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너스포트'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8.12.14 2018년 12월 도쿄여행 셋째날 (1) - 오다이바 -
  2. 2015.12.15 도쿄여행 넷째날 (1)
  3. 2012.12.31 2012 겨울 도쿄여행 셋째날 (5) - 다이바잇쵸메 & 비너스포트 -

2018년 12월 도쿄여행 셋째날 (1) - 오다이바 -

Bon voyage 2018.12.14 21:46

월요일 아침...

 

아침에 일찍 팀랩 보더리스 전시회를 보러 오다이바로~

 

 

 

 

 

 

 

 

 

 

 

 

 

 

아침이라서 한산한 느낌이었다.

 

중국여행객들이 제법 많았고 살짝 봤더니만 드럭스토어는 슬쩍슬쩍 확인하는 모습도 보이고

 

여전히 구매들을 많이 하나보다.

 

아무튼 비너스 포트는 나중에 보기로 하고 팀랩 보더리스 전시회 티켓 끊으러 이동~

 

 

 

 

 

 

 

 

 

 

 

 

 

 

 

 

 

 

 

 

 

 

 

 

 

 

 

 

 

 

분명 전날까지 티켓이 여유가 있어서 미리 예매도 하지 않고 갔는데...

 

월요일 아침부터 줄 서 있는 걸 보고 기다릴까 생각하고 있었는데 계단 아래 사람들보니 답이 안 나옴...

 

아쉽지만 전시회는 패스~ 이거 꼭 가보고 싶었던 전시회인데 아쉽다.

 

 

 

 

 

 

 

 

 

 

여전히 개장 전이라서 그냥 비너스 포트만 둘러보기로

 

 

 

 

 

 

 

 

 

 

 

 

 

 

 

 

 

 

 

 

 

 

 

 

 

 

 

 

 

 

 

 

 

 

 

 

 

 

 

 

 

 

 

 

 

 

 

 

 

 

 

 

 

 

 

 

 

 

 

 

 

 

 

 

 

 

 

 

 

 

분수광장이 어느 해보다 화려한 느낌이더라.

 

 

 

 

 

 

 

 

 

 

 

 

 

 

 

 

 

 

 

 

 

 

 

 

 

 

 

 

 

 

 

 

 

 

 

 

 

 

 

 

 

 

 

 

 

 

 

 

 

 

 

 

 

 

 

 

 

 

 

 

비너스포트는 쇼핑하기도 참 좋지만

 

천장을 하늘처럼 꾸며놔서 그냥 걷기만 해도 좋은 곳이다.

 

뭐랄까 집에 돌아갈 때 저녁놀을 보면서 돌아가는 느낌? 뭔가 아련한 느낌이라서 좋다.

 

 

 

 

 

 

 

 

 

 

윗층에 아디다스랑 나이키 아울렛이 있어서 가보고 딱히 눈에 들어오는 건 없어서 바로 건담베이스로~

 

 

 

 

 

 

 

 

 

 

근래에 도쿄는 여행하러 제법 왔었지만 RX-78에서 유니콘 건담으로 바뀐 이후로는 처음 와보는 것 같다.

 

건담에 크게 관심이 많은 편은 아니라서 '뭐 나중에 다시 오면 가보지 뭐~'라는 생각에 그런 것 같네

 

처음 RX-78이 세워졌을 때에는 오다이바에 발을 디딜 수 없을 정도로 사람들도 많았고

 

시즈오카에 까지 가서 봤었는데... 뭐든 익숙해지면 마음이 좀 느슨해져서 그런가? 아무튼 유니콘은 리뉴얼 후 처음 봄

 

 

 

 

 

 

 

 

 

 

뒷태도 멋지다!

 

 

 

 

 

 

 

 

 

 

HIRM 레드 프레임은 이미 구입을 해놔서 구지 건담베이스까지 올라갈 필요는 없었는데

 

전시회를 못 본 관계로 시간이 있어서 올라가봤다. 올라가면서도 그냥 돌아갈까, 올라갈까 고민 ㅋㅋ

 

 

 

 

 

 

 

 

 

 

다이버 시티 내부의 매장들도 참 볼거리가 많은데...

 

딱히 구입하려는 것이 있는 게 아니면 쇼핑은 거의 하질 않는 편이라서...

