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a6300'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8.10.02 동대문 역사문화공원 DPP
  2. 2017.10.16 어서와~ 처음이지? 수락산 등산~
  3. 2017.04.27 2017 4월 도쿄여행 첫째날
  4. 2016.05.08 조계사 연등축제

동대문 역사문화공원 DPP

2.35:1 2018.10.02 11:00

자주 오는 편은 아니지만 모나미 153 블라썸 구입하고 싶어서 가는 김에

 

좀 둘러본다.

 

 

 

 

아... 또 도쿄 가고 싶다. 이래저래...

 

 

 

 

 

 

 

 

 

 

 

 

 

 

 

 

 

 

 

 

 

 

 

 

 

 

 

 

 

 

 

 

 

 

 

 

 

 

 

 

예전부터 피아노 적당히 칠 줄 아는 것도 참 매력있는 것 같다. (진작에 좀 배워둘 걸...)

 

 

 

 

 

 

 

 

 

 

 

 

 

 

 

 

 

 

 

 

 

 

 

 

 

 

 

 

 

 

 

 

 

 

 

 

 

 

 

 

DPP는 가끔 사진찍으러 가면 평범하지 않은 라인들 때문에 매번 느낌이 다르다.

 

 

 

 

 

 

 

 

 

 

 

 

 

 

 

 

 

 

 

 

 

 

 

 

 

 

 

 

 

 

 

 

 

 

 

 

 

 

 

 

 

 

 

 

 

 

 

 

 

 

 

 

 

 

 

 

 

 

 

 

여차저차 구입했던 모나미 153

 

또 올지도...

 

 

 

 

 

 

 

 

 

 

 

 

 

 

 

 

 

 

 

 

 

 

 

 

 

 

 

 

 

 

 

 

 

 

 

 

 

 

 

 

 

 

 

 

 

 

 

 

 

 

아직은 이 비율이 적응이 안 되면서도 뭔가 내 나름대로 나에게 주는 묘한 느낌이 있어서 좋다.

 

내가 만족하면 그만 아닌가? 프로도 아닌데...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어서와~ 처음이지? 수락산 등산~

Etc 2017.10.16 10:30

원래 오늘 아침에 카본프레임 테스트도 해볼 겸 한강에 갈 생각이었는데

 

며칠 전에 제대로 발목을 접질려서 그냥 쉬어야겠다 생각했는데...

 

좀 괜찮아진 것 같아서 스케이트는 아무래도 무리일 것 같고 등산은 괜찮을 것 같아서(???) 이번에는 수락산으로 갔다왔다.

 

백운대나 도봉산에 비해서 조금은 낮은 편이라 금방 갔다오겠지 싶었는데.... 웃기는 소리~ㅋㅋ

 

 

 

 

미리 봐둔 코스가 장암역에서 시작하는 거라서 장암역에서부터 출발~

 

 

 

 

 

 

 

 

 

 

개천도 있어서 나름 심심하지 않게 올라갈 수 있는 곳이라 좋은 것 같다.

 

사람도 별로 없고

 

 

 

 

 

 

 

 

 

 

계속 올라가다가 왼쪽 등산로로 진입

 

 

 

 

 

 

 

 

 

 

 

 

 

 

 

 

 

 

 

 

아직은 제대로 산길이 아니라서 좀 편했다.

 

슬슬 만만하게 보기 시작~

 

 

 

 

 

 

 

 

 

 

 

 

 

 

 

 

 

 

 

 

 

 

 

 

 

 

 

 

 

 

안내판을 보고 나니 더 만만하게 보기 시작한다

 

 

 

 

 

 

 

 

 

 

금새 석림사가 보이고

 

 

 

 

 

 

 

 

 

 

왼편으로 본격적인 등산길이 시작된다.

 

 

 

 

 

 

 

 

 

 

 

 

 

 

 

 

 

 

 

 

 

 

 

 

 

 

 

 

 

 

 

 

 

 

 

 

 

 

 

 

 

 

 

 

 

 

 

 

 

 

 

 

 

 

 

 

 

 

 

 

어서와~ 처음이지? 진짜 만만하게 보다가 죽을 뻔~

 

거친 산길에 갑자기 경사가 가파라지니 정신없더라. 그래도 저번 주에 도봉산에 갔을 때보다는 컨디션이 괜찮아서 두어번 정도만 쉬고 계속 올라갔다.

