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y collection735

나이키 조던1 레트로 하이 OG 다크 마리나 블루(NIKE Air Jordan Retro High Dark Marina Blue) - 괜찮은 운동화는 시세가 아님... - 이제 나이키 멤버 데이즈도 슬슬 끝물이다. 일요일은 특별한 건 없는 것 같고 가볍게 마무리 하는 느낌이고 토요일에는 조금 굵직한 두개가 나왔는데 하나는 조던4 크림슨 그리고 조던1 하이 다크 마리나 블루 조던4 크림슨은 선착으로 구입할 수 있었는데 왜 갑자기 멍을 때려서 결제 도중에 품절... 내가 생각해도 어이없었슴~ㅋㅋ 뭐 한거지? 진짜? ㅋㅋ 그리고 바로 조던1 하이 다크 마리나 블루 응모가 있었는데 작년 말에 조던1 하이 브레드가 당첨이 되어서 이번에는 힘들지 않을까 싶었는데 너그럽게 하나 던져줬다~! 어렴풋한 기억으로 조던1 OG 컬러 중에 로얄블루로 비슷한 조합이 있어서 조던4는 그렇다치고 이건 꼭 되면 좋겠다고 생각했었는데... 어찌됐건 당첨되니까 기분은 좋다. 박스는 이전 조던1 패턴트 브.. 2022. 1. 16.
나이키 조던1 로우 골프 트리플 화이트 (NIKE Jordan1 Low Golf Triple White) - 밑바닥이 궁금했다구~ - 이번 나이키 멤버 데이즈에 꽃이라고 할 수 있는 조던1 로우 골프를 금요일에 발매를 했었는데 그 중에도 시카고 컬러는 단연 누구나 구입하고 싶은 제품이었는데 판단미스로 구매 못하고 트리플 화이트로 구입을 했다. 오프라인 발매에서는 시카고 컬러는 없었지만 훈훈한 분위기를 보여준 곳도 있었고 이게 사람인지 짐승인지 인상 찌푸리게 하는 곳도 있었고... 흔히 돈값을 하는 모델 때문에 요즘 같이 오프라인에 사람이 몰리면 좀 그런 곳에서도 점점 더 뭔가 과열되는 분위기가 있긴한데... 나중에 좀 더 편안 분위기가 된다면 어떨까 싶기도 하다. 아무튼 난 오프라인에서 미친듯이 뛰는 건 싫고 공홈이나 노려봐야 생각했기 때문에 시카고 컬러를 구입하지 못 한게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트리플 화이트 하나 구입한 것으로 만족~.. 2022. 1. 15.
나이키 덩크 로우 레트로 블랙 '범고래'(NIKE Dunk Low Retro Black) - 두번째 범고래... 선착을 먹을 줄이야... - 나이키가 신년초반부터 매출을 신경쓰는지 엄청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느낌이다. 16일까지 하고 있는 멤버 데이즈에 초반에는 좀 잠잠하다가 13일 덩크 로우 시리즈들을 대거 발매했는데 단연 눈에 들어오는건 흔히 '범고래'라고 불리는 덩크로우 레트로 블랙 선착이라서 봇을 이길 수 있을까 싶었는데 이번에 나이키가 신경을 좀 썼는지 동일 코드의 제품을 구매한 이력이 있으면 구매를 할 수 없게 해놔서 일반 유저들이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조금이라도 더 넓혀놨었다. 11시쯤에 덩크로 검색해보니 범고래가 보여서 나도 눈이 휘둥그레져서 후다닥 주문했는데 중간에 엄청 버벅거려서 취소되는 거 아닌가 엄청 걱정했었는데 다행이 무난하게 결제가 되어서 뒤도 볼 것 없이 오늘 배송으로 받았다. 작년 홍대 SNKR에서 드로우 당첨된.. 2022. 1. 13.
