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쿠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4.25 2014년 4월 도쿄여행 셋째날 (2) - 아사쿠사 -
  2. 2013.02.24 2013년 2월 도쿄여행 셋째날 (1) - 갓파바시 & 아사쿠사 -

2014년 4월 도쿄여행 셋째날 (2) - 아사쿠사 -

Bon voyage 2014.04.25 23:45

얼추 스카이트리 보고 기대했었던 VF-25도 보고 다시 아사쿠사로 향했다.

 

갑자기 허벅지가 또 아파진 탓에 전철로 이동~

 

 

 

 

 

 

월요일임에도 불구하고 나카미세도리는 관광객들로 붐볐다. 보수공사를 하는지 이렇게 칸막이를 사용하고 있었고

 

 

 

 

 

 

 

 

 

 

 

 

 

 

 

 

 

 

이미 벚꽃들은 다 떨어졌지만 그나마 인조꽃이라고 있으니 분위기가 살더라.

 

봄철 잠깐만이라도 이 길에 벚꽃이 풍성하게 피어 있으면 더 인상적인 길이 되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하고~

 

 

 

 

 

 

 

 

 

작년에도 와서 먹었었던 미숫가루를 버무린 당고~ 여전히 인기가 많더라.

 

 

 

 

 

 

 

 

 

여행하면서 느끼는 것이지만 이렇게 스스로 유카타를 입고 자연스럽게 외출을 할 수 있는 문화를 보면서

 

한복도 좀 더 개량해서 기성복 못지 않은 외출복으로도 사용할 수 있으면 좋지 않나 하는 생각이 다시 들더라.

 

 

 

 

 

 

 

 

 

보통 나카미세도리를 많이 보는 편이지만 구석구석에 있는 상점가들도 둘러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가면이 좀 익살스러워서~

 

 

 

 

 

 

 

 

 

 

 

 

 

 

 

 

 

 

 

 

 

 

 

 

 

 

 

 

 

 

 

 

 

 

 

 

 

 

 

 

 

 

 

 

 

 

 

 

 

 

 

 

 

 

 

 

 

 

 

 

 

 

 

 

 

 

 

 

 

 

 

 

 

건강하게 해준다는 향을 피우고 있었는데... 좀 더워 보이기도 하더라.

 

그나마 이 때는 괜찮지만 여름이 되면~ㅎㅎ

 

 

 

 

 

 

 

 

 

그렇게 아사쿠사를 몇 번을 왔어도 센소지 않으로 들어가본 적은 별로 없는 것 같다.

 

 

 

 

 

 

 

 

 

 

 

 

 

 

 

 

 

 

그렇게 대충 둘러보고 다시 덴보인도리쪽으로 향했다.

 

 

 

 

 

 

 

 

 

 

 

 

 

 

 

 

 

 

 

 

 

 

 

 

 

 

 

 

 

 

 

 

 

 

 

 

 

 

 

 

 

 

 

 

 

 

 

 

 

 

 

 

 

 

적당히 전통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거리라서 그런지 좋더라.

 

음... 왠지 인사동 같은 그런 느낌~

 

 

 

 

 

 

 

 

 

 

 

 

 

 

 

 

 

 

 

 

 

 

 

 

 

 

 

점심도 먹을 겸 고쿠사이도리에 있는 아사쿠사 히츠마부시로~

 

전에 왔을 때에는 영업시간이 아니어서 어쩔 수 없이 다른 음식을 먹었었지만 이번에는 다시 한번 꼭 먹어보고 싶었다.

 

 

 

 

 

 

 

 

 

 

 

 

 

 

 

 

 

 

주문을 하면 그 때 장어를 구어서 히츠마부시를 준비한다. 불 앞이라 그런지 좀 더운 느낌도 있었고

 

 

 

 

 

 

 

 

 

주문을 하면 쯔께모노, 샐러드, 파, 생와사비가 나온다.

 

 

 

 

 

 

 

 

 

예전에 여기서 생와사비 먹어보고 신세계를 경험했었던 기억이~^^

 

 

 

 

 

 

 

 

 

보통 소금구이 히츠마부시와 양념구이인 아사쿠사 히츠마부시를 주문하는데

 

나는 아사쿠사 히츠마부시 0.8尾(마리)로 주문했다 가장 많은 양은 3마리이고 가격은 세금포함 9770엔

 

0.8마리는 3070엔인데 비교적 점심식사로 조금 부담스러운 가격일 수도 있겠지만 그만큼 맛은 좋기 때문에 한번 정도 먹어볼만하다.

 

 

 

 

 

 

 

 

 

10분 정도기다려서 나온 히츠마부시~

 

 

 

 

 

 

 

 

 

보통 3가지 방법으로 먹는데 밥위에 장어를 올려서 먹기도 하고 장어 위에 생와사비와 파를 얹어서 먹기도 하고 장어뼈를 우려낸 국물을 부어서 오차즈께처럼 먹기도 한다.

