 

 

 

 

 

 

중간에 절에서 잠시 한숨돌리고 다시 하산~

 

 

 

 

 

 

 

 

 

 

청수폭포를 보면서 이번 코스는 마무리~

 

 

 

 

 

 

 

 

 

 

흙길이 아닌 도로가 이렇게 그립기는 처음인 듯~ㅋㅋ

 

 

 

 

 

 

 

 

 

 

5시간 반에 걸친 기나긴 코스는 이렇게 마무리 했다.

 

매번 혼자서 올라가다가 오랜만에 친구들이랑 좋은 공기 마시면서 이런저런 얘기도 하고 날씨도 좋고 처음 보는 경치도 좋았고

 

좋은 경험이었다.

 

다음에는 수락산으로 가기로 결정!

 

 

 

 

 

 

 

 

 

 

정릉쪽으로 내려와서 오랜만에 가보고 싶었던 '청수장 갈비'

 

 

 

 

 

 

 

 

 

 

앉자마자 맥주부터 주문~ 연거푸 두잔을 마셔버렸다.

 

 

 

 

 

 

 

 

 

 

자주 올 수는 없지만 청수갈비는 소스가 묘하게 진득하다

 

 

 

 

 

 

 

 

 

 

반찬들 나오고

 

 

 

 

 

 

 

 

 

 

굽기 시작~

 

 

 

 

 

 

 

 

 

 

차돌백이 된장도 시킴~

 

친구들도 힘들고 배고팠는지 뭘 계속 시켜도 말이 없음~ㅋㅋ

 

 

 

 

 

 

 

 

 

 

 

 

 

 

 

 

 

 

 

 

 

 

 

 

 

 

 

 

 

 

뭔가 아쉬워서 냉면까지~

 

힘들게 오르내렸던 등산 때문에 그런지 전부 남기는 것 없이 하얗게 불태움~

 

 

 

 

 

 

 

 

 

 

산에 있을 때에는 몰랐는데 내려오니 제법 덥더라.

 

밥먹고 빙수 좀 먹고 집으로 돌아갔는데 다음날까지 일어나질 못함

 

고단했지만 오랜만에 좋은 추억 하나 만들었다.

 

다음엔 수락산이다~ 수제비는 덤이고~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포터블 적도의 빅센 폴라리에 - 점점 판이 커지는 느낌 -

My collection 2018.01.20 00:57

예전에 달사진 찍고 싶어서 멋모르고 시작했던 천체사진...

 

하는 일이 바빠서 좀처럼 찍을 시간이 없어서 포기했다가 뭔 바람이 불어서

 

작년 도쿄여행 때 가볍게 찍어보려고 빅센 폴라리에를 구입했었는데...

 

아무리 포터블이라고 하지만 필요한 악세사리가 제법 많다.

 

게다가 악세사리끼리 궁합이 잘 맞는지도 확인해야 하니 천체사진은 언제나 어렵다.

 

뭐... 그래도 제대로 천체사진 장비를 가지고 찍는 것보다는 수월하지만~ 

 

 

 

 

폴라리에는 이미 구입을 해놨고 극축맞추는 헤드를 뭘 구입할까 하다가

 

아무래도 전용 악세사리를 사용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폴라리에용 경위대를 구입했다.

 

그리고 조금이나마 극축을 정확하게 맞추려면 레벨베이스도 필요해서 같이 구입~

 

 

 

 

 

 

 

 

 

 

사진상으로는 경위대가 제법 클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컴팩트하다~

 

 

 

 

 

 

 

 

 

 

레벨 베이스도 아마존에서 알아보다가 알리익스프레스에서 똑같은 것이 있어서 알리에서 구입했는데

 

생각보다 빨리 온 편이다.