2021 이니스프리 에코 투게더 그린티클럽 키트(innisfree ECO Together Greentea Club kit) 어김없이 이번에도 이니스프리 그린티클럽 키트를 받았다. 그럭저럭 작년까지는 키트 사이즈가 좀 있는 편이었는데 올해부터는 에코 컨셉으로 가려는지 부피가 상당히 줄었고 거기에 재활용 컨셉으로 키트가 나왔다. 사이즈는 그리 크지 않다. 데스크탑 키보드의 3/2 수준 정도? 그리고 뒷 내용을 살짝 읽어보니 재활용 컨셉이라 그런기 공병수거에 대한 내용이 있는 것 같던데 이니스프리 제품 빈병 기초화장품 라인(캔타입 제외) 빈병을 매달 10개씩 적립을 할 수 있는데 포인트로 따지고 보면 매달 3000점씩 적립이 가능하다. 구매로 포인트를 얻는 것에 공병적립으로 포인트를 쌓는 것도 꽤 매력적인 포인트 뭐냐 이건??? 비누, 비누 받침대 그리고 핸드크림이 있는데... 핸드 크림은 내가 사용하질 않으니 어머니 드리고 비누.. 2022. 1. 13.
나이키 권도1(NIKE Kwondo1) 커스텀 하다~ - 과한 욕심은 화를 불러... - 당첨되어서 받았던 나이키 권도1 그냥 신을까 하다가 권지용의 의도대로 커스텀을 하게 되었다. 또 언제 당첨될 수 있을지 모르니 후회를 남기기 싫어서 말이지~ㅋㅋ 어지간하면 신발사진은 두번 찍는 일은 거의 없는데 또 다시 찍게 되었다. 지난번 박스 오픈 때와는 좀 다르지? 원래 컨셉잡고 있는게 있었는데 막상 도색해보니 도저히 안 될 것 같아서 포기... 왼쪽은 마크로스 VF-25 컨셉, 오른쪽은 개인적으로 엄청 좋아하는 뮤지션 히데를 컨셉으로 하고 싶었다. 그런데 에어 브러시를 사용하지 않으면 도저히 할 수가 없어서 임시방편으로 스탠실을 의뢰했었는데... 이게 화근~ㅋㅋ 스우시는 엔젤러스 물감을 사용했는데 왼쪽 바깥 레드 스우시는 칠리레드 안쪽 스우시는 블랙 오른쪽 안쪽 옐로우 스우시는 썬더 옐로우 바깥쪽.. 2022. 1. 11.
아디다스 이지 450 레진 ( ADIDAS Yeezy 450 Resin) - 만두인가? 배추벌레인가??? - 작년 말쯤에 아디다스 공홈에서 이지 450 레진을 드로우 했었다. 뭔가 자꾸 호기심에 이끌려서 응모를 했었는데 탈락... 응??? 이걸 탈락시켜???라고 생각했었는데 이거보다 더 큰 이지 350V2 벨루가 RF를 받긴 했었다~ㅋㅋ 드로우 후에 선착으로 판매를 할 때 이걸 살까말까 고민하던 터에 제품을 내려 버려서 결국 구입을 못 하고 스니커 중개 사이트에서 구입을 했다. 대부분 별로라고 하던데... 뭔가 이상하게 자꾸 끌렸음~ 어? 박스가 생각보다 작다. 거의 이지 350V2 박스의 절반 수준~ 사이즈는 255mm(US 7.5)사이즈를 구입했는데 실측 250mm 정도에 발볼은 100mm 정도, 블로그 포스팅이나 리뷰 영상들을 보면 굉장히 타이트해서 1업 이상은 해야 한다는 얘기가 많았다. 그런데 막상 신.. 2022. 1. 6.
나이키 x 피스마이너스원 권도1 화이트 (NIKE x Peaceminusone Kwondo1 White) - 결국엔 GD 붙잡음~ - 아마도 3년 전이지? 처움 피스마이너스원 에어포스1이 발매하면서 나이키 드로우는 단순히 스니커 매니아들의 관심뿐만 아니라 권지용을 좋아하는 사람들과 입소문까지 퍼지면서 리셀가는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솓았고 그 이후로 꾸준히 발매를 해왔지만 내껀 없었음~ㅋㅋ 개인적인 생각으론 피스마이너스원 에어포스1 발매를 계기로 국내 스니커 시장은 생각 이상으로 과열이 된 분위기고 지금도 여전히 좋은 운동화 그렇지 않은 운동화를 리셀가로 판단을 하는 이상한 분위기가 생겼다. 난 그 덕분에 편하게 구입한 것도 제법 많아서 좋긴 하지만~ 어쨌든 이번 권도1이 공개 되기 전에는 어떤 디자인일지 은근히 기대하고 있었는데 '응? 구두인가?'라는 첫인상이었는데 이게 뇌이징이 무서운건지 자꾸 보면 볼수록 마음에 들더라. 국내 드로.. 2021. 12. 29.
