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didas59

아디다스 테렉스 AX4 고어텍스 하이킹 ( ADIDAS Terrex AX4 GORE-TEX Hiking ) - 운좋게? 비교하게 되었다~ 과연 얼마나 차이가 나려나? - 며칠 전에 아버지 드리려고 AX4 프라임그린 하이킹을 구입했었는데... 아쉽게도 사이즈가 살짝 안 맞으신다고 하셔서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마침 국내에 구입했던 프라임그린 가격과 거의 차이가 없는 곳이 있어서 반치수 크게 주문~ 음... 기존에 샀던 건 삼촌이 잘 맞으실테니 삼촌 드리면 될 것 같고 박스는 고어텍스 버젼이라고 해도 기존 AX4 프라임그린과 차이가 없다. 구입한 사이즈는 살짝 작다고 하셔서 270mm(US9) 사이즈로 구입했고 박스를 열었을 때 느낌은 프라임그린과 같은 듯 다르른 듯 묘한 차이가 있는 것 같음 탭 외에는 당연히 따로 뭔가 들어 있는 건 없고 뭔가 같은 디자인으로 두개를 구입한 것 같은 데자뷰 느낌이 물씬 드는 이유는 아마도 전에도 얘기했지만 테렉스 라인의 경우에는 완전 보급.. 2022. 12. 6.
아디다스 테렉스 AX4 프라임그린 하이킹 슈즈(TERREX AX4 Primegreen Hiking Shoes) - 내껀 아니고 아부지꺼~ - 얼마 전에 신발장을 보니 아버지 등산화가 꽤 많은 것 같아서 크게 신경쓰지 않고 있었는데 자세히들 보니 멀쩡한게 거의 없었다... 야... 자식이 되어 가지고 그런 것 하나 신경 못 쓴게 참 그래서 운동화로도 겸사겸사 신을 수 있는 걸 찾다보니 이미 아디다스 테렉스 라인을 둘러보고 있었음~ㅋㅋ 요즘 세일을 하는 것도 있어서 플래그쉽으로 사드릴까 생각했는데 하이컷이나 미드컷은 잘 안 신으셔서 로우컷으로 찾아봤는데 응? 미국 아디다스에서 AX4 프라임그린을 49달러에 판매를 하고 있어서 후다닥 주문해서 어제 받음~ 요즘 아이다스도 재활용 제품들의 범위가 점점 넓어지는 것 같다. 구입한 사이즈는 265mm(US 8.5)이고 내 사이즈는 아니기 때문에 정확히 판단하기는 힘들겠다만 예전에 테렉스 스위프트 R 고어.. 2022. 11. 29.
아디다스 이지부스트 350V2 솔트코어 블랙 (Adidas Yeezy Boost 350 V2 Salt Core Black) - 음... 생각보다 괜찮은데? - 발매예정 이지 350V2 컬러 중에 제이드 애쉬라는 네이밍이 있었는데 뭔가 묘한 청록색 컬러가 마음에 들어서 나중에 나오면 구입해봐야지 생각하고 있었는데 네이밍이 솔트코어 블랙으로 발매를 했다. 사실 아디다스 컨펌앱에서 응모를 했는데 요즘 분위기 같아서는 당첨될 줄 알았지만 이게 왠 걸??? 가차없이 탈락되었다~ㅋㅋ 다행히 편집샵들에서는 사이즈 남아 있어서 카시나에서 구입~ 박스야 이지 제품들은 크기만 다르고 거기서 거기~ 구입한 사이즈는 260mm(US8) 실측 발길이 250mm 정도에 발볼 100mm 정도라서 아디다스 제품은 항상 반업한 255mm를 구입하지만 최근에 재발매했던 벨루가나 블루틴트를 기점으로 토박스부분이 꽤 낮아지고 앞모양도 좀 더 날카롭게 바뀌어서 그런가 반업한 사이즈가 굉장히 타이트.. 2022. 10. 25.
