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카이 마코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10.14 20161008 도쿄여행 첫날
  2. 2013.06.25 언어의 정원 블루레이 & 누군가의 시선 OST (4)

20161008 도쿄여행 첫날

Bon voyage 2016.10.14 02:17

느즈막히 10월에 휴가를 갔다왔다.

 

사실 여름에 갈까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래저래 일이 좀 꼬여서...

 

 

 

익숙할만도 한데 항상 보면 설레인다.

 

여행의 시작...

 

 

 

 

 

 

 

 

출국심사를 할 때는 그렇게 북적거리더니 막상 일본쪽으로 가는 곳은 꽤 한산했다.

 

 

 

 

 

 

 

 

아마도 휴가철이 지나서 그러겠지~

 

 

 

 

 

 

 

 

드디어 출발~!

 

서울 하늘은 제법 맑은데 일기예보에 도쿄는 흐리고 가끔 비가 온다고 해서 걱정...

 

여태까지 비올 때 여행한 적은 거의 없었는데 말이지

 

 

 

 

 

 

 

 

 

 

 

 

 

 

 

 

 

 

 

 

 

 

 

 

잠시 걱정은 접어두고 그저 맑디 맑은 하늘보니 왠지 힐링되는 기분이더라.

 

특히나 하늘을 좋아하는 나에겐 더 없는 즐거움

 

 

 

 

 

 

 

 

이번에는 호텔을 신주쿠호텔로 했기 때문에 스카이라이너가 아닌 나리타 익스프레스를 탔다.

 

왕복으로 하면 훨씬 저렴하긴 한데 돌아갈 때 시간 맞추는 것도 은근히 스트레스라서 그냥 편도로...

 

참고로 편도는 3000엔, 싸지는 않다.

 

 

 

 

 

 

 

 

도쿄로 들어가는 도중에 비가 계속 내렸다.

 

음... 우산 꺼내기 귀찮은데 신주쿠에 도착했을 때에는 마침 비도 그쳐서 다행!

 

신주쿠는 내에게 홍대같은 곳이다. 몇번을 가봐도 항상 헤매게 만드는 버뮤다 삼각지대 같은 곳

 

여차저차해서 호텔에 도책해서 체크인하고 바로 핫쵸나와테에 있는 '츠루야'로 향했다.

 

생각해보니 신주쿠 위싱턴 호텔은 생각보다 가깝지 않고 신호등도 여러번 건너야 하고

 

결정적으로 항상 묵었던 하마마츠쵸에 있는 치산호텔보다 좁았다.창문도 열리지 않아서 환기시키기도 애매했고

 

음... 다음 번에는 그냥 치산호텔로 해야겠더라. 구관이 명관~!

 

 

 

 

 

 

 

 

핫쵸나와테에 도착했을 때에는 하늘이 맑아지고 있더라. 특히나 해질 때 쯤에 하늘은 정말 멋지다.

 

계절이 바뀌는 시기에는 더욱 더 그렇고

 

 

 

 

 

 

 

 

느긋하게 시간 맞춰서 가려고 시부야에 애플스토어 갔다가 여기로 오려고 했는데

 

주말이나 휴일에는 예약을 받지 않고 4시 반정도에는 와야 그 날 준비한 재료가 떨어지기 전에 먹을 수 있다고 해서

 

체크인하자마자 왔는데...

 

 

 

 

 

 

 

 

이게 왠걸??? 아무도 없다. 살다보니 첫번째가 되기도 한다.

 

날씨는 그저 그랬지만 왠지 운이 좋을 것 같은 느낌~!

 

 

 

 

 

 

 

 

 

 

 

 

 

 

 

 

문은 굳게 닫혀 있었다.

 

 

 

 

 

 

 

 

여전히 하늘은 예쁘고~

 

 

 

 

 

 

 

 

들어갈 순서 때문에 가끔 싸우기도 하나보다

 

그래서 가게 옆 의자에 앉아서 기다려 달라고 하니 참고하면 될 듯~

 

 

 

 

 

 

 

 

 

1년만에 다시 왔다!