아디다스 이지 부스트 350 V2 블루틴트 (ADIDAS Yeezy Boost V2 Blue Tint) - 철옹성 같은 곳에서 얻은 블루틴트~ㅋㅋ - 12월에는 계속해서 의외로 당첨된 곳이 많아서 속으로 비명 아닌 비명을 지르고 있다. 이번에 발매한 이지 부스트 350 V2 3가지 시리즈 중에 선봉장인 벨루가 RF는 아디다스 공홈에서 당첨되고 될 거라고는 한번도 생각하지 못 했던 JD 스포츠에서 MX Rock도 아닌 블루틴트를 줬다~ㅎㅎ 그렇게 착한 일 많이 하고 살지는 않은 것 같은데... 그리고 해외에서 MX Rock이 당첨되어서 물건너 오는 중이긴 한데... 아무래도 내년에 받을 것 같은 느낌~ 어쨌든 하나만 되어도 다행이다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번 3종류가 다 되었으니 좋긴한데 왠지 내년부터는 국물도 없을 것 같은 불안감이 밀려드는 건 왜지??? 박스는 항상 그렇듯이 특별한 건 없다. 매번 같은 이지 350 박스 사이즈는 255mm(US 7.5).. 2021. 12. 27.
아디다스 미드나잇 패딩 수퍼 퍼피 (ADIDAS Midnight Padding Super Puppy ) - 보라색 중독이다~ㅋㅋ - 올해는 아디다스 자켓 사는 이유 중에 거의 6~70%는 보라색 컬러다. 가끔 운동화에 들어간 보라색 컬러가 마음에 들어서 산 적은 종종 있었는데 이상하게 올해 가을겨울 시즌에는 보라색, 특히 파스텔 톤 보라색 컬러가 유난히 마음에 든다~ 사실 갑자기 땡겨서 구입한 건 아니고 얼마 전에 용산 갔다가 아디다스 매장에서 직접 보고 마음에 들었던 것도 있지만~ 보라색 컬러에 그린 컬러로 포인트를 줬는데 생각보다 제법 두툼한 느낌이라서 꽤 추울 때에도 잘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런데 무게감은 상당히 가벼움~ 뭔가 보라색이 끌리긴 했는데... 사진찍으면서 보니까 에바 초호기 컬러다 그래서 땡겼던 건가??? 정가 가격은 아디다스 급에서는 높은 편에 속한다. 아무래도 재활용 재료를 사용한 프라임그린라인이라서 그런.. 2021. 12. 24.
아디다스 BC 니트 글로브 (ADIDAS BC Knit Glove) - 손 시렵다~ - 지난 주에 태백산에서 추위에 호되게 당해서 그런지 요즘은 조금만 추워져도 뭔가 쭈삣쭈삣해지는 느낌이 든다. 그저께 아디다스에서 괜찮은 가격에 다운자켓을 판매하고 있어서(사실 전부터 노리고 있었다~ㅋㅋ) 자켓 구매도 할겸 겸사겸사 장갑도 하나 같이 구매했다. 등산할 때 사용할 장갑은 있긴 한데 일상생활에서 사용하기는 살짝 불편하고 지금까지 1000원 수준의 요술장갑만 사용하고 있었는데 왠지 이번에는 좀 괜찮은 걸 구매하고 싶었다. 장갑이 먼저 도착했는데 이거 하나에도 박스에 오더라. 아디다스 박스 부자인가??? 니트재질의 장갑이고 컬러는 블루로 구입~ 손이 작아서 S 사이즈로 구입을 했는데 거짓말처럼 딱 맞는다. 손목밴드 끝에서 중지 끝까지 20cm 엄지를 제외한 네 손가락 폭은 9cm 손가락 길이만 엄지.. 2021. 12. 24.