아디다스 이지 퀀텀 하이 레스 코랄 (ADIDAS Yeezy QNTMHI-RES CORAL) - 이지도 이제 끝을 향해 가는 것 같다 - 최근 칸예... 아니 예(Ye)의 행보가 기존 브랜드와의 계약건으로 불화설이 돌고 있고 ​ 갭(Gap)의 경우에는 이미 조기 계약 종료를 해버린 상황인데 ​ 현재 아디다스와의 불화설도 불거지고 있는 분위기인데 아마도 머지 않아 아디다스 또한 떠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 자세한 내용은 당사자가 아닌 이상 정확히 알 수 없지만 ​ 나이키와의 관계도 그랬고 현재 갭과의 관계도 그렇고 앞으로 남은 아디다스와의 관계에서도 ​ 그리 좋게 끝나지는 않을 것 같던데... ​ 음... 이게 과연 브랜드만의 문제라고 생각하기에는 일관적인 좋지 않은 끝맺음을 본다면 ​ 예(Ye)의 문제도 없다고는 못할 것 같다. ​ 최근 자체 브랜드를 내놓고 국내 서울에도 스탠드 매장을 오픈한다는 얘기가 있던데... ​ 글쎄..... 2022. 10. 19.
아디다스 아디렛 22 슬리퍼 (ADIDAS Adilette 22) - 이지 슬라이드 대체품이 될 수 있을까? - 지난 달이었나? 독일 편집샵에서 우연히 아디다스 슬리퍼 신제품을 봤었다. 뭔가 디자인이 익숙하면서도 신선한 느낌이라서 하나 구매할까 생각했었는데 국내에도 나올 것 같아서 참았다가 수요일쯤에 구입하고 그저께 받았다. 뭔가 슬라이드랑 비슷한 사이즈의 박스라 생각했는데 의외로 이지 450이랑 비슷한 크기의 박스 사이즈더라. 구입한 사이즈는 255mm(US7.5) 사이즈 사실 이지 슬라이드는 최소 1업을 해야 해서 항상 265mm룰 구입했었다. 그래서 아디렛 22도 동일 사이즈로 구입하려고 했는데 미리 유튜브에서 리뷰하던 사람 사이즈 체크하고 반업도 괜찮을 것 같아서 아쉬운대로 255mm를 구입했는데 이게 오히려 운이 좋았던 것 같음 실측 발길이 250mm에 발볼 100 정도 양말을 신고 발을 넣었을 때 느낌은.. 2022. 6. 12.
아디다스 이지 슬라이드 오닉스 (ADIDAS Yeezy Slide Onyx) - 음... 이지시리즈 호흡기... - 음... 요즘 이지 시리즈들이 힘을 전혀 못 쓰고 있다. 심지어 어제 이지 350V2 CMPCT 발매가 오전 7시에 있었는데 관심을 갖는 사람들이 거의 없었음 최근 이지 시리즈들이 마치 계약종료가 다가왔다는 듯이 과하게 발매를 하고 있고 첫 이지 시리즈인 이지 350V1 터틀까지 발매를 앞두고 있는 걸 보면 충분히 의심 갈만한 상황인데 거기에 가격은 슬금슬금 올라서 리테일 가격조차 리셀가격인 듯 착각을 불러 일으킬 정도로 비싸져서 대부분 쉽게 손을 안 대고 있음 그리고 국내 아디다스의 경우에는 최근 어처구니없는 선착문제 때문에 사람들 대부분이 등을 돌려버린 상황에 그나마 폼러너와 슬라이드가 이지 호흡기를 달아주고 있는 듯한 상황이 되어 버렸다. 단순히 이 문제는 다른 아디다스 제품 구매까지 영향을 끼치는.. 2022. 6. 5.
아디다스 이지 슬라이드 퓨어 (ADIDAS Yeezy Slide Pure) - 아직 한발 더 남았다~ㅋㅋ - 일본 컨펌앱 두번째로 당첨된 슬라이드 퓨어 가끔 한개씩은 당첨되는 경우가 있었지만 이번처럼 두개가 동시에 당첨되는 경우는 처음이었다. 그래서 둘중에 하나는 캔슬되는 거 아닌가 내심 걱정했었는데 무난히 잘 받았다. 뭔가 운이 좋았던 것 같은 느낌~ 뭔가 살짝 박스가 작아보이는 느낌이었다. 뭐지??? 일단 구입한 사이즈는 265mm(US8)사이즈 실측 발길이 250mm, 발볼은 100mm정도인데 아디다스의 경우에는 항상 반업해서 255mm를 신지만 폼러너나 슬라이드의 경우에는 사이즈 단위가 영단위로 떨어지는데 US7이면 255mm, US8이명 265mm로 되어 있어서 사이즈 선택이 좀 애매한 건 사실 어제 포스팅에서도 얘기했지만 보통 자기 발사이즈에 +15mm를 해서 사이즈를 선택하는게 가장 무난하다고 했는.. 2022. 5. 27.
