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c'에 해당되는 글 1148건

  1. 2019.04.08 조금은 이른 감이 있는 여의도 벚꽃축제
  2. 2018.12.10 날 잘못 잡은 백운대 일출
  3. 2018.09.26 디뮤지엄 '웨더' 전시회
  4. 2018.07.16 렌즈 테스트 겸 삼청동에~
  5. 2018.04.09 봄이 왔나 싶었는데~

조금은 이른 감이 있는 여의도 벚꽃축제

Etc 2019.04.08 10:30

4월초부터 쉬는 날이 없어서 답답하긴 했는데


토요일 저녁에 시간이 좀 생겨서 '벚꽃 사진이나 찍으러 가야겠다' 생각해서 나가려고 하는 시간에 비가 살짝살짝 오기 시작했다


순간 고민함 ㅋㅋㅋ  이거 허탕치느니 그냥 가지말까 생각하다가 도착하면 괜찮겠지 싶어서 갔는데


너무 일찍 도착해서 날씨도 흐리고 조명은 켜지지 않고 이래저래 휑~함...


저녁까지 대충 먹고 어두워지기를 기다리면서 슬금슬슴 돌아다녀 봄





날씨가 좀 애매해서 그런지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았다


아마도 벚꽃축제 시작하는 첫주이다보니 그런 것 같은데 일요일은 날씨가 괜찮으니 북새통을 이룰 듯~































하늘이라도 맑았더라면 좋았을텐데 괜히 왔나 싶더라.


그래도 슬슬 조명이 켜지기 시작하니까 괜찮아짐



















































비가 와서 사람이 별로 없다보니 느긋하게 즐기면서 사진찍는게 좋더라


이게 얼마만인가 싶기도 하고































































평소에는 단렌즈를 잘 사용하지 않지만 여기 올 때는 항상 단렌즈면 사용하는 것 같다.


뭐... 그래서 사진은 예전이나 지금이나 차이는 없지만


가끔 사진찍으면서 기분전환하는 나로서는 상당히 재밌다.


'내가 이 정도 화각을 던저줄테니 니가 한번 찍어봐라~'라는 디메리트아닌 디메리트라고 해야할까?


거기에 얕은 심도는 덤이고~ㅋ


그러고 보니 구입할 때도 제법 부담스러웠던 EF 50mm F1.2L 가격을 찾아봤는데 생각보다 큰 차이는 없네?


아무튼 앞으로 잘 사용해야지 문제없이




















































































꽃이 피면 봄은 오겠지... 그런데 요즘은 계속 겨울같은 느낌...


마음의 여유가 없다





















요즘은 생각보다 카메라 들고 나가는 일이 줄어든 것 같다.


이 날도 그냥 돌아갈까 말까 생각하다가 문득 유튜브에서 봤던 '5분만 해보기'가 생각나서


일단 찍어보자 생각했더니만 느긋하게 두어시간은 돌아다닌 것 같다 ㅋㅋ


사람이라는게 참~


올해도 시간은 제법 지났지만 해보고 싶은 것들이 몇개 있어서


조급하게 생각하지 않고 해볼 생각 


좀 익숙해지면 도중에 내려놓는 일은 없겠지 뭐~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날 잘못 잡은 백운대 일출

Etc 2018.12.10 17:00

친구녀석들이랑 올해가 넘어가기 전에 일출보러 산에 가자고 하긴 했는데

 

전 날 술을 마신 것도 있고 여행갔다와서 몸이 좀 피로한 것도 있어서 그냥 잘까 생각하다가

 

주섬주섬 옷입고 카메라 챙겨서 도선사 앞 주차장에 도착

 

 

 

 

여기 지나가는데 갑자기 음악이 크게 나와서 완전 놀람 ㅋㅋ

 

 

 

 

 

 

 

 

 

 

토요일은 정말 추운 날이었다.

 

어느 정도 감안하고 옷도 따뜻하게 입긴했는데 그래도 역시 추위는 추위더라.

 

잠깐잠깐 쉴 때마다 내쉬는 숨에 담배연기처럼 하얗게 되는 걸보고 정상에 가면 얼어죽는 거 아닌가 걱정부터 되고

 

 

 

 

 

 

 

 

 

 

자주 올라가는 백운대이지만 어두울 때는 항상 길이 헷갈리는 경우가 많다.

 

이 날도 몇번을 엄한길로 ㅋㅋ

 

 

 

 

 

 

 

 

 

 

 

 

 

 

 

 

 

 

 

 

이 계단을 올라가면 머지 않아 정상에 도착할 수 있는 거리가 된다는 거지...

 

 

 

 

 

 

 

 

 

 

 

 

 

 

 

 

 

 

 

 

꽁꽁 얼었다. 올라가는 길에 발을 디딜 곳도 얼어서 좀 위험하긴 하더라.