 

아무튼 올라가면서 좀 봤는데 아이쇼핑이라도 제법 괜찮은 곳인 것 같다.

 

 

 

 

 

 

 

 

 

 

건담 베이스도 리뉴얼 된 건 알고 있었는데

 

안에 있었던 라이트닝 건담이랑 코어 파이터는 치운 듯~ㅋ

 

 

 

 

 

 

 

 

 

 

 

 

 

 

 

 

 

 

 

 

 

 

 

 

 

 

 

 

 

 

 

 

 

 

 

 

 

 

 

 

 

 

 

 

 

 

 

 

 

 

 

 

 

 

 

 

 

 

 

 

 

 

 

 

 

 

 

 

 

 

구지 구입을 하지 않아도 볼거리가 더 많아져서 좋은 것 같다.

 

 

 

 

 

 

 

 

 

 

이번 새로운 건담이 나왔는데 페넥스 건담이랑 싸우는 기체였던 것 같은데

 

덴드로비움 비슷한 장비를 사용하는 것 같음

 

 

 

 

 

 

 

 

 

 

HIRM 레드 프레임도 전시해놨더라.

 

오늘 데칼까지 다 붙였는데 온라인에서 봤던 뭐랄까 육중한 모습에 좀 고민했었는데

 

만들어 보고 나니 비율이나 볼룸감도 제법 좋았다.

 

발바토스처럼 메탈릭 코팅도 아닌데 메탈 부품이 생각보다 적음...

 

반다이 레드 프레임 전 라인업 중에서는 프로포션이 가장 좋지 않을까 싶네.

 

 

 

 

 

 

 

 

 

 

나중에 발라토스 루프스나 좀 내줬으면 좋겠다~

 

 

 

 

 

 

 

 

 

 

건담 베이스 한정 골드코팅 유니콘

 

 

 

 

 

 

 

 

 

 

 

 

 

 

 

 

 

 

 

 

에코프라는 여전히 계속 판매중

 

 

 

 

 

 

 

 

 

 

 

 

 

 

 

 

 

 

 

 

 

 

 

 

 

 

 

 

 

 

 

 

 

 

 

 

 

 

 

 

나중에 견학 한번 가보고 싶다.

 

 

 

 

 

 

 

 

 

 

 

 

 

 

 

 

 

 

 

 

 

 

 

 

 

 

 

 

 

 

 

 

 

 

 

 

 

 

 

 

한정 상품들이 제법 있었는데 좀 살까 고민하다가 그냥 패스~ㅋㅋ

 

역시 건담 체질은 아닌 듯~

 

적당히 둘러보고 다시 유리카모메로~

 

 

 

 

 

 

 

 

 

 

운 좋게 앞자리가 비어서 사진 좀 찍으면서 돌아감~

 

 

 

 

 

 

 

 

 

 

 

 

 

 

 

 

 

 

 

 

 

 

 

 

 

 

 

 

 

 

한번 가보고 싶은 돈까스가게가 있어서 닌교쵸로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도쿄여행 넷째날 (1)

Bon voyage 2015.12.15 01:07

전날은 왠지 피곤한 느낌이 많았는데 이 날은 생각보다 몸이 좀 가벼운 느낌이라서 일찍 오다이바로 갔다.

 

사실 딱히 볼 것은 없었는데 오다이바 한정 건담을 부탁받은 것이 있어서 겸사겸사 갔다왔다.

 

 

 

 

 

 

 

아침이라서 그런지 꽤 한산했다.

 

 

 

 

 

 

 

 

 

사람도 없어서 이번에도 맨 앞자리에~

 

 

 

 

 

 

 

 

 

날씨가 썩 좋은 편은 아니라서 비가 오는 거 아닌가 싶었는데 다행히 비는 오지 않음

 

 

 

 

 

 

 

 

 

 

 

 

 

 

 

 

 

 

 

 

 

 

 

 

 

 

 

 

 

 

 

 

 

 

 

 

일단 비너스포트 먼저 가보기로 했다.

 

 

 

 

 

 

 

 

 

큰 주차장에서 경주 행사라도 하는지 분주하더라.

 

음.. 이런데서 인라인타면 딱 좋을텐데~

 

 

 

 

 

 

 

 

 

 

 

 

 

 

 

 

 

 

아침이라 그런지 돌아다니기 민망할 정도로 조용하더라.

