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구라자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10.18 20161010 도쿄여행 셋째날 (3)
  2. 2016.10.15 20161009 도쿄여행 둘째날

20161010 도쿄여행 셋째날 (3)

Bon voyage 2016.10.18 00:42

가끔 혼자서 여행을 하다보면 이자카야에서 술한잔 해볼까 생각을 하다가도

 

역시나 혼자라서 좀 무리다 싶은 생각에 지금까지 혼자서는 이자카야에 가본 적이 거의 없었다.

 

구글에서 카구라자카를 좀 검색해보다가 눈에 띄는 이자카야가 있어서 오픈 시간인 5시 반에 맞춰서 예약을 하고

 

카구라자카로 갔다.

 

 

 

 

나야 여행하는 사람이고 현지사람들이 벌써부터 기다리고 있는 걸 보니 역시나 괜찮은 곳인 것 같아서

 

은근히 기대~!

 

 

 

 

 

 

 

 

그러고 보니 여행하면서 소방서를 본 적은 별로 없는 것 같다.

 

 

 

 

 

 

 

 

 

 

 

 

 

 

 

 

 

 

 

 

 

 

 

 

정확히 5시 반에 들어가서 자리에 착석~!

 

 

 

 

 

 

 

 

에비스 생맥주를 시키고 오토오시로 파스타면을 튀긴 것 같은 샐러드가 나왔다.

 

직원이 드레싱은 어떤 것을 하고 싶냐고 해서 그냥 무난하게 이탈리안 소스로~

 

 

 

 

 

 

 

 

아쉽게도 메뉴판은 아직 일본어 밖에 없다. 뭐 여행객이 좀 늘어나다보면 다른 메뉴판도 생기지 않을까 생각을 하는데

 

확실히 카구라자카는 여행객들이 자주 가는 곳은 아닌 느낌이라서 금방 영어메뉴나 한글메뉴가 생기지 않을 듯~

 

 

 

 

 

 

 

 

맥주와 같이 먹을 안주를 보다가 은행을 시켜봤다. 뭔가 다른 느낌이지 않을까 싶어서

 

 

 

 

 

 

 

 

라고 생각했었는데 역시나 동일~^^

 

그래도 맥주와는 잘 어울리는 안주~

 

 

 

 

 

 

 

 

그리고 검색해보니 이곳에서 이베리코 돼지고기가 인기가 있는 것 같아서 같이 주문~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워서 맥주와는 딱 어울리는 돼지고기더라~

 

 

 

 

 

 

 

 

술을 그리 좋아하는 편은 아니긴한데 기왕 이렇게 큰 맘 먹고 혼자서 이자카야에 왔는데

 

기회이다 싶어서 일본술을 추천받았다. 좀 단 맛이 있는 술로~

 

타테노카와 청주였던 것 같은데 단 맛이 있는 술, 병 통째로 시킨 건 아니고 잔 술로 주문했다.

 

 

 

 

 

 

 

 

좀 특이했던 건 밑에 접시를 받치고 넘치게 따라줬는데 전부 다 마시면 된다고 하더라.

 

 

 

 

 

 

 

 

그리고 사케로 마시다보니 자연스럽게 회도 주문했는데 오늘의 4가지 모듬회로 주문~

 

 

 

 

 

 

 

 

겉을 살짝 구은 고등어, 참치, 성게 그리고 돔이었던 것 같다.

 

 

 

 

 

 

 

 

좀 특이한 건 매니저부터 직원들 전부 머리가 짧다.

 

맨 왼쪽에 있는 직원이 나를 담당하던 타케씨~

 

어떻게 알고 왔는지부터 어떤 걸 좋아하느냐 등등 이런저런 이야기도 나누고 다른 직원들도 지나가면서

 

마치 친구처럼 말도 걸어주는 처음 오는 곳이지만 혼자서도 굉장히 편하게 즐길 수 있는 곳이라서 좋았다.

 

 

 

 

 

 

 

 

 

 

 

 

 

 

 

 

3잔쯤 마실 때 은대구 구이도 시켰는데

 

적당히 기름지도 담백해서 좋았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먹은 푸딩은 주문하면 나옴과 동시에 살짝 불을 붙여준다.

 

달고 알콜도수가 높지 않다고 생각해서 3잔 연달아 마시고 나가는데 땅이 쑥쑥 올라오더라 ㅋㅋㅋ

 

호텔에 들어가기 이른 시간이었지만 안 되겠다 싶어서 잠깐 쉬다가 나오자라고 했던게 다음 날 아침까지 자버리고 말았다.

