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타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8.18 오사카 둘째날 - 고베 산노미야 & 키타노 - (2)
  2. 2012.08.18 오사카 둘째날 - 고베 산노미야 & 키타노 - (1)

오사카 둘째날 - 고베 산노미야 & 키타노 - (2)

Bon voyage 2012. 8. 18. 00:59

 

 

조금 더 올라가면 스타벅스 고베 키타노이진칸 점이 보인다.

 

1907년에 셰어라는 미국인이 지은 집인데 95년에 고베지진으로 철거당할 뻔했다가 지금의 모습으로 복원시킨 곳이라고 한다. 좀 궁금하기도 하고 덥기도 해서 더위도 식힐 겸 들어갔다.

 

 

 

 

 

 

 

 

 

 

현대식 건물이 아니라 그런지 곳곳에 고풍 느낌의 물건들이 많았다.

 

 

 

 

 

 

 

 

 

녹차라떼 하나 시켜놓고 시원한 곳에서 청승떨기~ㅋㅋ 나름 괜찮은 듯~^^

 

앞에 앉아있던 학생은 열심히 뭔가를 적어가면서 공부하고 있더라는~ 캬~ 옛날 생각난다. 물론 노느라 바쁜 기억만~

 

 

 

 

 

 

 

 

 

2층도 있어서 좀 구경하면서 사진 찍고 싶었는데... 아무래도 관광객을 위한 장소는 아니니 적당히 즐기다가 다시 나왔다.

 

 

 

 

 

 

 

 

 

관광하러 온 사람들은 여기가 어떤 곳인지 잘 알아서 그런지 몰라도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눌러대고 있었다.

 

 

 

 

 

 

 

 

 

좀 고급스런 음식점이었던 곳으로 기억되는데 왠지 문양이 괜찮아 보여서~

 

 

 

 

 

 

 

 

 

본격적으로 키타노 광장 초입에 들어섰다. 역시나 이른 아침이라 한산하더라는

 

 

 

 

 

 

 

 

 

날도 더운데 이렇게 올라와서 뒤돌아보니 어떻게 올라놨나 싶은 생각도 들고...

 

뭐 대단히 경사진 곳은 아니지만 날이 더워서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나서 이 정도도 꽤 무리가 된다 싶을 정도의 더위였다. 그것도 아침인데~ㅎㅎ

 

 

 

 

 

 

 

 

 

어라? 지금보니 조그맣게 한글로도 쓰여져 있다.

 

 

 

 

 

 

 

 

 

키타노마치 광장쪽으로 올라가던 계단... 언덕의 연속이다.

 

 

 

 

 

 

 

 

 

정면에 보이던 풍향계의 집...

 

 

 

 

 

 

 

 

 

그 왼쪽 편으로 있던 연두색의 집

 

 

 

 

 

 

 

 

 

듬직한 아저씨의 동상이 의자에 앉혀 있었다.

 

 

 

 

 

 

 

 

 

 

 

 

 

 

 

 

 

 

광장에 있던 플룻을 부는 아이와 고양이의 묘한 조화~

 

 

 

 

 

 

 

 

 

이진칸 티켓을 사서 들어가 보는 것도 나쁘진 않지만 가격도 만만치 않고 솔직히 거기서 거기 아닌가 싶어서 주변 풍경만 구경했다.

 

미리 조사하고 한군데 정도는 들어가볼만할 것 같다.

 

 

 

 

 

 

 

 

 

 

키타노텐만 신사... 물론 더워서 올라가 보진 않았다~ㅡ,.ㅡa

 

좀 독특한 건 흔히 신사에서 볼 수 있는 오미쿠지가 있는데 여기는 물에 담가야 글씨가 보인다고 한다.

 

오미쿠지 옆에 물을 뿌리며 소원을 비는 잉어 동상과 사랑이 이루어지기를 기원하는 하트모양의 에마도 있다고 하니 적극적으로 사랑을 원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가볼만할지도? ^^

 

 

 

 

 

 

 

 

 

 

뭐랄까 이런 풍경이 좋다. 뭔가 한국과 비슷한 모습이면서도 미묘한 차이를 보여주는 것... 얼핏 서울 한적한 곳의 골목과 비슷한 느낌~

 

 

 

 

 

 

 

 

 

근처를 좀 더 보려고 올라가봤다.

 

 

 

 

 

 

 

 

 

열심히 재건축이던 건물... 아무래도 현대식 건물이 즐비한 곳이 아니기 때문에 좀 독특한 방식으로 건물을 짓고 있었다.

 

 

 

 

 

 

 

 

 

좀 더 올라가면 보이던 덴마크 관~

 

 

 

 

 

 

 

 

 

덴마크를 가본 적은 없지만 이국적인 느낌이 물씬 풍기던 건물~

 

 

 

 

 

 

 

 

 

같은 건물을 끼고 돌아서 내려왔을 때 보이던 오란다 관~ 기념품을 팔고 있었고 내부는 좀 더 이국적인 풍경을 보여주고 있었는데... 들어가보진 않았다.

