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도쿄여행 셋째날 (1)

Bon voyage 2014.11.18 01:24

전날은 영~ 찜찜한게 참 많아서 그런지 이 날도 좀 불안했는데 여지없이 계속 되었다.

 

솔직히 미타카는 지브리 박물관 갈 거 아니면 갈 일이 없는 곳이긴한데 지브리 박물관까지 걸어가는 길이 좋아서 미타카에 내렸다.

 

 

 

 

 

 

 

날씨가 영 좋지 않았고 제법 쌀쌀해서 그런지 사람들이 그다지 많지는 않더라.

 

 

 

 

 

 

 

 

 

아마 적당히 따뜻한 날이었다면 지브리 박물관을 가려고 버스 정류장에 줄 서 있는 사람이 많았을텐데...

 

확실히 가을은 가을인가보다 생각

 

 

 

 

 

 

 

 

 

딱히 지브리 박물관을 갈 것은 아니었지만 항상 이 한적한 길을 걷는 것이 좋았다.

 

 

 

 

 

 

 

 

 

 

 

 

 

 

 

 

 

 

 

 

 

 

 

 

 

 

 

 

 

 

 

 

 

 

 

 

 

 

 

 

 

 

 

 

 

날씨는 춥지만 아이들은 밖으로 나오는 것이 마냥 좋았나보다

 

 

 

 

 

 

 

 

 

 

 

 

 

 

 

 

 

 

 

 

 

 

 

 

 

 

 

 

 

 

 

 

 

 

 

 

 

 

 

 

 

 

 

 

 

 

 

 

 

 

 

 

 

 

기치조지가 가장 살고 싶은 곳으로 뽑힌 이유를 조금은 알 것 같은 느낌...

 

뭔가 평온한 느낌도 있고 상점가 쪽은 또 의외로 생기넘치는 곳이다보니 그러지 않은가 싶은 생각도 들고

 

 

 

 

 

 

 

 

 

단풍이라도 있지 않을까 싶어서 이노가시라 공원으로 가는데

 

확실히 일본은 자전거 진짜 많이 사용하는 듯~

 

 

 

 

 

 

 

 

 

 

 

 

 

 

 

 

 

 

아쉽지만 붉게 물든 모습은 볼 수가 없었다.

 

 

 

 

 

 

 

 

 

그래도 바람에 흔들리는 나무소리에 떨어진 낙엽들 밟으면서 잠시나마 도시라는 걸 잊을 수 있는 것도

 

또 하나의 매력 아닌가 싶다.

 

 

 

 

 

 

 

 

 

 

 

 

 

 

 

 

 

 

아침부터 공원산책 나온 가족들

 

유모차를 끌던 가장의 표정이 썩 좋지만은 않더라~^^ 아마 모든 가장이 다 그러지 않나 싶은 느낌

 

 

 

 

 

 

 

 

 

이거 참 오랜만에 보는 것 같다.

 

 

 

 

 

 

 

 

 

연신 울어대던 까마귀 녀석들

 

진짜 사방천지에 비둘기가 있듯이 일본에는 까마귀 참 많다. 덩치도 커서 한번 날개짓하면 움찔~

 

 

 

 

 

 

 

 

 

 

 

 

 

 

 

 

 

 

 

 

 

 

 

 

 

 

 

 

 

 

 

 

 

 

 

 

 

 

 

 

 

 

 

 

 

 

 

 

 

 

 

 

 

 

 

 

 

 

 

 

 

 

 

하늘만 더 맑았더라면 좋았을텐데 아쉽네

 

 

 

 

 

 

 

 

 

단체로 대회에 나오셨는지 그림을 그리고 계시던데 실력들이 정말 좋으시더라.

 

사진 한장 부탁드릴까 하다가 괜히 집중하고 계시는데 방해될 것 같아서 그냥 멀리서 찍고 돌아섰다.

