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루노우치'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8.12.16 2018년 12월 도쿄여행 셋째날 (2) - 닌교초 후지키 & 도쿄 국립 신 미술관 & 마루노우치 -
  2. 2017.12.23 2017 12월 도쿄여행 셋째날 - 시부야 와타츠미, 카구라자카 친친, 도쿄역, 마루노우치 -
  3. 2015.12.15 도쿄여행 넷째날 (2)

2018년 12월 도쿄여행 셋째날 (2) - 닌교초 후지키 & 도쿄 국립 신 미술관 & 마루노우치 -

Bon voyage 2018.12.16 01:11

오다이바에서 닌교초로 왔다.

 

이곳에는 고독한 미식가에서 쿠로텐동으로 유명한 텐푸라 나카야마(天ぷら 中山)도 있고

 

바로 그 근처에 오야코동으로 유명한 타마히데(玉ひで)가 있다. 이름이 정겹네... 히데...

 

유튜브에서 우연히 돈가츠 영상을 본 것이 있었는데

 

돼지뼈까지 붙어 있는 고기로 돈가츠를 만드는 영상을 보고 호기심이 생겼다.

 

찾아봤더니 이 가게도 닌교초 나카야마에서 아주 가까운 곳에 있더라.

 

그래서 이곳으로 가기로 하고 오다이바에서 넘어오자마자 이 곳으로 향했다. 

 

 

 

 

 

 

 

 

 

 

 

 

 

타베로그 평도 괜찮았고 오랜만에 닌교초에 가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서 이 곳으로 왔는데

 

다행히 사람들은 많지 않아서 바로 들어감~

 

 

 

 

 

 

 

 

 

 

생맥주 한 잔 시키고 주문은 원래 骨付ロースとんかつ로 주문하려고 했는데 이 날 재료가 없다고 해서

 

骨付

 

 

 

 

 

 

 

 

 

 

영상에도 나오셨던 분이 이 날도 직접 만들고 있었다.

 

 

 

 

 

 

 

 

 

 

주문할 때 밥, 된장국, 양배추는 오오모리로 해도 무료이니 미리 얘기하는 것이 좋다.

 

나중에 추가하면 각각 100엔씩 추가금액이 생기니~

 

 

 

 

 

 

 

 

 

 

 

 

 

 

 

 

 

 

 

 

가게 내부는 뭐랄까 부엌과 연결된 주방같은 좀 친근한 느낌

 

 

 

 

 

 

 

 

 

 

 

 

주문한 스페어립 돈가츠가 나왔다. 이거 생각했던 것보다 양이 제법 되더라.

 

방금 나온 거라서 그런지 몰라도 돈가츠 특유의 고소한 향도 좋고 겉의 바삭한 식감도 좋더라.

 

 

 

 

 

 

 

 

 

안에 립이 붙어 있어서 솔직히 먹는 건 좀 불편하긴 했지만

 

뭔가 이 집만의 독특한 맛이라기 보다는 고기자체가 상당히 맛있었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럽고

 

겨자소스와 곁들여서 먹어도 좋고 소금에 찍어서 먹어도 좋았다.

 

생각해보니 여행하면서 돈가츠를 먹어본 기억은 별로 없었는데 이 날 먹어보고 괜찮은 돈가츠가게가 있다면 꼭 가봐야겠다는 생각이 듬~

 

 

 

 

 

 

 

 

 

 

 

어쨌든 맛있어서 여기서도 하얗게 불태움~ㅋㅋ

 

잘 먹었습니다~!

 

 

 

 

 

 

 

 

 

 

 

매번 간다간다 했던 도쿄 국립 신 미술관~

 

시간이 애매해서 못 가고, 막상 갔더니 휴관이라서 못 가고... 이 날은 꼭 가야겠다 생각했음

 

뭐 딱히 전시회를 보러 가는 건 아니었지만 신 미술관만의 독특한 내부가 꼭 보고 싶어서

 

 

 

 

 

 

 

 

 

 

 

 

 

 

 

 

 

 

 

 

 

 

 

 

 

 

 

 

 

 

 

 

 

 

 

 

 

 

 

 

 

 

 

 

 

 

 

 

 

 

 

