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은 일탈~

Junk Story 2015.08.05 23:44

아마 요즘 한창 휴가철이지?

 

시간적인 여유도 없고 이래저래 할 것이 많아서 여름휴가는 가을쯤으로 미루고 있고

 

요즈음 날씨는 왜 이렇게 더운지 생각해보면 여름에 일본여행갔을 때 그 푹푹 찌던 더위와 별 차이가 없을 정도다.

 

그래서 좀 몸이 늘어지나 싶을 때에 경현이형이 한번 보자고 해서 겨우 시간 맞춰서 만났다.

 

 

 

 

 

 

만나면 항상 가는 곳이 정해져 있지만 이 날은 왠지 불판 앞에 앉기 싫었는데 일단 고깃집으로...

 

투박하게 나오는 미역국이지만 맛은 좋다.

 

 

 

 

 

 

 

 

 

평소에는 옥수수 샐러드 그다지 먹는 편이 아닌데 밖에만 나오면 이상하게 땡긴다

 

 

 

 

 

 

 

 

 

두툼한 불판에 불 올리고

 

 

 

 

 

 

 

 

 

오랜만에 만난 항정살 올리고~

 

 

 

 

 

 

 

 

 

날이 더우니 맥주부터~

 

결국 소주와 섞어 마셔서 집에 갈 때 좀 힘들었지만~ㅋㅋ

 

 

 

 

 

 

 

 

 

대단한 반찬들이 나오는 건 아니지만 고기와 먹기 좋은 것만 딱 나오는게 좋다.

 

 

 

 

 

 

 

 

 

사람이 좀 많아도 사장님이 직접 구워주셔서 좋다.

 

 

 

 

 

 

 

 

 

상현이가 올 때쯤에 소주 등장~

 

이 녀석 뜬금없이 아이워치를 차고 와서 좀 만져봤는데...

 

글쎄... 좀 그렇다... 평소에도 시계를 잘 차지 않는데 한번 사볼까 싶었던 생각이 삭~ 사라지더라. 구경 잘 했다.

 

 

 

 

 

 

 

 

 

 

 

 

 

 

 

 

 

 

노릇노릇 익어가는 고기에 이런저런 이야기들도 익어가고

 

 

 

 

 

 

 

 

 

술이 취했었나? 괜시리 이렇게 놓여져 있는 맥주잔을 보니 묘한 기분이 들더라.

 

진짜 취했었나 봄...

 

 

 

 

 

 

 

 

 

1차는 그렇게 끝내고 2차로는 근처에 있는 횟집에가서 참돔 주문~

 

형 덕분에 나도 쓸데없이 입이 고급이 되는 듯

 

 

 

 

 

 

 

 

 

요즘 이거 먹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어렸을 때 생각이 나서 그런지 주섬주섬 비울 때까지 계속 들어감

 

탕으로 하면 소주와 잘 어울리긴하는데...

 

 

 

 

 

 

 

 

 

잠깐 나갔다 온 사이에 등장한 산낙지

 

요즘 술을 거의 마시지 않아서 그런지 오랜만에 술 마셔서 집에 갈 때 꽤 힘들었다.

 

뭐, 그래도 오랜만에 일탈을 하는 것만큼 좋은 것도 없는 것 같더라. 음... 마음의 여유가 좀 생겨야 할텐데 좀처럼 쉽지 않다.

 

요즘은 사진찍을 시간도 없고

 

조만간 시간내서 새로 구입한 짐벌 들고 혜화동이나 한번 가봐야지

 

 

 

 

 

'Junk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만에 다시 백운대  (0) 2017.08.26
잠깐 외출~  (0) 2016.04.17
가끔은 일탈~  (0) 2015.08.05
다시 복귀~  (0) 2015.03.27
5일동안의 휴가 끝~!  (0) 2014.11.07
아이폰 방수 케이스 샀다가...  (1) 2014.08.05
tags :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