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i 로닌'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9.08.16 로닌-SC 360도 롤모드 문제
  2. 2019.08.03 지윤텍 트랜스 마운트 퀵 릴리즈 (Zhiyun-Tech TransMount Quick Release )
  3. 2019.07.24 DJI 로닌-SC 짐벌 개봉기~

로닌-SC 360도 롤모드 문제

My collection 2019.08.16 15:14

제법 로닌-SC를 구입한 유저들도 많아졌고 좀 찾아보니 아직은 생각보다 문제가 되는 점은 보이지 않는것 같다.


배터리 불량이나 한축이 좀 흐르는 현상은 로니-S에서도 있던 증상이라고 하던데...


아무튼 아직 밖에서 사용할 시간이 없어서 집에서 이것저것 해보다가 문제점? 버그? 불량? 뭐라 말하기가 참 애매한 증상에 당첨!






잠깐 사용해본 느낌은 전체적으론 상당히 만족감이 높다.


가끔 특정각도에서 애매한 경우가 있는 건 다른 짐벌들도 그랬던 것 같아서 크게 신경쓰지 않고 있고


액티브 트랙 같은 경우에도 참 좋은 기능이긴 하지만 스마트 폰을 별도로 연결해서 사용해야 하고 무게중심도 다시 맞춰야 하는 불편함이 있어서


별로 사용하진 않을 것 같다.














카메라에 케이블을 연결해서 사진을 찍거나 동영상을 찍을 수 있는 건 참 좋은데 카메라쪽 케이블은 영 자세가 불안하다


플레이트 쪽처럼 L자형으로 만들었으면 아쉬움이 남는다. 그래서 좀 찾아보고 케이블 하나 구입할 생각













아무튼 360도 롤모드에서 문제가 생겼다.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수평이 맞지 않는다. 그렇다면 다른 모드에서도 수직/수평이 틀어지나 확인을 해봤는데 멀쩡함...


다른 모드에 있는 팬 수동 조정 모드라도 활성화가 된다면 그냥 사용해볼 생각이었는데


360도 롤모드에서는 조이스틱 채널만 확인할 수 있고 변경할 수 있는게 없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메일로 문제점을 보내고 사진과 영상을 보냈지만 돌아온 답변은


모터 파라미터에서 전원 오차가 +/-5 이상이어야 하고 기술부에서 문제점을 발견하지 못했다...라고 하더라.


다른 모드도 마찬가지이겠지만 360도 롤모드에서는 수평각이 틀어지면 영상이 꿀렁거릴 가능성이 많은데...


이게 왜 문제가 안 되는지 모르겠다


뭐 아무튼 초기불량으로 교환해줄 수 없다고 하니 차후 펌웨어 업데이트 때 수정을 해주던지 360도 롤모드에서도 팬 수동 조정을 가능하게 해주던지


해달라고 당부만 하고 끝...












영상으로도 좀 찍어봤는데 이 정도 틸트각이 틀어지는게 왜 문제가 아닌지 모르겠네...












혹시나 해서 롤 축에 문제가 있나 확인해봤지만 전혀 문제가 없다.


당분간은 로닌-S 처럼 커스텀 모드로 롤모드를 그나마 사용할 수 있으니 그렇게 하고 차후에는 펌웨어로 해결 되면 좋겠다.


혹시 로닌-SC 구입한 유저들은 확이 한번 해보시길~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지윤텍 트랜스 마운트 퀵 릴리즈 (Zhiyun-Tech TransMount Quick Release )

My collection 2019.08.03 01:16

짐벌을 사용하다보면 잠깐 사진을 찍어야 하는 경우가 생기게 된다.

 

여유분의 카메라가 있지 않다면 짐벌에 마운트한 카메라를 사용할 수 밖에 없게 되는데

 

그래서 퀵 플레이트를 사용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대부분 도브테일 방식의 퀵 플레이트라서 짐벌의 페이로드의 여유가 없다면 사용하기도 힘들고

 

생각보다 부피도 제법 되는 경우가 많아서 사용할 수 밖에 없다면

 

가격에 맞춰서 구매를 하는 것이 아니라 짐벌에 맞춰서 구매를 하게 되는 경우가 생길 수 밖에 없다.