 

 

 

 

 

 

 

 

 

 

 

 

 

 

 

 

 

 

 

 

 

 

 

 

 

 

 

 

 

 

 

 

 

 

 

 

 

 

 

 

 

 

 

 

 

 

 

 

 

 

 

 

 

 

 

 

 

 

 

 

 

 

 

 

 

 

 

 

 

 

 

 

 

 

 

 

 

 

 

 

 

 

 

 

 

 

 

 

 

 

 

 

 

 

 

 

 

 

 

 

 

 

 

 

 

 

 

 

 

 

 

 

 

 

 

 

 

진짜 여유롭게 작품을 보듯이 구석구석 돌아다니면서 살펴봤다.

 

개방감이 좋은 까페나 음식점들도 분위기가 좋았고 풍경사진찍을 포인트로도 정말 좋은 장소라는 걸 직접보고 새삼 느낌...

 

다른 곳을 가볼까 생각했었는데 가보길 잘 한 것 같다.

 

뭔가 웅장함과 신 미술관만의 독특한 디자인도 그렇고 미술관이라서 그런지 자연스레 풍기는 분위기가 잘 어우러지는 곳이었다.

 

 

 

 

 

 

 

 

 

 

 

 

이날도 이것저것 살 것이 있어서 아키하바라에 잠깐 들림~

 

메탈빌드 에바 초호기 전시가 되어 있었는데 눈이 많이 몰렸네 하는 의견이 좀 있던데 직접 보니 생각보다 괜찮음~

 

함 사보고 싶은데 너무 비싸서 패스~ㅋ

 

 

 

 

 

 

 

 

 

 

 

 

 

 

 

 

 

 

 

 

 

 

 

 

이것저것 필요한 것들 좀 구매하고 도쿄역 가기 전에 저녁먹을 시간이 애매해서

 

그냥 로스트비프동 먹고 도쿄역으로~

 

 

 

 

 

 

 

 

 

 

 

도쿄역에 오자마자 일단 KITTE로 들어간다~

 

 

 

 

 

 

 

 

 

 

 

 

 

 

 

 

 

 

 

 

 

 

 

 

 

 

 

 

 

 

 

 

 

 

 

거대한 트리와 함께 시간에 맞춰서 공연하는 걸 좀 느긋하게 지켜봤다.

 

왜 그런지 모르겠지만 요즘은 여행할 때마다 좀 조급하게 많이 보려고 생각하다가도

 

결국은 그냥 넘어가기가 일쑤였는데 차라리 즐길 수 있는 곳에서는 느긋하게 즐기고 가는게 여행아닌가?

 

일상에 찌들어서 그런지 여행할 때도 그런 모습이 나오는 내 모습을 보면 좀 안쓰럽기도 하다.

 

비단 나만의 문제는 아니겠지만...

 

 

 

 

 

 

 

 

 

 

 

 

 

 

 

 

 

 

 

 

 

 

 

 

 

 

 

 

 

 

 

 

 

 

 

 

 

 

 

 

 

 

 

 

 

KITTE가 좋은 점은 대형트리를 볼 수 있는 스팟으로도 좋지만 쇼핑하기도 괜찮은 곳이다.

 

지하에는 푸드코트도 제법 있고~

 

항상 사람들이 줄서 있는 회전초밥집도 있던데... 딱히 갈 생각이 없어서 크게 신경쓰지 않았는데

 

왜 그리 인기가 많은지 한번 찾아봐야겠음~

 

 

 

 

 

 

 

 

 

 

 

 

 

 

 

 

 

 

 

 

 

사진찍을 수 있는 장소가 있어서 이 곳에 오면 항상 올라가보는데

 

이제 도쿄역 근처는 정리가 잘 되어 있는 듯~

 

 

 

 

 

 

 

 

 

 

 

 

 

 

 

 

 

 

 

 

 

 

대기 중인 신칸센을 보니까 시즈오카에 가고 싶다는 생각이 불쑥~

 

나중에 또 오게 되면 미호노마츠바라에서 후지산 찍어보고 싶네~

 

 

 

 

 

 

 

 

 

 

 

 

 

 

 

 

 

 

 

 

 

 

 

 

 

 

 