 

 

 

 

 

 

 

 

 

 

 

 

 

 

 

 

 

 

 

 

 

 

 

 

 

 

 

 

 

 

 

 

 

 

 

 

 

 

 

 

 

 

 

 

 

 

 

 

 

 

 

 

 

 

 

 

 

 

 

 

 

 

 

 

 

 

 

 

 

 

 

 

딱히 눈에 들어오는 건 없었고 나이키 매장에서 코비10 로우 엘리트를 국내보다 8만원이나 싸게 팔아서 심각하게 고민했는데 그냥 돌아왔다.

 

사이즈도 있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좀 아쉽긴하다. 코비11 디자인이 좀 별로라서~ㅋㅋ

 

 

 

 

 

 

 

 

 

 

 

 

 

 

 

 

 

 

 

 

 

 

 

 

 

 

 

 

 

 

 

 

 

 

 

 

첫 전시부터 시즈오카 전시에 그 이후로는 계속 오다이바에서 전시 중인 RX-78

 

처음에는 사람들이 정말 많았었는데 이제는 그냥 흔한 전시물이 된 것 같은 느낌. 크리스마스도 다가오고하니 저녁에 라이트 켜놓을 때 가보는 것도 좋을 듯~

 

 

 

 

 

 

 

 

 

 

 

 

 

 

 

 

 

 

부탁받았던 제타건담이 품절...

 

품절되고 12월 하순 입고라고 했는데 월말에 또 갔다오라고 함 ㅋㅋ

 

뭐, 또 가고 싶긴 하지만~^^

 

 

 

 

 

 

 

 

 

유니콘 최종결전 버젼은 이렇게 생겼더라.

 

건담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데 이상하게 유니콘은 땡긴다.

 

 

 

 

 

 

 

 

 

다시 돌아갈 때쯤에는 하늘이 맑아지고 있었다.

 

이런 날은 해질 때 진짜 하늘 예쁜데... 역시 여행은 타이밍 아닌가 싶다.

 

 

 

 

 

 

 

 

 

아무튼 조카 선물 살 것도 있어서 아키하바라로 왔는데

 

개찰구 나가기 전에 에바와 엡손 콜라보레이션을 한 시계를 판매하고 있었다.

 

5분만에 방전되려나? ㅋㅋ

 

 

 

 

 

 

 

 

 

 

 

 

 

 

 

 

 

 

 

 

 

 

 

 

 

 

 

 

 

 

 

 

 

 

 

 

 

 

 

 

 

 

 

 

 

 

 

 

 

 

 

 

 

 

 

 

 

 

 

 

 

 

 

 

 

 

 

 

 

 

 

 

 

 

 

 

 

 

 

 

반다이 쇼룸에서 다른 건 별로 관심이 없는데 이건 좀 괜찮은 듯~ 완전 복고풍 피규어

 

 

 

 

 

 

 

 

 

 

 

 

 

 

 

 

 

 

이것도 그렇고 레드프레임 메탈빌드 시리즈는 꽤 퀄리티가 좋던데 가격이 문제~

 

 

 

 

 

 

 

 

 

 

 

 

 

 

 

 

 

 

아카하바라답게 캐릭터로 크리스마스 분위기 연출~

 

 

 

 

 

 

 

 

 

 

 

 

 

 

 

 

 

 

개인적으로 아쉬운 건 너무 미소녀 풍이 많다는 거

 

예전에는 이 정도는 아니었는데 말이지...

 

 

 

 

 

 

 

 

 

점점 날씨는 맑아지고 있었다.

 

 

 

 

 

 

 

 

 

아키하바라 오면 항상 가게되는 곳

 

 

 

 

 

 

 

 

 

 

 

 

 

 

 

 

 

 

이거 보고 전날 츠루야에서 나왔던 공기밥이 생각나서 움찔~

 

 

 

 

 

 

 

 

 

잘 먹었습니다~

 

 

 

 

 

 

 

 

 

아키하바라에서 조카녀석 선물러 실바니안 패밀리를 사려고 했는데 미리 봐뒀던 시리즈가 없어서 신바시쪽에 있는 하쿠힌칸 토이파크에서 전부 구입!