 

 

 

 

 

 

 

 

 

 

백운산장에 도착해서 잠시 쉬는데 불이 꺼져있다.

 

 

 

 

 

 

 

 

 

 

시간은 6시 반 정도

 

해뜨는 시간은 7시 반이라서 좀 여유있게 올라가야지 생각하고 있었는데

 

해가 보이는 시간이라서 일출 사진을 찍으려면 30분 정도 일찍 올라가는게 좋다. 단! 겨울에는 무식할 정도로 추우니 알아서 판단~

 

살짝살짝 아이폰으로 시간 확인하는데 잠깐 꺼내도 화면에 살얼음이 생기고 화면은 추워서 이미 느리게 작동...

 

 

 

 

 

 

 

 

 

 

살까말까 했는데 여행 때 조지루시 보온병 신형이 나와서 사이즈 별로 3개 구입했는데

 

제일 큰 건 내가 쓰기로~

 

 

 

 

 

 

 

 

 

 

락버튼이 있어서 걱정도 없고 뚜껑 오픈할 때 물이 튀는 것도 없어서 좋더라.

 

진짜 이 날은 이거 없었으면 얼어죽는 거 아닌가 싶을 정도로 정말 추웠다.

 

 

 

 

 

 

 

 

 

 

 

 

 

 

 

 

 

 

 

 

 

 

 

 

 

 

 

 

 

 

정상까지 얼마 남지 않았는데 벌써 동이 트기 시작해서

 

진짜 미친듯이 올라감~

 

 

 

 

 

 

 

 

 

 

 

 

 

 

 

 

 

 

 

 

 

 

 

 

 

 

 

 

 

 

해뜨기 전부터 타임랩스를 찍고 있었는데 배터리 순삭...

 

3개나 가져갔지만 별로 의미가 없었다. 최소한 30분은 찍었어야 하는데... 그래서 과감하게 포기

 

간만에 높은 곳에서 맑은 하늘에서 올라오는 태양을 보니 기분은 좋다.

 

 

 

 

 

 

 

 

 

 

정상은 미친듯이 바람이 불어서 춥긴 했는데 뭐랄까 고요한 대기의 소리(라고 해야하나?)와 바람소리에 기분이 좋더라. 

 

 

 

 

 

 

 

 

 

 

 

 

 

 

 

 

 

 

 

 

 

 

 

 

 

 

 

 

 

 

 

 

 

 

 

 

 

 

 

 

 

 

 

 

 

 

 

 

 

 

 

 

 

몸은 춥지만 점점 떠오르는 태양에 마음은 따뜻해진다.

 

 

 

 

 

 

 

 

 

 

더 있다가는 안 될 것 같아서 하산

 

 

 

 

 

 

 

 

 

 

전에 후지산에 갈 때도 그랬지만

 

산에 만들어 내는 거대한 그림자는 언제봐도 장관이다.

 

 

 

 

 

 

 

 

 

 

 

 

 

 

 

 

 

 

 

 

그렇게 하루가 시작!

 

 

 

 

 

 

 

 

 

 

언제 다시 일출 찍어로 올라오겠지....

 

 

 

 

 

 

 

 

 

 

 

 

 

 

 

 

 

 

 

 

 

 

 

 

롱다리이고 싶었던 ㅋㅋㅋ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디뮤지엄 '웨더' 전시회

Etc 2018.09.26 10:41

요즘은 뭐 검색하다가 얻어 걸리는게 참 많은 것 같다.

 

사진찍는 걸 나름 좋아하면서도 전시회에 대해서는 그냥 까맣게 잊고 살았었다.

 

추석연휴고 해서 우연히 검색하다가 발견한 'Weather'라는 전시회가 눈에 들어왔다.

 

개인적으로 하늘 사진찍는 걸 좋아하다보니 그냥 주제만 보고도 마음에 드는 전시회라는 생각에 아침 일찍 디뮤지엄으로 갔다.

 

전시회장은 한남동...

 

음... 이래저래 처음이 아닌 장소라 그런지 기분이 묘했다.

 

 

 

 

 

 

아무튼 전시회장은 살짝 언덕배기에 있는 디뮤지엄~

 

 

 

 

 

 

 

 

 

 

입구 전시물부터 마음에 든다.

 

당신의 날씨는 어때요? 뭐... 항상 맑음이면 좋겠지

 

 

 

 

 

 

 

 

 

 

 

 

 

 

 

 

 

 

 

 

 

 

 

 

 

 

 

 

 

 

'날씨가 말을 걸다', '날씨와 대화하다', '날씨를 기억하다'

 

총 3가지의 챕터로 나뉘는데 첫번째는 '날씨가 말을 걸다'라는 주제다.

