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멘2

합정역 잇텐고 라멘 - 바질 넣은 라멘은 처음 - 이번 주부터 어쩔 수 없이 주말에도 출근하게 되었다. 쉬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지만 뭐, 상황이 상황인지라... 기왕 이렇게 된 거 퇴근할 때 가는 방향에 있는 맛집이라도 시간이 맞으면 가자는 생각에 지난 주에 갔었던 합정역에 다시 갔다. 한참 날씨가 뒤숭숭하더니 요즘은 이제 완연한 가을이라서 그런지 해질녁 하늘이 정말 좋다. 타임랩스라도 한번 찍으러 가고 싶을 정도로 말이지... 저 높은 곳에서 내려다보는 풍경은 어떨까 싶은 생각도 들고... 누구나 한번쯤은 눈이 휘둥그레지는 가격의 아파트에서 한번쯤은 살아보고 싶은 생각도 들고 요즘은 예상 이상의 집값 폭등으로 이래저래 힘든 시기인 것 같다. 뭐, 어쨌든 묘한 고민거리가 걱정되기도 하고 쓸데없는 생각도 하다가 구름 적당히 걸쳐있는 하늘을 보면 언제그랬냐.. 2021. 9. 26.
2018년 12월 도쿄여행 마지막 날 - 우에노 & 닛포리 & 야나카긴자 - 마지막 날이 밝았다(?!)라고 생각했는데 아침부터 날씨는 흐림... 호텔 체크아웃하고 바로 우에노역으로~ 항상 그렇듯이 돌아갈 때에는 스카이라이너를 타고 가기 때문에 우에노역 코인락커에 짐을 넣어 놓고 아침겸 점심 먹으러 이동~ 응? '너, 이제 가는구나~'라고 말하면서 슬쩍슬쩍 날씨가 좋아지는 느낌~ 우에노역 건너편 멀지 않은 곳에 산지(さんじ )라고 하는 평이 괜찮은 라멘집이 있어서 그 곳으로 이동 중~ 우에노역은 북적거리지만 조금만 벗어나도 한산하더라. 5분 정도 걸어서 도착~ 아침이라서 사람은 별로 없어서 바로 들어감~ 딱히 정해놓은 메뉴가 없어서 소유라멘으로 했는데 맛이 뭔가 독특하다! 예상했던 소유라멘의 맛이라기 보다는 뭔가 진한 멸치젓을 넣은 듯한 가볍지만 묵직한 국물이었다. 단순히 멸치젓이.. 2018. 12.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