 

 

 

 

 

 

 

 

 

 

 

 

 

 

 

 

 

적당히 둘러보고 근처 마루노우치 일루미네이션 보러~

 

 

 

 

 

 

 

 

 

 

 

 

 

 

 

 

 

 

 

 

 

 

 

 

 

 

 

 

 

 

 

 

 

 

 

 

 

 

 

 

 

 

 

 

 

 

 

 

 

 

 

 

 

 

 

 

 

 

 

 

 

 

 

 

 

 

 

 

 

 

 

 

 

 

 

 

 

 

 

 

 

 

 

 

 

 

 

 

 

 

 

 

 

 

 

 

 

 

 

 

 

 

 

 

 

 

 

 

 

 

 

 

 

 

 

 

 

 

 

 

 

 

 

 

 

 

 

 

 

 

 

 

 

 

 

 

 

 

 

 

 

 

 

 

 

 

 

 

 

 

 

 

 

 

 

 

 

 

 

 

 

 

 

 

 

 

 

 

 

 

 

 

 

 

사실 도쿄역 근처는 관광지라기보다는 회사들이 많은 곳이라서 저녁에는 한산한 느낌이 있지만

 

따뜻한 느낌의 일루미네이션 때문에 왠지 기분도 좋아짐~

 

시부야의 청의 동굴은 블루컬러로 차분한 느낌을 주고 롯폰기 힐즈는 화이트컬러로 생동감을 주고 마루노우치는 따뜻함을 느끼게 해주는(뭐,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어디를 가도 똑같지 않은 느낌이라서 12월의 일루미네이션만 찾아다녀도 지루하지 않은 느낌~

 

아무튼 저녁도 미리 먹었겠다 이 날은 일찍 호텔로 돌아감~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2017 12월 도쿄여행 셋째날 - 시부야 와타츠미, 카구라자카 친친, 도쿄역, 마루노우치 -

Bon voyage 2017.12.23 23:05

셋째날 아침이 밝았다.

 

오전에 뭘 좀 먹을까 생각했었는데 12시쯤에 친구가 예약해준 시부야에 있는 와타츠미에 예정이라

 

아침은 거르고 두어시간 일찍 시부야에 도착해서 돌아다녀봤다.

 

 

 

 

출근시간이 지난터라 좀 한산한 느낌...

 

 

 

 

 

 

 

 

 

 

 

 

 

 

 

 

 

 

 

 

 

 

 

 

 

 

 

 

 

 

아마 오늘 시부야는 사람들로 북적대겠네

 

 

 

 

 

 

 

 

 

 

요즘 연하장 쓰는 사람들이 있나 모르겠네

 

 

 

 

 

 

 

 

 

 

 

항상 무의식적으로 시부야에 오면 이 신호등을 찍는데 왜 그런가 곰곰히 생각 좀 해봤더니

 

처음 일본 도쿄에 왔을 때 신호등도 좀 독특해 보이고 건널 때 소리 때문에 그런지 인상적이었나보다

 

 

 

 

 

 

 

 

 

 

 

와타츠미에 갈 때까지 시간도 넉넉해서 도큐핸즈 좀 둘러봤다.

 

 

 

 

 

 

 

 

 

 

 

 

 

 

 

 

 

 

 

 

1층 입구에는 크리스마스 제품들에 제법 많았고

 

 

 

 

 

 

 

 

 

 

 

 

 

 

 

 

 

 

 

 

 

 

 

 

 

 

 

 

 

 

아, 단보... 지금 벨킨 휴대용 배터리를 사용하고 있긴한데

 

스노우맨 버전으로 하나 살 걸 그랬다. 아쉽네...

 

 

 

 

 

 

 

 

 

 

반다이에서 새로 나왔던 제품인데 이거 은근히 끌림

 

 

 

 

 

 

 

 

 

 

다른 곳은 안 가봐서 모르겠고 시부야 도큐핸즈는

 

층이 좀 독특하게 되어있다. 무슨 반지하 개념으로 겹겹이 층이 걸쳐저 있어서 찾고 싶은 것을 바로 눈 앞에서 찾을 수 있게 되어 있었다.

