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타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11.18 11월 도쿄여행 셋째날 (1)
  2. 2013.08.18 2013년 8월 도쿄여행 다섯째날 (1) - 미타카 지브리 미술관 -

11월 도쿄여행 셋째날 (1)

Bon voyage 2014.11.18 01:24

전날은 영~ 찜찜한게 참 많아서 그런지 이 날도 좀 불안했는데 여지없이 계속 되었다.

 

솔직히 미타카는 지브리 박물관 갈 거 아니면 갈 일이 없는 곳이긴한데 지브리 박물관까지 걸어가는 길이 좋아서 미타카에 내렸다.

 

 

 

 

 

 

 

날씨가 영 좋지 않았고 제법 쌀쌀해서 그런지 사람들이 그다지 많지는 않더라.

 

 

 

 

 

 

 

 

 

아마 적당히 따뜻한 날이었다면 지브리 박물관을 가려고 버스 정류장에 줄 서 있는 사람이 많았을텐데...

 

확실히 가을은 가을인가보다 생각

 

 

 

 

 

 

 

 

 

딱히 지브리 박물관을 갈 것은 아니었지만 항상 이 한적한 길을 걷는 것이 좋았다.

 

 

 

 

 

 

 

 

 

 

 

 

 

 

 

 

 

 

 

 

 

 

 

 

 

 

 

 

 

 

 

 

 

 

 

 

 

 

 

 

 

 

 

 

 

날씨는 춥지만 아이들은 밖으로 나오는 것이 마냥 좋았나보다

 

 

 

 

 

 

 

 

 

 

 

 

 

 

 

 

 

 

 

 

 

 

 

 

 

 

 

 

 

 

 

 

 

 

 

 

 

 

 

 

 

 

 

 

 

 

 

 

 

 

 

 

 

 

기치조지가 가장 살고 싶은 곳으로 뽑힌 이유를 조금은 알 것 같은 느낌...

 

뭔가 평온한 느낌도 있고 상점가 쪽은 또 의외로 생기넘치는 곳이다보니 그러지 않은가 싶은 생각도 들고

 

 

 

 

 

 

 

 

 

단풍이라도 있지 않을까 싶어서 이노가시라 공원으로 가는데

 

확실히 일본은 자전거 진짜 많이 사용하는 듯~

 

 

 

 

 

 

 

 

 

 

 

 

 

 

 

 

 

 

아쉽지만 붉게 물든 모습은 볼 수가 없었다.

 

 

 

 

 

 

 

 

 

그래도 바람에 흔들리는 나무소리에 떨어진 낙엽들 밟으면서 잠시나마 도시라는 걸 잊을 수 있는 것도

 

또 하나의 매력 아닌가 싶다.

 

 

 

 

 

 

 

 

 

 

 

 

 

 

 

 

 

 

아침부터 공원산책 나온 가족들

 

유모차를 끌던 가장의 표정이 썩 좋지만은 않더라~^^ 아마 모든 가장이 다 그러지 않나 싶은 느낌

 

 

 

 

 

 

 

 

 

이거 참 오랜만에 보는 것 같다.

 

 

 

 

 

 

 

 

 

연신 울어대던 까마귀 녀석들

 

진짜 사방천지에 비둘기가 있듯이 일본에는 까마귀 참 많다. 덩치도 커서 한번 날개짓하면 움찔~

 

 

 

 

 

 

 

 

 

 

 

 

 

 

 

 

 

 

 

 

 

 

 

 

 

 

 

 

 

 

 

 

 

 

 

 

 

 

 

 

 

 

 

 

 

 

 

 

 

 

 

 

 

 

 

 

 

 

 

 

 

 

 

하늘만 더 맑았더라면 좋았을텐데 아쉽네

 

 

 

 

 

 

 

 

 

단체로 대회에 나오셨는지 그림을 그리고 계시던데 실력들이 정말 좋으시더라.

 

사진 한장 부탁드릴까 하다가 괜히 집중하고 계시는데 방해될 것 같아서 그냥 멀리서 찍고 돌아섰다.

