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私なりのグルメ

홍대근처 부타동맛집 스미비 부타동 - 더워도 먹고 싶은 건 먹어야지~ -

by 분홍거미 2022. 7. 26.

나이키 스타일 홍대 라운지 예약하고 가까운 곳에서 저녁이나 먹자 생각해서

 

미리 생각해둔 곳으로 이동~

 

5분 정도 거리에 있으니 시간이 딱 맞을 것 같아서

 

 

 

 

 

 

 

 

 

 

 

 

곳곳에 눈에 들어오는 인테리어 보는 재미도 좋다~

 

 

 

 

 

 

 

 

그래서 도착한 곳은 홍대에서 유명한 곳 중에 하나인 스미비 부타동

 

더운 날씨에 뭔가 좀 시원한 걸 먹는 것도 좋긴 하지만 이열치열이라 생각한 것도 있고

 

전부터 한번 가봐야지라고 생각해서 여기로 왔다.

 

 

 

 

 

 

 

 

오후 5시 조금 넘은 시간이라 저녁시간으로는 좀 애매한 시간이라서 그런지 손님이 한명도 없었다.

 

 

 

 

 

 

 

 

일단 닷지형 테이블에 앉음~

 

뭔가 심플한 것도 있고 은근히 일본풍 느낌도 나고 그렇더라.

 

 

 

 

 

 

 

 

뭔가 메뉴가 줄어든 느낌이더라.

 

스미비 부타동 양 많은 사이즈도 있었고 숯불 닭꼬치도 있었는데...

 

뭔가 아쉽~

 

그래서 스미비 부타동만 주문~

 

 

 

 

 

 

 

 

부타동 먹는 방법은 참고하면 될 것 같고

 

 

 

 

 

 

 

 

보기에는 꽤 매울 것 같은 라유였는데

 

먹다가 중간에 살짝 넣어서 먹어봤는데 생각보다 맵지는 않고 라유 특유의 풍미 때문에 좋긴 하더라.

 

 

 

 

 

 

 

 

그리고 따로 얘기하면 방울토마토를 주는데 이건 남기지 않는다면 꼭 먹어보는거 추천~

 

이걸 서비스로 준다는게 참 신기하다.

 

 

 

 

 

 

 

 

혼자라서 그런지 금방 부타동이 나왔다.

 

 

 

 

 

 

 

 

비쥬얼는 전에 신촌에서 먹었던 부타동과 큰 차이는 없고

 

계란이 올라가는게 특징~

 

 

 

 

 

 

 

 

부탁드린 방울토마토도 나옴~

 

 

 

 

 

 

 

 

고기양이 좀 더 많았으면 했는데 일반 사이즈만 있는게 좀 아쉬웠다.

 

날이 더워서 미각이 둔해졌는지 모르겠다만 딱히 숯향은 나지 않았지만

 

맛은 충분히 숯에 구웠다는 느낌이었고 맛은 짜지 않고 적당히 간이 베어서 밥고 먹기 딱 좋은 정도

 

아쉽네... 큰 사이즈가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숯불닭꼬치는 왜 안 하는건지 ~ㅠㅜ

 

먹어보고 싶었는데 말이지

 

 

 

 

 

 

 

 

보통 사이드 메뉴로 판매를 하는 방울토마토를 서비스로 준다는게 참 신기했다.

 

서비스라고 맛이 없는 것도 아니고 더 달라고 하고 싶을 정도로 좋았고

 

부타동 먹는 도중에 느끼함을 잡아주는 용도로도 충분히 좋은 정도였다.

 

 

 

 

 

 

 

 

다시 시간 맞춰 나가느라 후다닥 먹긴 했지만 예상했던대로 맛있었는데

 

나중에는 닭꼬치도 할 수 있을 때 와봐야겠다.

 

오늘 같은 날씨에는 맥주도 곁들였어야 하는데 얼굴 울긋불긋해가지고 매장에 들어갈 수 없어서 

 

못 마신게 아쉽~

 

 

 

 

 

 

 

 

 

휴무일없이

 

매일 오전 11시 반부터 오후 9시까지이고

 

브레이크 타임은 오후 3시 반부터 4시 반이니 참고하면 될 듯~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