 

 

 

 

 

 

 

 

 

그런데 먹는 방법은 내 맘대로~ㅋㅋ

 

그렇게 점심을 해결하고 다시 나왔다.

 

 

 

 

 

 

 

 

 

건너편으로 가면 갓파바시가 있어서 주방용품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이라면 한번쯤 가도 좋겠다.

 

 

 

 

 

 

 

 

 

다시 아사쿠사 역으로 가기 위해 걸어갔다.

 

 

 

 

 

 

 

 

 

가미나리몬도리로 걸어가는 중~

 

이곳도 음식점들이 즐비하게 있고 이 길에 유명한 실크푸딩을 다시 먹어보고 싶어서 걸어가는데...

 

 

 

 

 

 

 

 

 

없다... 사라졌다 싶어서 다시 역쪽으로 걸어가는데~

 

 

 

 

 

 

 

 

 

인력거 타는 사람들은 마냥 즐겁도 끄는 사람은 표정이~

 

 

 

 

 

 

 

 

 

한 블럭 더 가야했는데 오랜만에 와서 그런지 착각했었다. 

 

 

 

 

 

 

 

 

 

 

 

 

 

 

 

 

 

 

다양한 푸딩이 있어서 푸딩 좋아하는 사람들은 매장 앞 테이블에서 느긋하게 먹어도 좋을 듯 싶다.

 

 

 

 

 

 

 

 

 

전에도 그렇듯이 쓸데없는 모험은 하기 싫어서 가장 인기 많은 치즈푸딩으로~

 

음... 예나 지금이나 맛은 변함없이 똑같았다. 

 

 

 

 

 

 

 

 

 

찍고 나서 보니 인력거 끄는 사람 표정이 좀~

 

그렇게 아사쿠사를 둘러보고 작년에 느낌이 좋았던 닛포리로 향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2013년 2월 도쿄여행 셋째날 (1) - 갓파바시 & 아사쿠사 -

Bon voyage 2013.02.24 15:53

셋째 날은 아사쿠사에 갔다.

 

마침 친구가 쉬는 날이라고 해서 갓파바시 가보고 싶다고 해서 같이 만나서 아사쿠사로 갔다.

 

 

 

 

 

보통 아침에는 출근시간 때 빼고는 사람들이 많지 않고 한산한 편인데

 

아무래도 아사쿠사는 여행하러 온 사람들과 센소사가 유명하다보니 외국인 뿐만 아니라 일본 사람들도 굉장히 많았다.

 

 

 

 

 

 

 

 

 

 

먼저 갓파바시로 가기로 하고 지나가면서 기미나리몬을 봤는데 역시나 사람들이 많다. 

 

 

 

 

 

 

 

 

 

 

북을 팔고 있는 곳이 좀 특이하게 보여서 한장 찍고~

 

 

 

 

 

 

 

 

 

 

기미나리몬을 지나 삼거리에서 좌회전 그리고 이 사거리를 건너면

 

 

 

 

 

 

 

 

 

 

갓파바시 길이 시작된다.

 

남대문 그릇도매시장이나 각종 케잌이나 쿠키 만드는 도구를 파는 곳으로 유명한 곳인데...

 

사실 아사쿠사를 처음 온 것도 아니었는데 바로 옆에 있는 줄은 생각도 못했다. 다만 근처 어딘가에 있다고 생각했을 뿐이었지.

 

 

 

 

 

 

 

 

 

 

아사쿠사에 비해 갓파바시는 비교적 한산했다.

 

 

 

 

 

 

 

 

 

 

길을 중심으로 양 옆으로 다양한 도구를 팔고 있는 상점들이 즐비하게 있었다.

 

 

 

 

 

 

 

 

 

 

 

 

 

 

 

 

 

 

 

 

아무래도 발렌타인데이가 다가오고 하니 관련 상품들이 꽤 많았다.

 

 

 

 

 

 

 

 

 

 

아직 열지 않은 상점도 꽤 많았고

 

 

 

 

 

 

 

 

 

 

 

 

 

 

 

 

 

 

 

 

 

 

 

 

 

 

 

 

 

 

 

 

 

 

 

 

 

 

 

 

친구도 열심히 고르는 중~

 

역시나 가격은 국내에서 파는 것보다는 휠씬 비쌌다. 작년에 친구가 한국에 왔을 때 방산시장에서 샀던 기억이 났는지 역시 일본인 비싸다고~^^

 

 

 

 

 

 

 

 

 

 

 

 

 

 

 

 

 

 

 

 

좀 더 돌아보기로 했다.

 

 

 

 

 

 

 

 

 

 

눈에 들어오는 가게가 있었는지 들어가보자고 해서 같이 들어갔다.

 

나야 이쪽에 대해서는 전혀 모르니 뭐~

 

 

 

 

 

 

 

 

 

 

가격은 해외상품이 많아서 그런지 꽤 비쌌다.

 

다만 실리콘으로 되어 있는 것들은 생각보다 비싸지 않아서 친구가 초콜렛으로 만들 돼지와 곰 실리콘 틀을 샀다.