 

그리고 유니콘 만큼이나 이상하게 땡겼던 발바토스 1/100도 같이 구입하고 다시 호텔로~

 

실바니안 패밀리 박스가 너무 커서 돌아다닐 수가 없었음~ㅡ,.ㅡa

 

그러고 보니 1층에 있었던 스시잔마이가 없어졌다. 음... 생각보다 장사가 덜 되었나보다...

 

이런거 보면 괜시리 신경쓰인다.

 

 

 

 

 

'Bon voy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쿄여행 마지막 날  (0) 2015.12.16
도쿄여행 넷째날 (2)  (0) 2015.12.15
도쿄여행 넷째날 (1)  (0) 2015.12.15
도쿄여행 셋째날  (0) 2015.12.13
도쿄여행 둘째날 (2)  (0) 2015.12.13
도쿄여행 둘째날 (1)  (0) 2015.12.12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2012 겨울 도쿄여행 셋째날 (5) - 다이바잇쵸메 & 비너스포트 -

Bon voyage 2012.12.31 16:44

비는 계속 오고 여기저기 돌아다니기도 귀찮고 해서 그냥 다이바역으로 갔다.

 

근처에서 가장 가까운 덱스도쿄 비치에 있는 다이바잇쵸메 구경하러~

 

 

 

 

 

 

흡사 내가 어렸을 때 동네를 연상시킬만큼 옛 향수가 듬뿍 담겨 있는 상점들이 많은 곳이다.

 

 

 

 

 

 

 

 

 

 

 

 

 

 

 

 

 

 

흔히 불량식품이라고 불리던 것들도 수북히 쌓여 있고~

 

 

 

 

 

 

 

 

 

아! 이 삼륜차는 아키하바라에서 봤던 그것!

 

 

 

 

 

 

 

 

 

아직 이런 아이스크림 냉장고가 많긴 해도 이렇게 허르슴한 냉장고를 보면 냉장고에 턱 받치고 고르던 생각이

 

 

 

 

 

 

 

 

 

요즘도 이런 다이얼 전화를 쓰고 있는 곳이 있을까 모르겠다.

 

 

 

 

 

 

 

 

 

이발소는 똑같네~

 

 

 

 

 

 

 

 

 

복불복 뽑기 상자~ 다들 신나게 흔들어보고 고르고 있더라는~

 

진짜 PSP나 NDS가 들어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역시나 이곳도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고 있었다.

 

 

 

 

 

 

 

 

 

옛날 분식점 같은 느낌?

 

 

 

 

 

 

 

 

 

 

 

 

 

 

 

 

 

 

 

 

 

 

 

 

 

 

 

 

 

 

 

 

 

 

 

 

좀 더 안으로 들어가봤다.

 

 

 

 

 

 

 

 

 

 

신라면 발견!!!! 한개에 400엔~ 비싸다!!!

 

 

 

 

 

 

 

 

 

앙증맞은 고양이 손 스트랩~

 

 

 

 

 

 

 

 

 

이렇게 옛날 과자를 파는 것을 그대로 재현해놓은 것도 있다.

 

 

 

 

 

 

 

 

 

 

 

 

 

 

 

 

 

 

 

 

 

 

 

 

 

 

 

 

 

 

 

 

 

 

 

 

 

 

 

 

 

 

 

 

 

 

 

 

 

 

 

 

 

 

 

 

 

 

 

타코야키 관련 상품을 파는 곳 같았는데... 오다이바에서 타코야키가 유명했나???

 

 

 

 

 

 

 

 

 

이거보니 완전 오사카 온 느낌~ 다시 가고 싶다~

 

 

 

 

 

 

 

 

 

 

 

 

 

 

 

 

 

 

 

 

 

 

 

 

 

 

 

 

 

 

 

 

 

 

 

 

 

 

 

 

 

 

 

 

 

 

최근 영화로 개봉예정이라서 그런지 원피스 관련 제품들도 은근히 많더라.

 

 

 

 

 

 

 

 

 

 

 

 

 

 

 

 

 

 

 

 

 

 

 

 

 

 

 

 

 

 

 

 

 

 

 

 

 

 

 

 

 

 

 

 

 

로드러너~ '미미~'하는 소리가 들려~

 

 

 

 

 

 

 

 

 

 

 

 

 

 

 

 

 

 

좀 황당한 악세사리... 틀니인가???

