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가시라 공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11.18 11월 도쿄여행 셋째날 (1)
  2. 2013.08.19 2013년 8월 도쿄여행 다섯째날 (2) - 이노가시라 공원 & 기치조지 상점가 -

11월 도쿄여행 셋째날 (1)

Bon voyage 2014.11.18 01:24

전날은 영~ 찜찜한게 참 많아서 그런지 이 날도 좀 불안했는데 여지없이 계속 되었다.

 

솔직히 미타카는 지브리 박물관 갈 거 아니면 갈 일이 없는 곳이긴한데 지브리 박물관까지 걸어가는 길이 좋아서 미타카에 내렸다.

 

 

 

 

 

 

 

날씨가 영 좋지 않았고 제법 쌀쌀해서 그런지 사람들이 그다지 많지는 않더라.

 

 

 

 

 

 

 

 

 

아마 적당히 따뜻한 날이었다면 지브리 박물관을 가려고 버스 정류장에 줄 서 있는 사람이 많았을텐데...

 

확실히 가을은 가을인가보다 생각

 

 

 

 

 

 

 

 

 

딱히 지브리 박물관을 갈 것은 아니었지만 항상 이 한적한 길을 걷는 것이 좋았다.

 

 

 

 

 

 

 

 

 

 

 

 

 

 

 

 

 

 

 

 

 

 

 

 

 

 

 

 

 

 

 

 

 

 

 

 

 

 

 

 

 

 

 

 

 

날씨는 춥지만 아이들은 밖으로 나오는 것이 마냥 좋았나보다

 

 

 

 

 

 

 

 

 

 

 

 

 

 

 

 

 

 

 

 

 

 

 

 

 

 

 

 

 

 

 

 

 

 

 

 

 

 

 

 

 

 

 

 

 

 

 

 

 

 

 

 

 

 

기치조지가 가장 살고 싶은 곳으로 뽑힌 이유를 조금은 알 것 같은 느낌...

 

뭔가 평온한 느낌도 있고 상점가 쪽은 또 의외로 생기넘치는 곳이다보니 그러지 않은가 싶은 생각도 들고

 

 

 

 

 

 

 

 

 

단풍이라도 있지 않을까 싶어서 이노가시라 공원으로 가는데

 

확실히 일본은 자전거 진짜 많이 사용하는 듯~

 

 

 

 

 

 

 

 

 

 

 

 

 

 

 

 

 

 

아쉽지만 붉게 물든 모습은 볼 수가 없었다.

 

 

 

 

 

 

 

 

 

그래도 바람에 흔들리는 나무소리에 떨어진 낙엽들 밟으면서 잠시나마 도시라는 걸 잊을 수 있는 것도

 

또 하나의 매력 아닌가 싶다.

 

 

 

 

 

 

 

 

 

 

 

 

 

 

 

 

 

 

아침부터 공원산책 나온 가족들

 

유모차를 끌던 가장의 표정이 썩 좋지만은 않더라~^^ 아마 모든 가장이 다 그러지 않나 싶은 느낌

 

 

 

 

 

 

 

 

 

이거 참 오랜만에 보는 것 같다.

 

 

 

 

 

 

 

 

 

연신 울어대던 까마귀 녀석들

 

진짜 사방천지에 비둘기가 있듯이 일본에는 까마귀 참 많다. 덩치도 커서 한번 날개짓하면 움찔~

 

 

 

 

 

 

 

 

 

 

 

 

 

 

 

 

 

 

 

 

 

 

 

 

 

 

 

 

 

 

 

 

 

 

 

 

 

 

 

 

 

 

 

 

 

 

 

 

 

 

 

 

 

 

 

 

 

 

 

 

 

 

 

하늘만 더 맑았더라면 좋았을텐데 아쉽네

 

 

 

 

 

 

 

 

 

단체로 대회에 나오셨는지 그림을 그리고 계시던데 실력들이 정말 좋으시더라.

 

사진 한장 부탁드릴까 하다가 괜히 집중하고 계시는데 방해될 것 같아서 그냥 멀리서 찍고 돌아섰다.