나이키 에어조던1 리트로 하이 OG 패턴 브레드 (NIKE Air Jordan High OG Patent Bred) - 이게 두개나 당첨... 왜 이래 나한테.. - 요즘 아주, 아주 살벌하게 드로우가 당첨되었다. 횟수를 보니 거의 2년에 걸쳐서 되지 않을 횟수가 당첨되어서 내년부터는 아예 꿈도 꾸지 말라고 하는 의미인지 모르겠다만... 그저께 나이키 두타점에서 얼리 드로우 개념으로 올해 마지막을 장식하는 조던1 검빨 응모가 있어서 했는데... 당첨 어제는 공홈에서 당첨... 이게 좋은 건지 나쁜 건지 분간이 안 갈 정도로 좀 묘하다 기분이... 어쨌든 나이키 두타점은 목요일까지는 오후11시까지 운영하기 때문에 퇴근하면서 갔다왔는데 밤늦게까지 일하다보면 뭔가 좀 지칠 법도한데 밝게 일하고 있는 스탭들 보니 괜실히 내 기분도 좋아지더라. 어쨌든 받았으니 열어봐야지? 이번에는 전체 유광, 거의 에나멜 수준으로 나왔기 때문에 박스도 매트한 느낌이 아닌 유광처리를 한 박스로.. 2021. 12. 24.
아디다스 이지 부스트 350 V2 벨루가 리플렉트 (ADIDAS Yeezy Boost 350 V2 Beluga RF) - 아마도 왕의 귀환?이겠지? - 금요일 늦은 시간에 친구녀석들과 일출보러 태백산에 갔었다. 가기 전부터 제법 날씨가 추웠고 산 정상은 더 추울 것 같아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출발하긴 했는데... 산은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유일사 주차장에서 정상까지는 계산해보니 대략 2시간 정도 걸릴 것 같아서 친구녀석들에게 천천히 출발하자고 했는데 넵~따 출발하는 바람에 정상에서 1시간을 기다리고 있어야 했다. 따뜻하게 먹을 라면은 순식간에 과자가 되어버리고 커피 마시면서 겨우겨우 버티고 있긴 했지만 체감온도 영하 20도를 밑도는 살벌한 추위는 장갑을 벗으면 5초가 지나지도 않아서 추운 느낌이 아니라 아픈 느낌이 들 정도였고 다운자켓 안에 4겹이나 끼워입은 옷은 콧방귀를 끼는 듯 살속까지 스며드는 추위에 뇌는 점점 포멧되어 가는 느낌이고 열심히.. 2021. 12. 21.
나이키 x 사카이 x 카우스 블레이저 로우 넵튠 블루 (NIKE x sacai x kaws Bliazer Low Neptune Blue) - 올해 사카이 시리즈는 이걸로 마무리 - 올해 여름을 시작으로 사카이의 인연이 시작되었었다. 딱히 드로우에 관심이 많진 않았는데 이게 참 재밌다고 생각해서 해외는 어떻게 어떤 걸 하는지 알아보다가 결국은 나도 빠져버렸다~ㅋㅋ 처음은 사카이 프라그먼트 그레이로 제법 큰 걸로 시작해서 이번 카우스 블레이저 넵튠까지 왔는데 다행히 서양권에서는 크게 인기가 없는 것도 있고 운도 따라줘서 당첨들이 된 것 같더라. 사실 중간중간에 당첨되고 구입 안한 걸 내가 줍줍한 것도 있고~ㅋㅋ 박스는 지난번 퍼플과 동일~ 이야~ 국내 배송도 이렇게 그래픽 속지가 반듯하게 오게 힘든데 선 맞춘거 봐라~ 이 컬러가 넵튠 블루다~ 추가 레이스를 주는 것 좋긴한데... 저번 사카이 언더커버도 그렇고 이번 카우스 블레이저도 그렇고 추가 레이스가 보면 다소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 2021. 12. 17.
나이키 에어조던 11 쿨 그레이 GS (NIKE Air Jordan 11 Cool Grey GS) - 어머니도 이제 조던이다~ - 며칠 전에 조던 11 쿨 그레이가 마음에 들어서 구입하고 방구석에 사진찍고 있는데 어머니가 스윽~ 보시더니만 한번 신어 보신다고 하신다. '응? 왠 일이시지?'라는 당황스러움에 고개를 갸우뚱 했는데 생각해보니 여태껏 슬쩍슬쩍 보시면서 딱히 얘기가 없으셨는데 꽤 마음에 드셨나보다 농담반 진담반으로 '하나 사줄래?'라고 하시길래 바로 주문~ㅋ 곰곰히 생각해보니 내가 사진을 잘 찍는 건 아니지만 어렸을 때 어머니가 찍어주신 사진을 보면 확실히 센스가 있으시다 생각했었고 내가 가끔 다들 엉뚱하다고 생각하는데 오히려 신선한 느낌을 주는 것들도 종종 있었는데 아마도 그런 센스는 어머니에게서 물려받은 것 같다. 어쨌든 한번도 얘기하신 적이 없는데 대놓고 얘기하실 정도면 사드려야지~ 나이키 에어조던 11 쿨 그레이 (.. 2021. 12. 16.
