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방수 케이스 샀다가...

Junk Story 2014.08.05 00:51

 

 

 

아이폰 방수 케이스 치고는 투박하지 않고 괜찮은 것 같아서 구매했다. 그런데...

 

 

생산 중에 퀄리티가 떨어진다고 미뤄지다가 그냥 잊어버리고 있었는데 오늘 받아서 아이폰에 끼워봤는데

 

 

 

 

 

 

 

 

 

전면 보호필름은 테두리 부분이 전혀 붙지 않고 진동/소리 버튼은 그냥 장식... 전혀 안 움직인다.

 

그리고 기존 디자안에서 봤던 전면 홈버튼 부분도 사진과 다르고...

 

 

 

 

 

 

 

 

 

뒷면 필름은 뭘 썼는지 스크래치 한가득~!

 

내 살다살다 케이스 사고 이렇게 후회한 건 클리브 케이스 이후 오랜만이다~ㅋㅋ

 

완전방수 기능 좀 떨어져도 루나틱케이스 사는게 휠씬 좋을 듯 싶다.

 

아~ 짜증난다~ 안 그래도 요즘 이래저래 신경쓰는 일 많은데... 

 

 

 

 

 

 

'Junk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복귀~  (0) 2015.03.27
5일동안의 휴가 끝~!  (0) 2014.11.07
아이폰 방수 케이스 샀다가...  (1) 2014.08.05
50mm로 세상구경~  (0) 2014.05.24
아르카디아 YF-19 with FAST PACK 입수~~  (0) 2014.04.04
갑자기 만나서 느긋하게 먹기~  (0) 2014.03.08
Trackbacks 0 : Comments 1
  1. 버크하우스 2014.08.05 00:52 신고 Modify/Delete Reply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활기찬 하루 되시길요. ^^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