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폰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2.30 2012 겨울 도쿄여행 첫째날 (4) - 록폰기 미드타운 & 도쿄타워 -

2012 겨울 도쿄여행 첫째날 (4) - 록폰기 미드타운 & 도쿄타워 -

Bon voyage 2012.12.30 01:06

저녁 때 친구와 만나기로 했었는데 친구가 감기로 오늘은 힘들 것 같다고 해서 토요일날 만나기로 하고

 

예정에 없었던 록폰기 미드타운으로 가기로 했다.

 

친구를 만났다면 도쿄역 마루노우치를 잠깐 구경하고 친구가 잘 아는 아사쿠사 근처에 스시를 먹으러 가기로 했었는데... 조금 아쉽다~

 

하마마츠쵸 호텔에서 도보로 10정도 걸으면 다이몬 역에서 바로 록폰기 역에 내릴 수 있다.

 

 

 

 

 

록폰기 역에서 내려 바로 올라오니 도쿄타워가 보인다.

 

스카이트리나 도쿄타워는 좀 가까이 보인다고 걸어갔다가는 큰 코 다친다. 덥썩 걸어갔는데 15분 이상 걸렸으니...

 

아무튼 역에서 올라오면 안내표지판을 따라 미드타운 일루미네이션을 볼 수 있다.

 

 

 

 

 

 

 

 

 

흔히 신사에서 볼 수 있는 광경을 도심에서도 볼 수 있다. 다양한 그림들과 소망들~

 

 

 

 

 

 

 

 

 

커다란 눈사람도 있다. 그것도 3단으로

 

 

 

 

 

 

 

 

 

 

 

 

 

 

 

 

 

 

미드타운은 그리 멀지 않지만 가는 길까지 이렇게 조명을 장식해놨다.

 

 

 

 

 

 

 

 

 

 

 

 

 

 

 

 

 

 

가기 전에 안의 상점에 뭔가 눈에 들어와서 들어가봤더니

 

 

 

 

 

 

 

 

 

다양한 산타 캐릭터로 장식해놓은 크리스마스 트리

 

 

 

 

 

 

 

 

 

 

 

 

 

 

 

 

 

 

일루미네이션은 빛망울을 잘 이용하면 좀 더 색다른 느낌을 만들 수 있다.

 

 

 

 

 

 

 

 

 

조리개 값을 높여서 빛 갈라짐을 이용할 수도 있지만  한산한 곳도 아니고 삼각대를 펼치고 있는 것도 한계가 있으니

 

이럴 때는 스노우 필터를 사용하는 것도 괜찮다,

 

 

 

 

 

 

 

 

 

건녀편 벤츠 매장도 반짝반짝~ 요즘 A 클래스 신형이 나왔나보다

 

 

 

 

 

 

 

 

 

2~3분 정도를 걸어서 미드타운 입구에 들어섰다.

 

 

 

 

 

 

 

 

 

삼각대 펴고 로우앵글로 한장 찍어보기도 하고~ 확실히 입구에 들어서니까 분위기가 확 틀려지더라.

 

 

 

 

 

 

 

 

 

 

 

 

 

 

 

 

 

 

 

 

 

 

 

 

 

 

 

 

 

 

 

 

 

 

 

 

 

 

 

 

 

 

 

 

 

 

 

 

 

 

 

 

 

 

 

 

 

 

 

 

 

 

 

 

 

 

 

 

 

 

 

 

여기쯤까지 걸어오니 뒷편에 사람들이 꽤 많이 모여있었고 몽환적인 음악에 맞춰 조명들이 켜지고 꺼지고 하더라는

 

 

 

 

 

 

 

 

 

여태껏 그저 사진으로만 봐왔던 미드타운의 하이라이트~

 

 

 

 

 

 

 

 

 

한번에 불이 전부 켜질 때는 사람이 감탄해서 놀라기도 하고~

 

 

 

 

 

 

 

 

 

 

 

 

 

 

 

 

 

 

 

저 멀리 도쿄타워가 보여서 한장 찍어봤다.

 

 

 

 

 

 

 

 

 

 

 

 

 

 

 

 

 

 

 

 

 

 

 

 

 

 

 

 

 

 

 

 

 

 

 

 

 

 

 

 

 

 

 

 

 

 

 

 

 

 

 

 

 

 

 

 

 

 

 

 

 

 

 

 

 

 

 

 

 

 

 

 

 

 

 

 

 

 

 

 

문득 스노우 필터를 빼고 찍어보고 싶은게 생각났었다.