아디다스 이지 슬라이드 글로우 그린 (ADIDAS Yeezy Slide Glow Green) - 아직까진 그래도 이지~ - 일전에 일본 아디다스 컨펌앱에서 이지 350V2가 당첨이 되었는데... 무슨 이유인지 모르겠지만 당첨된지 30분도 안 되어서 캔슬이 되어버렸었다. 그래서 안 그래도 돈 10원만 국내에서 사는 것보다 비싸면 결제취소 해달라는 어글리들 때문에 문제가 많은데 그 이유인지 모르겠다만은 문의를 해도 정확한 답변을 해주지 않았고 나뿐만 아니라 꽤 많은 사람들이 동일하게 취소를 당해서 그쪽을 의심하긴 했다. 사실 대놓고 당첨된 거 비싸다고 취소할 수 있는 방법을 당당하게 물어보는 사람들도 있다만 뭐 정확한 답변을 해주질 않으니 이제 일본 컨펌앱은 힘들겠구나 싶었었다. 한동안 응모를 안하다가 뭐 취소해도 좋으니 한번 다시 해보자 했는데 이게 왠걸??? 두개나 당첨이 되었다. 하나는 그린 글로우, 또 하나는 퓨어 컬러 .. 2022. 5. 26.
아디다스 이지 부스트 350V2 지브라 (ADIDAS Yeezy Boost 350V2 Zebra) - 나도 얼룩말 잡았다~ - 최근 이지 라인업 라플내지는 드로우가 아주 폭발이다. 올해 안에 뜬금없이 이지 350V1도 발매할 예정인 걸 보면 음... 아마도 칸예 아니... 예와 계약은 앞으로 그리 오랫동안 이어지지는 않을 것 같은 느낌이 다분하다. 그 증거 중에 하나가 뜬금없는 지브라 발매가 아닌가 싶고 어쨌든 가끔 아주 실수로 나에게 주는 편집샵이 이걸 주더라. 새벽에 결제문자가 오길래 뭔가 싶었는데... 이게 왠 떡이냐 싶어서 바로 주문~ 그렇게 시간은 흘러서 오늘 받았다. 뭐 350시리즈 박스는 뭐든 다 똑같음~ 사이즈는 언제나 그렇듯이 255mm(US7.5)사이즈 실측 발길이 250mm,에 발볼은 100mm 정도이고 이지 350V2의 경우는 무조건 반업을 해서 신는 편인데 최근 발매했던 믹스 오트, 믹스 락의 경우에는 반.. 2022. 4. 21.
아디다스 이지 바스켓볼 니트 에너지 글로우 (ADIDAS Yeezy BSKTBL Knit Energy Glow) - 이건 헐크가 신어야 할 판... - 학수고대하고 있던 이지 바스켓볼이 오늘 도착했다. 구매 전에 리뷰가 있다 좀 찾아봤는데 없음... 그냥 광고 덩어리들... 심지어 국내에서는 영상리뷰도 없다. 뭐 가장 큰 이유는... 됐다~ㅋㅋ 어쨌든 350시리지 어퍼의 업데이트판인 CMCPT의 느낌도 있고 뭔가 이지 퀀텀같은 느낌도 있어서 궁금했고 일단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컬러였고 아주 가장 중요한 건 리테일가 거의 반값에 구입~ㅋㅋ 스탁엑스에서 구입했는데 가끔식 가품 이슈가 생기긴 하지만 바스켓볼 니트의 경우에는 가품이슈가 생기기가 힘들다 찾는 사람들이 별로 없어서~ 아무튼 받았으니 열어봐야지! 박스는 기존 350V2 박스와 동일간 가로,세로 길이에 높이만 좀 더 높아진 박스인 것 같더라. 사이즈는 언제나 그렇듯이 255mm(US7.5) 사이즈 실측.. 2022. 4. 9.