 

 

 

 

 

 

 

 

 

 

건너편에 도봉산도 보이고...

 

저번 주에는 저기서 여길 바라보고 있었지

 

 

 

 

 

 

 

 

 

 

 

 

 

 

 

 

 

 

 

 

 

 

 

 

 

 

 

 

 

 

 

 

 

 

 

 

 

 

 

 

 

 

 

 

 

 

 

 

 

 

첫번째 능선에서 잠시 쉬었는데 길이 금새 안 보일정도로 가파랐다.

 

 

 

 

 

 

 

 

 

 

왼쪽에 백운대 오른쪽은 도봉산

 

그렇게 산에 가는 걸 별로 좋아하지 않았는데 두어달만에 벌써 4번을 왔다갔네

 

 

 

 

 

 

 

 

 

 

구름도 적당히 있어서 파노라마 사진찍기 좋은 날이었다.

 

 

 

 

 

 

 

 

 

 

원래 기차바위로 올라가려고 했는데 생각해둔 코스로는 올라갈 수가 없어서

 

일단 능선까지 올라갔다가 가보기로~

 

 

 

 

 

 

 

 

 

 

 

세타SC로 찍어봤다. 날씨가 좋아서 그런지 사진이 제법 재밌다.

 

조만간 세타 V로 바꿀 생각~

 

 

 

 

 

 

 

 

 

세타SC 사진으로 좀 재밌는 동영상을 만들 수 있는데 이거 제대로 올라가는지 모르겠네

 

 

 

 

 

 

 

 

 

 

 

 

 

 

 

 

 

 

 

 

 

계속 이어지는 계단에 힘들어서 토할뻔...

 

 

 

 

 

 

 

 

 

 

 

 

일단 정상근처 능선까지는 올라갔는데 여기까지 왔는데 기차바위 한번 경험해보고 싶어서

 

기차바위쪽으로 이동~

 

 

 

 

 

 

 

 

 

 

야~ 이거 사진으로 볼 때는 별거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직접 눈으로 보니 없던 고소공포증도 생기겠더라~ㅋㅋ

 

 

 

 

 

 

 

 

 

 

올라가는 것보다 내려가는게 더 무서움~

 

 

 

 

 

 

 

 

 

 

 

 

 

 

 

 

 

 

 

 

일단 내려갔다가 후다닥 다시 올라옴~

 

재밌다기보다는 한번 왔으니 안 와도 되겠다는 생각만~ㅋ

 

 

 

 

 

 

 

 

 

 

 

 

 

 

 

 

 

 

 

 

정상근처는 제법 단풍이 물들은 걸보니 당분간은 산에 사람들로 붐빌 것 같은 느낌...

 

 

 

 

 

 

 

 

 

 

여차저차해서 1시간 반만에 정상에 도착!

 

 

 

 

 

 

 

 

 

 

 

 

 

 

 

 

 

 

 

 

여기서도 좀 찍고~

 

 

 

 

 

 

 

 

 

 

 

잠시 쉬면서 미리 사놓은 물이랑 초코바 좀 먹고~

 

생각해보니 청바지 입고 가서 더 힘들었나보다

 

다음 주에는 주문한 등산바지 받을 예정이라서 아마 좀 편하지겠지?

 

 

 

 

 

 

 

 

 

 

수락산도 이번이 첫 산행이라서 도솔봉기점가지 꽤나 헤맸다.

 

길 잘못들어서 오르락 내리락~

 

치마바위를 지나서 바로 내려왔는데 나중에는 도솔봉기점으로 한번 내려와봐야겠다.

 

사실 그 쪽이 밥먹을 곳이 더 많음~ㅋㅋ

 

 

 

 

 

 

 

 

 

 

 

 

 

 

 

 

 

 

 

 

 

 

 

 

 

 

 

 

 

 

 

 

 

 

 

 

 

 

 

 

 

 

 

 

 

 

 

 

 

 

 

 

 

 

 

 

 

 

 

 

종바위였지? 아마?

