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私なりのグルメ

쌍문역 근처 라멘 규라멘 정식 - 한번쯤 이렇게 만들어 먹어볼까 생각하긴 한다 -

by 분홍거미 2022. 7. 24.

원래 날씨 별로 안 좋으면 밖에 잘 안 나가는 편인데 이상하게 오늘은 밖으로 나가게 된다.

 

나도 모르는 뭔가를 밖에 숨겨놓은건가???

 

가끔 집에 담백한 국물이 있으면 슬쩍 라면을 넣어서 끓어먹곤 했다.

 

가장 대표적인게 사골국물이 아닌가 싶은데 쌍문역쪽에 

 

돼지고기나 닭으로 하는 라멘이 아닌 한우사골을 끓여서 육수를 만드는 라멘가게가 있어서 가봤다.

 

 

 

날씨는 여전히 안 좋음

 

 

 

 

 

 

 

 

최근에야 알게 된 것인데

 

차로 움직이거나 대부분 지하철로 움직이다보니 동네 근방에는 건널목을 건너는 경우가 별로 없었다.

 

요즘은 도보 경계선을 넘으면 경고하는 센서도 생기도 바닥에도 신호등과 동일하게 신호가 들어오는 거 보면서

 

새삼스럽게 많이 바뀌었다는 생각이 듬~

 

근데 구지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 싶은 생각도 들고...

 

 

 

 

 

 

 

 

여전히 핫한(핫하다고 생각하는) 쌍리단길

 

이곳에도 은근히 보물처럼 숨겨져 있는 가게들이 많이 있어서 종종 오곤했는데

 

멀지 않은 곳에 새로운 곳을 찾아내는 재미가 쏠쏠하다.

 

 

 

 

 

 

 

쌍문역에서 5분 정도 걸어서 도착한 곳은 규라멘 '정식'

 

대부분 약속이라도 한 듯이 일본음식 내지는 일본풍 가게들이 이렇게 하는 것 같은데...

 

음... 인테리어도 유행을 타는 건가???

 

 

 

 

 

 

 

 

밖에서 대기할 경우에도 메뉴를 미리 볼 수 있게 해놔서 좋음

 

 

 

 

 

 

 

 

처음 왔으니 규라멘, 미니규동 그리고 맥주를 주문~

 

 

 

 

 

 

 

 

일요일인 것도 있고 오후시간 오픈하자마자 가서 그런지 내가 처음이었음

 

 

 

 

 

 

 

 

테이블은 아주 심플하다. 군더더기 없이

 

 

 

 

 

 

 

 

맥주는 작은 사이즈였는데 잔도 작아서 가볍게 마시기 좋더라.

 

 

 

 

 

 

 

 

반찬으로는 단무지와 김치

 

아무래도 사골육수로 만든 라면이다보니 김치가 있는게 좋을 듯 싶다.

 

 

 

 

 

 

 

 

먹는 방법은 이렇게 먹으면 좋다는데

 

이렇게 써 있으면 괜히 삐뚫어져서 다르게 먹는 경우가 있는데 

 

오늘은 얌전하게 방법대로 먹음~ㅋㅋ

 

 

 

 

 

 

 

 

규라멘이 먼저 나왔다.

 

사골육수를 사용해서 그런지 유난히 국물이 하얗게 보이더라.

 

 

 

 

 

 

 

 

계란과 잘게 썰은 파는 살짝 토치로 불향을 입혀서 나오고

 

차슈가 아닌 불백처럼 고기토핑이 올려져 있음

 

 

 

 

 

 

 

 

미니규동은 뿌려진 소스와 섞어서 먹으라고 얘기해주셨는데

 

국물이랑 같이 먹을 거라서 섞지는 않음

 

미니규동에는 메추리 알이 들어가는데 아마 정식 규동은 계란이 들어가지 않을까 싶음~

 

 

 

 

 

 

 

 

이렇게 두개 나란히 올려서 찍어보고~

 

 

 

 

 

 

 

 

한끼로 이 정도면 딱 좋은 것 같다.

 

 

 

 

 

 

 

 

먼저 국물을 먹어봤다.

 

후추나 소금은 필요하면 얘기하면 되는데

 

간은 적당히 되어 있어서 구지 필요 없었고 딱 사골 육수 특유의 맛이 느껴졌는데

 

너무 진득하지 않아서 라멘 면과 같이 먹기 딱 좋은 정도였던 것 같다.

 

 

 

 

 

 

 

 

바로 면 위에 불향입힌 파, 숙주 그리고 고기를 올려서 먹어봤는데~

 

야~~ 이거 신세계다~!

 

지금까지 라멘 먹으면서 파가 이렇게 맛있다 생각해본 적이 별로 없었고

 

맛의 조화를 이루는 토핑 중에 하나라고만 생각했었는데

 

적당히 간이 되어 있는 국물이랑 면에 담백한 고기 토핑 사이로 슬쩍슬쩍 들어오는 파 특유의 단맛이

 

자꾸 손이 가게 되더라.

 

사장님이 필요하면 파 더 달라고 얘기하셨는데

 

아예 파를 추가 토핑으로 넣고 판매를 하는게 좋겠다 싶을 정도로 파맛이 진짜 포인트였음

 

단순히 돼지고기나 닭고기 베이스로 만든 미소라멘이나 쇼유라멘이었다면 이런 맛을 느끼기가 쉽지 않은데

 

사골 육수라서 그런지 굉장히 잘 어울리는 것 같았다.

 

나중에 갈 때에는 토핑비용을 지불하고라도 파 듬뿍 올려서 먹을 생각

 

단순히 육수에 넣은 거라고만 생각했지 오늘 먹으면서 여전히 관념에 잡혀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음

 

 

 

 

 

 

 

 

나중에 가면 규동애 들어가는 파도 불향 좀 입혀달라고 말씀드려야겠음~

 

예상 가능한 맛이라고만 생각했지 아주 단순한 발상의 전환 하나가 이렇게 맛을 바꿀 수도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여러모로 개인적으로 좋은 경험이었다.

 

사장님은 파같은 경우에는 그냥 말씀하시면 된다고 하시는데

 

난 차라리 토핑으로 추가하는 편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함

 

서비스의 개념에 익숙해지다보면 당연한 권리로 착각하는 경우가 종종 있어서

 

아예 토핑추가 개념으로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생각~

 

 

 

 

 

 

 

 

 

 

 

월요일은 정기휴무이고

 

화요일부터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이고

 

브레이크 타임은 오후 3시부터 5시까지이니 참고하면 될 듯~

 

라스트 오더는 오후 2시 반 그리고 오후 8시 반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