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私なりのグルメ

아차산역 근처 갈비탕 아차산 통갈비탕 - 고기 뜯는 맛 난다~ㅋ -

by 분홍거미 2022. 7. 26.

그저께 차 사이드 미러가 제대로 접히지도 않고 펴지지도 않아서 

 

둘 다 통으로 교체하려고 했더니 가격이~ㅋㅋ

 

그래서 좀 알아보다가 수리하는 곳이 있어서 오전에 수리 끝나고 점심 먹고 들어갈까 해서 근처 괜찮은 곳 없나 찾아봤는데

 

뜬금없이 갈비탕이 눈에 들어오네???

 

생각해보니 오늘 중복이라고 하니 겸사겸사 먹으로 이동~

 

사실 초복, 중복, 말복 신경써서 뭘 먹어본 적이 없음

 

 

 

한산한 주택가 도로변에 있는 아차산 통갈비탕

 

가만히 생각해보니 작년인가? 친구녀석과 아차산 등산하면서 가볼까 찾아봤던 것 같은데'

 

일부러 등산하러 오지 않는 이상은 위치가 애매해서 깜빡하고 있던 것 같다.

 

바로 건너편에 공영주차장이 있어서 주차장에 차 주차하고 들어감~

 

 

 

 

 

 

 

 

내가 앉은 위치가 좀 애매하긴 하지만 주방은 휜히 들여다 보일정도로 오픈 되어 있다.

 

 

 

 

 

 

 

 

갈비탕 가게 이미지를 생각하면 항상 노포 스타일의 가게를 떠올리게 되는데

 

아차산 통갈비탕은 좀 세련된 느낌이라고 할까?

 

분위기가 갈비탕 가게 같은 느낌과는 사뭇 다름

 

 

 

 

 

 

 

 

메뉴는 아주 심플하다.

 

왕갈비탕 갈빗대 3대짜리를 주문

 

 

 

 

 

 

 

 

생각보다 갈비탕은 빨리 나오더라.

 

 

 

 

 

 

 

 

이제껏 갈비탕 먹어보면서 도구로 사용해도 될만큼 큼지막한 갈비뼈를 본적이 거의 없는 것 같은데

 

확실히 식욕을 자극하는 비쥬얼이었음

 

 

 

 

 

 

 

 

계란 고명도 적당히 넣어주는게 좋더라.

 

 

 

 

 

 

 

 

고기 찍어먹을 소스도 준비하고

 

 

 

 

 

 

 

 

갈빗대 하나 집어 봤는데 생각보다 큼지막하다.

 

옛날 만화들 보면 극중에 뼈 붙어 있는 고기 먹는 장면들이 종종 나오는데

 

그에 비할 정도까지는 아니지만 대리만족할 수 있는 정도의 느낌이었음

 

 

 

 

 

 

 

 

고기가 부드러워서 그런지 깔끔하게 잘 발려지더라.

 

 

 

 

 

 

 

 

고기는 담백하고 소스는 생각보다 강하지 않은 편이라서 딱 좋은 편

 

 

 

 

 

 

 

 

갈비탕 국물은 비교적 깔끔한 정도에 누구나 예상할 수 있는 국물맛이지만

 

당면도 두둑히 들어가고 고명도 아쉽지 않은 정도로 올려주고

 

메인인 갈비는 질긴 부분없이 부드럽고 잡내도 없어서 먹기 좋았음

 

보통 일부러 갈비탕 먹으러 갔다가 만족하는 경우보다는 고개 갸우뚱하는 경우가 많아서 크게 기대는 하지 않았는데

 

생각보다 큼지막하고 맛도 좋아서 겸사겸사 잘 간 것 같다.

 

차가 없으면 좀 애매한 위치이긴 하지만 아차산역에서 그리 멀지 않고

 

갈비탕 좋아한다면 한번 가봐도 좋을 것 같다.

 

등산하고 나서 내려와 먹는 것도 괜찮을 것 같네

 

어찌저찌 복날에 갈비탕으로 마무리했다~ㅋㅋ

 

 

 

 

 

 

휴무일은 따로 없는 것 같다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이고

 

브레이크 타임은 오후 3시반부터 5시까지이니 참고하면 될 듯~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