리복 A$AP 네스트 지그 키네티카 II 엣지 ( A$AP Nast Zig Kinetica II Edge ) - 로우컷이 더 괜찮다~ - 얼마 전에 리복에서 발매했던 지그 키네티카2 엣지 고어텍스 버젼을 구입했었다. 아디다스 DNA을 물려받아서(개인적인 생각) 그런지 미드솔 쿠셔닝 그리고 비브람 아웃솔에 고어텍스 또, 레이스가 없는 깔끔한 시스템 때문에 굉장히 마음에 들었었다. 다만 발볼이 좀 타이트한 느낌이 있긴 하지만 대체적으로 만족스러운 등산화였다. 근데 미국 공홈해서는 라이프 스타일로 분류를 해놨네~ 어쨌든 로우컷 여러 종류가 나오긴 했었는데 최근에 A$AP라는 랩을 하는 미국 그룹과 콜라보레이션을 해서 기본 시스템은 크게 다른게 없지만 레이스가 더 마음에 들어서 이걸로 구입을 했는데 구입한건 거의 11월 말이었는데 어제 받았다. 연말에 미국 배송은 큰 기대를 하지 말아야 마음이 편하지~ 리복 지그 키네티카2 엣지 고어텍스 (Ree.. 2021. 12. 15.
지윤텍 크레인 M3 짐벌 (Zhiyuntech Crane M3 Gimbal) - 하나로 싹~ 정리했다~ - 최근까지 DJI RSC2 짐벌이랑 지윤텍 크레인 M2 짐벌을 갖고 있었다. 이번 금요일에 친구녀석들이랑 태백산을 가기로 했는데 혹시 몰라서 짐벌을 가지고 갈까 생각하고 있었는데 RSC2는 아무리 생각해도 짐이 될 것 같고 크레인 M2는 기능에 다소 아쉬운 부분이 있어서 사용하기 불편할 것 같아서 혹시 뭐 나왔나 싶었는데 이게 왠걸? 지윤텍에서 크레인 M2 후속모델인 크레인 M3를 발매했더라. 짐벌 개봉기 포스팅할 때 항상 얘기했었는데 초기에는 지금처럼 원핸드 짐벌이 아닌 듀얼핸들이 기본이었고 지금은 아무나 복잡한 세팅없이 짐벌을 사용할 수 있지만 초기 짐벌은 어느 정도 지식을 갖추고 있지 않아면 쉽게 접근하기 힘든 프로나 사용하는 영상촬영용 장비였다. CAME 7000 3축 짐벌 (CAME 7000 3a.. 2021. 12. 14.
나이키 에어조던 11 쿨 그레이 (NIKE Air Jordan 11 Cool Grey) - OG 이후론 처음~ - 가만 있어보자.... 조던 11을 신어보긴 했는데... 아마도 조던11 흰검OG 처음 발매했을 때 신었던 기억이 있고 검빨까지는 신어본 것 같다. 당시에는 개인 나이키 매장이 대다수였고 지금처럼 리셀열풍이란건 전혀 없는 시기였기 때문에 사이즈 별로 맘껏 신어보고 구매를 했던 기억이 있다. 개인적으로 조던 시리즈 중에 새로운 변화의 시점이 된 것이 조던 11이 아닌가 싶다. 다만 정말 독특한 디자인에 시스템 역시 심플하면서도 좋았었는데 이상하게 내 발에 잘 맞지 않아서 OG 검빨 이후로는 OG 로우 한번 구입해보고 신어본 기억이 없는 것 같다. 인기는 조던 시리즈가 많았지만 난 조던보다는 피펜을 좋아해서 피펜시리즈를 많이 신었던 기억도 있고 어쨌든 어제 조던 11 쿨 그레이를 발매했는데 처음에는 드로우로 .. 2021. 12. 12.