 

덕분에 푹 자긴했지만~^^

 

아무튼 좋은 이자카야 하나 찾은 것 같다. 나중에 또 도쿄에 가게 되면 여기는 꼭 가볼 생각~!

 

 

 

 

 

 

 

 

 

*카구라자카 친친

 

위치는 JR 중앙선 이다바시역에서 내려 5~10분 정도 걸어가면 있는 거리이고

 

연중무휴에 오픈은 오후 5:30~0:00시까지 영업

 

저녁 10시에 이후에도 들어가는게 가능하다고 하는 걸보니 아마도 라스트오더는 11시쯤이 아닌가 싶다.

 

예약이 필요한 경우에는 전화번호 : 03-5261-9327 로 예약가능

 

지금 생각해보면 카구라자카 와세다거리와 곳곳 골목에 이탈리안 음식들이 정말 많았다.

 

역시나 혼자는 무리인 것 같아서 못 가봤지만

 

카구라자카 친친 역시 일본음식을 베이스로 이탈리안 음식을 적절히 섞은 괜찮은 이자캬야인 것 같다.

 

기회가 되면 한 번 가보는 것도 좋을 듯~

 

다만 어느 정도 일본어가 가능한게 좋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 블로그에 어떤 음식점을 추천하는 편은 아니지만 이곳은 정말 괜찮았던 것 같아서 올려본다.

 

이 다음 날 역시 아침부터 괜찮은 음식점을 찾아서 기대하고 있었는데

 

너무 취해서 정신없이 들어가버린 날이었다. 여행할 때 시간은 금이건만~

 

 

 

 

 

'Bon voy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1011 도쿄여행 넷째날 (2)  (0) 2016.10.19
20161011 도교여행 넷째날 (1)  (0) 2016.10.18
20161010 도쿄여행 셋째날 (3)  (0) 2016.10.18
20161010 도쿄여행 셋째날 (2)  (0) 2016.10.17
20161010 도쿄여행 셋째날 (1)  (0) 2016.10.16
20161009 도쿄여행 둘째날  (0) 2016.10.15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20161009 도쿄여행 둘째날

Bon voyage 2016.10.15 02:43

그렇게 첫날이 지나가고

 

둘째날 아침...

 

 

 

아침부터 날씨가 흐렸다.

 

이 날도 비가 올 수 있다는 예보를 봐서 우산을 들고 나오긴 했는데...

 

아침부터 날씨가 흐리다 보니 왠지 마음도 무거워지는 느낌

 

그래도 이 날은 정말 오랜만에 친구를 만나러 가는 길이었기 때문에 날씨는 흐려도 마음 셀레였다.

 

 

 

 

 

 

 

 

생각해보니 호텔조식까지 포함이었는데 한번도 먹어보질 못했다. ㅡ,.ㅡa

 

먹는 것보단 잠이 더 필요해서 그런지 돈 아까운 줄도 모르고 참...

 

이미 조식시간은 끝났고 신주쿠역으로 가는 길에 이상하게 땡기는 라멘집이 있어서 들어갔다.

 

정확히 이름은 기억나지 않는데 하얀 된장 라멘이었던 것 같다.

 

그래서 좀 싱겁지 않을까 생각했었는데 의외로 국물도 진하고 담백해서 아침으로는 딱이었던 라멘이었다.

 

이걸 한번 밖에 못 먹어서 좀 아쉽~

 

 

 

 

 

 

 

 

사실 이 날도 여기저기 좀 돌아다니려고 했는데 괜히 빡빡하게 돌아다니다가는 약속시간까지 친구집에 갈 수 없을 것 같아서

 

가볍게 카구라자카만 돌아보기로~

 

사실 도쿄는 이제 가볼만한 곳은 다 가봤지만 나중을 위해서라도 좀 남겨둔다면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했고~

 

 

 

 

 

 

 

 

카구라자카에 가보고 싶었던 이유는 분명히 도심 속에 있는 동네이지만 전통골목들이 있어서 한번 가보고 싶었었다.

 

게다가 이 날 다음에 이곳에 가보고 싶은 이자카야가 있어서 그랬던 이유도 있었고~

 

 

 

 

 

 

 

 

 

 

 

 

 

 

 

 

 

 

 

 

 

 

 

 

 

 

 

 

 

 

 

 

 

 

 

 

 

 

 

 

 

 

 

 

 

 

 

 

 

 

 

 

 

 

 

 

 

 

 

 

 

 

 

 

 

 

 

 

 

 

 

 

 

 

 

 

 

 

 

 

 

 

 

 

 

 

 

 

 

 

 

 

 

 

 

 

 

 

 

 

 

 

 

 

도쿄이지만 골목골목마다 교토에 온 것 같은 느낌을 주는 것도 좋았고

 

도심과 적절히 조화를 이루는 동네라서 그런지 운치가 있어서 좋았다. 아마도 비가 내린 후라서 그런지 더 그런 느낌을 받은 것 같기도 하고

 

아무튼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더 느긋하게 돌아다녀 보고 싶은 동네다.

