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私なりのグルメ

의정부 평양냉면 맛집 의정부 평양면옥 - 아마도 서울 유명 평양냉면의 뿌리? -

by 분홍거미 2022. 7. 12.

평양냉면, 아니 냉면을 일부러 찾아 먹는 편은 아니다.

 

얼마 전에 장충동에 갔다가 겸사겸사 필동면옥에 갔었는데 아마 그 때 먹었던 것이 처음 접하는 평양냉면이었다.

 

수돗물 같다, 아무 맛이 없다 심지어 걸레 빤 물이라는 말까지 오르내리는 거 보면서 굉장히 궁금했었는데

 

개인적으론 아주 마음에 들었었다. 은은하게 입에 퍼지는 육향이 좋아서~

 

아무튼 우연히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또 평양냉면을 하는 곳이 있어서 가봄

 

 

의정부 평양냉면은 1호선 의정부역과 회룡역 중간 쯤에 있어서 

 

전철을 타고 가려다가 그냥 버스틀 타고감

 

버스는 의정부3동 주민센터입구에서 내리면 되고~

 

 

 

 

 

 

 

 

내리자마자 건너편에 평양면옥 간판이 보임

 

 

 

 

 

 

 

 

2층짜리 단층건물로 되어 있고 

 

주차장은 꽤 넉넉한 편이었는데 거의 11시쯤에 도착을 했었는데

 

내가 나올 때쯤에는 거의 꽉찰 정도로 이른 시간부터 사람들이 많이 오는 것 같더라.

 

그리고 필동면옥과 음식사진이 비슷해서 찾아봤는데

 

필동면옥, 을지면옥 그리고 본가 평양면옥 이 3곳이 아마 평양냉면으로 유명하지? ( 물론 다른 곳도 있겠지만)

 

이 3곳의 뿌리가 이 의정부 평양면옥이더라.

 

그럼 같은 이름을 사용하면 좋을텐데 이름이 왜 다른가 했더니 이 1대 사장님이 자식들은 냉면가게를 하는 걸

 

원치 않으셔서 이름을 허락하지 않으셨다고 하던데...

 

음... 지금 와서 본다면 2대 분들이 운영하겠다고 하신 판단이 1대 사장님이 보신다면 괜찮지 않을까 생각하는 생각~

 

잘 되는 곳들이니까

 

 

 

 

 

 

 

 

내부는 필동면옥과 비슷한 느낌이 들면서도 좀 다른 느낌인데 

 

두군데 다 깔끔해보이는 건 똑같다.

 

 

 

 

 

 

 

 

주문한 건 메밀 물냉면이랑 수육은 돼지고기와 소고기가 있는데 반반씩이 가능해서 반반으로 주문

 

 

 

 

 

 

 

 

주문하자마자 면수, 김치, 무 그리고~

 

 

 

 

 

 

 

 

자꾸 찍어먹게 되는~ 찍어 먹을게 없어도 자꾸 손이 가는 

 

마법의 간장이 나옴~ㅋㅋ

 

 

 

 

 

 

 

 

면수는 아마도 메밀이 들어가 있을텐데 메밀향이 그리 강하지는 않고

 

은은하고 뭔가 누룽지 맛이 나는 것 같기도 하고 고소하더라.

 

 

 

 

 

 

 

 

주문한 반반 수육이 먼저 나왔다.

 

필동면옥의 경우에는 다소 투박하게 접시에 올려져 나왔다면 의정부 평양면옥은 반대로 좀 다소곳하게 올려져 나온 것 같다.

 

필동면옥처럼 좀 차갑게 나오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의정부 평양면옥의 경우에는 

 

어느 정도 온기가 좀 있는 느낌이라고 해야 하나?

 

소고기는 아마도 양지머리 부위인 것 같았는데 소고기는 좀 차게 나온 것 같았고

 

냄새는 전혀 나질 않고 뭔가 기름기를 쏙~ 뺀 소고기 살코기 맛이라고 해야 하나? 

 

냉면의 고명을 한점이 아니라 여러 점을 먹는 기분이라서 좋았다~ㅋㅋ

 

돼지고기는 어느 정도 윤기가 있어서 그런지 뭔가 쫀득한 느낌도 더 있는 것 같고

 

차갑게 나오는 제육도 괜찮았지만 개인적으론 살짝 온기가 있는 돼지고기 수육이 더 괜찮은 것 같더라.

 

식감도 그렇고

 

아마 그래서 필동면옥은 제육이라고 하고 의정부 평양면옥은 수육이라고 하는게 아닌가 싶네

 

아무튼 돼지고기 수육은 같이 먹는 거 추천~

 

 

 

 

 

 

 

 

수육이 나오고 바로 냉면이 나왔다.

 

필동면옥을 먼저 가고 의정부 평양면옥 냉면 사진을 봤을 때는 뭐지? 똑같네? 싶었는데

 

위에서 얘기했던 것처럼 그런 역사가 있어서 그랬다는 건 나중에 아니, 어제 알았다~ㅋㅋ

 

 

 

 

 

 

 

 

점심 한끼로는 좀 과한 가격이긴 하지만 자주 먹는 것도 아니고 기왕 왔으면

 

사람들 먹는 건 시켜봐야지~

 

 

 

 

 

 

 

 

면 위에 올라가는 고명들은 가게에 따라서 다른 가보다.

 

여기는 면 위에 무, 돼지고기, 소고기 그리고 계란 반쪽이 올라가고 기본적으로 고추가루 뿌리는 건 똑같은 것 같다.

 

 

 

 

 

 

 

 

면을 먹기 전에 국물을 먼저 마셔봤는데

 

진하다?!!!

 

필동면옥에서 한번 먹어봤다고 평양냉면에 눈이 확 띄어서 절대적인 미각이 생긴 건 당연히 아닐테고

 

확실히 좀 더 진한 국물이었다.

 

은은하게 입에 퍼지는 맛도 자꾸 손이 가게 되니 좋고 처음부터 진한 육향을 전해주는 맛도 좋고

 

기본적인 국물맛의 차이는 전혀 없고 똑같더라.

 

 

 

 

 

 

 

 

 

 

 

 

 

 

 

 

 

그리고 마법의 수육 소스~

 

도대체 뭘 넣었는지 자꾸 손이 가게 만드는데 짜지도 않고 감칠맛도 나고 결국 한번 더 리필함~ㅋㅋ

 

멀지 않은 곳에 있으니 종종 가봐야겠다.

 

뭔가 자꾸 멀지 않은 곳에 괜찮은 곳들을 알게 되는 곳이 많아지는게 좋다.

 

 

 

 

 

 

 

매주 일요일 정기휴무이고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 20분까지

 

브레이크 타임은 없는 것 같음~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