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k Story'에 해당되는 글 295건

  1. 2018.05.21 언제 한 번 해보겠나 북한산 가로지르기~
  2. 2018.01.10 주저리 주저리~
  3. 2017.12.01 이니스프리 크리스마스 DIY 키트 만들어 보기~
  4. 2017.11.21 오랜만에 휴일, 오랜만에 동대문
  5. 2017.09.23 인라인스케이트... 그리고 넋두리

언제 한 번 해보겠나 북한산 가로지르기~

Junk Story 2018.05.21 11:00

저번 주 평일에 비도 3일 연속으로 왔겠다 주말에는 날씨가 맑다고 해서

 

친구들 꼬셔서 토요일에 등산하기로 연락해놓고 왠지 이번에는 긴 코스를 가보고 싶어서

 

불광역을 시작으로 족두리봉-향로봉-비봉-사모바위-승가봉-문수봉-대남문-대성문으로 4~5시간 걸리는 코스를 잡아서 갔다왔다.

 

여기저기 관련 포스팅들을 보고 가볼만하겠다 싶어서 여기로 가자고 했는데 이게 화근~ㅋㅋㅋ

 

야... 진짜 가야할 길은 먼데 러닝머신을 타고 있는 느낌이 뭔지 제대로 알려주던 코스다.

 

내가 코스를 짰으니 망정이지 친구들이 했으면 잔소리 무쟈게 했을 듯~

 

 

 

 

 

 

주택가에 꼭꼭 숨어있는 길을 따라서 등산로가 시작된다.

 

 

 

 

 

 

 

 

 

 

불과 1분 정도 밖에 오지 않았는데 벌써 돌아가고 싶더라 ㅋㅋㅋ

 

양쪽으로는 둘레길이고 탐방객수 조사중 개찰구(라고 해야하나?)를 지나는 곳이 족두리봉으로 향하는 코스이고

 

진작에 돌아갔어야 했는데...

 

 

 

 

 

 

 

 

 

 

아무튼 스타트~

 

 

 

 

 

 

 

 

 

 

 

 

 

 

 

 

 

 

 

 

슬슬 풍경들이 발아래로 내려간다.

 

 

 

 

 

 

 

 

 

 

 

 

 

 

 

 

 

 

 

여기까지 올라오는 것도 힘들었는데 족두리봉이 아니었다...

 

아직은 돌아갈 기회가 ㅋㅋ

 

 

 

 

 

 

 

 

 

 

친구녀석들도 부지런히 올라간다.

 

 

 

 

 

 

 

 

 

 

 

 

 

 

 

 

 

 

 

 

 

 

 

 

 

 

 

 

 

 

 

 

 

 

 

 

 

 

 

 

 

 

족두리봉에 도착하니까 벌써부터 만신창이...

 

여길 왜 오자고 했나며 친구들은 궁시렁~ 너무 힘들고 정신없어서 잔소리도 귀에 안 들어옴

 

그래도 날씨는 청명하고 바람도 적당히 불고 공기도 좋아서 쉬는 동안은 기분이 좋다.

 

 

 

 

 

 

 

 

 

 

아이폰으로 볼 때와는 다르게 산세가 제법 오르락 내리락 거린다....

 

'이건 좀 아닌데...'싶은데 이제 돌아가기도 힘듬 ㅋㅋ

 

 

 

 

 

 

 

 

 

 

기왕 이렇게 된 거 족두리봉에서 충분히 쉬고 사진도 좀 찍어주고 하다가 다시 출발

 

 

 

 

 

 

 

 

 

 

 

향로봉을 향해 오르락 내리락~

 

 

 

 

 

 

 

 

 

 

거리 상으로는 얼마 안되는 것 같지만 제법 긴 시간이 걸린다.

 

 

 

 

 

 

 

 

 

 

족두리봉은 슬슬 멀어져 가고~

 

 

 

 

 

 

 

 

 

 

 

 

 

 

 

 

 

 

 

 

향로봉도 올라가볼 수 있을 것 같은데 아직 갈 길이 멀어서 무리하기 싫어서 눈으로만 보고 바로 패스~

 

 

 

 

 

 

 

 

 

 

 

 

 

 

 

 

 

 

 

가는 도중에 재밌는 것들이 간간히 있어서 좋다.

 

왠지 수락산도 비슷한 느낌

 

 

 

 

 

 

 

 

 

비봉도 패스~

 

출입제한 구역인 것도 있고 이 때부터 사진찍는 것도 좀 힘들어짐...