나이키 x 사카이 x 카우스 블레이저 로우 퍼플 더스크 (NIKE x sacai x kaws Bliazer Low Purple Dusk) - 생각보다 괜찮은데? - 그저께 카우스 공홈에서 사카이 블레이저 로우 선착발매가 있었다. 공홈에서만 구입할 수 있는 Reed 컬러를 무난하게 내 사이즈로 결제를 다 끝냈는데... 갑자기 숙청메일이 왔다... 그래서 좀 찾아봤더니 가끔 그런 경우가 있다고 하더라. 사실 얼마 전에 넵튠 블루 컬러가 당첨된 것이 있어서 리드 컬러로 도전했던 건데... 마침 어제 아침에 나이키 공홈에서 선착순으로 퍼플 더스크 컬러를 발매하길래 후딱 구입했는데 이야~ 이게 품절이 안 되네 아무래도 블레이저 로우가 취향을 타는 디자인이기도 하고 이번에 나온 4가지 컬러가 다소 튀는 색상이라서 그런지 다들 선뜻 손이 안 간 것 같더라. 물론 나는 취향이 독특해서 4가지 컬러 다 마음에 들었지만 다 살 순 없고 그나마 마음에 드는 두가지 컬러를 구입하게 되었.. 2021. 12. 11.
타미야 4트랙 크롤러 두번째 스토리 - 튜닝의 끝은 순정이라고 하긴 하는데~ㅋ - 지난 주말에 용산에 갔었던 이유는 타미야에서 이 녀석 다시 하나 구입하러 갔었다. 처음 만들었을 때에는 오랜만에 느껴보는 손맛도 좋았고 모터로 구동하는 프라모델이 정말 오랜만이어서 좋긴 했는데... 뭔가 아쉬웠다. 왜, 타미야 미니카 기본킷을 사고 나서 조립하고 나면 '아... 이게 좀 아쉽네...'가 발단이 되어서 기본적으로 모터를 튜닝하게 되고 속도가 올라가다보니 주행 시 안정성 확보라는 핑계로 이것저것 사게 되고 무게 좀 낮춘다고 범퍼를 카본으로 바꾸게 되고 끝도 없이 튜닝에 투자를 하게 된다. 다행이 그건 이미 경험했던 터라 속도가 좀 답답하고 캐터필트만 바꾸고 싶어서 다시 구입을 했다. 어차피 처음 만든 건 조카 제물이니~ㅋㅋ 온라인상에는 재고가 거의 없고 다행이 직영점에는 재고가 아직도 꽤 있.. 2021. 12. 7.
나이키 에어조던 1 X 아 마 마니에르 세일 버건디 ( NIKE Air Jordan 1 X A Ma Maniere Sail Burgundy) - 이거 의외의 복병 수준이다 - 지난 달인가? 아 마 마니에르에서 에어조던1을 발매를 했었다. 먼저 인스토어 라플을 진행했었고 그 이후에 홈페이지에서 선착순으로 판매를 했었는데 지난번에 소셜 스테이터스에서 스트로베리 덩크도 그렇고 이번 아 마 마니에르에서도 생각보다 어렵지 않게 구입을 할 수 있었다. 다만 이 두 곳에서 구입을 해본 경험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잘 알겠지만 배송이 상당히 느린 편이다. 특히 국내의 배송에 익숙해져 있는 우리들 같은 경우는 더욱 더 그러하지만 해외의 사람들마저 컴플레인을 거는 경우라면 말 다한거지... (사실 나도 아직 못 받음) 그렇게 시간이 흘러가고 있는 터에 국내에서도 나이키 공홈에서 드로우를 했었는데 예전에 조던1 스타피쉬 이후로는 건져 본 것이 없어서 그냥 아무 생각없이 응모를 했었는데... 응? 이.. 2021. 12. 5.
언더커버 x 사카이 x 나이키 LD 와플 미드나잇 스프루스 유니버시티 레드 (Undercover x SACAI x NIKE LD Waffle Midnight Spruce Univercity Red) - 우연히 줍줍~ - 이제 슬슬 사카이 LD 와플에 대한 관심은 줄어들고 이번 주 다음 주내내 주목 받을 퀀도가 나올 예정이다. 나 역시 관심이 있어서 여기저기 들쑤시고 있긴 하지만 글쎄... 될지는 모르겠다. 여태껏 피마원 시리즈는 되어 본 적이 없으니까 큰 기대는 하지 않고 기다려볼 생각~ 어쨌든 사카이 언더커버 LD 와플의 관심이 줄어들고 있던 시기에 여기저기 들어가보다가 신발 카테고리에 있길래 좀 봤더니... 내 사이즈가 있네? 국내에서는 가히 광풍이라고 할 정도로 치열하고 해외의 드로우까지 왕창 쓸어 담아오는 시기에 해외에서는 의외로 관심이 적은 모델이어서 그런지 덕을 본 사람들이 많았을거다. 물론 난 예외임~ㅋㅋ 그래서 다른 컬러가 있지만 기회다 싶어서 주문했었다. 이번 사카이 LD 와플은 거의 줍줍이었던 것 같네.. 2021. 12. 2.
