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므로 Part.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6.18 어쩌다 보니 제주도 (3) (2)

어쩌다 보니 제주도 (3)

Bon voyage 2019.06.18 23:35

마지막 날이 밝았다.

 

사실 이 날도 아침에 일찍 일어나 일출을 보러 갈 생각이었는데

 

다들 '어떻게 할거냐?'라고 말은 하지만 눈빛은 그냥 뒹굴뒹굴하자는 눈빛 ㅋㅋ

 

날씨도 좀 애매하고 전날의 등산 때문에 몸도 힘들어서 그냥 패스...

 

느즈막히 친구집을 나와서 아침겸 점심을 먹으러 애월읍을 향한다.

 

 

 

 

 

그새 흥얼 거리던 박효신의 'Goodbye'를 차에서 틀어준 친구녀석 덕분에

 

멋진 풍경에 시간은 멈추듯이 느리게 흘러가는 것처럼 느끼면서 기분좋게 간다.

 

 

 

 

 

 

 

 

 

사실 관광지를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좀 더 멀리가기도 애매하고 해서

 

애월읍으로 왔다. 해안도로 좀 걸으려고 조금 먼 곳에 있는 주차장에 주차하고

 

기분좋은 바닷내음을 잔뜩 맡으면서 걷는다.

 

 

 

 

 

 

 

 

 

 

 

 

 

 

 

 

 

 

이렇게 셋이서 여행길을 걸어본게 얼마만이었더라?

 

친구녀석들은 내가 뒤에서 뭔 생각을 했을지 모르겠지만 뭔가 아득한 느낌이 들더라.

 

 

 

 

 

 

 

 

 

 

 

 

 

 

 

 

 

 

 

 

 

 

 

 

 

 

 

 

 

 

 

 

 

 

 

 

 

 

 

 

 

 

 

 

 

 

 

 

 

 

 

 

 

 

 

 

 

 

 

 

 

 

 

 

 

 

 

 

 

 

 

 

 

 

 

제주도 해안가는 어디를 가도 심심하지 않은 풍경이라서 좋다.

 

문득 김영갑 선생의 말이 떠오른다. 매번 똑같은 곳을 가도 다른 느낌을 준다고...

 

아마 그게 사진의 매력 중에 하나 아닌가 싶다.

 

 

 

 

 

 

 

 

 

 

 

 

 

 

 

 

 

 

 

 

 

 

 

음... 봄날은 언제오련지...

 

 

 

 

 

 

 

 

 

 

 

 

 

 

 

 

 

 

 

 

 

 

 

 

이곳에 온 이유는 다른 거 없다. 라면먹으러~

 

 

 

 

 

 

 

 

 

 

 

 

점심시간이라 하기엔 이른 시간이었지만 대기하는 사람들이 제법 많았다.

 

메뉴는 덜렁 하나

 

 

 

 

 

 

 

 

 

 

 

다행히 금방 주문을 하고 받을 수 있었다.

 

요리하느랴 주문받으랴 정신없던 카운터... 그래도 요즘 같은 분위기에 바쁜게 좋은 것 아니겠는가?

 

 

 

 

 

 

 

 

 

 

 

 

뭔가 화려한 것 같으면서도 단촐한 느낌의 해물라면

 

 

 

 

 

 

 

 

 

 

 

야! 이건 꼭 먹어야 해!정도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제법 맛나게 먹었다.

 

제주도에서 마지막 식사라서 그런지 뭔가 아쉽더라. 

 

뭐라도 더 먹어볼까 친구들에게 얘기했더니 '또 불 붙었냐?'라는 핀잔만~^^

 

 

 

 

 

 

 

 

 

 

 

 

 

 

 

 

 

 

 

 

 

 

 

 

한동안 존재를 잊고 살았던 제비를 제주도에서 봤다.

 

서울에서 이제는 볼 수 없는 녀석들... 제주도에서라도 잘 살았으면 좋겠네

 

 

 

 

 

 

 

 

 

 

 

 

 

 

 

 

 

 

 

 

 

 

 

 

 

 

 

 

 

 

 

 

확실히 관광지라서 그런지 까페도 정말 많고 기념품점도 제법 예쁜 곳이 많더라.

 

여기 근처에서 커피 마시고 공항으로 가려고 했는데 친구녀석이 고르기 애매하면 다른 곳을 가자고 하더라.

 

사실 큰 기대를 하지 않고 있었는데...

 

 

 

 

 

 

 

 

 

 

 

 

 

 

 

 

 

 

 

 

 

마지막으로 바다풍경을 보다가 돌아간다.

 

 

 

 

 

 

 

 

 

 

 

 

뭔 까페가 이렇게 찾기 힘든 곳에 숨어 있나 싶었는데...

 

 

 

 

 

 

 

 

 

 

 

아무리 봐도 까페같지 않은 느낌...

 

흡사 갤러리를 온 것 같은 느낌에 뭔가 주위 환경과는 동떨어진 세상에 있는 느낌의 까페였다.

 

친구가 오자고 한 이유가 있었다. 안 왔으면 후회했을 듯~

 

 

 

 

 

 

 

 

 

 

 

 

테이블도 동일한 테이블에 의자가 아니라 각각 다 다드더라.

 

 

 

 

 

 

 

 

 

 

 

오픈된 곳에서 커피를 만드는 것을 보는 것도 재밌고

 

 

 

 

 

 

 

 

 

 

 

야외에도 테이블이 있었는데 까페를 좋아하면 이곳을 추천해주고 싶다.

 

울트라마린은 뭔가 여행을 시작하는 느낌에 어울리는 까페라면 그러므로 Part.2 까페는 여행을 정리하는 느낌의 까페인 것 같다.

 

 

 

 

 

 

 

 

 

 

 

 

역시나 나만 달달한 커피에...

 

 

 

 

 

 

 

 

 

 

 

뭐에 홀렸는지 블루베리가 올려져 있는 케이크(라고 해야 하나?)도 주문~

 

그렇게 마지막을 커피와 친구들과의 이야기로 마무리...

 

언제나 돌아갈 때에는 아쉬운 마음 뿐...

 

 

 

 

 

 

 

 

 

 

 

공항까지 친구가 데려다주고

 

 

 

 

 

 

 

 

 

 

 

출발 시간이 되어서 다시 서울로...

 

솔직히 좀 무거운 마음으로 시작한 제주도 여행은 제주도의 매력에, 친구 덕분에 전부 덜어내고 가벼운 마음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항상 혼자하던 여행에 익숙해있던 나였지만

 

역시나 친구녀석들은 친구녀석들인 것 같다. 오랜만에 함께해서 좋았던 시간...

 

지금까지도 쌓아온 추억들이 많지만 이번에도 빽빽하게 채운 추억 한장 채우고 왔다.

 

 

 

 

Trackbacks 0 : Comments 2
  1. 다이천사 2019.07.11 17:53 신고 Modify/Delete Reply

    글 잘보고 갑니다 ^^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