 

 

 

 

 

 

 

 

 

 

 

 

 

 

 

 

 

 

 

 

 

 

 

 

 

 

 

 

 

 

 

 

 

 

 

 

 

 

 

 

 

 

 

 

 

빛망울을 적절하게 사용하면 좀 더 풍성한 조명을 찍을 수 있다.

 

 

 

 

 

 

 

 

 

 

 

 

 

 

 

 

 

 

남들은 어떻게 생각할지 몰라도 개인적으로 이런 사진 찍는 걸 좋아한다.

 

뭐랄까... 절제하는 듯 하면서도 화려한 느낌이라고 할까? 일루미네이션이나 크리스마스 조명들은 직접 초점을 맞추다보면 생각보다 밋밋한 감이 없지 않아 있는데

 

빛망울을 조절해가면서 찍다보면 생각보다 멋진 사진을 얻을 수 있다.

 

 

 

 

 

 

 

 

 

그렇게 한참을 눈으로 즐기며 카메라로 찍다가 도쿄타워로 가기 위해서 들어온 반대편으로 걸어갔다. 

 

 

 

 

 

 

 

 

 

몸 좀 녹이려고 잠깐 안에 들어갔다가 옛날 생각나서 찍은 양말~

 

 

 

 

 

 

 

 

 

어디나 이맘 때의 거리는 붐비기 마련이지만 록폰기의 밤은 뭔가 미묘하게 다른 분위기었다.

 

 

 

 

 

 

 

 

 

슬쩍 도쿄타워가 보인다. 시간이 좀 빡빡하긴 하지만 록폰기의 화려한 길거리 보는 재미도 쏠쏠~

 

 

 

 

 

 

 

 

 

돈키호테가 있다! 아버지가 부탁하신 것이 있어서 잠깐 둘러봤는데... 없다.

 

 

 

 

 

 

 

 

 

츠키지 시장에 본점이 있는 스시잔마이가 있어서 한장 찍어봤다. 여기 셋트메뉴 은근히 맛나는데~

 

 

 

 

 

 

 

 

 

점점 더 가까워진다. 날씨도 좀 춥고 저녁을 거른 상태라서 많이 힘들었다.

 

 

 

 

 

 

 

 

 

뭔가 분위기 있어보이는 레스토랑 같아서... 사실 배 고파서 찍었다.

 

 

 

 

 

 

 

 

 

시간은 촉박했는데 점점 더 까까워지니 일단 안심은 되더라는~

 

 

 

 

 

 

 

 

 

 

 

 

 

 

 

 

 

 

타워 꼭대기 부분에 흰점 하나 보이나? 목성이다.

 

날씨도 맑아서 망원경으로 안시를 하면 4개의 위성까지 잘 보일텐데... 좀 아쉽다. 언젠가는 다시 해볼 생각~^^

 

 

 

 

 

 

 

 

 

 

 

 

 

 

 

 

 

 

바로 앞 음식점 입구에 한번에 볼 수 있게 등을 만들어놨다. 여기 센스 좋은 듯~

 

 

 

 

 

 

 

 

 

역시나 밑에서는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한참을 사진 찍고 있는데 갑자기 불이 꺼지고 직원이 나와서 소등을 한다고 말한다.

 

조금만 늦었으면 멍~ 때리고 있다가 돌아갈 뻔~ㅋㅋ

 

 

 

 

 

 

 

 

 

 

 

 

 

 

 

 

 

 

 

도쿄타워에 올라가보고 싶었지만 이미 끝난 상태라서 아쉬움을 뒤로 하고 호텔까지 걸어서 20분정도면 충분히 가기 때문에 걸어 내려왔다.

 

호텔 근처에는 저녁 먹을 만한 곳이 없어서 걸어가다가 마츠야에서 대충 저녁을 먹고 돌아왔다.

 

돌아가는 길에 좀 건방져 보이는 목재 인형이 있어서 한장~^^ '너... 술 좀 마실 줄 아냐?'

 

 

 

 

 

 

 

 

 

 

 

 

 

 

 

 

 

 

호텔입구에 장식 해놨던 크리스마스 트리

 

호텔 앞 편의점에서 내일 할 것 정리하면서 마시고 먹을 것을 사가지고 들어왔다.

 

다음 날은 친구 집에 초대받아서 같이 가는 날! 여태껏 여행자로서 와본 일본에서 일본친구집에 초대받아서 가는 것 만큼 두근대는 건 없을 것 같다.

 

가면 무슨 이야기를 할까? 과연 일본에 가정에서 하는 식사는 어떨까? 그리고 일본의 가정문화는 어떨까? 이런저런 기대를 하면서 잠이 들었다.

 

기대된다. 여행의 가장 큰 기쁨은 설레임 아니겠는가?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