 

 

 

 

 

 

 

 

 

 

 

 

 

 

 

 

 

 

 

 

이 코스들이 재미있는게 확실히 풍경이 멋진 곳이 많은 것 같다.

 

 

 

 

 

 

 

 

 

 

올라가는 계단이 힘들어서 잠시 쉬는데

 

이 녀석이 나무타는 걸 보니 나도 참....

 

하긴 살아기기 위함과 즐기기 위함은 당연히 차이가 있는 거지만...

 

이 녀석 때문에 뭔가 묘한 느낌을 받으면서 혼자 이런저런 생각이 든다.

 

 

 

 

 

 

 

 

 

 

비봉을 지나서 사모바위로~

 

 

 

 

 

 

 

 

 

 

이 코스 안내도를 미리 봤어야 하는데...

 

쉬운 구간이 단 한군데도 없었다...

 

특히 문수봉에서 대남문까지 올라가는 길은 왜 그런지 몰라도 백운대 올라갈 때보다 더 힘든 느낌이었다.

 

허벅지는 땡기고 배는 고프고 먹을 건 이미 다 먹어버렸고~ㅋㅋ

 

 

 

 

 

 

 

 

 

 

사모바위쪽에서 본 백운대 능선쪽~

 

 

 

 

 

 

 

 

 

 

백운대 숨은 계곡이었나? 한번 가보고 싶긴한데... 집에서 너무 멀다.

 

항상 집 방향에서 본 백운대와는 사뭇 다른 느낌의 백운대가 재밌다. 처음보는 산 같은 느낌이고

 

 

 

 

 

 

 

 

 

 

 

 

 

 

 

 

 

 

 

 

 

 

 

 

 

 

 

 

 

 

 

 

 

 

 

 

 

 

 

 

제대로 못 봐서 기억은 잘 안나는데 아마도 비봉과 향로봉 아닌가 싶다.

 

 

 

 

 

 

 

 

 

 

사람들이 있는 걸 보니 올라갈 수는 있는 듯~

 

 

 

 

 

 

 

 

 

 

사모바위에 도착~ 여기까지면 절반 정도는 온 셈~ 마음만~ㅋㅋ

 

 

 

 

 

 

 

 

 

 

 

오랜만에 세타V도 들고 갔는데 날씨가 좋아서 그런지 찍는 재미가 쏠쏠했다

 

 

 

 

 

 

 

 

 

 

 

 

 

 

 

 

 

 

 

 

 

 

 

 

 

 

 

 

 

 

 

 

 

 

 

 

 

 

 

 

 

 

 

 

 

 

 

 

승가봉 근처에서도 한 번 더 찍고~

 

 

 

 

 

 

 

 

 

 

 

문수봉쪽 넘어야 할 능선이 보이는데... 여전히 멀어보임

 

 

 

 

 

 

 

 

 

 

 

 

 

 

 

 

 

 

 

 

문수봉에서 대남문 올라가는 길은 진짜 마의 길이었다.

 

올라갈 때부터 서로 말이 없어지고 눈은 풀리고 다리에 쥐가 나기 시작하고

 

 

 

 

 

 

 

 

 

 

여차저차해서 대남문에 도착~

 

 

 

 

 

 

 

 

 

 

 

 

 

 

 

 

 

 

 

 

 

 

 

 

 

 

 

 

 

 

사실 백운대까지 능선을 타볼까 생각했었는데 이 상태로는 어림도 없음...

 

계속 '다신 안 올거다'라고 했는데 컨디션이 괜찮으면 백운대까지 한번 도전해보고 싶다.

 

 

 

 

 

 

 

 

 

 

 

 

 

 

 

 

 

 

 

 

 

 

 

 

 

 

 

 

 

 

 

 

 

 

 

 

 

 

 

 

대성문을 기점으로 계속 내리막길이었지만 이미 체력은 바닥나고 배는 고프고...

 

 

 

 

 

 

 

 

 

 

중간에 절에서 잠시 한숨돌리고 다시 하산~

 

 

 

 

 

 

 

 

 

 

청수폭포를 보면서 이번 코스는 마무리~

 

 

 

 

 

 

 

 

 

 

흙길이 아닌 도로가 이렇게 그립기는 처음인 듯~ㅋㅋ

 

 

 

 

 

 

 

 

 

 

5시간 반에 걸친 기나긴 코스는 이렇게 마무리 했다.

 

매번 혼자서 올라가다가 오랜만에 친구들이랑 좋은 공기 마시면서 이런저런 얘기도 하고 날씨도 좋고 처음 보는 경치도 좋았고

 

좋은 경험이었다.