 

 

 

 

 

 

 

 

 

 

포장이 독특했던 마스크 팩들

 

 

 

 

 

 

 

 

 

 

계단마다 칼로리 소모량도 붙여 놓은게 재밌더라.

 

내년부터는 운동도 좀 열심히 해야 할텐데~

 

 

 

 

 

 

 

 

 

 

 

 

 

 

 

 

 

 

 

 

 

 

 

 

 

 

 

 

 

 

 

 

 

 

 

 

 

 

 

 

 

 

 

 

 

 

 

 

 

 

 

 

 

 

 

 

 

 

 

 

프라모델 코너도 있었는데 더블Z 건담 버카버젼은 처음 본 듯~

 

자세히 보니 전시해놓은 건담들은 전부 메탈릭으로 도색해놨더라.

 

 

 

 

 

 

 

 

 

 

요즘 핫한 엑시아 PG 일반판과 라이트닝 모델도 있었고

 

뭐 별로 안 좋아해서...

 

아무튼 매번 여행할 때마다 오게되는 도큐핸즈는 언제나 재밌다.

 

가끔 보면 정말 필요할 때가 생기는 악세사리나 부품까지 판매하는 것을 보고

 

우리나라에도 있었으면 하는 생각도 들고

 

슬슬 12시가 되어 가서 와타츠미로~

 

 

 

 

 

 

 

 

 

 

요즘 유튜브로 도쿄 음식점들 가보는 유튜버들이 많은데 이 곳도 꽤 괜찮은 것 같더라. 비스트로 브라운

 

타베로그에서 찾아보면 나올 듯~

 

 

 

 

 

 

 

 

 

 

 

 

 

 

 

 

 

 

 

 

전자담배계의 애플 아이코스~

 

시부야에는 아이코스 스피어가 있는데

 

제품도 판매하고 있고 나이키 ID 처럼 케이스를 커스텀해서 구입할 수 있는 곳이다.

 

 

 

 

 

 

 

 

 

 

언제까지인지는 모르겠지만 기간한정 스토어라더라.

 

 

 

 

 

 

 

 

 

 

그냥 돈키호테랑 뭐가 다른거지???

 

 

 

 

 

 

 

 

 

 

 

 

 

 

 

 

 

 

 

 

옛날에는 악기 판매점도 제법 많았는데 이젠 찾아보기가 힘들다.

 

 

 

 

 

 

 

 

 

 

 

 

 

 

 

 

 

 

 

 

카트타는 사람들이 있어서 찍어봤다.

 

이 날 아침에 제법 추웠는데 괜찮았을라나? 완전 풀 오픈카인데 ㅋㅋ

 

 

 

 

 

 

 

 

 

 

점심시간이 다가오니 시부야도 금새 북적거리기 시작~

 

 

 

 

 

 

 

 

 

 

 

 

와타츠미로 올라가는 도중에 만난 녀석~ 소리 하나는 정말~

 

 

 

 

 

 

 

 

 

 

 

 

 

 

 

 

 

 

 

 

예약한 시간에 맞춰서 들어갔다.

 

 

 

 

 

 

 

 

 

 

 

 

 

 

 

 

 

 

 

 

 

 

 

 

 

 

 

 

 

 

 

 

 

 

 

 

 

 

 

 

 

시부야에 초밥을 먹을 곳이야 얼마든지 있지만

 

작은 초밥을 집어 먹는 재미도 좋고~ 소고기 히츠마부시도 같이 먹을 수 있어서 항상 가게 된다.

 

 

 

 

 

 

 

 

 

 

 

 

 

 

 

 

 

 

 

 

앞에 내려놓자마자 불향이 확~ 올라오던 히츠마부시

 

잘 먹었습니다.

 

좀 피곤해서 그런지 시부야 둘러보다가 호텔로 돌아감~

 

 

 

 

 

 

 

 

 

 

저녁은 와타츠미를 예약해준 친구가 예약을 해준 카구라자카 친친으로

 

그러고 보니 이 날은 전에 왔을 때처럼 비슷하게 움직인 것 같네

 

 

 

 

 

 

 

 

 

 

전에는 글씨가 너무 그림같아서 알아보기 힘들었는데 이번에는 제법 괜찮아졌다.