 

 

 

 

 

 

 

 

 

그렇게 대충 둘러보고 아오바역에서 내려서 비너스포트로 이동했다.

 

유리카모에는 비용이 싼 편이 아니라서 3번 정도만 타고 충분히 본전을 뽑을 수 있다.

 

 

 

 

 

 

 

 

 

 

 

 

 

 

 

 

 

 

비너스포트 역시 상점가이기 때문에 딱히 찍을만한 것은 많지 않다. 그저 나름 일루미네이션을 해놔서 구경하러 왔을 뿐~

 

 

 

 

 

 

 

 

 

 

 

 

 

 

 

 

 

 

 

 

 

 

 

 

 

 

가장 유명한 분수광장~

 

 

 

 

 

 

 

 

 

 

 

 

 

 

 

 

 

 

 

 

 

 

 

 

 

 

 

노래까지 흘러나오면서 그런지 분위기도 좋더라. 

 

 

 

 

 

 

 

 

 

 

 

 

 

 

 

 

 

 

 

 

 

 

 

 

 

 

 

 

 

 

 

 

 

 

 

 

 

 

 

 

 

 

 

 

 

상점가들도 크리스마스 장식으로 잘 꾸며놨고

 

 

 

 

 

 

 

 

 

 

 

 

 

 

 

 

 

 

 

 

 

 

 

 

 

 

 

중간중간에는 캐리커쳐를 그려주는 사람들이 있었다. 물론 공짜는 아니지~ 

 

 

 

 

 

 

 

 

 

 

 

 

 

 

 

 

 

 

 

종모양 비슷하게 보였던 장식~ 다른 조명이 꺼지고 원래 비너스포트의 천정과 잘 어울리더라는

 

 

 

 

 

 

 

 

 

2층에서도 분수광장 좀 찍어보고~

 

 

 

 

 

 

 

 

 

 

 

 

 

 

 

 

 

 

 

 

 

 

 

 

 

 

 

 

 

 

 

 

 

 

 

 

 

 

 

 

 

 

 

 

 

역시나 여기저기 크리스마스 장식들

 

 

 

 

 

 

 

 

 

비너스포트의 장점은 이게 아닌가 싶다. 어둡고 나름 분위기 있는 곳이지만 천장을 이렇게 해놓지 않았으면 꽤 답답했을텐데

 

천장을 보니 꽤 차분하게 쇼핑을 즐길 수 있게 해준다.

 

 

 

 

 

 

 

 

 

 

 

 

 

 

 

 

 

 

그렇게 비너스포트를 보고 밖으로 나와서 바로 옆에 있는 메가웹쪽으로 이동했다.

 

 

 

 

 

 

 

 

 

어라? 자동차들만 있는 줄 알았는데 윈피스 해적선 모형도 있더라.

 

 

 

 

 

 

 

 

 

 

 

 

 

 

 

 

 

아이들이 들어가서 놀 수 있게 해놔서 신났을 듯~ 어렸을 때는 무언가를 탈 수 있는 것만큼 기분 좋은 일은 없으니까~^^

 

 

 

 

 

 

 

 

 

 

 

 

 

 

 

 

 

 

전시되어 있는 차들은 전부 내부를 볼 수 있고 앉아볼 수도 있다.

 

 

 

 

 

 

 

 

 

2층으로 올라갔다가 한장 더 찍어보고~

 

 

 

 

 

 

 

 

 

 

 

 

 

 

 

 

 

 

렉서스 매장도 있길래 사진만 몇 장~

 

 

 

 

 

 

 

 

 

 

 

 

 

 

 

 

 

 

 

 

 

 

 

 

 

 

 

현악기 소리가 들리길래 봤더니만 이렇게 미니 콘서트를 하고 있어서 잠시 감상~ 돈 안들이고 횡재~^^

 

 

 

 

 

 

 

 

여러종류의 미니카가 매달려 있어서 하나 가져갈까? 생각했다~ㅋㅋ

 

이렇게 오다이바는 대충 둘러보고 저녁 때는 친구들을 만나기 위해서 다시 호텔로 돌아갔다.건담 프론트에서 샀던 것들을 계속 들고 다니는 것도 좀 불편했고

 

이번 여행은 어딘가를 둘러보는 것보다 친구들을 만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아무튼 다시 친구들 만날 생각에 기분이 들떴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