 

 

 

 

 

 

 

 

 

 

 

 

 

 

 

 

 

 

 

 

 

 

 

 

 

 

 

 

 

 

 

 

 

 

 

 

그렇게 대충 공원을 둘러보고 기치조지쪽으로

 

 

 

 

 

 

 

 

 

 

 

 

 

 

 

 

 

 

 

 

 

 

 

 

 

 

 

 

 

 

 

 

 

 

 

 

얘는 전날 심하게 과음한 듯~ㅋㅋ

 

점점 늘어지는 것 같네

 

 

 

 

 

 

 

 

 

여기도 벌써 크리스마스 준비하는 상점들이 꽤 있었고

 

 

 

 

 

 

 

 

 

기치조지 역 근처에는 돈키호테가 있는데 항상 생각하는 것이지만 이런 수조가 왜 있는지 모르겠네

 

 

 

 

 

 

 

 

 

 

 

 

 

 

 

 

 

 

전에 뉴스에서 본 것 같은데 백화점이 매출 부진으로 폐점했다고 봤는데 그 자리에 유니클로가 들어왔더라.

 

가격은 지금 국내와 크게 차이는 없어서 가격적인 메리트는 크게 없는 듯 싶었고

 

다만 국내에 없는 옷들이 좀 있는 것 같았던 느낌

 

 

 

 

 

 

 

 

 

4월에 갔을 때 결국 못 갔던 후타츠노키(ふたつの木)에 다시 가볼 생각으로 부지런히 걸었다.

 

 

 

 

 

 

 

 

 

 

 

 

 

 

 

 

 

 

 

 

 

 

 

 

 

 

 

 

 

 

 

 

 

 

 

 

 

 

 

 

 

 

 

 

 

생각해보면 기치조지도 다이칸야마처럼 아기자기한 것들이 많아서 여자들이 오면 좋을 듯 싶더라.

 

나야 뭐...

 

 

 

 

 

 

 

 

 

 

 

 

 

 

 

 

 

 

드디어 도착!

 

오픈 시간인 12시에 맞춰서 도착했다.

 

 

 

 

 

 

 

 

 

마침 12시에 개점이라고 되어 있어서 잔뜩 기대하면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갑자기 임시휴업으로 바뀜... 혹시나 해서 주위를 둘러보고 다시 왔는데 그대로...

 

결국 전날의 꼬임이 이 날까지 이어지고 말았다. ㅠㅜ 기치조지는 나랑 안 맞나보다. 

 

 

 

 

 

 

 

 

다른 집들은 담장이 있었는데 담장없는 집이 있길래 찍어봤다.

 

차는 폴로였던 것 같은데... 이거 보니 골프사고 싶어진다~ㅎㅎ

 

 

 

 

 

 

 

 

 

근처에 도너츠로 유명한 하랏파(はらっぱ)

 

그런데 이름이 살짝 바뀌었다. 게다가 간단하게 차와 도너츠를 같이 먹을 수 있는 공간이 있었는데 없어졌다...

 

여지없이 이 날도 제대로 꼬임...

 

결국 아무 것도 해보지 못하고 기치조지 상점가 쪽을 돌아갔다. 진짜 이렇게 짜맞추기도 힘들 듯~ㅋㅋ

 

 

 

 

 

 

 

 

 

 

 

 

 

 

 

 

 

 

 

 

 

 

 

 

 

 

 

진짜 운동 잘되게 나온 오프로드 자전거~

 

 

 

 

 

 

 

 

 

 

 

 

 

 

 

 

 

 

crafz라고 하는 종이로 만든 시계 판매하는 곳을 전에 바로 앞에 있었는데 결국 못 찾아서 포기했었는데

 

이번에는 제대로 확인하고 안으로 들어갔는데...

 

 

 

 

 

 

 

 

 

매주 휴일이 화요일과 수요일로 바뀜~ 진짜 로또라도 사야할 판이었다.

 

기치조지는 그냥 다 포기하고 배도 고프기도 해서 괜히 다른 곳 찾다가 또 같은 꼴 날 것 같아서

 

그냥 멘치가츠로 유명한 사토 정육점으로

 

설마 이곳도???