 

다음에는 수락산으로 가기로 결정!

 

 

 

 

 

 

 

 

 

 

정릉쪽으로 내려와서 오랜만에 가보고 싶었던 '청수장 갈비'

 

 

 

 

 

 

 

 

 

 

앉자마자 맥주부터 주문~ 연거푸 두잔을 마셔버렸다.

 

 

 

 

 

 

 

 

 

 

자주 올 수는 없지만 청수갈비는 소스가 묘하게 진득하다

 

 

 

 

 

 

 

 

 

 

반찬들 나오고

 

 

 

 

 

 

 

 

 

 

굽기 시작~

 

 

 

 

 

 

 

 

 

 

차돌백이 된장도 시킴~

 

친구들도 힘들고 배고팠는지 뭘 계속 시켜도 말이 없음~ㅋㅋ

 

 

 

 

 

 

 

 

 

 

 

 

 

 

 

 

 

 

 

 

 

 

 

 

 

 

 

 

 

 

뭔가 아쉬워서 냉면까지~

 

힘들게 오르내렸던 등산 때문에 그런지 전부 남기는 것 없이 하얗게 불태움~

 

 

 

 

 

 

 

 

 

 

산에 있을 때에는 몰랐는데 내려오니 제법 덥더라.

 

밥먹고 빙수 좀 먹고 집으로 돌아갔는데 다음날까지 일어나질 못함

 

고단했지만 오랜만에 좋은 추억 하나 만들었다.

 

다음엔 수락산이다~ 수제비는 덤이고~

 

 

 

 

 

 

 

 

Trackback 0 : Comment 0

주저리 주저리~

Junk Story 2018.01.10 19:06

지난 주말에 시간이 좀 생겨서 일찍 퇴근하고 오랜만에 형이랑 상현이를 만났다.

 

다들 살기 바쁘니 같이 만나는 것도 쉽지가 않다.

 

 

 

 

 

 

어디 갈까 고민하다가 형집 근처에 있는 소스 삼겹살 집으로~

 

 

 

 

 

 

 

 

 

 

불판부터 올리고~

 

 

 

 

 

 

 

 

 

 

사장님이 바로 삼겹살을 내어주신다.

 

 

 

 

 

 

 

 

 

 

소스에 삼겹살을 살짝 담가두었다가

 

 

 

 

 

 

 

 

 

 

바로 불판으로~

 

 

 

 

 

 

 

 

 

 

 

시작은 맥주... 내가 제일 못 마시다보니 항상 힘들다...

 

 

 

 

 

 

 

 

 

 

테이블은 북적거리고

 

 

 

 

 

 

 

 

 

 

못 참겠더라~ㅋㅋ

 

 

 

 

 

 

 

 

 

 

 

 

 

 

 

 

 

 

 

 

후딱 삼겹살 해치우고 김치국밥으로 마무리~

 

다들 오랜만에 만나서 그런지 그냥 뭘 먹어도 싱글벙글...

 

요즘 웃을 일이 별로 많지 않은 시기인데 나도 그냥 좋다,

 

 

 

 

 

 

 

 

 

 

2차로는 영등포역 근처에 있는 반샤쿠(ばんしゃく,아마酌겠지?)라는 이자카야에 갔는데

 

주말이라 그런지 사람이 너무 많아서 패스~

 

뭔 바람이 불었는지 양고기집 가자고 했더니만 순순히 응한다~

 

 

 

 

 

 

 

 

 

찬거리가 먼저 나오고

 

 

 

 

 

 

 

 

 

 

양고기 찍어먹을 소스들~

 

양고기에 꽤나 거부감이 많았었는데... 사람은 변하나보다... 무지하게 먹어댔으니

 

 

 

 

 

 

 

 

 

 

잠깐 화장실 갔다온 사이에 술이 먼저 나왔는데 맥주는 그렇다 치고 이건 뭐지? ??

 

 

 

 

 

 

 

 

 

 

 

 

 

 

 

 

 

 

 

 

암튼 고기가 나왔으니 굽는다

 

 

 

 

 

 

 

 

 

 

그리고 난 여전히 맥주

 

 

 

 

 

 

 

 

 

 

제법 많았던 3인분을 먹고나니

 

 

 

 

 

 

 

 

 

 

형이 자주와서 그런지 이번에도 어김없이 서비스가 나옴~

 

 

 

 

 

 

 

 

 

 

10년넘게 지긋지긋하게 봐오는 사람들 ㅋㅋ

 

사진 잘 안 찍히려고 하는데 이 날은 순순히 응한다.