 

 

 

 

 

 

 

 

 

 

 

 

 

 

 

 

 

 

 

 

 

 

 

 

 

 

 

 

 

 

 

 

 

 

 

 

그렇게 대충 공원을 둘러보고 기치조지쪽으로

 

 

 

 

 

 

 

 

 

 

 

 

 

 

 

 

 

 

 

 

 

 

 

 

 

 

 

 

 

 

 

 

 

 

 

 

얘는 전날 심하게 과음한 듯~ㅋㅋ

 

점점 늘어지는 것 같네

 

 

 

 

 

 

 

 

 

여기도 벌써 크리스마스 준비하는 상점들이 꽤 있었고

 

 

 

 

 

 

 

 

 

기치조지 역 근처에는 돈키호테가 있는데 항상 생각하는 것이지만 이런 수조가 왜 있는지 모르겠네

 

 

 

 

 

 

 

 

 

 

 

 

 

 

 

 

 

 

전에 뉴스에서 본 것 같은데 백화점이 매출 부진으로 폐점했다고 봤는데 그 자리에 유니클로가 들어왔더라.

 

가격은 지금 국내와 크게 차이는 없어서 가격적인 메리트는 크게 없는 듯 싶었고

 

다만 국내에 없는 옷들이 좀 있는 것 같았던 느낌

 

 

 

 

 

 

 

 

 

4월에 갔을 때 결국 못 갔던 후타츠노키(ふたつの木)에 다시 가볼 생각으로 부지런히 걸었다.

 

 

 

 

 

 

 

 

 

 

 

 

 

 

 

 

 

 

 

 

 

 

 

 

 

 

 

 

 

 

 

 

 

 

 

 

 

 

 

 

 

 

 

 

 

생각해보면 기치조지도 다이칸야마처럼 아기자기한 것들이 많아서 여자들이 오면 좋을 듯 싶더라.

 

나야 뭐...

 

 

 

 

 

 

 

 

 

 

 

 

 

 

 

 

 

 

드디어 도착!

 

오픈 시간인 12시에 맞춰서 도착했다.

 

 

 

 

 

 

 

 

 

마침 12시에 개점이라고 되어 있어서 잔뜩 기대하면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갑자기 임시휴업으로 바뀜... 혹시나 해서 주위를 둘러보고 다시 왔는데 그대로...

 

결국 전날의 꼬임이 이 날까지 이어지고 말았다. ㅠㅜ 기치조지는 나랑 안 맞나보다. 

 

 

 

 

 

 

 

 

다른 집들은 담장이 있었는데 담장없는 집이 있길래 찍어봤다.

 

차는 폴로였던 것 같은데... 이거 보니 골프사고 싶어진다~ㅎㅎ

 

 

 

 

 

 

 

 

 

근처에 도너츠로 유명한 하랏파(はらっぱ)

 

그런데 이름이 살짝 바뀌었다. 게다가 간단하게 차와 도너츠를 같이 먹을 수 있는 공간이 있었는데 없어졌다...

 

여지없이 이 날도 제대로 꼬임...

 

결국 아무 것도 해보지 못하고 기치조지 상점가 쪽을 돌아갔다. 진짜 이렇게 짜맞추기도 힘들 듯~ㅋㅋ

 

 

 

 

 

 

 

 

 

 

 

 

 

 

 

 

 

 

 

 

 

 

 

 

 

 

 

진짜 운동 잘되게 나온 오프로드 자전거~

 

 

 

 

 

 

 

 

 

 

 

 

 

 

 

 

 

 

crafz라고 하는 종이로 만든 시계 판매하는 곳을 전에 바로 앞에 있었는데 결국 못 찾아서 포기했었는데

 

이번에는 제대로 확인하고 안으로 들어갔는데...

 

 

 

 

 

 

 

 

 

매주 휴일이 화요일과 수요일로 바뀜~ 진짜 로또라도 사야할 판이었다.

 

기치조지는 그냥 다 포기하고 배도 고프기도 해서 괜히 다른 곳 찾다가 또 같은 꼴 날 것 같아서

 

그냥 멘치가츠로 유명한 사토 정육점으로

 

설마 이곳도???

 

 

 

 

 

'Bon voy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쿄여행 넷째날 (1)  (0) 2014.11.25
11월 도쿄여행 셋째날 (2)  (0) 2014.11.19
11월 도쿄여행 셋째날 (1)  (0) 2014.11.18
11월 도쿄여행 둘째날 (3)  (0) 2014.11.17
11월 도쿄여행 둘째날 (2)  (0) 2014.11.14
11월 도쿄여행 둘째날 (1)  (0) 2014.11.14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2013년 8월 도쿄여행 다섯째날 (2) - 이노가시라 공원 & 기치조지 상점가 -

Bon voyage 2013.08.19 15:51

그렇게 얼추 지브리 미술관 구경을 하고 기치조지 상점가 쪽으로 향했다.