 

 

 

 

 

 

 

 

 

 

그리고 아사쿠사에서 히츠마부시로 유명한 우나테츠로 가기로 했었는데... 아쉽게도 영업 준비 시간이라서 포기...

 

 

 

 

 

 

 

 

 

 

우나테츠 말고는 딱히 점심을 먹을 곳을 생각하지 않아서 일단 아사쿠사 쪽으로 가면서 점심먹을 곳을 찾아봤다.

 

 

 

 

 

 

 

 

 

 

 

 

 

 

 

 

 

 

 

 

우동을 먹자고 했었는데 역시나 문을 열지 않아서 맞은 편에 있는 평범한 식당으로 들어갔다.

 

하지만 메뉴는 가게와는 다르게 다양한 메뉴들이 있었다. 친구덕분에 잘 모르는 메뉴도 배우고 골라서 주문했다.

 

 

 

 

 

 

 

 

 

 

 

 

 

 

 

 

 

 

 

 

스카이트리가 가깝다보니 상점마다 크고 작은 모형이 하나씩은 있는 듯~

 

 

 

 

 

 

 

 

 

 

 

먼저 토마토와 실치 비슷한 샐러드가 나오고

 

 

 

 

 

 

 

 

 

기본 밑반찬도 단촐하게 나오고

 

 

 

 

 

 

 

 

 

 

친구가 좋아한다고 하는 시사모 구이도 시켜봤다. 알도 적당히 차있어서 담백하고 맛있었다.

 

 

 

 

 

 

 

 

 

 

그리고 둘 다 같은 걸로 시킨 돈까스 정식~

 

여행하면서 먹는 것도 또 하나의 즐거움인데 아무래도 유학생이나 생활하는 사람이 아니고서는 어떤 걸 시켜야할지 참 난감할 때가 많다.

 

그저 알고 있는 것만 시키니까... 친구에게 물어보고 시켜서 전혀 몰랐던 음식을 알게되는 것도 여행의 또 하나의 재미가 아닌가 싶다.

 

 

 

 

 

 

 

 

 

 

그렇게 점심을 먹고 아사쿠사 센소사 쪽으로 향했다.

 

 

 

 

 

 

 

 

 

 

 

 

 

 

 

 

 

 

 

 

역시나 사람들이 많다.

 

 

 

 

 

 

 

 

 

 

이 향을 맡으면 건강해진다고 해서 다들 이렇게 자신의 몸에 배이도록 했는데 뭐 일단 해서 나쁜 거 없으니 나도 한번 하고~^^ 

 

 

 

 

 

 

 

 

 

 

 

 

 

 

 

 

 

 

 

 

그렇게 대충 둘러보고 기미나리몬쪽으로 향했다.

 

 

 

 

 

 

 

 

 

 

기미나리몬은 그저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재밌다.

 

 

 

 

 

 

 

 

 

 

 

 

 

 

 

 

 

 

 

 

스카이트리가 크기에 비해 싸다 싶어서 자세하 봤더니 종이모형~ 역시나~

 

 

 

 

 

 

 

 

 

 

친구는 아사쿠사는 처음이라고 해서 그런지 재밌다고 하더라. 오히려 내가 '여기는 어떻고~' 하니 자기가 외국에서 놀러온 것 같다며 웃고~ㅋㅋ 

 

 

 

 

 

 

 

 

 

 

아사쿠사에서 유명한 오싱코~ 쉽게 얘기하면 그냥 단팥만으로 만든 것인데 생각보다 달지 않고 맛있었다.

 

 

 

 

 

 

 

 

 

 

 

 

 

 

 

 

 

 

 

 

그리고 또 하나 유명한 당고~

 

 

 

 

 

 

 

 

 

 

그저 책으로 봤을 때는 꽤 클거라고 생각했는데 한줄을 한입에 다 먹을 수 있을 정도록 작았다.

 

겉에 묻힌 콩가루와 단맛이 잘 어우러져서 맛있었다.

 

 

 

 

 

 

 

 

 

 

1인분에 300엔~ 점심도 먹은 터라 간단하게 맛만 볼 생각으로 1인분만 샀는데 꽤 맛있어서 순식간에 사라짐~

 

 

 

 

 

 

 

 

 

 

아키하바라에 있는 천체망원경 샵을 갈 일이 있어서 전철역쪽으로 향했다.

 

 

 

 

 

 

 

 

 

 

 

 

 

 

 

 

 

 

 

그리고 전철을 타기 전에 아사쿠사에서 유명한 아사쿠사 실크푸딩에도 갔다. 몇년만이냐~

 

 

 

 

 

 

 

 

 

 

종류별로 다 먹어보고 싶을 정도로 병도 예쁘고 맛도 좋았다. 1병당 가격도 적당했다고 생각했고

 

 

 

 

 

 

 

 

 

 

그리고 아키하바라로 가서 천체망원경 샵에서 촬영용 앵글 플레이트 하나를 구입하고 다시 돌아갔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