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11.21 오랜만에 휴일, 오랜만에 동대문
  2. 2014.05.11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오랜만에 휴일, 오랜만에 동대문

Junk Story 2017.11.21 00:39

얼마 만에 쉬어 보는 토요일이었던가...

 

아침에는 늦잠 좀 자려고 했더니만... 문제가 좀 생겨서 잠도 제대로 못자고...

 

오랜만에 쉬는 날인데 아침부터 꼬이려나? 싶었는데 마침 후배랑 만나기로 해서

 

후배가 동대문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살고 있어서 동대문에서 보기로 함

 

 

 

 

 

음... 뭔가 그립기도 했고 힘들기도 했던 동대문...

 

이제 떠나온지도 벌써 4년이 넘어가는 것 같다. 그래도 몸은 익어있는지  어색하지는 않더라...

 

아무튼~ 종합시장 건너편에 곱창집으로 가기로 해서 5시에 만나서 느긋하게 걸어갔다.

 

토요일이라 그런지 시장사람들은 대부분 퇴근해서 한산한 느낌이었다.

 

 

 

 

 

 

 

 

 

 

불타는 곱창~

 

뭐 동대문에 있을 때에는 별로 신경쓰지도 않았던 곳인데 이렇게 와보게 되네

 

 

 

 

 

 

 

 

 

 

모듬으로 2인분 주문하고 맥주랑 소주 시키니 안주거리들은 바로바로 나온다.

 

 

 

 

 

 

 

 

 

 

부추도 듬뿍~

 

 

 

 

 

 

 

 

 

 

요즘에는 많아야 한달에 두어번 정도밖에 술을 마시지 못하니 유난히 맥주가 생각났다.

 

 

 

 

 

 

 

 

 

 

간과 처녑도 오랜만에 봐서 그런지 되게 어색하다.

 

하긴 곱창을 먹어본지도 꽤 오래됐으니까

 

 

 

 

 

 

 

 

 

 

초벌구이를 한 모듬이 나왔다. 슬슬 젓가락 바빠지기 시작하는 시간~!

 

 

 

 

 

 

 

 

 


익어라~ 빨리~!

 

 

 

 

 

 

 

 

 

 

그냥 먹기도 하고 간장소스에 찍어서 먹기도 하고~

 

음... 이제는 화제거리가 확실히 달라진다. 앞으로 살아갈 얘기를 진지하게 하기도 하고...

 

이 후배녀석이랑은 그런 얘기를 한적이 거의 없는데 말이지

 

 

 

 

 

 

 

 

 

 

뭔가 좀 아쉬워서 안주거리로 대창 1인분 추가~

 

 

 

 

 

 

 

 

 

 

무심코 시킨 대창이었는데 이렇게 기름진 부분이었나?

 

결국 술만 줄창 마신 듯~ㅋ

 

 

 

 

 

 

 

 

 

 

일찍 만나서 그런지 곱창집에서 6시 좀 넘어서 나왔더니 뭔가 또 아쉽다

 

이 녀석도 거의 몇달만에 만난건데...

 

그래서 건너편 광장시장에 육회골목으로 갔는데~

 

줄을 안 서있는 집이 없어서 패스~

 

 

 

 

 

 

 

 

 

 

토요일 저녁시간이라 그런지 광장시장이 엄청 북적거렸다.

 

뭐... 한산하고 찬바람만 불어대는 것보다야 낫지

 

 

 

 

 

 

 

 

 

 

순희네 빈대떡 앞에도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더라.

 

 

 

 

 

 

 

 

 

 

결국 곱창을 먹었던 골목으로 다시 들어와서 백제정육점에서 육회 한접시

 

달달하니 맛나더라. 진작에 그냥 여기로 올껄...

 

 

 

 

 

 

 

 

 

 

오랜만에 복분자도 마셔보고~

 

아침부터 일이 꼬이긴 했지만 마무리는 그럭저럭 괜찮은 주말이었다.

 

일요일에는 한강에 갔다가 마라톤 대회가 있어서 운동은 헛탕치고...