 

 

 

 

 

 

 

 

 

좁은 골목길을 내려와서

 

 

 

 

 

 

 

 

 

뭐랄까 좀 유럽풍이라고 하나할까? 뭐 그런 느낌이 드는 건물도 보고~

 

 

 

 

 

 

 

 

 

 

 

 

 

 

 

 

 

 

꽤 예뻐보였던 라인의 집~

 

건물벽의 가로 줄의 특징이 돋보여서 애칭이 붙었다고 한다. 기념품을 파는 1층 고베 지진피해를 소개하는 2층으로 되어 있다고 한다. 무료였던 것 같은데 혹시나 해서 안 들어가 본 게 좀 아쉽네~

 

 

 

 

 

 

 

 

 

간판 글씨가 예뻐서 한 컷~

 

 

 

 

 

 

 

 

 

좀 더 내려와서 다시 산노미야쪽으로 돌아가려다가 버스가 독특해보여서 한 컷~

 

 

 

 

 

 

 

 

 

날은 더워도~ 주변은 꽃들은 생기발랄~ㅋ

 

 

 

 

 

 

 

 

 

버스로도 돌아다닐 수 있는데... 걸어서 돌아다니는 걸 좋아하니~^^

 

 

 

 

 

 

 

 

 

다시 키타노자키로 향했다.

 

 

 

 

 

 

 

 

 

 

 

 

 

 

 

 

 

 

아까 잠깐 들렀던 스타벅스도 보이고~ 바로 앞은 로손 편의점~

 

일본 편의점들이 맘에 드는 건 간간히 이렇게 주차장이 있다는 거~ 나름 괜찮은 것 같다. 차를 몰고 다온 사람들도 편의점 가지말라는 법은 없으니~

 

 

 

 

 

 

 

 

 

좀 더 돌아서 내려가보기로 했다. 아무래도 좀 이국적인 동네다보니 뭔가 눈에 들어오는 것이 있을 것 같아서...

 

 

 

 

 

 

 

 

 

 

 

 

 

 

 

 

 

 

음... 뭐랄까 고베 키타노는 요코하마 모토마치 주변의 이국적은 풍경과 비슷한 느낌이었다. 그러고보니 또 요코하마 가고 싶네~

 

 

 

 

 

 

 

 

 

내려오다가 아침에 올라올 때 그냥 눈에 들어왔던 스시집에 아무 생각없이 들어왔다.

 

여행의 매력 중에 하나는 이렇게 대낮에도 아무 것도 신경쓰지 않고 맥주를 마실 수 있다는 거~ㅋㅋ

 

유난히 더웠고 그래서인지 목으로 넘어가는 맥주맛은 아직도 생생하다~

 

 

 

 

 

 

 

 

그리고 같이 주문한 스시셋트~ 츠키지 시장에서 먹었던 스시잔마이 셋트와 큰 차이는 없어서 새롭다는 느낌은 없었지만

 

맛은 괜찮았다. 계산하는데 외국인인 걸 알고 부채하나 덥썩 쥐어주더라는~^^

 

이렇게 좀 밍숭맹숭하게 산노미야와 키타노를 보고 다시 내려와서 야마노테 선을 타고 신나가타로 향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오사카 둘째날 - 고베 산노미야 & 키타노 - (1)

Bon voyage 2012. 8. 18. 00:03

첫날 저녁에는 형과 형 장인어른과 저녁식사 후 그냥 일찍 들어와서 쉬었다.

 

사실 여행이라면 좀 더 돌아다녀야 했는데... 살인적인 더위에 몸을 너무 축내서 내일을 위해 어쩔 수 없다 생각했기 때문에...

 

 

 

 

 

아침 일찍 일어나서 호텔을 나섰다.

 

나에겐 휴가 중에 하루지만 누구에겐 일상을 시작하는 하루라고 생각해서 그런지 거리가 한산했다.

 

 

 

 

 

 

 

 

 

 

뭔가 자전거가 운치 있어서 좀 찍어봤다.

 

 

 

 

 

 

 

 

 

 

미도스지 길을 바로 나갈 수도 있지만 좀 돌아서 나가보기로 했다. 일본의 아침은 어떤가... 뭐 이것도 나름 괜찮다고 생각해서~ㅋ

 

 

 

 

 

 

 

 

 

 

어김없이 보이던 만다라케~

 

'당신의 소중한 콜렉션을 비싸게 삽니다.'라고 쓰여져 있는데... 소중한 콜렉션을 팔긴할까?