 

 

 

 

 

 

 

 

 

 

 

 

 

 

 

 

 

 

 

 

사진처럼 전방향으로 각도조절이 가능해서 어디에서나 수평맞추기 좋을 것 같아서 구입했는데

 

정확도는 그럭저럭~

 

 

 

 

 

 

 

 

 

 

수평계를 보고 수평을 맞추면 되다보니 시간은 그리 오래 걸리지 않는 편이고~

 

 

 

 

 

 

 

 

 

 

 

 

 

 

 

 

 

 

 

 

경위대는 얼추 맞춰놓고 다이얼로 경도, 위도를 맞출 수 있어서

 

크기만 작아서 그렇지 일반적인 경위대와 차이는 없다

 

폴라리에를 마운트하는 부분은 극축에 맞춰서 각도를 맞춰놓은 느낌인데 이건 밖에 나가서 맞춰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네

 

 

 

 

 

 

 

 

 

 

레벨 베이스에 경위대를 끼우려고 봤는데 순간 멈칫!!!

 

스크류 부쉬 사이즈가 맞지 않는다...

 

박스를 살펴보니 추가로 맞는 부쉬가 있어서 다행~!

 

전에 스카이워쳐 80ED를 사용할 때에도 그런 경우가 있어서 확실히 천체사진 장비는 구입하기 전에

 

궁합이 맞는지 꼼꼼하게 살펴봐야 헛수고를 안 하는 것 같음

 

 

 

 

 

 

 

 

 

 

이렇게 마운트하고~

 

 

 

 

 

 

 

 

 

 

삼각대 위에 올려서 폴라리에를 마운트하고 카메라를 올리면 끝~!

 

 

 

 

 

 

 

 

 

 

여기서 끝이면 좋으련만 장노출을 위해서는 릴리즈 버튼도 있어야 하고

 

좀 더 편하게 극축을 맞추려면 폴라메타나 극축망원경이 있으면 좋은데

 

폴라메타는 그렇다치고 폴라리에용 극축망원경은 가격이 거의 폴라리에와 비슷해서 포기...

 

천체사진은 제대로 마음먹고 찍으려면 비용이 답이 없다.

 

포터블로 다시 시작하려는 이유도 그나마 비용이 저렴해서 하는 것이지

 

 

 

 

 

 

 

 

 

 

아무튼 얼추 별사진찍을 정도는 준비되었다.

 

 

 

 

 

 

 

 

 

 

가볍게 다시 시작하려고 구입했는데....

 

어째 일이 더 커지는 이상한 느낌은 뭐지???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청계천 크리스마스 축제 with sony a6300

Etc 2017.12.27 10:00

아마도 올해 밖에서 찍는 마지막 사진이 되지 않을까 싶다.

 

크리스마스가 지난지도 이틀이 되었는데 왠 크리스마스 축제 사진? 싶기도 하지만

 

왠지 밤에 사진찍을 때에는 차분해지는 느낌이 좋아서 가끔 가게 된다.

 

항상 카메라 2개를 바리바리 싸들고 가던게 엊그제같은데... 요즘은 그냥 가볍게 찍을 수 있는 카메라가 좋다.

 

아무튼~

 

 

 

 

 

 

 

 

 

 

 

 

 

 

 

 

 

 

 

 

 

 

 

 

 

 

 

 

 

 

 

 

 

 

 

 

 

 

 

 

 

 

 

 

 

 

 

 

 

 

 

 

 

 

 

 

 

 

 

 

 

 

 

 

 

 

 

 

 

 

 

 

 

 

 

 

 

 

 

 

 

 

 

 

 

 

 

 

 

 

 

 

 

 

 

 

 

 

 

 

 

 

 

 

 

 

 

 

 

 

 

 

 

 

 

 

 

 

 

 

 

 

 

 

 

 

 

 

 

 

 

 

 

 

 

 

 

 

 

 

 

 

 

 

 

 

 

 

 

 

 

 

 

 

 

 

 

 

???!!! 오랜만에 셀카 아닌 셀카 찍어봤다. 다른 건 모르겠는데 이상하게 색감이 마음에 들어서~ㅋㅋ

 

 

 

 

 

 

 

 

 

 

 

 

 

 

 

 

 

 

 

 

 

 

 

 

 

 

 

 

 

 

 

 

 

 

 

 

 

 

 

 

 

 

 

 

 

 

 

 

 

 

 

 

 

 

 

 

 

 

 

 

 

 

 

 

 

 

 

 

 

 

 

 

 

 

 

 

 

 

 

 

 

 

 

 

 

 

 

 

 

 

 

 

 

 

 

 

 

 

 

 

 

 

 

 

 

 

 

 

 

 

 

 

 

 

 

 

 

 

 

 

 

 

 

 

 

 

 

 

 

 

 

 

 

 

 

 

 

 

 

 

 

 

 

 

 

 

 

 

 

 

 

 

 

 

 

 

 

 

 

 

 

 

 

 

 

 

 

 

 

 

 

 

 

 

 

 

 

 

 

 

어두워지자마자 갔더니 돌아갈 시간이 되니까 제법 사람들이 많아진다.