 

또한 가격이 저렴하다고 볼 수는 없는 악세사리이기도 하고

 

아무튼 로린-SC에 있는 보조 플레이트를 사용하는 것도 괜찮긴 하지만

 

좀 더 편하게 사용하고 싶다는 생각에 이것저것 찾아보다가

 

지윤텍의 트랜스 마운트 퀵 릴리즈가 눈에 들어왔다.

 

 

 

일단 지윤텍도 DJI 못지 않게 3축 짐벌을 잘 만드는 회사이다.

 

최근에 크레인 M2 판매를 시작했는데 페이로드가 720g까지 가능한 제품이라서 소니 미러레스 제품이라도 무게만 맞추면

 

충분히 사용가능하고 컴팩트 카메라나 스마트 폰도 사용가능한 제품인데

 

아마도 소니 알파시리즈라면 SEL1018정도까지는 가능한 것 같더라.

 

아무튼 지윤텍 짐벌 악세사리 중에 원래는 위빌랩 짐벌용으로 나온 퀵 릴리즈였는데

 

기존 제품은 지름 3cm 정도의 릴리즈였고 최근에는 5cm 좀 더 큰 제품도 나왔다.

 

아무래도 카메라를 마운트하려면 큰 것이 좋을 것 같아서 큰 것으로 주문~ 

 

 

 

 

 

 

 

 

 

 

생각보다 크지 않은 악세사리라서 박스는 작다.

 

간단한 메뉴얼과 두툼한 실리카겔이 2개나 들어 있더라. 잘못 넣었나?

 

 

 

 

 

 

 

 

 

 

모양은 단순하다

 

지름은 5cm 높이는 2.2cm정도이고 마운트 볼트까지 포함하면 3cm 정도이다.

 

 

 

 

 

 

 

 

 

 

밑면에는 1/4 나사 홀이 있고

 

 

 

 

 

 

 

 

 

 

본체의 엠보싱처리한 링부분을 아래고 당기면 플레이트를 빼낼 수 있는 아주 단순한 구조다.

 

기존 제품보다 홀도 크고 안 쪽의 볼베어링도 더 커서 적절히 하중을 견뎌줄 수 있을 것 같은데

 

문제라기보다는... 단점은 스펙을 아무리 찾아봐도 버텨줄 수 있는 최대하중을 표기한 곳이 없다.

 

아무래도 지윤텍 짐벌용으로 나온 것이다보니 그럴 필요성을 느끼지 못 해서 그런건지

 

아니면 지윤텍 짐벌 무게들을 감안해서 생각하면 되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나처럼 악세사리만 구입하는 사람들에게는 필요한 정보일 것 같은데 이건 좀 아쉽네

 

 

 

 

 

 

 

 

 

 

구입하게 된 이유는 여기에 있다.

 

로닌-SC 보조플레이트를 사용하려면 1/4 총 3개를 전부 사용해야 한다.

 

카메라에 체결할 것 1개 그리고 플레이트에 체결할 것 2개...

 

뭐 손가락으로 잡아서 돌리는 타입이라면 개의치 않겠지만 동전이 되었던 드라이버가 되었건 맨손으로는 힘들기 때문에 도구가 꼭 필요하다.

 

짐벌사용하다가 사진을 찍을 경우가 얼마나 있겠냐만은 그래도 경우의 수는 경우의 수이니까

 

 

 

 

 

 

 

 

일단 마운트하면 이렇고

 

 

 

 

 

 

 

 

 

 

분리하면 이렇다.

 

 

 

 

 

 

 

 

 

 

기본 보조 플레이트보다는 높이가 좀 있는 편이다.

 

 

 

 

 

 

 

 

 

 

일단 마운트하고 악세사리가 바꼈으니 무게중심 다시 잡고 앱으로 밸런스 다시 첵크, 모터도 다시 오토튠으로 셋팅하고

 

플레이트로부터 높이가 좀 있다보니 렌즈거치대도 같이 사용해줬다.