 

이번 주에는 덜 꼬이려나? 모르겠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Etc 2014.05.11 00:40

연등 사진찍으러 갔을 때 다 찍고 동대문 디자인플라자도 가보려고 했었는데

 

피곤한 것도 있고 시간도 좀 부족해서 미루다가 오늘 갔다왔다.

 

 

 

 

 

낮과 밤이 바뀌는 동대문... 도착했을 때는 이미 가게들은 전부 문을 닫은 상태

 

오랫동안 일했던 곳이라서 그런지 뭔가 느낌이 묘하더라.

 

 

 

 

 

 

 

 

 

아직 해가 다 저물지 않아서 안부터 구경했다.

 

 

 

 

 

 

 

 

 

정체모를 풍선들이 가득 있던 곳~ 뭐지?

 

 

 

 

 

 

 

 

 

 

 

 

 

 

 

 

 

 

 

 

 

 

 

 

 

 

 

대충 봐서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티셔츠 커스텀 제작해주는 곳인 것 같다.

 

음... 가격이 어느 정도일지 모르겠지만 나름 괜찮지 않나 싶네

 

 

 

 

 

 

 

 

 

 

 

 

 

 

 

 

 

 

 

 

 

 

 

 

 

 

 

 

 

 

 

 

 

 

 

 

 

 

 

 

 

 

 

 

 

1층 안쪽은 상당히 개방되어 있는 샵들이 많더라.

 

다만 생긴지 얼마 안되어서 그런지 몰라도 좀 휑~한 느낌이~ 뭐... 좀 더 자리잡으면 괜찮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들고

 

 

 

 

 

 

 

 

 

슬슬 어두워지는 것 같아서 밖으로 나옴~

 

 

 

 

 

 

 

 

 

 

 

 

 

 

 

 

 

 

디자인플라자 이전에 동대문 야구장이었고 야구장이 아닌 주차장으로 쓰인 것이 좀 그랬었는데

 

이렇게 탈바꿈해서 사람들이 자주 올 수 있는 곳으로 만들어 놓은 것도 좋은 듯

 

 

 

 

 

 

 

 

 

멀리서 왠 버스인가? 싶었는데 가까이 가서 보니 타요버스

 

'화계사'라는 종점이 꽤나 정겹다.

 

 

 

 

 

 

 

 

 

 

 

 

 

 

 

 

 

 

 

 

 

 

 

 

 

 

 

독특한 디자인 때문에 그런지 몰라도 사진찍는 사람들이 꽤 많았다.

 

아마 야경의 명소 중에 하나로 자리잡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들고

 

 

 

 

 

 

 

 

 

 

 

 

 

 

 

 

 

 

 

 

 

 

 

 

 

 

 

 

 

 

 

 

 

 

 

 

 

 

 

 

 

 

 

 

 
왼쪽 롯데 피트인 까페 테라스쪽에서도 사진찍는 사람들이 많다.

 

디자인플라자가  한눈에 들어와서 야경포인트로 이미 입소문이 나서 그런지 까페가 북적되는 듯~ 물론 테라스만~^^

 

 

 

 

 

 

 

 

 

지하쪽은 가보지 않았지만 2호선과 연결되어 있고 음식점도 있고 상점가들도 있다고 하니 겸사겸사 좋지 않을까 싶네

 

영화관이라도 하나 있으면 딱 좋을 것 같기도 하고

 

 

 

 

 

 

 

 

 

우주선 하나 딱~ 앉아있는 느낌~

 

 

 

 

 

 

 

 

 

 

 

 

 

 

 

 

 

 

 

 

 

 

 

 

 

 

 

 

 

 

 

 

 

 

 

 

 

 

 

 

 

 

 

 

 

 

 

 

 

 

 

 

 

 

 

 

 

 

 

 

 

 

 

 

 

 

 

 

 

 

 

 

 

 

 

 

 

 

 

 

 

 

 

 

 

 

 

 

 

 

 

 

 

 

 

 

 

 

 

곳곳에 있는 장소를 둘러보면서 자기만의 야경포인트를 찾는 재미도 쏠쏠할 듯~

 

아무튼 오랜만에 동대문은 설레이는 곳이었다.

 

간만에 생각지도 못했던 후배한테 전화도 오고~ 음... 다시 인라인 타고 싶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