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셋째날 - 금각사 -

Bon voyage 2012.08.28 16:56

긴가쿠지를 가보려고 하다가 아무래도 옛추억도 생각나던 금각사와 료안지를 바로 갈 생각으로 헤이안신궁 앞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틀 탔다.

 

솔직히 지금 생각하면 차라리 긴가쿠지를 가는게 더 좋았을 것 같은 생각도 드네...

 

 

 

 

진짜 버스타기 전까지는 정신이 몽롱할 정도로 더웠는데 그나마 버스가 시원하니 다행이란 생각이 들더라.

 

간사이 쓰루 패스로 사용해서 그런지 교통비 부담도 없었고~^^

 

 

 

 

 

 

 

 

 

 

버스를 타고 가는 도중에 그냥 찍어봤다. 사실 영상 쪽에도 아예 관심이 없는 건 아닌데 이래저래 손이 많이 가는 작업을 필요로 할 것 같고...

 

장비도 꽤 고가들이고해서... 일단 사놨던 스태디 캠이나 잘 써야겠다~

 

 

 

 

 

 

 

 

 

 

그리고 금각사 앞 정류장에서 내렸다. 아! 이곳 기억난다. 그 때도 기념품을 팔던 곳이었는데 변함없이 기념품을 팔고 있었다.

 

음... 내부도 크게 변하지 않았었고... 새록새록 생각나네~^^

 

 

 

 

 

 

 

 

 

 

 

 

 

 

 

 

 

 

 

여기에도 요지야가 있네~ㅎㅎ 암튼 오른쪽으로 돌아서 금각사 입구 쪽으로 걸어갔다.

 

 

 

 

 

 

 

 

 

 

 

 

 

 

 

 

 

 

 

 

교토에서는 유명한 관광지이다보니 사람들도 많고 드나드는 차들도 많았다.

 

 

 

 

 

 

 

 

 

 

 

 

 

 

 

 

 

 

 

 

 

 

 

 

 

 

 

 

 

 

 

 

 

 

 

 

 

 

 

 

 

 

 

 

 

 

 

 

 

 

 

 

 

 

 

그 때를 정확히 기억할 수는 없지만 찌는듯한 더위에 여기저기서 들리는 새소리, 매미소리 그리고 바람을 타고 흐르는 주위의 향기... 어렴풋이 기억나는 것 같다.

 

 

 

 

 

 

 

 

 

 

금각사 입장권~! 보통 입장권과는 다른 것을 준다. 한자 찾아보기 좀 귀찮아서 패스~ㅋㅋ

 

 

 

 

 

 

 

 

 

 

금각사를 가장 잘 볼 수 있는 곳에서 사람들이 연신 셔터를 누른다. 이렇게 보면 사람들이 별로 없을 것 같지만 뒤에 엄청나게 북적거렸다.

 

역시 사진은 타이밍~ㅋㅋ

 

 

 

 

 

 

 

 

 

 

 

 

 

 

 

 

 

 

 

 

 

 

 

 

 

 

 

 

 

 

뭐랄까 햇빛이 강한 여름보다는 좀 운치를 느낄 수 있는 가을에 오면 더 돋보이지 않을까 생각된다. 나에겐 상상할 수 없는 현실이지만~ㅜㅡ

 

 

 

 

 

 

 

 

 

 

길을 따라가면서 주위를 좀 둘러봤다.

 

 

 

 

 

 

 

 

 

 

 

 

 

 

 

 

 

 

 

 

 

 

 

 

 

 

 

 

뭐, 한국이나 일본이나 이건 매한가지~ㅋㅋ

 

 

 

 

 

 

 

 

 

금각사 지붕 위에 새는 크게 신경쓰지 않아서 몰랐는데 이렇게 보니 꽤 화려하다.

 

 

 

 

 

 

 

 

 

 

 

 

 

 

 

 

 

 

 

여기에도 신사가 있다. 연신 무언가를 비는 사람들과 기념품을 사는 사람들... 이게 절이나 신사를 묘미 아니겠는가?

 

 

 

 

 

 

 

 

 

 

 

그리고 무언가를 빌고 있던 사람들의 글... 어라? 지금 보니 한글이 적혀있네? ㅎㅎ

 

그나마 블러처리 되어서 다행~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