 

 

 

 

 

 

 

 

 

 

 

 

 

 

 

 

 

 

 

 

기존 보조 플레이트와 동일하게 소니a6300+SEL1670z 조합은 걸리는 부분은 없다.

 

 

 

 

 

 

 

 

 

 

마음에 드는 건 체결시 단단하게 잡아주고 렌즈 거치대를 사용해도 불편함없이 바로 카메라를 뺄 수 있어서 좋다.

 

다만 주의할 점은 마운트에 플레이트가 잘 체결되었는지 확인해서 카메라를 떨어트리는 경우가 생기지 않도록 조심해야 하고

 

사용하다보면 볼 베어링이 느슨해지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으니 확인하면서 사용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내구성이 그리 약해 보이지는 않지만 항상 확인해서 나쁠 건 없을 것 같고

 

카메라를 짐벌에서 자주 빼는 경우가 아니라면 구지 필요없겠지만 그런 경우라면 괜찮은 악세사리다.

 

작은 사이즈는 로닌 삼각대에도 사용할 수 있으니 한 번에 빼고 싶다면 작은 것을 사면 딱 맞을 것 같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DJI 로닌-SC 짐벌 개봉기~

My collection 2019.07.24 00:36

페이유 G6 플러스에 딱히 불만인 점은 없었다. 다만 사용할 시간이 없었다는 것 뿐이지...

 

어떻게 할까 고민하던 터에 마침 DJI 신제품 발표를 한다고 해서 문구를 봤더니

 

뭔가 더 컴팩트한 드론이 나올 줄 알았는데 로닌-S의 후속작인 로닌-SC가 나왔다.

 

생각해보니 페이유 G6 플러스도 좋은 제품이지만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포지션으로는 뭔가 좀 애매한 느낌이 있었다.

 

카메라도 캐논 7D MkII와 소니 A6300처럼 확실히 구분해서 사용하는 것처럼

 

짐벌 역시 그렇게 하고 싶었는데 마침 DJI에서 그런 제품이 나와버린 거~(핑계도 좋다 ㅋㅋ)

 

아무튼 공홈에서 주문하고 오늘 받아서 살짝 열어봄~

 

카메라의 경우는 이제 겨의 몇년동안 제품을 구매하지 않을 정도로 스타일이 정해진 것 같은데

 

짐벌은 아직까지는 갈팡질팡하는 느낌... 짐벌도 하루 빨리 마무리 지었으면 좋겠네

 

 

 

 

 

 

 

요즘 대부분 중형사이즈 이상의 박스는 이렇게 나오는 것 같다.

 

 

 

 

 

 

 

 

 

 

보관겸 이동할 때 사용할 수 있는 케이스를 줘서 좋긴한데...

 

조만간 전용 휴대용 케이스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 PGYTECH에서 ㅋㅋ

 

 

 

 

 

 

 

 

 

 

배터리 그립, 짐벌, 스마트폰 거치대, 카메라에 연결하는 케이블 3종류, C타입 아답타, 메인 플레이트, 보조 플레이트, 고정용 볼트 그리고 삼각대

 

이게 기본 패키지이고 콤보의 경우는 포커싱을 할 수 있는 유닛이 추가로 들어있는 제품인데

 

수동렌즈로 찍을 일이 거의 없을 것 같아서 콤보는 패스

 

 

 

 

 

 

 

 

 

 

일단 배터리 그립에 삼각대를 마운트하고

 

 

 

 

 

 

 

 

 

 

짐벌을 슬라이드하듯이 끼우고 레버로 잠그면 일딴 끝!

 

 

 

 

 

 

 

 

 

 

DJI 원핸드 짐벌들의 대부분 처럼 트리거 버튼이 앞에 있고 상단에는 C타입 충전포트가 있다.

 

배터리 그립을 별도로 충전하면 좋을텐데 장착하고 충전하는 타입

 

왠지 충전용 아답타가 나올 것 같은 느낌~

 

 

 

 

 

 

 

 

 

 

짐벌 양 측면에는 스마트폰 거치대나 포커싱 유닛을 체결할 수 있는 플레이트가 있는데...