 

좀 아이러니하다 싶은 생각이 들면서도 이해는 간다~

 

 

 

 

 

 

 

 

 

 

미도스지 길쪽으로 나와서 건널목 신호를 기다린다.

 

 

 

 

 

 

 

 

 

 

이날도 어김없이 맑은 날이었지만 아침부터 뜨거운 햇살에 조금 걱정은 되더라는~

 

 

 

 

 

 

 

 

 

 

아직도 거리는 비교적 한산했다.

 

 

 

 

 

 

 

 

 

 

건널목 건너면서 LCD창 보지 않고 찍었는데 나름 기울어지지 않고 잘 나왔다~ㅋㅋ 뭐 딱히 의미있는 사진은 아니지만~^^

 

 

 

 

 

 

 

 

 

 

저녁시간만 되면 사람들로 붐비는 도톤보리도 한산하다.

 

 

 

 

 

 

 

 

 

 

 

 

 

 

 

 

 

 

 

호텔에서 조식을 선택하지 않아서 아침은 항상 이곳에서 해결했다. 요시노야와 같은 종류인 테츠야~ 본인이 선택한 음식에 따라서 사용할 수 있는 소스가 비교적 다양하다

 

무슨 소스인지 정~ 모르겠다면 살짝씩 맛보는 것도 나쁘진 않을 것 같다. 먹는다고 죽는 건 아니나~^^

 

 

 

 

 

 

 

 

 

 

어차피 대부분 비슷한 종류의 음식이라서 기왕이면 셋트로 먹는게 편하다고 생각해서 항상 630엔 갈비정식을 택한 것 같다. 입구에 들어가서 자판기에서 미리 준비한 동전이나 지폐로 먹고 싶은 음식을 선택해서 직원에게 주면 알아서 준비해준다.

 

구지 일본어를 하지 않아도 괜찮으니 처음 여행하는 사람에게도 그리 나쁘지 않을 것 같다.

 

 

 

 

 

 

 

 

 

 

작년 12월에 왔을 때는 우메다 역에서 한신선을 타고 산노미야까지 갔었다.

 

사실 오사카 난바역에서 킨테츠선으로 한신 산노미야역까지 한번에 가는 것이 있었는데... 역시 책을 대충 읽어보니 그런 사태가~ㅋㅋ

 

오사카 쓰루패스로도 추가요금없이 이용할 수 있으니 괜찮고~

 

 

 

 

 

 

 

 

 

오사카 난바역으로 내려와서 킨테츠 선으로 타는 방향으로 계속 걸아가면 된다.

 

솔직히 오사카 난바역에서 말로는 쉽지만 은근히 넓고 많은 전철이 다니는 곳이라 길찾는게 은근히 헷갈리는 곳이기도 하다.

 

 

 

 

 

 

 

 

 

거의 다오면 3번 플랫폼으로 내려가면 된다.

 

 

 

 

 

 

 

 

 

아침이라 확실히 한산하다. 그리고 지하라 그런지 좀 덥다~ㅡ,.ㅡa

 

 

 

 

 

 

 

 

 

지하철 내부는 이렇다~ㅋ 우리나라 전철과 크게 차이는 없는 듯한데... 다소 좁다는 느낌은 있더라.

 

 

 

 

 

 

 

 

 

40여분을 달려서 산노미야에 도착했다.

 

 

 

 

 

 

 

 

 

 

 

 

 

 

 

 

 

 

키타노쪽으로 가기위해서 키타노자카쪽으로 슬슬 걸었다.

 

 

 

 

 

 

 

 

 

큰 사거리를 하나지나서 언덕이 보이기 시작하는데 이곳에 나름 유명한 음식점과 커피가 있다. 날도 더운데 언덕이라니...

 

 

 

 

 

 

 

 

 

 

 

 

 

 

 

 

 

 

사거리를 건너면 키타노 근처의 유명한 집을 구경할 수 있는 티켓을 팔고 있는데 그냥 외부만 봐도 나쁠 건 없지만

 

관심이 있다면 여러 곳을 한번에 들어갈 수 있는 티켓을 구매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아침부터 일찍 오픈한 꽃가게...

 

 

 

 

 

 

 

 

 

좀 유명한 스테이크 집이라고 하던데... 먹는 것에는 큰 관심이 있는 건 아니라서... 그냥 패스~

 

 

 

 

 

 

 

 

 

이시무라 커피점~ 산노미야에서는 꽤 유명한 커피라고 한다. 입구에서 뭔가 부스럭거리길래 봤더만 까마귀 한마리가~ㅎㅎ

 

 

 

 

 

 

 

 

 

들어가진 않았지만 입구가 쉽게 보이질 않더라는~

 

 

 

 

 

 

 

 

 

커피를 즐기는 편이 아니라서 호기심에라도 들어가볼까 싶었는데.... 조금만 올라가면 스타벅스가 있어서~^^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