아디다스 이지 부스트 700 웨이브러너 ( ADIDAS Yeezy Boost 700 Wave Runner) - 어렴풋이 본 기억은 난다~ - 올해 초부터 나이키는 죽어라 당첨이 안 되는데 아디다스는 연초부터 굵직굵직한 제품들은 거의 다 당첨이 되는 것 같다. 바로 전 포스팅해서도 얘기했지만 선착 시스템이 다소 애매한 느낌이 있는데 이게 의외로 나한테는 운이 좋은 방향으로 들어와서 그런지 이지 350 V2 본에 이어서 이지 700 웨이브 러너까지 손에 넣었다. 실제로 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예전에 TV 프로그램에서인가? 데프콘이 만지작 거리는 걸 봤던 기억이 있는데 그 때만해도 이지 제품들은 내가 손에 닿지 않는 거라 생각하는 것도 있고 그리 크게 관심을 갖고 있지 않았기 때문에 몰랐지만 이지 제품들 중에서는 굵직한 라인업이라는 걸 알고 나서는 뭔가 도전해보고 싶었다. 다른 사람들도 마찬가지겠지만 최근 아디다스 선착 시스템에 대해서 다양한 .. 2022. 3. 25.
아디다스 이지 부스트 350 V2 본 (ADIDAS Yeezy Boost 350 V2 Bone) - 순백의 화이트는 좀 부담... - 어제, 오늘 연이어서 아디다스에서 선착 판매를 하는 바람에 이래저래 피곤했던 사람들이 제법 많을 거다. 선착 방식이 나이키처럼 선착인지 드로우인지 좀 애매한 선착 시스템이라서 이에 불만이 많은 것도 충분히 이해는 간다. 반면에 봇들을 걸러낸다는 차원에서는 괜찮은 것 같기도 하고... 어쨌든 어제도 그렇고 오늘도 그렇고 운좋게 둘 다 구입을 할 수 있었다. 일본 컨펌앱에서도 선착판매 도중에 당첨이 되긴 했는데... 갑자기 취소... 이유없이 취소시켰을리는 없을테고 아마도 당첨되고 나서 이것저것 계산해보니 국내 중개업체에서 구입하는게 저렴하다고 생각해서 결제취소를 요청한 블랙컨슈머가 가장 의심스럽다는 의견이 다수인데 어제 오늘일이 아니다. 아주 전 세계 편집샵에 당첨되고도 취소해달라고 징징거리는 흔히 어글리.. 2022. 3. 22.
아디다스 이지 700 V3 모노 사플라워 (ADIDAS Yeezy 700 V3 Mono Safflower) - 손가락만 빨던 이걸 구매했다~ - 요즘 아디다스가 굉장히 공격적으로 이지 시리즈를 발매하고 있는데 그 중에서도 이지 시리즈들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700 V3 제품을 발매를 했다. 이지 700시리즈는 V1부터 V2, V3 그리고 MNVN까지 라인업이 다른 이지들에 비해서 많은 편인데 호불호가 갈리는 제품이긴 하지만 개인적으로 이지 700 V3 시리즈가 700라인의 완성형이라고 생각할만큼 디자인이 너무 마음에 든다. 뭐랄까 나이키 폼포짓 같은 위치라고 할까? 박스는 언제나 그렇듯이 특별한 건 없다. 카이야나이트도 그랬고 이번 모노 사플라워 역시 사이즈는 255mm(US 7.5) 사이즈이고 실측 발길이 250mm, 발볼 100mm 정도인데 대부분 이지 제품들이 그렇듯이 신발입구가 굉장히 좁은 편이다. 최근 이지 350 V2 제품들이 토박스가.. 2022. 3. 19.
아디다스 이지 부스트 700 V2 스태틱 ( ADIDAS Yeezy Boost 700 V2 Static) - 국내에서 되면 참 좋으련만... - 작년 아디다스가 부진했던 걸 만회하려고 그런지 연초부터 이지 시리지들을 굉장히 공격적으로 발매하고 있다. 지금까지도 꽤 발매된 제품이 있지만 이 이후로도 하루가 멀다하고 제품들을 내놓을 예정인데... 아... 참 좋은 현상이긴 하지만 선착같은 드로우, 드로우같은 선착 때문에 이래저래 힘들다~ 아침 8시에 선착발매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주말에 쉬는 사람들을 강제 기상시키기도 하고 사이즈 선택창 넘어가기까지 최면술을 거는 것처럼 빙빙도는 대기룸에서의 지루함은 여간 힘든게 아니다. 이 포스팅을 하면서도 머리에 자꾸 스쳐지나감~ㅋㅋ 결국 국내 아디다스 공홈에서는 스태틱은 성공을 못하고 국내 아이다스 공홈에서 열심히 풍차돌리고 있을 때 일본 아디다스 컨펌앱에서 당첨되어서 구입 당첨된지는 꽤 되었는데 요즘 해외 정.. 2022. 3. 16.