 

춥고 배고프고~ 밥 먹으러감~

 

 

 

 

 

 

 

 

 

 

 

 

 

 

 

 

 

 

 

 

 

 

 

 

 

 

 

 

 

 

 

 

 

 

 

 

 

 

 

 

 

 

이번에 a6300에 사용하려고 타임랩스 어플을 구매해서 테스트 해봤는데 처음 치고는 생각보다 나쁘지 않은 것 같다.

 

차차 연습하다보면 이것도 마음에 드는게 생기겠지~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이 왔나 싶었는데~  (0) 2018.04.09
올해 초 눈내린 산은 마지막이 아닐까~  (0) 2018.01.29
청계천 크리스마스 축제 with sony a6300  (0) 2017.12.27
일출보러 백운대로~  (0) 2017.11.13
어서와~ 처음이지? 수락산 등산~  (0) 2017.10.16
도봉산 등산~  (0) 2017.10.08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느즈막히 벚꽃 구경~

Etc 2017.04.10 19:44

요즘 좀 여유가 생겨서 주말에는 인라인도 좀 타고 오늘은 중랑천에 잠깐 갔다왔다.

 

사실 작년에는 좀 더 늦게 벚꽃이 핀 것 같은데 올해는 뭐든지 좀 빠르게 오는 느낌이다.

 

평일라서 그런지 좀 한산해서 좋더라.

 

 

 

 

 

 

 

 

 

 

 

 

 

 

 

 

 

 

 

 

 

 

 

 

 

 

 

 

 

 

 

 

 

 

 

 

 

 

 

 

 

 

 

 

 

 

 

 

 

 

 

 

 

 

 

 

 

 

 

 

 

 

 

 

 

 

 

 

 

 

 

 

 

 

 

 

 

 

요즘 a6300으로 사진 포멧도 좀 바꿔보고 색감도 좀 바꿔볼까 생각 중이라서 이것저것 조금씩 해보고 있는데

 

딱 마음에 드는게 없어서... 가볍게 사진찍으러 갔을 때에는 이것저것 좀 시도해봐야겠음

 

 

 

 

 

 

 

 

 

 

 

 

 

 

 

 

 

 

 

 

 

 

 

 

 

 

 

 

 

 

 

 

 

 

 

 

 

 

 

 

이번에 구입한 세타 sc로 찍은 사진들인데 이거 은근히 사진찍는 재미가 쏠쏠하다.

 

다만 아이폰 어플로 사진을 변환하거나 동영상을 인코딩하는데 시간이 좀 걸리는 건 아쉽다.

 

최근에 4K까지 지원하는 360도 카메라들이 나와서 그다지 주목받지 못하는 카메라이긴 하지만

 

아마도 컴팩트형 360도 카메라로는 리코가 처음이지 않나 싶은데... 그래서인지 나름 괜찮은 카메라인 것 같다.

 

블로그 포스팅용으로 사진은 큰 무리가 없지만 동영상은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 북 정도면 괜찮을 듯 싶고

 

 

 

 

 

 

 

 

 

 

 

 

 

 

 

 

 

 

 

동영상은 일단 맛보기로~

 

나중에 좀 익숙해지면 잘 다듬어봐야지~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 친구와 스와니예  (0) 2017.08.13
오랜만에 놀러온 일본 친구  (0) 2017.06.05
느즈막히 벚꽃 구경~  (0) 2017.04.10
숨은 맛집이라고 해야하나?  (0) 2017.01.25
가을 끝자락의 남이섬  (0) 2016.10.30
난생 처음 먹어본 양갈비  (0) 2016.07.24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