 

도보로 그리 멀지 않은 거리이기도 했고 중간에 있는 이노가시라 공원도 좀 볼까 생각해서~

 

 

 

 

 

 

 

이노가시라 공원 팻말을 보니 그냥 '고독한 미식가' 가 생각난다.

 

다람쥐도 그러져 있는 걸보니 공원 안에 꽤 많이 돌아다니는 듯~

 

 

 

 

 

 

 

 

 

 

 

 

 

 

 

 

 

 

 

 

 

 

 

 

 

 

 

덥긴했지만 잠시나마 이렇게 수풀 안을 걸어가면 향기도 좋고 바람이 조금만 불어도 시원하고 바람소리도 좋아서

 

더위를 잊을 수 있어서 좋더라.

 

 

 

 

 

 

 

 

 

 

 

 

 

 

 

 

 

 

 

 

 

 

 

 

 

 

 

이 공원 안에는 큰 호수가 있다.

 

 

 

 

 

 

 

 

 

 

 

 

 

 

 

 

 

 

이렇게 배를 탈 수도 있는데 이 더위에 타기는 무리고 

 

 

 

 

 

 

 

 

 

 

 

 

 

 

 

 

 

 

지붕이 있는 백조보트라면 가능할지도 모르겠네

 

 

 

 

 

 

 

 

 

지브리 표지판 좀 찍으려고 했는데 꼬마아이가 서 있어서 그냥 한장 찍었다.

 

개인적으로 여행할 때 사람들 사진이 적은 이유는 가급적이면 불미스러운 일을 피하기 위해서이다.

 

특히 일본의 경우는 아이들 사진은 부모의 허락없이는 찍지 않는게 좋으니 정 찍고 싶다면 아이 부모에게 양해를 구하는 것이 좋을 듯 싶다.

 

지금은 솔직히 어떤지 모르겠지만 이 때 아이의 부모도 내가 아이 사진을 찍는 줄 알고 썩 좋은 표정은 아니었다.

 

아무튼 의도치 않은 인물 사진으로 일어날 수 있는 불미스러운 일은 미리 피하는 것이 좋다.

 

아마 내가 그래서 아는 사람 아니면 인물 사진은 거의 없는 것 같다. 

 

 

 

 

 

 

 

 

 

아무튼 아이가 자리를 비켜줘서 다시 한장 찍고~

 

미타카 역에서와 똑같은 거리이다보니 왠지 식은 땀이...

 

 

 

 

 

 

 

 

 

그렇게 이노가시라 공원을 지나서 상점가 쪽으로 향했다.

 

 

 

 

 

 

 

 

 

이런 구석구석에도 스타벅스가 있는 걸 보면 일본에도 꽤 많이 있구나 싶은 생각이 들더라.

 

 

 

 

 

 

 

 

 

 

 

 

 

 

 

 

 

 

 

 

 

 

 

 

 

 

 
모형이었지만 이 날의 더위는 이 친구가 다 설명해주는 것 같았고

 

 

 

 

 

 

 

 

 

그렇게 나나이바시도리를 지나서 기치조지 역 근처로...

 

 

 

 

 

 

 

 

 

역근처에 줄을 서 있길래 봤는데 아마 팬케이크 파는 가게였던 것 같다.

 

사람들이 이 정도로 서 있으면 아마 맛은 보장할 수 있겠지.

 

 

 

 

 

 

 

 

 

 

 

 

 

 

 

 

 

 

그렇게 기치조지 역 북쪽 출구로 나와서 반대편 상점가도 가봤다.

 

 

 

 

 

 

 

 

 

상점가는 전부 지붕이 설치되어 있어서 구경하기도 참 좋다.

 

 

 

 

 

 

 

 

 

그리고 이곳에 유명한 사토 정육점에 도착!

 

일단 점심을 먹고 싶어서 2층에 사토 스테이크 하우스에 들어갔다.