아디다스 이지 350V2 다즐링 블루 (ADIDAS Yeezy 350V2 Dazzling Blue) - 선착이지만 선착은 아님~ - 지난 주말에 올해 아디다스에서 꽤 주목을 받고 있던 이지 350V2를 발매했다. 아마도 올해의 첫 이지 350이 아닌가 싶은데 올해부터 아디다스 공홈이 리뉴얼 되면서 전반적으로 해외 다른 국가들과 비슷한 프레임으로 바뀌었는데 줄곧 이지 시리즈들은 드로우를 했었지만 올해부터는 선착순으로 바뀌면서 여기저기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 선착은 선착이다. 하지만 선착순으로 구매 페이지에서 대기하다가 순번이 정해지면 구매를 하는 시스템인데 이는 해외 나이키 선착순과 거의 비슷한 시스템이더라. 물론 제품에 따라서 드로우도 있지만 국내는 아직 컨펌앱을 사용할 수 없어서 그런지 컨펌앱을 사용할 때까지는 나이키(국내 아님)와 동일한 시스템으로 가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이게 패턴이 없다. 일찍 순번이 정해져서 구매를 했다가 취소.. 2022. 3. 1.
아디다스 NMD S1 아이스민트 오닉스 (ADIDAS NMD S1 Ice Mint Onyx) - 야... 이거 이지부스트보다 더 좋은데? - 아마 NMD S1는 국내에서는 처음 발매이지만 해외에서는 발매 전에 프랜들리 한정으로 풀었었고 그 다음 정식발매로 올 화이트 컬러를 발매했는데 국내는 미발매... 해외는 아디다스 운동화를 응모할 수 있는 컨펌앱만 가능해서 이번 세번째 제품이 해외에서는 발매일정이 미리 잡혀 있었지만 국내는 소식이 없어서 넘어가는구나 싶었는데 아디다스 인스타에서 25일 발매 예정이라고해서 후딱 주문했다. 먼저 이번 NMD S1 DNA는 다음과 같은 어퍼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 1. 보스턴 슈퍼 2. 라이징 선 3. 마이크로페이서 4. NMD R1 이 4가지 제품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하는데 특히 NMD R1의 경우에는 개인거래 간에서도 가격이 제법 나가는 제품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빨간색 파츠와 파란색 파츠 컬러 때문에 .. 2022. 2. 27.
아디다스 포럼 로우 고어텍스 (ADIDAS Forum Low Gore Tex) - 클래식 디자인의 리뉴얼?이라고 해야 할까?- 국내 아디다스 공홈도 리뉴얼이 되었다. 작년까지만 해도 뭔가 해외 사이트들이 대부분 동일한 플랫폼이라는 느낌이었고 국내 아디다스는 뭔가 좀 따로 노는 느낌이었는데 리뉴얼되면서 좀 더 심플해진 느낌도 있고 아직 익숙하지 않아서 그런지 어색한 부분도 있긴 하지만 점차 좋아질 것일테고 중요한 건 국내에서도 조만간 컨펌앱으로 드로우를 할 수 있다는게 가장 기대되는 부분이다. 어쨌든 리뉴얼이 된 찰나에 공홈에서 포럼 홈얼론(Forum Home Alone)을 발매해서 구성도 알찬 것 같고 리뷰해보고 싶어서 봤더니만 거의 순삭~ 다시 안 들어올 것 같은 느낌이 좀 아쉽다 생각하고 있었는데 고어텍스 버젼 포럼 로우가 눈에 들어와서 구입했다. 근데 받고 나서 공홈 들어가서 보니 홈얼론 재고가 다시 부활... 음... 뭔.. 2022. 1. 25.