 

생각해보면 3가지의 챕터는 각기 주제를 담고 있는 것이 아니라 3가지가 조화를 이루는 그런 느낌...

 

 

 

 

 

 

 

 

 

 

 

 

 

 

 

 

 

 

 

 

 

 

 

 

 

 

 

 

 

 

 

날씨를 주제로 한다고 해서 덜렁 풍경사진이 아니라

 

날씨라는 매개체를 통해서 무언가를 표현하는 작품들이더라.

 

 

 

 

 

 

 

 

 

 

 

 

 

 

 

 

 

 

 

 

 

 

 

 

 

 

 

 

 

 

 

 

 

 

 

 

 

 

 

 

 

 

 

 

 

 

 

 

 

 

 

 

 

 

 

 

 

 

 

 

 

 

 

 

 

 

 

 

 

 

 

 

 

 

 

 

 

 

 

 

 

 

 

 

 

 

 

 

 

 

 

 

 

 

 

 

 

 

 

 

 

 

 

 

 

 

 

 

 

 

 

 

 

 

 

 

 

 

 

 

 

 

 

 

 

 

 

 

 

 

 

 

 

 

 

 

 

 

 

 

 

 

 

 

 

 

 

 

 

 

 

 

 

 

 

 

 

 

 

 

 

 

 

 

 

 

 

 

 

 

 

특히 어둠이라는 주제를 가진 파트는 굉장히 관심이 갔다.

 

기껏해야 야경이나 가끔 찍는 나로서는 발상의 전환이 되는 작품들이 많아서 좋았고

 

 

 

 

 

 

 

 

 

 

 

 

 

 

 

 

 

 

 

 

 

 

 

 

 

 

 

 

 

 

별 거 아닐 수도 있겠지만 뭔가 대기를 꽉꽉 누르고 있는 듯한 구름들을 일상해서도 가끔 볼 수 있는데

 

그렇게 표현 해놓은 전시물도 마음에 들었고~

 

 

 

 

 

 

 

 

 

 

 

 

 

 

 

 

 

 

 

 

 

 

 

 

 

 

 

 

 

 

개인적으로 이런 색감을 참 좋아하긴 하는데...

 

뭔가 일상사진을 찍을 때에는 영~ 안 어울리는 것 같아서 항상 해보다가 관두는 편이였는데

 

나중에 다시 해봐야지

 

아무튼 전시회 사진들 중에서 묘하게 끌어당기는 무언가가 있는 작가의 사진

 

 

 

 

 

 

 

 

 

 

직접 안개 속을 걸어가는 체험도 할 수 있고 빗소리를 들을 수 있는 것도 있어서 좋음

 

사실 비오는 건 별로 좋아하진 않지만~^^

 

 

 

 

 

 

 

 

 

 

 

 

 

 

 

 

 

 

 

 

 

 

 

 

 

 

 

 

 

 

 

 

 

 

 

 

 

 

 

 

 

 

 

 

 

 

 

 

 

 

 

 

 

 

 

 

 

 

 

 

 

 

 

 

 

 

 

 

 

 

 

 

 

 

 

 

 

 

 

 

 

 

 

 

 

 

 

 

 

 

참 대단하다고 느낀게 그냥 셔터를 누르는 것 그 이상의 뭔가를 담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

 

 

 

 

 

 

 

 

 

 

 

 

 

 

 

 

 

 

 

 

 

 

 

 

 

 

 

 

 

 

 

처음에는 큰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작가의 설명을 보면서 전시물들과 작품을 보니 굉장히 마음에 드는 전시회였다.

 

 

 

 

 

 

 

 

 

 

관련 전시풀 물품도 판매하고 있고

 

 

 

 

 

 

 

 

 

 

 

 

 

 

 

 

 

 

 

 

전시회 내내 흐르던 배경음악이 아마도 이 LP에 담겨져 있는 것 같은데...

 

LP만 덜렁 사도 들을 수 없으니 CD로 있으면 좋으련만 없어서 아쉽~

 

결국 전시회 작품을 담은 책은 구입!

 

 

 

 

 

 

 

 

 

 

 

 

 

 

 

 

 

 

 

 

 

 

 

 

 

 

 

 

 

 

간만에 좋은 전시회였다.

 

그냥 지나칠 수 있는 것들을 잘 캐치해서 담는다면 나 역시 이런 사진들을 찍을 수 있으려나?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렌즈 테스트 겸 삼청동에~

Etc 2018.07.16 10:00

좀 한가해서 일찍 퇴근해서 새로 구입한 렌즈도 테스트 해볼 겸 삼청동에 갔다왔다.

 

날을 아주 자~알~ 잡았다.

 

조금만 더 돌아다녔으면 그냥 익었을 듯~ㅋㅋ

 

장마가 지나갔나? 너무 덥다.