 

 

 

 

 

'Bon voy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쿄여행 넷째날 (1)  (0) 2014.11.25
11월 도쿄여행 셋째날 (2)  (0) 2014.11.19
11월 도쿄여행 셋째날 (1)  (0) 2014.11.18
11월 도쿄여행 둘째날 (3)  (0) 2014.11.17
11월 도쿄여행 둘째날 (2)  (0) 2014.11.14
11월 도쿄여행 둘째날 (1)  (0) 2014.11.14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2013년 8월 도쿄여행 다섯째날 (1) - 미타카 지브리 미술관 -

Bon voyage 2013.08.18 22:56

지브리 미술관은 오전 10시에 예약을 해놔서 그리 멀지 않은 거리이기도 하고 해서 아침에 느긋하게 일어났다

 

 

 

 

 

 

 

누군가에게는 어디를 가는게 설레일 수도 있지만 다른 누군가에게는 그저 일상생활인가보다

 

 

 

 

 

 

 

 

 

아무튼 아침부터 늦장부리다가 10시 10분 전에 도착하고 말았다. 

 

 

 

 

 

 

 

 

 

그래서 버스를 타고 갈까 생각했었는데 줄 서 있는 것 보고 그냥 걸어가기로~

 

 

 

 

 

 

 

 

 

 

생각보다 줄 서 있는 사람들이 많았다.

 

하긴... 생각해보니 직접 예약해볼께 했는데 예약 시작하는 7월 10일이었나? 갑자기 사이트가 느려지더니 순식간에 예매완료~!

 

역시나 지브리 미술관의 인기는 여전하구나 싶었다. 최근에 새로 개봉한 영화도 있고 했으니

 

 

 

 

 

 

 

 

 

 

 

 

 

 

 

 

 

 

날이 좀 더워서 그렇지 걸어가는 것도 생각보다 오래걸리지 않고 걸어가면서 주변 사진 좀 찍고 싶어서 느긋하게 걸어갔다.

 

도착하기 전에 조사해보니 예약한 시간 이후 30분까지는 입장이 가능했으니까.

 

 

 

 

 

 

 

 

 

아침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상당히 한적한 동네였다.

 

 

 

 

 

 

 

 

 

걸어가다가 이상한 걸 발견했다.

 

일부러 저렇게 올려놓기도 힘들텐데... 그것도 아이신발을... 지금 다시 생각해봐도 왜 이렇게 놓여져 있는지 이해할 수가 없더라~ 

 

 

 

 

 

 

 

 

 

자~ 1100m 밖에 남지 않았다~! 

 

 

 

 

 

 

 

 

 

이날도 역시나 아침부터 무지 더웠지만 그래도 이렇게 나무잎들이 우거진 곳이라 운치도 있고 그늘도 있으니 견딜만 하더라.

 

 

 

 

 

 

 

 

 

 

 

 

 

 

 

 

 

 

 

 

 

 

 

 

 

 

 

 

 

 

 

 

 

 

 

 

 

 

 

 

 

 

 

 

 

 

 

 

 

 

 

 

 

 

얼추 800m 정도를 걸어가면 삼거리가 나오는데 여기서는 금방 갈 수 있다.

 

 

 

 

 

 

 

 

 

 

 

 

 

 

 

 

 

 

 

 

 

 

 

 

 

 

 

10여분 정도를 걸어서 지브리 미술관에 도착!

 

 

 

 

 

 

 

 

 

 

 

 

 

 

 

 

 

 

입구에 들어서면 토토로가 반갑게(?!) 맞이해준다

 

 

 

 

 

 

 

 

 

 

 

 

 

 

 

 

 

 

10시가 조금 넘어서 도착했었는데 계속 입장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더라.

 

 

 

 

 

 

 

 

 

 

 

 

 

 

 

 

 

 

 

이렇게 간이 천막에도 캐릭터들을 그려놓았다.

 

 

 

 

 

 

 

 

 

 

 

 

 

 

 

 

 

 

 

 

 

 

 

 

 

 

 

위를 올려보니 이미 옥상까지 올라간 사람들도 있었고

 

 

 

 

 

 

 

 

 

 

 

 

 

 

 

 

 

 

직접 보면 확실히 미술관 외관도 지브리다운 디자인이다.