 

 

 

 

 

 

 

 

 

 

 

 

 

 

 

 

 

 

 

 

백운대나 도봉산에 비해 정상근처에 볼거리가 많아서 재밌는 코스더라.

 

뭐... 정신없어서 대충 보긴했지만

 

 

 

 

 

 

 

 

 

 

 

 

 

 

 

 

 

 

 

 

지금 생각해보니 도솔봉기점으로 내려올 생각이었는데

 

아무 생각없이 수락골쪽으로 내려갔네... 힘들긴 힘들었나보다

 

 

 

 

 

 

 

 

 

도솔봉기점으로 하산길은 아직 가보질 않아서 모르겠는데

 

이쪽 길은 장암역으로 올라오는 곳보더 더 힘들 것 같더라. 이쪽으론 올라가지 말아야지 절대~

 

 

 

 

 

 

 

 

 

 

물개바위가 보이면 이제 거의 다 왔다고 생각하면 됨~

 

진짜 닮긴 닮았네

 

 

 

 

 

 

 

 

 

 

 

 

 

 

 

 

 

 

 

 

 

 

 

 

 

 

 

 

 

 

 

 

 

 

 

 

 

 

 

 

 

 

 

 

 

 

 

 

 

 

 

 

 

 

 

 

 

 

 

 

내려가는 것도 좀 힘든 코스이긴 하지만 운치가 있어서 좋더라.

 

뭔가 나무에 빽빽하게 둘러쌓여 있는 느낌이 아니라 시원시원하게 펼쳐저 있는 느낌이라서

 

 

 

 

 

 

 

 

 

 

등산복과 등산화에 지저분하게 묻은 흙이나 먼지를 털어낼 수도 있어서 좋고

 

 

 

 

 

 

 

 

 

 

 

 

 

 

 

 

 

 

 

 

어쨌든 도솔봉기점으로 내려와서 여기서 밥을 먹을 생각이었는데

 

잘못 내려왔으니 한참을 걸어서 다시 올라옴... 뭐하는 짓인지...

 

생각해보니 하산길에 머리속에는 '수제비... 얼큰한 수제비가 먹고 싶다.'를 되뇐 듯~ㅋㅋ

 

10분 정도 기다리다가 들어가서 바로 주문~

 

 

 

 

 

 

 

 

 

 

백김치, 김치, 개떡을 기본반찬으로 주는데...

 

혼자왔다고 떡은 덜랑 하나~ 맛은 좋더라

 

 

 

 

 

 

 

 

 

 

중간 매운맛으로 수제비를 시켰는데 적당히 칼칼하고 맛있더라.

 

안에 해물도 들어가 있고~ 좀 아쉬워서 맥주도 하나 시켜서 벌컥벌컥~

 

생각해보니 계속 혼자서 등산을 했던 것 같은데... 나쁘지 않다

 

이런저런 생각도 하고 특별한게 없으면 아마도 계속 혼자 등산할 듯~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계천 크리스마스 축제 with sony a6300  (0) 2017.12.27
일출보러 백운대로~  (0) 2017.11.13
어서와~ 처음이지? 수락산 등산~  (0) 2017.10.16
도봉산 등산~  (0) 2017.10.08
일본 친구와 스와니예  (0) 2017.08.13
오랜만에 놀러온 일본 친구  (0) 2017.06.05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2017 4월 도쿄여행 첫째날

Bon voyage 2017.04.27 21:48

원래 작년에 휴가겸 가려고 했었는데 일이 이래조래 좀 꼬여버려서

 

이것저것 정리하다보니 이제서야 갔다오게 되었다.

 

오랜만에 여행이라서 설레이는 것도 있지만 요즘 저질 체력이 되어 버려서 잘 버틸 수 있을가 걱정하면서

 

이른 아침에 인천공항으로 향했다~

 

 

 

 

 

 

무얼 기다리는 시간은 참 지루하지만 여행만큼은 뭔가 다르다.

 

 

 

 

 

 

 

 

 

 

잠시 한산하더니 출발시간이 되니까 북적북적~

 

 

 

 

 

 

 

 

 

 

이 날 타게된 항공기는 A330

 

뭐, 신형이던 구형이던 자리가 협소한 건 매한가지이지만 자주 타는 것이 아니라 마냥 좋다.