 

6시부터 오픈이라고 하지만 작년에도 그랬고 올해도 6시 반쯤에 오픈해서 거의 두시간을 기다린 듯

 

여행의 묘미 중에 하나는 기다림이기도 하지만 이제는 체력이 안 받쳐준다...

 

운동 좀 해야하는데...

 

 

 

 

 

 

 

 

오픈할 때 쯤에는 거의 만석이었다.

 

 

 

 

 

 

 

 

주문한 건 징기스칸, 갈비, 로스, 호르몬 그리고 창자~

 

물론 맥주도 빠질 수 없고~^^

 

 

 

 

 

 

 

 

창란젓을 가타카나로 '창자'라고 써놨는데

 

한국의 창란젓과 뭐가 다른지 알고 싶었다. 맛은 고추장 느낌보다는 된장의 느낌이 강했고

 

식감은 거의 비슷했다. 아마도 한국사람이 먹어보면 고개를 좀 갸우뚱할지도 모르겠다.

 

일본사람들 입맛에 맞추다보니 아무래도 맵지 않게 만든 듯 싶은데 그래도 맛은 좋았다.

 

 

 

 

 

 

 

 

먼저 징키스칸이 나왔는데 징기스칸은 항상 야채와 같이 나온다.

 

 

 

 

 

 

 

 

이 집만의 묘한 소스도 매력~!

 

 

 

 

 

 

 

 

주문한 고기들은 전부 고춧가루를 넣어달라고 부탁했다.

 

사실 양고기를 별로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내 선입견을 깨버린 곳이 이 곳!

 

 

 

 

 

 

 

 

이 날만을 기다려온 듯 정신없이 먹기 시작~

 

 

 

 

 

 

 

 

상단에 로스 하단에 갈비~

 

다른 부위들도 있는데 처음 가는 사람들에게는 이게 가장 무난할 듯 싶다. 고기도 부드러웠고

 

 

 

 

 

 

 

 

마지막으로 나온 호르몬~

 

생각보다 빨리 익고 식감도 좋아서 안주감으로도 적당하다.

 

작년에는 아무 생각없이 가장 큰 공기밥에 양배추까지 먹느라 죽는 줄 알았는데

 

이번에는 적당히 시켜서 잘 먹고 왔다. 언제 다시 갈지 모르겠지만 츠루야는 꼭 다시 갈 곳~!

 

여행하면서 혼자서 고깃집에 가는 것도 쉽지 않은데 부담없이 혼자서 갈 수도 있고 

 

고독한 미식가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번 쯤은 꼭 가볼만한 곳이다.

 

다만 혼자서 다 해야 하기 때문에 고기가 익기 시작하면 정신없이 구워대고 먹어야 하지만

 

이것도 독특한 추억이 될 듯~^^

 

 

 

 

 

 

 

 

 

 

그렇게 츠루야를 뒤로 하고 시부야로 돌아옴~

 

주말에 저녁이라서 그런지 사람들이 생각 이상으로 많아서 북적북적~

 

 

 

 

 

 

 

 

시부야로 온 이유야 당연히 애플스토어지~

 

 

 

 

 

 

 

 

 

 

 

 

 

 

 

 

아이폰7 중에 가중 주목받는 제트블랙~

 

음... 독특한 컬러이긴 한데 사용하다보면 이래저래 신경쓰일 컬러가 아닌가 싶더라.

 

 

 

 

 

 

 

 

아이패드를 프로9.7로 바꿀 생각을 해서

 

아이패드 프로9.7 스페이스 그레이로 커버와 케이스는 코코아, 애플펜슬까지~

 

솔직히 사긴했는데 애플펜슬은 얼마나 사용할지는 나도 모름~ㅎㅎ

 

애플워치2도 전시는 되어 있었는데 전부 품절... 언제 들어올지도 모른다고 해서 그냥 포기

 

21일에 우리도 발매한다고 하니 그 때 구입하기로 하고

 

신주쿠로 갔다.