아디다스 이지 부스트 350V2 MX 락 (ADIDAS Yeezy Boost 350V2 MX Rock) - 얼마 만에 받은 거냐 진짜~ - 작년 말에 한달동안 줄기차게 당첨이 되어서 정신없었는데 그 중에 마지막으로 이지 부스트 350을 받았다. 연말임을 감안해도 한달이 걸리는 건 좀... 어쨌든 작년 말에 과하게 당첨되어서 그런지 올해는 그냥 그런 느낌인데 앞으로도 주~욱 그럴 것 같은 느낌~ㅋㅋ 박스는 크게 다른 거 없고~ 항상 동일하게 사이즈는 255mm(US 7.5) 사이즈 최근 발매한 이지 350V2 벨루가 RF와 블루틴트 사이즈감 때문에 당황한 사람들이 꽤 많을거다. 얼핏 보기에는 크게 다른게 없어 보이는데 굉장히 타이트해서 사이즈 조언에 대해서도 물어보는 사람들이 꽤 많은 걸로 알고 있는데... 일단 그건 밑에서 얘기하고 이번 MX락의 경우는 작년 MX 오트와 동일한 라인으로 나와서 그런지 굉장히 편하다. 실측 발길이 250mm에.. 2022. 1. 19.
아디다스 이지 450 레진 ( ADIDAS Yeezy 450 Resin) - 만두인가? 배추벌레인가??? - 작년 말쯤에 아디다스 공홈에서 이지 450 레진을 드로우 했었다. 뭔가 자꾸 호기심에 이끌려서 응모를 했었는데 탈락... 응??? 이걸 탈락시켜???라고 생각했었는데 이거보다 더 큰 이지 350V2 벨루가 RF를 받긴 했었다~ㅋㅋ 드로우 후에 선착으로 판매를 할 때 이걸 살까말까 고민하던 터에 제품을 내려 버려서 결국 구입을 못 하고 스니커 중개 사이트에서 구입을 했다. 대부분 별로라고 하던데... 뭔가 이상하게 자꾸 끌렸음~ 어? 박스가 생각보다 작다. 거의 이지 350V2 박스의 절반 수준~ 사이즈는 255mm(US 7.5)사이즈를 구입했는데 실측 250mm 정도에 발볼은 100mm 정도, 블로그 포스팅이나 리뷰 영상들을 보면 굉장히 타이트해서 1업 이상은 해야 한다는 얘기가 많았다. 그런데 막상 신.. 2022. 1. 6.
아디다스 이지 부스트 350 V2 블루틴트 (ADIDAS Yeezy Boost V2 Blue Tint) - 철옹성 같은 곳에서 얻은 블루틴트~ㅋㅋ - 12월에는 계속해서 의외로 당첨된 곳이 많아서 속으로 비명 아닌 비명을 지르고 있다. 이번에 발매한 이지 부스트 350 V2 3가지 시리즈 중에 선봉장인 벨루가 RF는 아디다스 공홈에서 당첨되고 될 거라고는 한번도 생각하지 못 했던 JD 스포츠에서 MX Rock도 아닌 블루틴트를 줬다~ㅎㅎ 그렇게 착한 일 많이 하고 살지는 않은 것 같은데... 그리고 해외에서 MX Rock이 당첨되어서 물건너 오는 중이긴 한데... 아무래도 내년에 받을 것 같은 느낌~ 어쨌든 하나만 되어도 다행이다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번 3종류가 다 되었으니 좋긴한데 왠지 내년부터는 국물도 없을 것 같은 불안감이 밀려드는 건 왜지??? 박스는 항상 그렇듯이 특별한 건 없다. 매번 같은 이지 350 박스 사이즈는 255mm(US 7.5).. 2021. 12. 27.