 

일단 주문부터~

 

 

 

 

 

 

 

 

 

 

1인용으로 회도 나오는데 아마 가격은 1180엔정도였나? 아무튼 이건 좀 이따가 먹기로 하고

 

 

 

 

 

 

 

 

 

 

오픈하고 바로 들어가서 그런지 좀 한산했는데

 

6시쯤 되니까 직원 한명은 내가 나갈 때까지 예약전화만 주구장창 받더라 ㅎㅎ

 

 

 

 

 

 

 

 

 

 

일단 맥주부터 시키고~

 

 

 

 

 

 

 

 

 

 

 

 

 

 

 

 

 

 

 

 

 

 

 

 

 

 

 

 

 

 

 

 

맥주 한잔 비우고 하이볼을 시켰는데... 내 스타일 아님

 

후딱 비워버리고 다시 맥주 시켰다.

 

가끔은 쓸데없는 도전을 할 때가 있는 법~

 

 

 

 

 

 

 

 

 

 

1인용 스시가 나와서 적당히 여기서 끝내고 나왔다.

 

사실 사케라도 한 잔 더 마시고 싶었는데 그랬다가는 전처럼 호텔가서 뻣을 것 같아서 적당히 하고 나왔다.

 

 

 

 

 

 

 

 

 

 

도쿄역 가려고 아키하바라에서 내렸는데 에스컬레이터에서 와플을 먹으면서 올라오는 사람이 있길래

 

뭐지? 그렇게 맛있나? 싶어서 구입~

 

 

 

 

 

 

 

 

 

 

크리스마스 한정이라고 하던데 맛은 괜찮더라~

 

시간이 좀 있어서 빅카메라에서 애플워치 밴드 구입하고 도쿄역으로~

 

 

 

 

 

 

 

 

 

 

전에는 한참 공사 중이였는데 이제는 완전히 끝나서 그런지 사진찍기도 정말 좋았다.

 

 

 

 

 

 

 

 

 

 

 

 

 

 

 

 

 

 

 

 

 

 

 

 

 

 

 

 

 

 

 

도쿄역 건너편 KITTE에 대형 트리도 좀 찍고~

 

 

 

 

 

 

 

 

 

 

 

 

 

 

 

 

 

 

 

 

6층 루프가든에서는 야경찍는 사람들이 제법 많았다.

 

 

 

 

 

 

 

 

 

 

 

 

 

 

 

 

 

 

 

 

그리고 마루노우치 일루미네이션~

 

 

 

 

 

 

 

 

 

 

 

 

 

 

 

 

 

 

 

 

 

 

 

 

 

 

 

 

 

 

 

 

 

 

 

 

 

 

 

 

 

 

 

 

 

 

 

 

 

 

 

 

 

 

 

 

 

 

 

 

 

 

 

 

 

 

 

 

 

 

 

 

 

 

 

 

 

 

 

 

 

 

 

 

 

 

 

 

 

 

 

 

 

 

 

 

 

 

 

 

 

 

 

 

 

 

 

 

 

 

일루미네이션 사진은 언제나 재밌다.

 

보케가 보여주는 몽롱한 느낌도 좋고~

 

다음 날은 친구집에도 가야 해서 일찍 호텔로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도쿄여행 넷째날 (2)

Bon voyage 2015.12.15 23:24

호텔로 돌아와서 잠깐 쉬다가 어디갈까 고민하다가 생각해보니 도쿄역 근처 마루노우치를 가본 적이 없어서 한번 가봤다.

 

도쿄역을 그렇게 몇번을 갔는데 가까이 있는 마루노우치는 처음이네~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마루노우치 일루미네이션 길에는 사람들이 꽤 많았다.

 

 

 

 

 

 

 

 

 

 

 

 

 

 

 

 

 

 

 

 

 

 

 

 

 

 

 

 

 

 

 

 

 

 

 

 

 

 

 

 

 

 

 

 

 

 

 

 

 

 

 

 

 

 

 

 

 

 

 

 

 

 

 

일루미네이션은 그냥 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편해지는데

 

이번 여행에서는 생각보다 많이 찾아다니진 않은 듯... 아마 다음을 위한 기약일까나~

 

 

 

 

 

 

 

 

 

지나가다가 사람들이 붐비어 있길래, '뭐지?'하면서 봤는데 전날 호텔에서 쉬면서 텔레비젼에서 봤던 익숙한 트리가 나와서 들어가봤다.