 

음... 취했나????

 

 

 

 

 

 

 

 

 

 

 

마지막은 꿔바로우를 가장한 탕수육...

 

이것도 모자라서 치킨집에서 치킨에 맥주로 마무리

 

진짜 석탄을 줄기차게 집어넣는 증기기관차처럼 무자하게 먹어댄 것 같다.

 

집으로 돌아오면서 문득 그런 생각이 든다.

 

이토록 오랜만에 만나도 마음이 편할 수 있는 건 뭘까... 그리고 이토록 오랫동안 만나올 수 있던 건 뭘까...

 

친한 친구 두 녀석들도 마찬가지이고 형이랑 상현이도 지금까지 이어올 수 있는 건 뭘까...

 

음... 아마도 서로에게 활짝 열려있는 마음 때문인가?

 

확실한 답이 떠오르진 않는다.

 

새삼스럽게 이런 걸 따질 나이는 아니지만

 

구지 원하지 않는 사람을 붙잡고 싶은 생각은 점점 희미해지는 느낌이다.

 

그냥 주저리 주저리...

 

 

 

Trackback 0 : Comment 0

이니스프리 크리스마스 DIY 키트 만들어 보기~

Junk Story 2017.12.01 23:24

오늘 일찍 퇴근한 것도 있고 내일은 쉬기로 해서

 

문득' 이니스프리 크리스마스 DIY 키트'를 만들어보고 싶었다.

 

씨드세럼 살 것도 있어서 퍼즐 세트로 사고 산타로 같이 구입~

 

 

 

 

무얼 만들던지 박스를 열기 전까지는 의욕이 항상 넘친다.

 

 

 

 

 

 

 

 

 

 

산타액자를 만들 재료들과 메뉴얼을 확인하고

 

 

 

 

 

 

 

 

 

 

베이스판 뒤에는 플라스틱판을 붙이고 앞면에는 약간 벨벳 느낌이라고 해야하나? 메인 판을 붙이고

 

 

 

 

 

 

 

 

 

 

 

못박기용 망치가 있긴 했는데...

 

 

 

 

 

 

 

 

 

미친듯이 못을 박았다~~~

 

망치로 하다가 영 속도가 안 붙어서 손가락으로 눌러서 박음

 

차력하는 줄~ㅡ,.ㅡa

 

 

 

 

 

 

 

 

 

 

못을 박느라 지쳐버려서 그만하고 싶었는데

 

실을 감을 때에는 왠지 집중하게 되서 다시 불붙음~

 

 

 

 

 

 

 

 

 

 

'재밌냐?'

 

 

 

 

 

 

 

 

 

 

'이걸 콱~~~~'

 

 

 

 

 

 

 

 

 

 

열심히 감다보니 어느새 완성~

 

잠깐이나마 크리스마스 분위기 좀 느껴봤다.

 

어차피 크리스마스 때야 일해야 하는 것도 있고 뭐... 이제 그런 분위기 느낄 나이는 아니고

 

아무튼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

 

 

 

 

 

 

 

 

Trackback 0 : Comment 0

오랜만에 휴일, 오랜만에 동대문

Junk Story 2017.11.21 00:39

얼마 만에 쉬어 보는 토요일이었던가...

 

아침에는 늦잠 좀 자려고 했더니만... 문제가 좀 생겨서 잠도 제대로 못자고...

 

오랜만에 쉬는 날인데 아침부터 꼬이려나? 싶었는데 마침 후배랑 만나기로 해서

 

후배가 동대문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살고 있어서 동대문에서 보기로 함

 

 

 

 

 

음... 뭔가 그립기도 했고 힘들기도 했던 동대문...

 

이제 떠나온지도 벌써 4년이 넘어가는 것 같다. 그래도 몸은 익어있는지  어색하지는 않더라...

 

아무튼~ 종합시장 건너편에 곱창집으로 가기로 해서 5시에 만나서 느긋하게 걸어갔다.

 

토요일이라 그런지 시장사람들은 대부분 퇴근해서 한산한 느낌이었다.

 

 

 

 

 

 

 

 

 

 

불타는 곱창~

 

뭐 동대문에 있을 때에는 별로 신경쓰지도 않았던 곳인데 이렇게 와보게 되네

 

 

 

 

 

 

 

 

 

 

모듬으로 2인분 주문하고 맥주랑 소주 시키니 안주거리들은 바로바로 나온다.

