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산공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9.18 대학로 낙산공원 벽화마을 (2)
  2. 2013.09.18 대학로 낙산공원 벽화마을 (1)

대학로 낙산공원 벽화마을 (2)

Etc 2013.09.18 22:56

한번도 가보지 않았던 골목까지 구석구석 찾아가봤다.

 

 

 

 

 

 

 

 

 

 

 

 

 

 

 

벽화로 그려져 있었으면 더 좋았을텐데~ 여기서 사람들 사진 많이 찍더라.

 

 

 

 

 

 

 

 

 

 

 

어렸을 때 누군가의 편지를 기다리며 우체통을 뒤적이던 기억이 나서...

 

 

 

 

 

 

 

 

 

 

 

 

 

 

 

 

 

 

 

 

 

 

 

 

 

 

 

 

 

 

 

 

 

 

 

 

 

 

 

 

 

 

 

 

 

 

 

 

 

 

 

 

 

 

 

 

 

 

 

 

 

 

 

 

 

 

 

 

 

 

 

 

 

 

 

 

 

 

 

 

 

 

 

 

 

 

 

 

 

 

 

 

 

 

 

 

 

 

 

 

 

 

 

 

 

 

 

 

 

 

 

 

 

 

 

 

 

 

 

 

 

 

 

 

 

 

 

 

 

 

 

 

 

 

 

 

 

 

 

 

 

 

 

 

 

 

 

 

 

 

 

아마 낙산공원하면 이 계단이 제일 유명할 듯~

 

 

 

 

 

 

 

 

 

 

 

 

 

 

 

 

 

 

 

 

 

 

 

 

 

 

 

 

 

 

 

 

 

 

 

 

 

 

 

사람들도 많고 간간이 일본어도 들리고~^^

 

 

 

 

 

 

 

 

 

 

 

 

 

 

 

 

 

 

 

 

 

 

 

 

 

 

 

 

 

 

여기는 야경 궤적찍을 때 많이들 찍는 곳인데 명절 때라서 그런지 차들이 많더라.

 

 

 

 

 

 

 

 

 

 

 

 

 

 

 

 

 

 

 

 

 

 

 

 

 

 

 

 

 

 

 

 

 

 

 

 

 

 

 

 

 

 

 

 

 

 

 

 

 

 

 

 

 

 

 

 

 

 

 

 

 

 

 

 

 

 

 

 

 

 

 

 

 

 

다시 대학로 쪽으로 돌아가다가 우연히 발견한 벽화

 

꽤나 공들여서 그린 작품들 갔다. 한쪽 벽 전부를 이렇게 그려놨으니~

 

 

 

 

 

 

 

 

 

 

 

 

 

 

 

 

 

 

해가 질 무렵에 빛은 좀 더 따뜻한 느낌을 줘서 좋다.

 

뭔가를 생각하는 이 그림과 잘 맞아 떨어지는 것 같고~

 

 

 

 

 

 

 

 

 

 

 

 

 

 

 

 

 

 

 

 

 

 

 

 

 

 

 

한쪽 벽이 전부 이렇게 벽화가 그려져 있었다.

 

요즘 이래저래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신경 쓸 일도 부쩍 늘어서 정말 힘들었는데

 

크게 한숨 내쉬고 새롭게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나저나 옛날에 비해서 낙서가 너무 많아졌다. 여기 뿐만 아니라 가끔 일본 여행을 갈 때도 한국어로 '만지지 마시오'라고 써 있는 것 보면 참...

 

추잡하게 낙서 좀 하지 말자 제발!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대학로 낙산공원 벽화마을 (1)

Etc 2013.09.18 22:36

추석연휴 첫날...

 

오전에는 조사할 것이 좀 있어서 퇴계원에 갔다고 오고 오후에도 조사도 할 겸 오랜만에 사진도 찍을 겸 해서 대학로에 갔다.

 

몇 년 전인가? 한참 카메라에 재미 붙일 때 와보고 와본 적이 거의 없다.

 

요즈음 신경쓸 일도 부쩍 많이 졌고 이래저래 좀 피곤해서 혹시 옛날 그 때 그 기분을 되살리면 좋지 않을까 싶어서...

 

 

 

 

 

 

 

아무튼~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을 가로 질러서 올라가면 낙산공원 표지판이 나온다.

 

 

 

 

 

 

 

 

 

낙산공원은 산 중턱부터 시작되는 곳이라 오르막길이다. 오후에는 날도 덥고 햇빛도 따가워서 힘들더라.

 

여름과 가을이 공존하는 때가 아닌가 싶다. 이맘때는~

 

 

 

 

 

 

 

 

 

오랫만에 온 곳이지만 새록새록 기억난다.

 

 

 

 

 

 

 

 

 

 

 

 

 

 

 

 

 

 

 

 

 

 

 

 

 

 

 

 

 

 

 

 

 

 

 

 

 

 

 

 

 

 

 

 

 

 

 

 

 

 

 

 

 

 

 

 

 

 

 

 

 

 

 

 

 

 

 

 

 

 

 

 

 

 

 

 

 

 

 

 

 

 

 

 

 

 

 

 

 

 

 

 

 

 

 

 

 

 

 

 

 

 

 

 

 

 

 

 

테스트도 할 겸 전부 NEX-6으로 찍었는데 역광에서도 다이나믹 레인지가 좋다.

 

7D로 찍었으면 다소 부족한 느낌이었을텐데~ 

 

 

 

 

 

 

 

 

 

 

 

 

 

 

 

 

 

 

 

 

 

 

 

 

 

 

 

 

 

 

 

 

 

 

 

 

 

NEX-6이 좋은 점 중에 하나는 전자식 뷰파인더가 있다는 점~!

 

낮에는 LCD로 결과물 확인하기가 정말 힘든데 뷰파인더 하나로 다 해결!

 

 

 

 

 

 

 

 

 

 

 

 

 

 

 

 

 

 

 

 

 

 

 

 

 

 

 

 

 

 

 

 

 

 

 

 

 

 

 

 

 

 

 

 

 

 

 

 

 

 

 

 

 

 

 

 

 

 

 

 

 

 

 

 

 

 

 

 

 

 

 

 

 

 

 

 

 

 

 

 

 

 

예전에는 무심코 지나쳤던 곳들도 구석구석 찾아봤는데 역시나 전에 보지 못했던 것들이 많이 있더라.

 

 

 

 

 

 

 

 

 

 

 

 

 

 

 

 

 

 

 

 

 

 

 

 

 

 

 

 

 

 

 

 

 

 

 

 

 

 

 

 

 

 

 

 

 

 

 

 

 

 

 

 

 

 

 

 

 

 

 

 

 

 

 

 

 

 

 

 

 

 

 

 

 

 

 

 

 

 

 

 

 

뭐랄까 어렸을 때 살던 동네와 비슷한 느낌과 벽화가 잘 어우러지는 곳 아닌가 싶다.

 

 

 

 

 

 

 

 

 

 

 

 

 

 

 

 

 

 

간이 사진전도 하고 있었고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