 

일본 피겨선수가 인터뷰하면서 나왔던 장소인데 대형트리에 작은 링크까지 있었다.

 

이 날은 일반인들이 즐기고 있었고

 

 

 

 

 

 

 

 

 

 

 

 

 

 

 

 

 

 

 

 

 

 

 

 

 

 

 

 

 

 

 

 

 

 

 

 

다들 사진을 찍고 있었는데 예전과 달라진 건 카메라보다는 휴대폰으로 대부분 찍더라.

 

이제 슬슬 카메라와 휴대폰의 경계도 조금씩 무너지고 있는 느낌... 그래도 아직은 카메라라고 생각함~

 

 

 

 

 

 

 

 

 

 

 

 

 

 

 

 

 

 

 

 

 

 

 

 

 

 

 

 

 

 

 

 

 

 

 

 

 

 

 

 

 

 

 

 

 

무슨 레드컬러 컨셉 샵이었는데 정신없어 보임

 

 

 

 

 

 

 

 

 

 

 

 

 

 

 

 

 

 

그렇게 기분좋게 둘러보고 도쿄역 바로 옆에 있는 KITTE 건물로!

 

 

 

 

 

 

 

 

 

대형트리가 있어서~ㅋㅋ

 

 

 

 

 

 

 

 

 

 

 

 

 

 

 

 

 

 

진짜 크더라.

 

 

 

 

 

 

 

 

 

 

 

 

 

 

 

 

 

 

 

 

 

 

 

 

 

 

 

마침 이벤트 타임에 맞춰 가서 그런지 5분 정도 하는데 트리도 트리지만 음악이 진짜 괜찮았다. 클래식 같았은데...

 

 

 

 

 

 

 

 

 

 

 

 

 

 

 

 

 

 

여기까지 왔으니 오랜만에 도쿄역 사진도 좀 찍어주고~

 

 

 

 

 

 

 

 

도쿄가 12월에 재밌는 건 곳곳에 이런 장소들이 있어서 아닌가 싶다.

 

슬슬 배도 고프기도 해서 신주쿠 츠나하시로~

 

 

 

 

 

 

 

 

 

여기도 시간이 시간인지라 사람들이 꽤 많았던 것 같다. 평일이었는데 

 

 

 

 

 

 

 

 

 

 

 

 

 

 

 

 

 

 

 

 

 

 

 

 

 

 

 

이 날은 기다리지 않고 바로 들어가서 먹을 수 있었데

 

돌아가는 전날이기도 해서 미친척하고 6000엔짜리 츠나하시 세트를 시켰는데

 

시키고나서 반찬 3가지 중에서 고르라고 하길래 세트에 포함되어 있는 줄 알고 골랐더니만 300엔... 당했다 간만에~ㅋㅋ

 

먹어서 나쁠 건 없으니 주문하고 맥주를 3잔이나 마셨다. 게다가 코스가 끝날 때 쯤에 전복, 보리멸, 붕장어 추가로 시켰더니 계산 금액이~ㅎㅎ

 

뭐 마지막 날인데 언제 또 언제 오겠냐 싶어서 후회는 없다.

 

아무튼 기분좋게 마무리하고 호텔로 돌아갔다. 짐정리도 미리 좀 해놓고 느긋하게 텔레비젼 보다가 잠들어버림~

 

이제 도쿄라고하면 특별한 것이 없을 수도 있겠지만 조금만 돌아보면 색다른 것을 찾을 수 있는 것이 도쿄 아닌가 싶다.

 

 

 

 

 

 

'Bon voy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1008 도쿄여행 첫날  (0) 2016.10.14
도쿄여행 마지막 날  (0) 2015.12.16
도쿄여행 넷째날 (2)  (0) 2015.12.15
도쿄여행 넷째날 (1)  (0) 2015.12.15
도쿄여행 셋째날  (0) 2015.12.13
도쿄여행 둘째날 (2)  (0) 2015.12.13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