 

 

 

 

 

 

 

 

 

 

부추도 듬뿍~

 

 

 

 

 

 

 

 

 

 

요즘에는 많아야 한달에 두어번 정도밖에 술을 마시지 못하니 유난히 맥주가 생각났다.

 

 

 

 

 

 

 

 

 

 

간과 처녑도 오랜만에 봐서 그런지 되게 어색하다.

 

하긴 곱창을 먹어본지도 꽤 오래됐으니까

 

 

 

 

 

 

 

 

 

 

초벌구이를 한 모듬이 나왔다. 슬슬 젓가락 바빠지기 시작하는 시간~!

 

 

 

 

 

 

 

 

 


익어라~ 빨리~!

 

 

 

 

 

 

 

 

 

 

그냥 먹기도 하고 간장소스에 찍어서 먹기도 하고~

 

음... 이제는 화제거리가 확실히 달라진다. 앞으로 살아갈 얘기를 진지하게 하기도 하고...

 

이 후배녀석이랑은 그런 얘기를 한적이 거의 없는데 말이지

 

 

 

 

 

 

 

 

 

 

뭔가 좀 아쉬워서 안주거리로 대창 1인분 추가~

 

 

 

 

 

 

 

 

 

 

무심코 시킨 대창이었는데 이렇게 기름진 부분이었나?

 

결국 술만 줄창 마신 듯~ㅋ

 

 

 

 

 

 

 

 

 

 

일찍 만나서 그런지 곱창집에서 6시 좀 넘어서 나왔더니 뭔가 또 아쉽다

 

이 녀석도 거의 몇달만에 만난건데...

 

그래서 건너편 광장시장에 육회골목으로 갔는데~

 

줄을 안 서있는 집이 없어서 패스~

 

 

 

 

 

 

 

 

 

 

토요일 저녁시간이라 그런지 광장시장이 엄청 북적거렸다.

 

뭐... 한산하고 찬바람만 불어대는 것보다야 낫지

 

 

 

 

 

 

 

 

 

 

순희네 빈대떡 앞에도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더라.

 

 

 

 

 

 

 

 

 

 

결국 곱창을 먹었던 골목으로 다시 들어와서 백제정육점에서 육회 한접시

 

달달하니 맛나더라. 진작에 그냥 여기로 올껄...

 

 

 

 

 

 

 

 

 

 

오랜만에 복분자도 마셔보고~

 

아침부터 일이 꼬이긴 했지만 마무리는 그럭저럭 괜찮은 주말이었다.

 

일요일에는 한강에 갔다가 마라톤 대회가 있어서 운동은 헛탕치고...

 

이번 주에는 덜 꼬이려나? 모르겠네...

 

 

 

 

 

Trackback 0 : Comment 0

인라인스케이트... 그리고 넋두리

Junk Story 2017.09.23 15:37

 

스케이트 구입하고 탈 시간이 없어서 한동안 못 타다가

 

요즘들어 시간이 좀 생겨서 일요일이라도 타고 있긴한데 베어링 좀 바꿔볼까 여기저기 찾아봤는데

 

없음... 겨우겨우 알아내서 구입하긴 했고

 

본트휠이 영~ 마음에 안들어서 큰 맘먹고 메터휠로 바꿔볼까 찾아봤더니만 없음...

 

직구라도 해볼 생각으로 해외사이트 좀 찾아봤더니

 

이게 왠걸? 그냥 프레임 하나값이 되더라~ㅎㅎ

 

게다가 100mm 프레임을 사용하다보니 100mm 휠은 마음에 드는 것을 구하는 건 더 어렵고...

 

요즘은 125mm가 대세이다보니 그걸로 바꿔볼까? 생각하다가도

 

좀 부담스러워서 그냥 타기로...

 

확실히 이제는 인라인을 타는 사람들을 보기가 쉽지 않다

 

그나마 블로거들 중에 인라인 사진을 올리거나 유튜브에 올리온 영상 보면서 위안을 삼고 있긴한데

 

한강에 가도 인라인을 타는게 영~ 어색할 정도로 없다

 

자전거도 좋긴 하지만 아직은 인라인이 좋다.

 

아직은~

 

 

 

 

 

 

 

'Junk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니스프리 크리스마스 DIY 키트 만들어 보기~  (0) 2017.12.01
오랜만에 휴일, 오랜만에 동대문  (0) 2017.11.21
인라인스케이트... 그리고 넋두리  (0) 2017.09.23
꼼수부리기~  (0) 2017.09.05
오랜만에 다시 백운대  (0) 2017.08.26
잠깐 외출~  (0) 2016.04.17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