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unk Story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지 모를 X-japan 공연...

by 분홍거미 2011. 10. 29.

작년에취소되고나서 솔직히 긴기민가했었는데...

이번에는 전에 갔었던 안전지대 기획사 측에서 주최한다는 얘기를 들은 것 같아서 믿고 가봤다.

공연을 자주 가는 편은 아닌지라 현장 분위기는 어떨지 몰랐는데...

암튼 나에겐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지도 모르는 공연이라 생각하고 암 생각없이 즐겨보기 생각~ㅋ

올림픽 공원은 슬슬 붉게 물들고 있었다.

벌써부터 기다리는 사람들이 꽤 많았고 멤버들을 다양하게 코스프레한 사람들도 참 많았다.

특히 히데 코스프레가 참 많더라는...

이건 소수 정예 울 까페 후배녀석 레이싱 자켓~

일본 포토 스텝이 와서 찍고 가더라~ 어디서 구했냐고 물어보기도 하고~ㅋㅋ


언제나 티켓은 기념으로 한장~ㅋ


입장 예정시간을 넘겨 8시 반쯤에 공연장으로 들어갔다.

오홀~ 요시키 드럼도 보이고 피아노도 보이고~


여차저차 9시쯤에 공연 시작! 오프닝이 시작되면서 사람들이 환호하기 시작!


요시키가 먼저 등장하면서 난리가 난다~ㅋㅋ



여태껏 알고 있었던 엑스의 무대의 크기와 비교하면 큰 규모라고는 할 순 없지만

반응만큼은 도쿄돔 못지 않았던 것 같다.


중간에 살짝 솔로하면서 아리랑 연주도 하고~

삘 받아서 마실도 나가고~ㅋㅋ



여태 봐오면서 느낀 거지만 요시키 드러밍 영상은 이 뒷모습이 젤 멋지지 않나 싶다.

나도 저런데 앉아서 좀 쳐보고 싶다~ㅋ


꽤나 값나가는 히데 인형을 들고 있던 사람~


토시는 여전히 시원시원하게 노래를 불러주긴 했는데...

가끔 고음을 끌어내지 못하는 모습을 보면서 좀 아쉽기도.... 하긴... 이제 중년을 바라보는 나이니...





암튼 2시간동안 쉬지않고 열심히 달렸고 관객들의 호응도 끝까지 좋았다.

다른 곳 투어하면서도 국기들 들고 나온 적이 있는데

내 개인적으론 유난히 의미가 있는 퍼포먼스 아니었다싶다.

한창 인디시절에 태극기를 태웠느니 어쩌니 하는 루머가 돌아다녀서~ㅋㅋ



열심히 물도 뿌려주고 드럼스틱도 던져주고... 무대 오른쪽에 있던 히데인형이 꽤나 눈에 들어오더라는...

2시간동안 쉼없이 연주하고 좋은 볼거리를 보여줬던 공연이었다.

역시나 머리에서 맴도는 건 히데도 같이 있었으면 어땠을까?하는 생각...

다시는 볼 수 없었다고 생각했었는데 뒤늦게나마 이어폰이 아닌 가슴으로 들었던 음악들

이게 얼마만인가?

댓글2

  • 파란우체부 2011.11.14 09:17

    축하합니다~!! <br>파란 첫 페이지의 ‘오늘의 추천글’ 코너와 블로그 홈의 ‘추천글’로 선정되셨습니다.<br>http://blog.paran.com 그리고 http://www.facebook.com/paranblog 에서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br>앞으로도 파란블로그 많이 사랑해주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