아디다스 데일리 마스크 M/L - 숨 좀 편하게 쉬자~ - 지금은 그럭저럭 익숙해졌디만 등산하다보면 마스크 때문에 숨 넘어가는 경우가 정말 많다. 시간도 제법 흘렀고 산처럼 개방된 곳이라면 마스크를 내리는 사람들도 제법 있고 북적거리지 않으니 주구장창 사용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게 된다. 그래도 사람이 지나가면 마스크를 다시 쓸 수 밖에 없는 경우도 생기는데 아예 숨쉬기 편한 마스크라면 개방된 곳에서는 문제가 없다고 생각되어서 구입했다. 인기가 그다지 없어서 그런지 상설 카테고리로 넘어갔던데... 한장에 가격이 제법 나간다고 생각해서 2개를 구입해서 받았는데 3개가 1세트였다. 개꿀~ 한셋트는 올 블루, 한셋트는 3가지 컬러가 골고루 들어 있더라. 안쪽에 택이 붙어 있어서 이거 불편하겠다 싶었는데 가위로 절취선까지만 잘라내도 사용하는데 전혀 지장이 없더라. 폭 .. 2021. 11. 26.
반다이 공룡골격 티라노사우르스 (バンダイ恐竜骨格プラモデル ティラノサウルス) - 역시 공룡은 닭이 최고지~ - 용산 타미야에서 4트랙 크롤러 구입하면서 바로 옆에 건담베이스에서 이 녀석도 같이 구입했다. 실제 사이즈 뼈를 보는게 어렸을 때 꿈이었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 해서 항상 상상을 하던 기억이 있는데 사이즈가 어떻던 직접 만져보는 것만큼은 좋은게 없어서 호기심에 구입했었다. 사이즈가 작은 것이라서 그런지 박스도 굉장히 작다. 7월쯤에 윗급으로 브라운톤에 뼈 디테일이 좀 더 좋은 티라노사우루스를 발매했다는 걸 본 적이 있는데 아쉽게도 건담베이스에서는 못 봐서 이걸로 구입~ 항상 사용하던 세팅으로 사진찍다보니 형상을 보기가 힘들다. 그래서 오랜만에 링타입 LED 라이트로 찍어볼 생각에 바로 교체~ 음... 그럭저럭 볼만해진 것 같다. 카메라 기변병은 이미 10년 전에 사라져서 그런지 새로운 제품을 봐도 딱히 감흥.. 2021. 11. 25.
타미야 4-트랙 크롤러 (Tamiya 4-Track Crawler) - 어릴적 한번쯤 같고 싶었던~ - 어렸을 때 용돈을 받자마자 문방구에 가서 새로운 프라모델을 구입하러 기웃거리던 기억이 있다. 용돈으로 살 수 있는 것들도 있었지만 뭔가 모터를 사용하는 프라모델은 한달을 모아서 사곤 했는데 타미야 제품도 그런 류에 하나였다. 그래서인지 지금도 여전히 머리 속에는 풀셋으로 만들어 보고 싶다는 생각은 하지만 머리가 커서 그런지 선뜻 구매하기까지는 쉽지 않은 것 같다. 주말에 용산 아이파크 몰에 갔다가 타미야 샵에서 혹시 발매했나 싶어서 봤는데 이게 왠걸??? 떡~ 하니 전시되어 있더라. 가격도 저렴하고 일본 아마존에서 예약한거 오매불망 기다렸다면 아마 내년으로 넘겼을 듯 싶네~ㅋ 타미야 공장키트 중에 하나인데 이름은 4 크랙 크롤러 흔히 말하는 스노우 모빌 타입의 모터로 움직이는 제품이다. 만드는 시간은 그.. 2021. 11.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