아디다스 미드나잇 패딩 수퍼 퍼피 (ADIDAS Midnight Padding Super Puppy ) - 보라색 중독이다~ㅋㅋ - 올해는 아디다스 자켓 사는 이유 중에 거의 6~70%는 보라색 컬러다. 가끔 운동화에 들어간 보라색 컬러가 마음에 들어서 산 적은 종종 있었는데 이상하게 올해 가을겨울 시즌에는 보라색, 특히 파스텔 톤 보라색 컬러가 유난히 마음에 든다~ 사실 갑자기 땡겨서 구입한 건 아니고 얼마 전에 용산 갔다가 아디다스 매장에서 직접 보고 마음에 들었던 것도 있지만~ 보라색 컬러에 그린 컬러로 포인트를 줬는데 생각보다 제법 두툼한 느낌이라서 꽤 추울 때에도 잘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런데 무게감은 상당히 가벼움~ 뭔가 보라색이 끌리긴 했는데... 사진찍으면서 보니까 에바 초호기 컬러다 그래서 땡겼던 건가??? 정가 가격은 아디다스 급에서는 높은 편에 속한다. 아무래도 재활용 재료를 사용한 프라임그린라인이라서 그런.. 2021. 12. 24.
아디다스 BC 니트 글로브 (ADIDAS BC Knit Glove) - 손 시렵다~ - 지난 주에 태백산에서 추위에 호되게 당해서 그런지 요즘은 조금만 추워져도 뭔가 쭈삣쭈삣해지는 느낌이 든다. 그저께 아디다스에서 괜찮은 가격에 다운자켓을 판매하고 있어서(사실 전부터 노리고 있었다~ㅋㅋ) 자켓 구매도 할겸 겸사겸사 장갑도 하나 같이 구매했다. 등산할 때 사용할 장갑은 있긴 한데 일상생활에서 사용하기는 살짝 불편하고 지금까지 1000원 수준의 요술장갑만 사용하고 있었는데 왠지 이번에는 좀 괜찮은 걸 구매하고 싶었다. 장갑이 먼저 도착했는데 이거 하나에도 박스에 오더라. 아디다스 박스 부자인가??? 니트재질의 장갑이고 컬러는 블루로 구입~ 손이 작아서 S 사이즈로 구입을 했는데 거짓말처럼 딱 맞는다. 손목밴드 끝에서 중지 끝까지 20cm 엄지를 제외한 네 손가락 폭은 9cm 손가락 길이만 엄지.. 2021. 12. 24.
아디다스 데일리 마스크 M/L - 숨 좀 편하게 쉬자~ - 지금은 그럭저럭 익숙해졌디만 등산하다보면 마스크 때문에 숨 넘어가는 경우가 정말 많다. 시간도 제법 흘렀고 산처럼 개방된 곳이라면 마스크를 내리는 사람들도 제법 있고 북적거리지 않으니 주구장창 사용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게 된다. 그래도 사람이 지나가면 마스크를 다시 쓸 수 밖에 없는 경우도 생기는데 아예 숨쉬기 편한 마스크라면 개방된 곳에서는 문제가 없다고 생각되어서 구입했다. 인기가 그다지 없어서 그런지 상설 카테고리로 넘어갔던데... 한장에 가격이 제법 나간다고 생각해서 2개를 구입해서 받았는데 3개가 1세트였다. 개꿀~ 한셋트는 올 블루, 한셋트는 3가지 컬러가 골고루 들어 있더라. 안쪽에 택이 붙어 있어서 이거 불편하겠다 싶었는데 가위로 절취선까지만 잘라내도 사용하는데 전혀 지장이 없더라. 폭 .. 2021. 11. 26.
아디다스 마이쉘터 EQT 오렌지 (ADIDAS My Shelter EQT Orange) - 마이쉘터는 이제 그만 좀 사자... - 10월쯤에 아디다스에서 올해버젼 마이쉘터를 발매했는데 오렌지 컬러보다는 오빗 바이올렛 컬러가 마음에 들어서 구매를 했었다. 뭔가 좀 아쉽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거 왠 걸~ 세일을 해준 덕분에 오빗 바이올렛보다 가격이 더 저렴해서 어떻게 할까 고민하고 있었는데 정신차리고 보니 이미 주문완료~ㅋㅋ 어제 받아서 사진 좀 찍으면서 작년에 구입했던 마이쉘터 레거시 골드랑 비교도 해볼 겸 포스팅~ 아디다스 마이쉘터 레인자켓 (ADIDAS My Shelter Rain Jacket) 개인적으론 의류 사진은 거의 찍지 않는 편이다. 일단 부피가 크기 때문에 배경지로 커버하기도 힘들고 입고 찍는 사진은 말할 것도 없이 싫고~(요즘은 증명사진도 안 찍음 ㅋㅋ) 게다가 마음에 pinkcloudy.tistory.com .. 2021. 11.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