 

 

 

 

 

 

 

 

호텔로 바로 들어간 것 아니고 WALD9에서 상영하고 있는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너의 이름은'을 보고 싶어서

 

전에 에반게리온을 봤을 때도 그렇고 티켓이 아주 심플하다.

 

티켓구입도 그렇게 어렵지 않으니 한번 도전해볼만 하다.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느긋하게 영화를 보는 것도 진짜 오랜만인 것 같다.

 

저녁 10시에 시작하는 터라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지 않을 것 같았는데 요즘 일본에서도 생각 이상으로 인기가 많은 애니메이션이라서 그런지

 

늦은 시간에도 제법 사람이 많았다.

 

 

 

 

 

 

 

 

직접 사인한 포스터

 

 

 

 

 

 

 

 

별 것 아닌 것 같은 장면이지만 나중에 보면 아니라는 걸 알게 될 듯~^^

 

 

 

 

 

 

 

 

영화를 다 보고 나서 느낀 건...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애니메이션이었다.

 

진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의도하고 만들었나? 싶을 정도로~

 

아마 초속 5cm를 보면서 감독 욕을 엄청하는 사람들도(나도 그랬지만~ㅋㅋ)

 

이번 작품을 보면 '어?, 어????! 하게 될 듯~

 

스토리도 스토리지만 신카이 마코토 감독만의 디테일한 배경을 보는 것도 또 하나의 재미이다.

 

생각해보면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신주쿠에 꽤나 집착하는 이유가 있을 것 같은데... 모르겠다...

 

 

 

 

 

 

 

 

아무튼 영화 끝나고 털레털레 아이패드 들고 호텔로~

 

 

 

 

 

 

 

 

좀 피곤하지만 적막한 밤거리를 걷는 것도 좋은 하루였다.

 

 

 

 

 

'Bon voy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1010 도쿄여행 셋째날 (1)  (0) 2016.10.16
20161009 도쿄여행 둘째날  (0) 2016.10.15
20161008 도쿄여행 첫날  (0) 2016.10.14
도쿄여행 마지막 날  (0) 2015.12.16
도쿄여행 넷째날 (2)  (0) 2015.12.15
도쿄여행 넷째날 (1)  (0) 2015.12.15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언어의 정원 블루레이 & 누군가의 시선 OST

My collection 2013.06.25 19:48

오랜만에 블루레이 하나 구입했다.

 

사실 오늘 지브리 레이아웃 전시회를 가 볼 생각이었는데 시간이 안되서 좀 아쉬웠는데

 

'택배왔어요~'라는 전화에 그나마 위안이 됐다.

 

최근에 발매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언어의 정원'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가장 장점이자 매력은 실사를 방불케하는 배경과 섬세한 표현, 애니메이션을 뛰어 넘은 공간을 보여주는 심도 표현 그리고 뭐랄까 좀 차분한 색감이라고 해야하나?

 

스토리를 떠나서 그냥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눈을 만족시켜줄만큼 예뻐서 좋아한다.

 

초속 5cm만해도 국내판, 일본판, 인터내셔널판까지 갖게 만들 정도로~

 

언제나 그렇듯이 블루레이 플레이어가 없어서 당분간은 못보겠지만...

 

설마 초속 5cm처럼 엔딩으로 끝나면~ㅎㅎ

 

 

 

 

 

 

 

자켓은 특별한 것은 없다. 지금까지 공개되었던 자켓 그대로이고 OST 동봉판이다.

 

 

 

 

 

 

 

 

 

 

'언어의 정원'에 대한 설명과 배우들의 소개가 들어 있는 간단한 책자, 그리고 영상 블루레이

 

 

 

 

 

 

 

 

영상 블루레이를 넘기면 OST가 있다.