 

 

 

 

 

 

 

 

 

 

정비문제 때문에 살짝 지연이 되긴 했는데 큰 문제없이 출발~!

 

솔직히 시간 너무 늦어지는게 아닌가 걱정되긴 했지만

 

 

 

 

 

 

 

 

 

 

 

 

 

 

 

 

 

 

 

 

하늘에서 내려다 보는 서울은 그저 평온하다.

 

 

 

 

 

 

 

 

 

 

 

얼추 예정시간에 맞춰 나리타에 도착하고 시간 맞춰서 스카이라이너로 도쿄로 향한다.

 

 

 

 

 

 

 

 

 

 

어서 빨리 도착했으면~!

 

 

 

 

 

 

 

 

 

 

이번에는 하마마츠쵸 치산호텔로 예약을 했었는데

 

아침 일찍 청소를 해서 늦잠 자는게 좀 힘들긴 하지만 혼자서 여행하기에는 딱 좋은 것 같다.

 

내가 가고 싶은 곳들을 보면 적당한 위치에 있는 것도 좋았고

 

아무튼 이 날은 친구집에 가기로 했기 때문에 호텔에서 좀 쉬다가 친구집으로~

 

물론 선물도 잔뜩 들고

 

 

 

 

 

 

 

 

 

 

친구집 근처 역에 도착해서 연락했는데 큰 딸이 역에 있다고 해서 같이 걸어가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좀 나눴는데

 

역시 아이들은 말하는게 빨라~ㅎㅎ

 

아무튼 이런저런 얘기하다보니 금방 친구집에 도착

 

 

 

 

 

 

 

 

 

 

친구가 요즘 바쁜 것도 있고 토요일도 일하고 돌아와서 음식준비 했을텐데

 

한국에서 왔다고 이런저런 음식들을 많이 준비해줬다.

 

음... 힘들 것 같아서 편하게 준비할 수 있는 것으로 얘기했었는데... 괜실히 미안해지더라.

 

아마도 그럴 것 같아서 미안한 마음에 좀 무리해서 선물들을 바리바리 준비해서 갔다.

 

특히 친구가 좋아하는 김으로 왕창~!

 

 

 

 

 

 

 

 

 

 

 

 

 

 

 

 

 

 

 

 

 

 

 

 

 

 

 

 

 

 

 

친구가 준비해준 음식들이 쉴세없이 나왔다.

 

 

 

 

 

 

 

 

 

 

 

친구남편이 직접 만든 버너 가죽케이스~ 친구도 그렇고 친구남편도 그렇고 손재주가 좋은 듯

 

친구는 캐릭터 도시락도 잘 만들고 말이지

 

 

 

 

 

 

 

 

 

 

 

 

 

 

 

 

 

 

 

 

이번에 새로 구입한 리코세타도 가져가서 사진도 찍고 동영상도 찍어서 보여주고

 

음... 이번 여행 때 사용해보니 다 좋은데 동영상을 아이폰으로 다운로드 할 때 시간이 너무 걸린다.

 

그것 외에는 다 만족스러운데

 

 

 

 

 

 

 

 

 

 

오른쪽이 친구 유키짱, 왼쪽에 있는 친구는 아미짱

 

친구 덕분에 알게 되어서 내가 항상 친구집에 갈 때마다 만나서 한국어로 얘기한다.

 

친구도 이제 제법 내가 하는 얘기도 잘 이해하고~^^

 

이렇게 보니 나만 나이를 먹는 느낌이 드네...

 

나중에 친구 남편도 퇴근하고 돌아와서 이런저런 얘기를 했는데

 

보자마자  '

 

 

 

 

 

 

 

 

또 한번에 좋은 추억을 기록하고 말이지.

 

그런데 요즘은 어째 첫째, 둘째날에는 사진찍는 것이 영 시원치 않더라.

