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신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9.01 오사카 넷째날 - 교토 후시미이나리 신사 - (2)
  2. 2012.09.01 오사카 넷째날 - 교토 후시미이나리 신사 - (1)

오사카 넷째날 - 교토 후시미이나리 신사 - (2)

Bon voyage 2012. 9. 1. 18:17

 

 

 

 

 

 

 

 

 

 

 

 

 

 

 

 

 

 

 

 

하나의 긴 토리이 터널을 지나서 신사가 보였다.

 

 

 

 

 

 

 

 

 

 

 

 

 

 

 

 

 

 

 

 

 

 

 

 

 

 

 

 

여기에도 여우모양의 에마에 그림을 그리고 자신의 소원을 적어서 걸어놓았다. 그림센스들 좋더라는~

 

 

 

 

 

 

 

 

 

 

그리고 다시 다른 토리이 터널을 열심히 걸어가봤다.

 

 

 

 

 

 

 

 

 

 

 

 

 

 

 

 

 

 

 

 

 

 

 

 

 

 

 

 

 

 

 

 

 

 

 

 

 

 

 

 

 

 

 

 

 

 

 

 

 

 

 

 

 

 

 

 

 

 

 

 

 

 

 

 

이곳부터 지금과는 다르게 가파은 언덕으로 되어 있었다. 안 그래도 더워서 힘든데 언덕이니 정신이 몽롱~ㅡ,.ㅡa

 

 

 

 

 

 

 

 

 

 

 

 

 

 

 

 

 

 

 

그 가파른 언덕에 연못이 있는게 그냥 신기~ㅎㅎ

 

 

 

 

 

 

 

 

 

 

결국 이 곳에서 한참을 더 올라가야해서 그냥 포기했다.

 

전철역 앞 입구에서 왜 등산복 차림의 사람들이 종종 보였는지 그제서야 알 수 있겠더라~ㅜㅡ

 

 

 

 

 

 

 

 

 

 

내려와서 더위도 식힐 겸 전철역앞 편의점에서 집어온 코코넛 음료~ 좀 애매한 맛이지 아닐까 싶었는데 의외로 맛있어서 순식간에 비워버렸다.

 

역시 교토는 1~2일에 소화할 수 없는 곳이다. 언젠가 다시 올지 모르겠지만 그 때는 느긋하게 즐길 수 있으면 좋겠다.

 

아쉬움을 뒤로 하고 다시 오사카로 향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오사카 넷째날 - 교토 후시미이나리 신사 - (1)

Bon voyage 2012. 9. 1. 17:43

또 40여분을 달려 교토역에 도착해서 JR로 갈아타고 후시미이나리 신사로 향했다.

 

 

 

 

 

주황색 토리이가 눈에 확 들어온다.

 

 

 

 

 

 

 

 

 

어라? 등산복 차림으로 오는 사람이 보였다. 이 때 눈치챘어야 하는데... ㅜㅡ

 

 

 

 

 

 

 

 

 

 

 

 

 

 

 

 

 

 

 

 

 

 

 

 

 

 

 

 

 

 

 

 

 

 

 

 

 

 

 

 

 

 

 

 

 

 

후시미이나리 신사는 상업의 신을 모시는 곳이라고 해서 꽤나 유명하다고 한다.

 

 

 

 

 

 

 

 

 

 

 

 

 

 

 

 

 

 

 

 

 

 

 

 

 

 

 

 

 

 

 

 

 

 

 

 

 

역시나 유명한 신사인만큼 소원을 비는 사람들도 많았고

 

 

 

 

 

 

 

 

 

 

 

 

 

 

 

 

 

 

 

 

 

 

 

 

 

 

 

여우와 관련되어 있어서 그런지 기념품도 여우모양이 많았다.

 

 

 

 

 

 

 

 

 

 

 

 

 

 

 

 

 

 

 

 

 

 

 

 

 

 

 

본전을 지나 크고 작은 토리이로 이루어진 터널을 가보기로 했다. 이따까지만해도 기분 상콤했지~ㅡ,.ㅡa 

 

 

 

 

 

 

 

 

 

 

 

 

 

 

 

 

 

 

 

 

 

 

 

 

 

 

 

 

 

 

 

 

 

 

 

 

 

 

 

 

 

 

 

 

 

 

게이샤의 추억이었나? 거기서도 나와서 꽤 유명해진 것도 있는 것 같다.

 

 

 

 

 

 

 

 

 

 

 

 

 

 

 

 

 

 

분위기 탓인지몰라도 꽤 묘한 분위기를 풍기는 곳이라 생각하면서 계속 올라갔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