 

 

 

 

 

 

 

 

 

 

 

 

 

 

 

 

 

 

 

 

 

 

 

 

 

 

 

 

 

 

 

 

 

 

 

 

그렇게 대충 공원을 둘러보고 기치조지쪽으로

 

 

 

 

 

 

 

 

 

 

 

 

 

 

 

 

 

 

 

 

 

 

 

 

 

 

 

 

 

 

 

 

 

 

 

 

얘는 전날 심하게 과음한 듯~ㅋㅋ

 

점점 늘어지는 것 같네

 

 

 

 

 

 

 

 

 

여기도 벌써 크리스마스 준비하는 상점들이 꽤 있었고

 

 

 

 

 

 

 

 

 

기치조지 역 근처에는 돈키호테가 있는데 항상 생각하는 것이지만 이런 수조가 왜 있는지 모르겠네

 

 

 

 

 

 

 

 

 

 

 

 

 

 

 

 

 

 

전에 뉴스에서 본 것 같은데 백화점이 매출 부진으로 폐점했다고 봤는데 그 자리에 유니클로가 들어왔더라.

 

가격은 지금 국내와 크게 차이는 없어서 가격적인 메리트는 크게 없는 듯 싶었고

 

다만 국내에 없는 옷들이 좀 있는 것 같았던 느낌

 

 

 

 

 

 

 

 

 

4월에 갔을 때 결국 못 갔던 후타츠노키(ふたつの木)에 다시 가볼 생각으로 부지런히 걸었다.

 

 

 

 

 

 

 

 

 

 

 

 

 

 

 

 

 

 

 

 

 

 

 

 

 

 

 

 

 

 

 

 

 

 

 

 

 

 

 

 

 

 

 

 

 

생각해보면 기치조지도 다이칸야마처럼 아기자기한 것들이 많아서 여자들이 오면 좋을 듯 싶더라.

 

나야 뭐...

 

 

 

 

 

 

 

 

 

 

 

 

 

 

 

 

 

 

드디어 도착!

 

오픈 시간인 12시에 맞춰서 도착했다.

 

 

 

 

 

 

 

 

 

마침 12시에 개점이라고 되어 있어서 잔뜩 기대하면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갑자기 임시휴업으로 바뀜... 혹시나 해서 주위를 둘러보고 다시 왔는데 그대로...

 

결국 전날의 꼬임이 이 날까지 이어지고 말았다. ㅠㅜ 기치조지는 나랑 안 맞나보다. 

 

 

 

 

 

 

 

 

다른 집들은 담장이 있었는데 담장없는 집이 있길래 찍어봤다.

 

차는 폴로였던 것 같은데... 이거 보니 골프사고 싶어진다~ㅎㅎ

 

 

 

 

 

 

 

 

 

근처에 도너츠로 유명한 하랏파(はらっぱ)

 

그런데 이름이 살짝 바뀌었다. 게다가 간단하게 차와 도너츠를 같이 먹을 수 있는 공간이 있었는데 없어졌다...

 

여지없이 이 날도 제대로 꼬임...

 

결국 아무 것도 해보지 못하고 기치조지 상점가 쪽을 돌아갔다. 진짜 이렇게 짜맞추기도 힘들 듯~ㅋㅋ

 

 

 

 

 

 

 

 

 

 

 

 

 

 

 

 

 

 

 

 

 

 

 

 

 

 

 

진짜 운동 잘되게 나온 오프로드 자전거~

 

 

 

 

 

 

 

 

 

 

 

 

 

 

 

 

 

 

crafz라고 하는 종이로 만든 시계 판매하는 곳을 전에 바로 앞에 있었는데 결국 못 찾아서 포기했었는데

 

이번에는 제대로 확인하고 안으로 들어갔는데...

 

 

 

 

 

 

 

 

 

매주 휴일이 화요일과 수요일로 바뀜~ 진짜 로또라도 사야할 판이었다.

 

기치조지는 그냥 다 포기하고 배도 고프기도 해서 괜히 다른 곳 찾다가 또 같은 꼴 날 것 같아서

 

그냥 멘치가츠로 유명한 사토 정육점으로

 

설마 이곳도???

 

 

 

 

 

'Bon voy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쿄여행 넷째날 (1)  (0) 2014.11.25
11월 도쿄여행 셋째날 (2)  (0) 2014.11.19
11월 도쿄여행 셋째날 (1)  (0) 2014.11.18
11월 도쿄여행 둘째날 (3)  (0) 2014.11.17
11월 도쿄여행 둘째날 (2)  (0) 2014.11.14
11월 도쿄여행 둘째날 (1)  (0) 2014.11.14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