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unk Story

괜찮은 내기~

by 분홍거미 2006. 8. 20.



이런저런 얘기 좀 하고자 친구녀석과 제수씨를 만났다. 대충 얘기 끝내는 중에

정재욱에 'Season in the sun'이 흘러나온다. '아~ 이거 '잘가요' 부른 정재욱노래!!!'

친구녀석 왈 '야~ 웃기지마~ 이거 최재훈 노래다~' 옆에서 제수씨는 말리고~

결국 우리는 황당한 내기를 한다. 나는 L렌즈~ 친구녀석은 방수디카에 삼각대~

내심 나는 웃는다~ 적어도 음악적인 센스는 친구녀석보다 한수 위~^^

집에 들어가더니 결국 이런 문자가 온다~

간만에 횡재할 수 있는 기회였는데~ㅋㅋ

'Junk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의 문...  (0) 2006.08.24
행복은  (0) 2006.08.24
괜찮은 내기~  (0) 2006.08.20
술 한잔...  (0) 2006.08.13
탑쌓기...  (0) 2006.07.27
가끔...  (2) 2006.06.1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