 

물론 카메라보다는 머리에 기억하고 싶은 것들이니까 그런 것 같기도 하고~

 

 

 

 

'Bon voy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 4월 도쿄여행 셋째날  (0) 2017.04.30
2017 4월 도쿄여행 둘째날  (0) 2017.04.28
2017 4월 도쿄여행 첫째날  (0) 2017.04.27
20161012 도쿄여행 다섯번째 날  (0) 2016.10.20
20161011 도쿄여행 넷째날 (2)  (0) 2016.10.19
20161011 도교여행 넷째날 (1)  (0) 2016.10.18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조계사 연등축제

Etc 2016.05.08 23:05

쉬는 날이라서 집에서 그냥 푹자고 싶었는데 연등축제 마지막 날이기도 해서 카메라 들고 잠깐 나갔나가 왔다.

 

 

 

 

 

 

연휴 마지막 날이라서 그런지 이런저런 이벤트들도 하고 사람들도 북적북적

 

 

 

 

 

 

 

 

 

 

 

 

 

 

 

 

 

 

 

 

 

 

 

 

 

 

 

이번에 갔을 때에는 많은 나라들의 스님들도 오셨나보다.

 

 

 

 

 

 

 

 

 

 

 

 

 

 

 

 

 

 

 

 

 

 

 

 

 

 

 

좀 이른 시간에 오긴했었는데 연등을 켜기 전에는 어떤 느낌인지 좀 보고 싶어서...

 

 

 

 

 

 

 

 

 

 

 

 

 

 

 

 

 

 

 

 

 

 

 

 

 

 

 

 

 

 

 

 

 

 

 

 

동자승도 행사에 참가 이번에 처음 본 것 같다.

 

 

 

 

 

 

 

 

 

 

 

 

 

 

 

 

 

 

 

 

 

 

 

 

 

 

좀 더 해가 하늘에 떠 있을 때 왔으면 좋았을텐데...

 

그래도 나름 낮의 연등도 예쁜 것 같더라.

 

 

 

 

 

 

 

 

 

 

 

 

 

 

 

 

 

 

 

 

 

 

 

 

 

 

 

 

 

 

 

 

 

 

 

 

 

 

 

 

 

 

 

 

 

날씨는 살짝 더운 느낌... 벌써부터 이러니 여름에는 어쩌려고...

 

 

 

 

 

 

 

 

 

 

 

 

 

 

 

 

 

 

저녁도 먹을겸 다시 종각으로 가다가 꽤 멋진 풍경의 레스토랑이 보이더라.

 

 

 

 

 

 

 

 

 

왠지 가격은 만만치 않을 것 같은 느낌...

 

 

 

 

 

 

 

 

 

 

 

 

 

 

 

 

 

 

학원 다닐 때 종종가던 규동가게에서 저녁 먹고 다시 조계사로

 

이 시간에 사람들이 더 많지 않나 싶었는데 의외로 많지 않아서 느긋하게 사진 찍었다.

 

 

 

 

 

 

 

 

 

 

 

 

 

 

 

 

 

 

 

 

 

 

 

 

 

 

 

 

 

 

 

 

 

 

 

 

 

 

 

 

 

 

 

 

 

 

 

 

 

 

 

 

 

 

 

 

 

 

 

 

 

 

 

 

 

 

 

 

 

 

 

 

 

 

 

원래 파노라마는 잘 안 찍는데 a6300 테스트도 해볼 겸 찍어봤다.

 

사진 클릭하면 좀 더 크게 보임

 

 

 

 

 

 

 

 

 

 

 

 

 

 

 

 

 

 

 

 

 

 

 

 

 

 

 

 

 

 

 

 

 

 

 

 

 

 

 

 

 

 

 

 

 

 

 

 

 

 

 

 

 

 

 

 

 

 

 

 

 

 

 

 

 

 

 

 

 

 

 

 

 

 

 

 

 

 

 

 

 

 

 

 

 

 

 

 

 

 

 

 

 

 

 

 

 

 

 

 

 

 

 

 

 

 

 

 

 

 

 

 

 

 

 

 

 

 

 

 

 

 

 

 

 

매번 별 다를게 없는 것이지만 그래도 분위기만큼은 항상 다른 것 같다.

 

연등아래 있으면 왠지 차분해지는 느낌도 생기고

 

아마 내년에도 습관처럼 갈 듯~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