 

 

 

 

 

 

 

 

 

 

 

 

 

 

 

 

 

 

 

 

 

 

 

 

 

 

 

 

 

 

 

 

 

 

 

 

 

 

 

 

 

 

 

 

 

 

 

 

 

 

 

 

 

 

 

 

 

 

 

 

 

 

 

 

 

 

 

 

 

 

 

 

 

 

 

 

 

 

 

 

 

 

 

 

 

 

 

 

 

 

 

 

 

 

 

 

 

 

 

 

 

 

 

 

 

 

 

 

 

 

 

 

 

 

 

 

 

 

 

 

 

 

 

 

 

 

 

 

 

 

 

 

 

 

 

 

 

 

 

 

 

 

 

 

 

 

 

 

 

 

 

 

 

 

 

 

 

 

 

 

 

 

 

 

 

 

 

 

 

 

 

 

 

 

 

 

 

 

 

 

 

 

 

 

 

 

 

 

 

 

 

 

 

 

 

 

 

 

 

 

 

 

 

 

 

 

 

 

 

 

 

 

 

 

 

 

 

 

 

 

 

 

 

 

 

 

 

 

 

 

 

 

 

 

 

 

 

 

 

 

 

 

 

돌아다니면서 찍어본 결과~

 

만족스러운 렌즈다.

 

화각이 좀 아쉽긴 하지만 그 외에 색수차나 플레어나 아주 없진 않지만 이 가격에 이 정도면 준수하다.

 

수동렌즈라서 얕은 심도로 찍을 때에는 초점이 맞았는지 안 맞았는지 확인하기가 어려워서

 

좀 느긋하게 초점을 잡아야 하긴 하지만

 

쓰다보면 익숙해지지 않을까 싶네

 

초점 제대로 맞은 건 최대 개방에서도 샤픈 보정을 하지 않아도 될 정도니까

 

여행할 때에도 괜찮긴 할 것 같은데 좀 더 광각으로 이 정도 심도의 렌즈가 있으면 딱 좋을 것 같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봄이 왔나 싶었는데~

Etc 2018.04.09 11:00

시간이 생겨서 주말에 일찍 퇴근하고 중랑천으로 갔다왔다.

 

벚꽃도 피고 이제 슬슬 봄인가 싶었는데 갑자기 추워져서 좀 당황... 갈까말까 고민했었는데 일단 가자~라고 생각하고 갔는데

 

이게 왠걸... 한동안 누르지 못했던 셔터를 원없이 눌러 본 듯~ㅋㅋ

 

오랜만에 일찍 퇴근, 간만에 셔터질 그리고 벚꽃 나름 소소한 힐링을 즐기다 왔다

 

 

 

 

 

 

 

 

 

 

 

 

 

 

 

 

 

 

 

 

 

 

 

 

 

 

 

 

 

 

 

 

 

 

 

 

 

 

 

 

 

 

 

 

 

 

 

 

 

 

 

 

 

 

 

 

 

 

 

 

 

 

 

 

 

 

 

 

 

 

 

 

 

 

 

 

 

 

 

 

 

 

 

 

 

 

 

 

 

 

 

 

 

 

 

 

 

 

 

 

 

 

 

 

 

 

 

 

 

 

 

 

 

 

 

 

 

 

 

 

 

 

 

 

 

 

 

 

 

 

 

 

 

 

 

 

 

 

 

 

 

 

 

 

 

 

 

 

 

 

 

 

 

 

 

 

 

 

 

 

 

 

 

 

 

 

 

 

 

 

 

 

 

 

 

 

 

 

 

 

 

 

 

 

 

 

 

 

 

 

 

 

 

 

 

 

 

 

 

 

 

 

 

 

 

 

 

 

 

 

 

 

 

 

 

 

 

 

 

 

 

 

 

 

 

 

 

 

 

 

 

 

 

 

 

 

 

 

 

 

 

 

 

 

 

 

 

 

 

 

 

 

 

 

 

 

 

 

 

 

 

 

 

 

 

 

 

 

 

 

 

 

 

 

 

 

 

 

 

 

 

 

 

 

 

 

 

 

 

 

 

 

 

 

 

 

 

 

 

 

 

 

 

 

 

 

 

 

 

 

 

 

 

 

 

 

 

 

 

 

 

 

 

 

 

 

 

 

 

 

 

 

 

 

 

 

 

 

 

 

 

 

 

 

 

 

 

 

 

 

 

 

 

 

 

 

 

 

 

 

 

 

 

 

 

 

 

매번 벚꽃이 필 때마다 오는 곳인데 매번 새롭다.

 

사진의 묘미가 그런거 아닌가? 돌아오는 주말에 여의도에 갈까 말까 생각 중~

 

아마도 가겠지?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