 

풀어내고 장착을 해야하는 불편함이 좀 있네

 

 

 

 

 

 

 

 

 

 

대부분 설정을 어플을 통해서 하는게 많아서 뒷면에는 모드변환 버튼, 촬영버튼 그리고 스틱이 전부

 

 

 

 

 

 

 

 

 

 

로닌-S에는 아마도 없는 걸로 알고 있는데

 

각 모터축에 락버튼이 있어서 카메라 장착하고 이동 시 제품에 부담을 덜어줄 수도 있고

 

밸런스를 맞출 때에도 상당히 편리하다.

 

 

 

 

 

 

 

 

 

 

이렇게 고정시키면 가방에 그냥 넣고 다닐 수도 있을 것 같고

 

 

 

 

 

 

 

 

 

 

일단 내가 얹을 카메라는 소니 A6300 + SEL1670z렌즈 무게는 대략 800g정도

 

 

 

 

 

 

 

 

 

 

메인 플레이트 하단에는 렌즈의 방향과 무게 표시도 되어 있어서 처음 짐벌을 만지는 사람들도 밸런스 맞추는게 어렵지는(???) 않을 것 같다.

 

 

 

 

 

 

 

 

 

 

대부분 축마다 락버튼이 없는 짐벌들은 손으로 모터를 잡고 밸런스를 맞춰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로닌-SC의 경우는 밸런스를 맞출 축만 해제하고 맟출 수 있어서 굉장히 편함

 

 

 

 

 

 

 

 

 

 

일단 메인 플레이트만 마운트하고 밸런스를 맞춰본다.

 

 

 

 

 

 

 

 

 

 

하단의 고정클립은 수평과 수직을 동시에 맞추는 타입이라서 좀 불편하긴 하지만

 

플레이트에 밸런스를 맞추고 고정할 수 있는 부품이 있어서 크게 문제 되지는 않더라.

 

 

 

 

 

 

 

 

 

 

그런데 무게 밸런스 때문에 그런지 몰라도 수직 밸런스 잡을 때 최대한 밀어넣어도 맞출 수가 없어서

 

어쩔 수 없이 보조 플레이트를 사용해야 한다...

 

 

 

 

 

 

 

 

 

 

큰 문제는 없지만 기왕 사용하는 거 렌즈 받쳐주는 부품도 같이 사용~

 

 

 

 

 

 

 

 

 

 

거의 5분만에 밸런스를 잡았다!

 

전원을 켜고 어플을 실행해서 짐벌을 활성화시키면

 

먼저 밸런스가 잘 맞았는제 첵크하고 모터를 카메라에 맞게 세팅을 해주면(모를 때에는 오토튠으로 하면 된다) 일단 사용 준비 끝~!

 

나머지 기능들은 차차 살펴볼 생각~

 

잠깐 본 기능 중에 포스 모바일(Force Mobile) 이거 물건이다!!!!

 

마치 아파치 헬기 파일럿 헬멧처럼 거의 동시에 움직이는데 뭔가 액티브한 물체를 찍거나 할 때 유용할 듯 싶다.

 

 

 

 

 

 

 

 

 

 

 

 

잠깐 만져보면서 느낀 건 확실히 DJI가 짐벌 쪽에도 상당히 신경을 쓰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다만 아무리 컴팩트해졌다고 해도 확실히 페이유 G6 플러스에 비해서 무게감이 많이 느껴진다.

 

로닌-S를 사용하던 사람들에게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가볍고 쉽게 사용하기에는 좀 애매한 포지션이지만 조금 더 프로페셜하게 사용하기에는 괜찮은 제품 아닌가 싶다.

 

페이로드가 2Kg까지 가능하지만 카메라와 렌즈 조합으로 한 축이 걸리는 경우가 좀 있는 편이니

 

꼭 구매하고 싶다면 여러 리뷰들을 잘 보고 구매해야 할 듯~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