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Phone

엘레먼트 케이스 베이퍼 프로 엘리트 니켈 브라운 에디션

by 분홍거미 2012. 11. 29.

지금은 틱톡 케이스를 쓰고 있긴한데...

 

최근 미국에서는 Black Friday에 Cyber Monday에 그간 비싸서 사기 부담스러웠던 것들을 살 수 있는 찬스라서

 

전부터 눈여겨 봤던 니켈도금한 베이퍼 프로를 집어왔다.

 

사실 섹터4를 집어오고 싶었는데 아주 절묘하게 품절이 되어서 아쉽지만 이 녀석으로... 

 

 

 

 

 

최근 박스 디자인이 바뀌었다. 예전에는 딱딱 들어갈 것만 들어갈 수 있는 크기였는데 박스가 조금 더 화려해졌다.

 

 

 

 

 

 

 

 

 

 

 

 

 

 

 

 

 

 

일단 박스를 열면 뒷면 가죽으로 만든 백플레이트와 케이스가 보인다.

 

 

 

 

 

 

 

 

 

기본적으로 엘레먼트케이스의 에디션 버젼들은 지퍼케이스와 육각렌치 그리고 보호필름이 기본으로 들어있다.

 

 

 

 

 

 

 

 

 

일단 안의 케이스를 열면 케이스와 백 플레이트 그리고 이어 패드가 들어있다.

 

사실 보호필름을 쓰는 관계로 이제까지 이어패드를 써본 적이 없네~ㅡ,.ㅡa

 

 

 

 

 

 

 

 

 

레쟈 같지는 않고.. 좀 두툼하고 진짜 가죽 같은데... 모르겠다~

 

 

 

 

 

 

 

 

베이퍼 프로 니켈브라운 에디션의 경우는 브릿지 부분이 지리코테 나무재질로 되어 있다. 이 나무 재질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 그냥 강하다는 것 밖에...

 

 

 

 

 

 

 

 

 

니켈도금이라서 그런지 보통 무광스타일 케이스들에 비해 독특해 보이기는 한다.

 

 

 

 

 

 

 

 

 

안쪽에는 고무재질로 아이폰을 고정시켜주는 부분이 곳곳에 붙어 있다.

 

 

 

 

 

 

 

 

 

 

 

 

 

 

 

 

 

 

전에 베이퍼 프로 로얄퍼플을 쓸 때는 이 고무 패드부분이 깔끔하게 붙어 있는 것이 아니어서 좀 아쉬웠는데

 

엘레먼트 케이스들 중에서도 상위급에 속하다보니 군더더기 없이 잘 정리한 것 같다.

 

 

 

 

 

 

 

 

 

 

 

 

 

 

 

 

 

 

일단 볼트를 풀어보면 솔직히 별거없는 메탈범퍼 주제에 180달러나 하는 녀석이니~

 

물론 제 가격을 다주고 산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케이스 치고는 비싼 편...

 

 

 

 

 

 

 

 

 

당장 쓸 것은 아니라서 살짝 아이폰을 끼워봤다. 측면부분 컬러가 비슷해서 그런지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백 플레이트도 살짝 올려보고~

 

 

 

 

 

 

 

 

 

좀 밝게 나오긴 했는데 버튼은 가죽색깔과 동일하다.

 

 

 

 

 

 

 

 

 

기존의 베이퍼 프로와 다른 점은 유심칩이 있는 부분이 좀더 얇아지고 홀이 커졌다는 것

 

아마 섹터시리즈가 나오기 전에 테스트겸 만든 디자인이 아닌가 싶다. 생긴게 비슷한 걸 보니~^^

 

암튼 메탈케이스의 시초는 베이퍼다보니 아무래도 먼저 눈이 가긴하는데... 점점 가격이 생각이상으로 비싸지고 있어서 선뜻 손이 가는 제품이 되기는 힘들 것 같다.

 

언제든 또 이벤트가 있을 때 할인 받아서 사는 수밖에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