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홍어삼합 먹으러~

Junk Story 2012.11.14 23:31

형 좀 만나서 줄 것이 있어서 갔다가 겸사겸사 오랜만에 홍어삼합 먹으러 갔었다.

 

며칠동안 속도 좀 안 좋아서 딱히 생각나는 건 없고 그냥 무의식적으로 홍~~~~어~가 생각나더라.

 

 

 

 

 

어디나 마찬가지겠지만 문을 열고 들어가면 특유의 삭힌 냄새가 코를 타고 확~ 들어온다.

 

 

 

 

 

 

 

 

 

찬거리들 조금 깨작대다가 나온 홍어삼합~

 

 

 

 

 

 

 

 

 

다행이 푹~ 삭힌 홍어는 아니라서 먹는 건 부담이 없다. 솔직히 흑산도 홍어라고 해도 푹 삭힌 홍어는 도저히 못 먹겠더라.

 

 

 

 

 

 

 

 

 

얇게 썰어서 나온 삼겹살도 같이~

 

 

 

 

 

 

 

 

 

김치와 파김치도 같이 먹으면 아삭한 식감에 홍어 특유의 향도 어느 정도 사라진다.

 

 

 

 

 

 

 

 

 

우선 홍어 위에 삼겹살을 올리고

 

 

 

 

 

 

 

 

 

급한 마음에 소금 살짝 뿌려주고~

 

 

 

 

 

 

 

 

 

간장겨자 소스도 올리고 그 위에 김치까지~ 간만에 속이 가벼워지는 느낌~

 

 

 

 

 

 

 

 

 

 

이 곳은 홍어삼합을 시켜면 애탕이 같이 나온다.

 

홍어보다 삭힌 냄새가 확 나긴 하지만 담백하고 속을 풀어주는 느낌이 바로 들어서 좋더라~

 

 

 

 

 

 

 

 

 

그렇게 간만에 홍어먹으면서 이런저런 얘기도 하고... 몸에는 슬슬 홍어냄새가 배기 시작하고~ㅎㅎ

 

 

 

 

 

 

 

 

 

입가심도 할 겸 근처 맥주집에서 간단하게 맥주 한잔~

 

 

 

 

 

 

 

 

 

쌉쌀하면서 흑맥주 특유의 맛이 좋다. 오리지날 둔겔이었나? 암튼 시커먼 맥주면 그냥 흑맥주~ㅋㅋ

 

 

 

 

 

 

 

 

 

같이 시킨 감자튀김까지~

 

집에 돌아갈 때 전철에서 냄새날까봐 무지 신경썼는데도 그 특유의 냄새는 어쩔 수 없는 듯~

 

겨울에도 이 정도인데 여름에는??? ㅎㅎ

 

 

 

 

 

 

 

 

 

'Junk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해는...  (0) 2013.01.03
도쿄여행 그리고 집에 도착!  (0) 2012.12.23
간만에 홍어삼합 먹으러~  (0) 2012.11.14
노을지는 건 좀 찍으려고 나갔더니만...  (0) 2012.09.29
오랜만에 영등포~  (0) 2012.09.23
오랜만에 한강로드  (0) 2012.09.02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