 

 

 

 

 

 

 

 

 

스테이크만큼이나 유명한 멘치카츠를 맛보려고 줄 서 있는 사람도 많았고

 

 

 

 

 

 

 

 

 

2층은 생각보다 자리가 좁은 편이었다.

 

 

 

 

 

 

 

 

 

잠시 기다렸다가 자리를 안내해주어서 앉았는데

 

앞의 사진에서 보다시피 연신 뜨거운 철판에서 요리를 하고 있어서 그런지 에어컨을 틀었지만 많이 더웠다.

 

아마 겨울에 가면 좋을 듯~

 

 

 

 

 

 

 

 

 

스테이크를 시키고 생맥주가 없어서 그냥 병맥주로...

 

소스는 약간 달달한 맛의 소스와 보통 스테이크 소스 두 종류로 준다. 그리고 간단한 샐러드도 같이 나오고

 

 

 

 

 

 

 

 

 

역시 여행할 때 좋은 점은 대낮에도 맥주를 편히 마실 수 있다는 것~!!!

 

 

 

 

 

 

 

 

 

그리고 밥, 된장국과 함께 스테이크가 나왔다.

 

 

 

 

 

 

 

 

 

콩나물, 살짝 데친 당근과 줄기콩 그리고 스테이크...

 

흔히 볼 수 있는 스테이크보다는 꽤다 단순한 조합이지만 고기가 굉장히 부드럽고 맛이 좋았다.

 

1000엔대에 이렇게 좋은 스테이크를 맛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었다.

 

 

 

 

 

 

 

 

 

 

 

 

 

 

 

 

 

 

잘 먹고 나와서 그냥 가려다가 문득 닛뽀리에서 먹었던 멘치카츠와 뭐가 다른지 알고 싶더라~

 

 

 

 

 

 

 

 

 

그래서 방금 먹었음에도 불구하고 하나 샀다~

 

봉투를 보니 긴자쪽에도 멘치카츠를 팔고 있는 곳이 있으니 긴자를 갈 사람들은 그곳을 가보는 것도 좋겠다.

 

 

 

 

 

 

 

 

 

닛뽀리에서 먹었던 멘치카츠는 조금 납작했는데 사토정육점 멘치카츠는 둥글둥글~

 

 

 

 

 

 

 

 

 

겉 빵가루가 튀겨진 색깔도 적당히 노릇노릇한 것 같고~

 

 

 

 

 

 

 

 

 

일단 한입~!!! 음... 닛뽀리에서 먹었던 멘치카츠도 맛있었지만 뭐랄까 겉은 좀 더 바삭하고 않은 부드러운 식감이 좋았고 간은 조금 싱거운 듯 했지만

 

고기의 맛이 더 좋았던 것 같다. 

 

 

 

 

 

 

 

 

 

기치조지의 또 다른 매력은 상점가 좁은 골목에 구석구석을 돌아다녀보는 것~! 

 

 

 

 

 

 

 

 

 

 

 

 

 

 

 

 

 

 

이쪽에 하모니카 요코쵸였던 것 같은데 좁은 골목에 가게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어서 그렇게 이름을 지은 것 같다.

 

선술집들이 많다보니 아직 열지 않은 가게들도 많았다.

 

 

 

 

 

 

 

 

 

 

 

 

 

 

 

 

 

 

그렇게 상점가들 돌아다니다가

 

 

 

 

 

 

 

 

 

요도바시를 발견해서 또 가봤다.

 

 

 

 

 

 

 

 

 

충전기 8700mAh 하나 더 살까 생각했는데 가격이 너무 비싸서 패스~ 지금 쓰는 것도 있고...

 

확실히 요도바시나 빅카메라나 충전지나 충전기는 거의 파나소닉 에네루프가 대세인 것 같더라.

 

하긴 나도 처음 에네루프 사기 시작한 몇년 전부터 계속 사용하고 있고 수명이 길어서 그런지 몇년 만에 이번 여행할 때 몇개 살 정도였으니

 

 

 

 

 

 

 

 

 

 

 

 

 

 

 

 

 

 

뭐랄까 기치조지는 적당히 상점가도 있고 흔히 번화가는 아니지만 곳곳에 까페나 먹거리가 유명한 곳도 있어서 그런지 색다른 느낌을 주는 곳이었다.

 

종합선물셋트 같은 느낌... 좀 더 둘러보고 싶었지만 카와고에를 가기로 했기 때문에 다시 신주쿠로 향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