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on voyage

도쿄여행 넷째날 (2)

by 분홍거미 2015. 12. 15.

호텔로 돌아와서 잠깐 쉬다가 어디갈까 고민하다가 생각해보니 도쿄역 근처 마루노우치를 가본 적이 없어서 한번 가봤다.

 

도쿄역을 그렇게 몇번을 갔는데 가까이 있는 마루노우치는 처음이네~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마루노우치 일루미네이션 길에는 사람들이 꽤 많았다.

 

 

 

 

 

 

 

 

 

 

 

 

 

 

 

 

 

 

 

 

 

 

 

 

 

 

 

 

 

 

 

 

 

 

 

 

 

 

 

 

 

 

 

 

 

 

 

 

 

 

 

 

 

 

 

 

 

 

 

 

 

 

 

일루미네이션은 그냥 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편해지는데

 

이번 여행에서는 생각보다 많이 찾아다니진 않은 듯... 아마 다음을 위한 기약일까나~

 

 

 

 

 

 

 

 

 

지나가다가 사람들이 붐비어 있길래, '뭐지?'하면서 봤는데 전날 호텔에서 쉬면서 텔레비젼에서 봤던 익숙한 트리가 나와서 들어가봤다.

 

일본 피겨선수가 인터뷰하면서 나왔던 장소인데 대형트리에 작은 링크까지 있었다.

 

이 날은 일반인들이 즐기고 있었고

 

 

 

 

 

 

 

 

 

 

 

 

 

 

 

 

 

 

 

 

 

 

 

 

 

 

 

 

 

 

 

 

 

 

 

 

다들 사진을 찍고 있었는데 예전과 달라진 건 카메라보다는 휴대폰으로 대부분 찍더라.

 

이제 슬슬 카메라와 휴대폰의 경계도 조금씩 무너지고 있는 느낌... 그래도 아직은 카메라라고 생각함~

 

 

 

 

 

 

 

 

 

 

 

 

 

 

 

 

 

 

 

 

 

 

 

 

 

 

 

 

 

 

 

 

 

 

 

 

 

 

 

 

 

 

 

 

 

무슨 레드컬러 컨셉 샵이었는데 정신없어 보임

 

 

 

 

 

 

 

 

 

 

 

 

 

 

 

 

 

 

그렇게 기분좋게 둘러보고 도쿄역 바로 옆에 있는 KITTE 건물로!

 

 

 

 

 

 

 

 

 

대형트리가 있어서~ㅋㅋ

 

 

 

 

 

 

 

 

 

 

 

 

 

 

 

 

 

 

진짜 크더라.

 

 

 

 

 

 

 

 

 

 

 

 

 

 

 

 

 

 

 

 

 

 

 

 

 

 

 

마침 이벤트 타임에 맞춰 가서 그런지 5분 정도 하는데 트리도 트리지만 음악이 진짜 괜찮았다. 클래식 같았은데...

 

 

 

 

 

 

 

 

 

 

 

 

 

 

 

 

 

 

여기까지 왔으니 오랜만에 도쿄역 사진도 좀 찍어주고~

 

 

 

 

 

 

 

 

도쿄가 12월에 재밌는 건 곳곳에 이런 장소들이 있어서 아닌가 싶다.

 

슬슬 배도 고프기도 해서 신주쿠 츠나하시로~

 

 

 

 

 

 

 

 

 

여기도 시간이 시간인지라 사람들이 꽤 많았던 것 같다. 평일이었는데 

 

 

 

 

 

 

 

 

 

 

 

 

 

 

 

 

 

 

 

 

 

 

 

 

 

 

 

이 날은 기다리지 않고 바로 들어가서 먹을 수 있었데

 

돌아가는 전날이기도 해서 미친척하고 6000엔짜리 츠나하시 세트를 시켰는데

 

시키고나서 반찬 3가지 중에서 고르라고 하길래 세트에 포함되어 있는 줄 알고 골랐더니만 300엔... 당했다 간만에~ㅋㅋ

 

먹어서 나쁠 건 없으니 주문하고 맥주를 3잔이나 마셨다. 게다가 코스가 끝날 때 쯤에 전복, 보리멸, 붕장어 추가로 시켰더니 계산 금액이~ㅎㅎ

 

뭐 마지막 날인데 언제 또 언제 오겠냐 싶어서 후회는 없다.

 

아무튼 기분좋게 마무리하고 호텔로 돌아갔다. 짐정리도 미리 좀 해놓고 느긋하게 텔레비젼 보다가 잠들어버림~

 

이제 도쿄라고하면 특별한 것이 없을 수도 있겠지만 조금만 돌아보면 색다른 것을 찾을 수 있는 것이 도쿄 아닌가 싶다.

 

 

 

 

 

 

'Bon voy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1008 도쿄여행 첫날  (0) 2016.10.14
도쿄여행 마지막 날  (0) 2015.12.16
도쿄여행 넷째날 (2)  (0) 2015.12.15
도쿄여행 넷째날 (1)  (0) 2015.12.15
도쿄여행 셋째날  (0) 2015.12.13
도쿄여행 둘째날 (2)  (0) 2015.12.1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