 

 

 

 

 

 

 

 

내용물은 별 거 없다. 영상 블루레이, OST, 책자 그리고 책으로 발매한다는 전단지가 전부

 

 

 

 

 

 

 

 

그리고 언어의 정원을 구입하면서 우연히 알게 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또 다른 작품 OST 'それでいいよ'

 

단편 애니메이션으로 벌써 공개는 했는데 러닝타임이 정확히 어느 정도인지는 모르겠고 일단 나오면 살 생각~

 

가사도 나름 괜찮은 것 같아서 써봤다.

 

それでいいよ

 

きつとこぼれた涙
꼭 넘쳐흘렀던 눈물


拭いてくれる人がいるよ
닦아주는 사람이 있어

 

どんなにつらいときも
아무리 괴로운 때에도

 

見ててくれる人がいるよ
봐주는 사람이 있어

 

心が なぜあるのか
마음이 왜 있는 걸까?

 

ひとりじゃわからない
혼자서는 몰라

 

それは気づいている
그건 알고 있어

 

いままでとは違う朝が
지금까지와는 다른 아침이

 

めぐる空を 見上げるだけ
둘러싼 하늘을 바라보는 건 밖에

 

それでいいよ
그거면 돼

 

それでいいよ
그걸로 충분해

 

なにかがはじまる
무언가가 시작해

 

まなざしがそこにある
시선이 거기에 있어

 

きっと幸せをただ
꼭 행복을 그냥

 

わかちあえる人がいるよ
공감하는 사람이 있어

 

あたたかいぬくもりを
따뜻한 온기를

 

伝えあえる人がいるよ
전할 수 있는 사람이 있어

 

誰かを守れるほど
누군가를 지킬 수 있을 만큼

 

誰もが強いわけじゃない
누구나가 강하지 않아

 

それも気づいている
그것도 알고 있어.

 

もしかしたら思うよりも
어쩌면 생각하는 것보다도

 

長い道を 選ぶけれど
먼 길을 택하지만

 

それでいいよ
그거면 돼

 

それでいいよ
그걸로 충분해

 

できることから
할 수 있는 것부터

 

明日へつながれば
내일로 이어지면

 

たったひとつ大事なもの
단하나 중요한 것


      

思うように 抱きしめれば
생각하는 것처럼 안을 수 있다면

 

それでいいよ
그거면 돼

 

それでいいよ
그걸로 충분해

 

        

あなたを支える
너를 버티게 하는

 

まなざしがそこにある
시선이 거기에 있어

 

가사가 너무 진부한 사랑타령을 하지 않는 것 같아서 좋다.

 

가사와 멜로디도 잘 어울리고~

 

 

 

 

 

 

 

 

 

OST이긴한데... 가수의 자켓앨범 같다. '카즈사'라는 다소 생소한 가수인데

 

목소리는 나름 마음에 드는 가수~

 

 

 

 

 

 

 

 

 

 

 

 

 

 

 

 

 

 

총 6곡이 들어 있고 DVD 동봉판이라서 뮤직비디오가 같이 들어 있다.

 

간만에 마음에 드는 노래 찾아서 뿌듯~

 

 

 

 

 

 

Trackbacks 0 : Comments 4
  1. S매니저 2013.06.28 17:49 신고 Modify/Delete Reply

    덕분에 좋은 음악 잘 알아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2. 뚜딱 2014.12.19 09:32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 누군가의 시선도 참 좋았죠!
    요즘 개인적으로 일년내내 언어의정원 블루레이를 구입할까 말까 고민하다가 검색하다 들어왔는데 ㅠㅠ
    또 이거 보니까 사고싶은 마음이 들고 그러네요 ㅠㅠ

    • 분홍거미 2014.12.19 11:37 신고 Modify/Delete

      신카이 마코토 감독 작품들이 대부분 영상이 아름다워서 좋더라구요 스토리가 항상 비슷해서 아쉽지만요 그래도 신작이 나오게 되면 그냥 사게 되는 것 같습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