 

대충 그렇게 둘러보고 신주쿠역으로 돌아왔다.

 

 

 

 

 

 

 

 

호텔에 들어갔다가 나와도 시간이 좀 여유가 있을 것 같아서 신주쿠역 근처를 돌아다녀봤는데...

 

여기저기 그저 쇼핑할 곳 밖에...

 

아직 친구집에 가려면 시간도 있고 하니 뭐 좀 먹을까 싶어서 들어갔는데

 

갈비덮밥이 있어서 갈비덮밥이랑 레몬사와를 주문~

 

 

 

 

 

 

 

 

분명 식감은 갈비 같은데 맛이 뭔가 묘하게 다르다. 전날 츠루야에 갔다와서 그런지 더 그런 느낌이었다.

 

일단 대충 먹고 호텔에서 친구 줄 선물 잔뜩 들고 친구집으로~

 

신주쿠라서 좋았던 건 친구집까지 한번에 갈 수 있는 전철이 있었다는 거!

 

 

 

 

 

 

 

 

시간맞춰서 친구집에 도착!

 

생각보다 음식준비를 많이 해서 미안했다. 사실 아이들 학업 때문에 바쁠텐데 일요일날 느긋하게 시간을 보내지도 못하고...

 

 

 

 

 

 

 

 

 

 

 

 

 

 

 

 

 

개인적으로 유부를 참 좋아한다.

 

친구가 어떻게 알았는지 유부로 만든 반찬과 윗쪽에 된장치즈와 토마토로 만든 반찬

 

 

 

 

 

 

 

 

마를 감자처럼 튀긴 것도 담백하니 좋았고

 

 

 

 

 

 

 

 

아마 시금치와 당근 무침이었던 것 같은데 살짝 달달한 맛이 좋았다.

 

 

 

 

 

 

 

 

 

 

 

 

 

 

 

 

소고기말이도 부드러워서 정말 맛있었고

 

 

 

 

 

 

 

 

그리고 친구 처음 만났을 때 만들어줬던 카라아게

 

처음이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맛있어서 좋았다. 사실 은근히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인데...

 

매번 갈 때마다 고마워~!

 

 

 

 

 

 

 

 

낫또를 넣은 계란부침도 맛있었고

 

 

 

 

 

 

 

 

일본 관서지방 풍의 고등어초밥도 담백하니 좋았다.

 

 

 

 

 

 

 

 

저녁에는 친구 남편도 퇴근하고 와서 직접 스테이크도 만들어줬는데

 

고기도 고기지만 찍어 먹었던 소스가 굉장히 감칠맛이 나서 좋았다.

 

버터로 만든 소스라서 '살찌는 소스'라는 얘기에 흠찟하면서도 계속 먹었던 것 같다. 맛있는데 어떻하겠어~

 

 

 

 

 

 

 

 

생각해보니 슬슬 할로윈데이라서 친구가 치즈케이크도 만들어줬는데

 

내가 닉네임을 거미를 사용해서 그런지 거미로 만들어줬나? ^^ 아무튼 케이크도 맛나게 먹었다.

 

그러고 보니 오랜만에 집에 오는 친구라고 생각했던 것보다 많은 음식을 준비해줘서 너무 고맙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했다.

 

요즘 바쁘기도 하고 피곤한데 미안한 마음에 나름 선물도 들고 가긴했는데 좀 부족하지 않았나 싶을 정도로 음식을 너무 많이 해줘서...

 

만나자마자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느라 친구와 아이들 사진도 못 찍어주고 늦은 시간까지 친구가 한국어를 쓰기도 하면서 좋은 시간을 보냈다.

 

나중에는 꼭 내가 보답을 해야지~ 기대해줘~!

 

그렇게 두번째 날도 기분좋게 보내고 도쿄로 돌아갔다.

 

 

 

 

 

 

'Bon voy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1010 도쿄여행 셋째날 (2)  (0) 2016.10.17
20161010 도쿄여행 셋째날 (1)  (0) 2016.10.16
20161009 도쿄여행 둘째날  (0) 2016.10.15
20161008 도쿄여행 첫날  (0) 2016.10.14
도쿄여행 마지막 날  (0) 2015.12.16
도쿄여행 넷째날 (2)  (0) 2015.12.15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