 

 

 

 

 

 

 

 

 

혹시 모르니 티켓 확인을 위해서 여권을 가져가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예전에 같을 때는 여권과 같이 확인했는데 이번에는 티켓 교환증만 확인하고... 뭐 준비해서 나쁠 건 없으니

 

 

 

 

 

 

 

 

 

그렇게 입구에서 교환받은 티켓~ 지브리 작품들 필름이 들어 있는 티켓이라서 어뗜 작품의 어떤 장면을 받을 수 있을까 기대하는 것도 또 다른 재미~

 

나는 이날 마녀 배달부 키키가 빗자루를 타고 날아가는 장면을 받았다.

 

그런데 정작 마녀 배달부 키키는 본 적이 없네~

 

일단 실내는 촬영금지이다. 그까짓거 찍을 수 었어! 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곳곳에 직원들이 있으니 그냥 눈으로 즐기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예전에 왔을 때와 약간 변한 것도 있고 그대로인 것도 있었다.

 

확실히 지브리 미술관은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누구나 지브리 작품들을 즐길 수 있는 그런 곳인 것 같다.

 

지브리 미술관을 나올 때까지 나 역시 아이처럼 즐거웠으니~^^

 

 

 

 

 

 

 

 

 

그렇게 미술관 안을 다 돌아보고 옥상으로 올라갔다.

 

 

 

 

 

 

 

 

 

이 녀석 사진 한번 찍어보려고~

 

 

 

 

 

 

 

 

 

 

 

 

 

 

 

 

 

 

 

 

 

 

 

 

 

 

 

오후쯤에 가면 더 괜찮은 사진을 찍을 수 있을텐데 조금 아쉽더라.

 

사람들이 같이 사진찍으려고 줄을 서 있기도 하니 사람없을 타이밍 잡기도 힘들었고...

 

 

 

 

 

 

 

 

 

 

 

 

 

 

 

 

 

 

지브리 작품이다보니 디테일 하나는 정말 훌륭한 듯~

 

 

 

 

 

 

 

 

 

 

 

 

 

 

 

 

 

 

10시 타임 입장이 마감됐는지 입구는 한산했다.

 

 

 

 

 

 

 

 

 

그렇게 다시 내려오고~

 

 

 

 

 

 

 

 

 

 

 

 

 

 

 

 

 

 

그리고 한쪽에는 까페도 있다.

 

 

 

 

 

 

 

 

 

 

 

 

 

 

 

 

 

 

식사를 할 수도 있고 마실 것도 있고~ 

 

 

 

 

 

 

 

 

 

지브리에서 운영하는 것 치고는 생각보다 가격이 비싸지 않으니 한번 가보는 것도 나쁘진 않을 듯~

 

 

 

 

 

 

 

 

 

 

 

 

 

 

 

 

 

 

수도꼭지도 앙증맞다~

 

 

 

 

 

 

 

 

 

붉은 돼지 캐릭터 모기향 피우는 통~ㅋㅋ

 

작품에서도 담배를 피우니 잘 어울리는 악세사리이다.

 

 

 

 

 

 

 

 

 

 

 

 

 

 

 

 

 

 

 

 

 

 

 

 

 

 

 

 

 

 

 

 

 

 

 

 

까페 아래층에도 이런 것이 있다. 이거 어디에서 나온건가???

 

 

 

 

 

 

 

 

 

건물 밖에도 구석구석 캐릭터들이 있으니 찾는 재미도 쏠쏠할 듯~

 

 

 

 

 

 

 

 

 

 

 

 

 

 

 

 

 

 

 

 

 

 

 

 

 

 

 

 

 

 

 

 

 

 

 

 

그렇게 미술관을 둘러보고 나왔다.

 

지브리 미술관에서 미타카 역보다 기치조지 역이 가까우니 이노가시라 공원쪽으로 걸어가기로~

 

 

 

 

 

 

 

 

 

 

 

 

 

 

 

 

 

 

어김없이 자판기에서 뽑은 음료수~

 

 

 

 

 

 

 

 

 

오랜만에 매미도 보고~

 

사실 아침식사를 '고독한 미식가'에서 나왔던 가게들이 몇 개 있어서 미타카 역 근처에 해결하려고 했는데

 

전부 오픈하는 시간이 11시 이후라서 어쩔 수 없이 아침은 먹지 않고 기치조지 역 근처에 해결할 수 밖에 없었다.

 

음... 여행의 또 다른 묘미는 먹는 것인데... 

 

아무튼 기치조지 상점가를 둘러보러 이노가시라 공원쪽으로 향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