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에 해당되는 글 7건

  1. 2012.09.01 오사카 넷째날 - 교토 후시미이나리 신사 - (2)
  2. 2012.09.01 오사카 넷째날 - 교토 후시미이나리 신사 - (1)
  3. 2012.08.28 오사카 셋째날 - 료안지 & 교토역 -
  4. 2012.08.28 오사카 셋째날 - 금각사 -
  5. 2012.08.26 오사카 셋째날 - 치온인 & 헤이안 신궁 -

오사카 넷째날 - 교토 후시미이나리 신사 - (2)

Bon voyage 2012.09.01 18:17

 

 

 

 

 

 

 

 

 

 

 

 

 

 

 

 

 

 

 

 

하나의 긴 토리이 터널을 지나서 신사가 보였다.

 

 

 

 

 

 

 

 

 

 

 

 

 

 

 

 

 

 

 

 

 

 

 

 

 

 

 

 

여기에도 여우모양의 에마에 그림을 그리고 자신의 소원을 적어서 걸어놓았다. 그림센스들 좋더라는~

 

 

 

 

 

 

 

 

 

 

그리고 다시 다른 토리이 터널을 열심히 걸어가봤다.

 

 

 

 

 

 

 

 

 

 

 

 

 

 

 

 

 

 

 

 

 

 

 

 

 

 

 

 

 

 

 

 

 

 

 

 

 

 

 

 

 

 

 

 

 

 

 

 

 

 

 

 

 

 

 

 

 

 

 

 

 

 

 

 

이곳부터 지금과는 다르게 가파은 언덕으로 되어 있었다. 안 그래도 더워서 힘든데 언덕이니 정신이 몽롱~ㅡ,.ㅡa

 

 

 

 

 

 

 

 

 

 

 

 

 

 

 

 

 

 

 

그 가파른 언덕에 연못이 있는게 그냥 신기~ㅎㅎ

 

 

 

 

 

 

 

 

 

 

결국 이 곳에서 한참을 더 올라가야해서 그냥 포기했다.

 

전철역 앞 입구에서 왜 등산복 차림의 사람들이 종종 보였는지 그제서야 알 수 있겠더라~ㅜㅡ

 

 

 

 

 

 

 

 

 

 

내려와서 더위도 식힐 겸 전철역앞 편의점에서 집어온 코코넛 음료~ 좀 애매한 맛이지 아닐까 싶었는데 의외로 맛있어서 순식간에 비워버렸다.

 

역시 교토는 1~2일에 소화할 수 없는 곳이다. 언젠가 다시 올지 모르겠지만 그 때는 느긋하게 즐길 수 있으면 좋겠다.

 

아쉬움을 뒤로 하고 다시 오사카로 향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오사카 넷째날 - 교토 후시미이나리 신사 - (1)

Bon voyage 2012.09.01 17:43

또 40여분을 달려 교토역에 도착해서 JR로 갈아타고 후시미이나리 신사로 향했다.

 

 

 

 

 

주황색 토리이가 눈에 확 들어온다.

 

 

 

 

 

 

 

 

 

어라? 등산복 차림으로 오는 사람이 보였다. 이 때 눈치챘어야 하는데... ㅜㅡ

 

 

 

 

 

 

 

 

 

 

 

 

 

 

 

 

 

 

 

 

 

 

 

 

 

 

 

 

 

 

 

 

 

 

 

 

 

 

 

 

 

 

 

 

 

 

후시미이나리 신사는 상업의 신을 모시는 곳이라고 해서 꽤나 유명하다고 한다.

 

 

 

 

 

 

 

 

 

 

 

 

 

 

 

 

 

 

 

 

 

 

 

 

 

 

 

 

 

 

 

 

 

 

 

 

 

역시나 유명한 신사인만큼 소원을 비는 사람들도 많았고

 

 

 

 

 

 

 

 

 

 

 

 

 

 

 

 

 

 

 

 

 

 

 

 

 

 

 

여우와 관련되어 있어서 그런지 기념품도 여우모양이 많았다.

 

 

 

 

 

 

 

 

 

 

 

 

 

 

 

 

 

 

 

 

 

 

 

 

 

 

 

본전을 지나 크고 작은 토리이로 이루어진 터널을 가보기로 했다. 이따까지만해도 기분 상콤했지~ㅡ,.ㅡa 

 

 

 

 

 

 

 

 

 

 

 

 

 

 

 

 

 

 

 

 

 

 

 

 

 

 

 

 

 

 

 

 

 

 

 

 

 

 

 

 

 

 

 

 

 

 

게이샤의 추억이었나? 거기서도 나와서 꽤 유명해진 것도 있는 것 같다.

 

 

 

 

 

 

 

 

 

 

 

 

 

 

 

 

 

 

분위기 탓인지몰라도 꽤 묘한 분위기를 풍기는 곳이라 생각하면서 계속 올라갔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오사카 셋째날 - 료안지 & 교토역 -

Bon voyage 2012.08.28 17:39

금각사에서 료안지까지는 3정거장...

 

여대도 있고 해서(잇힝~ㅡ,.ㅡa) 그냥 겸사겸사 걸어갈까 생각했는데 여전히 멍 때리게 만드는 더위 때문에 그냥 버스를 탔다.

 

 

 

 

 

처음에 정류장에 내렸을 때 도저히 입구를 찾을 수 없었다. 같이 내리는 사람들이 없으면 한참 헤맬 뻔~ㅎㅎ

 

 

 

 

 

 

 

 

 

 

역시나 이곳도 유명한 곳이라서 사람들이 엄청 드나들고 있었다. 입구에서 입장권을 사고~

 

 

 

 

 

 

 

 

 

 

습관적으로 입장권 한번 찍어주고~

 

 

 

 

 

 

 

 

 

 

무더운 날씨였지만 올라가는 길이 운치도 있고 그늘져 있어서 잠시나마 더위를 잊을 수 있었다.

 

 

 

 

 

 

 

 

 

 

호수 주변으로는 산책길이 있다. 거리도 꽤 되는 편이라서 료안지 내부를 구경하고 나올 때 올라온 길 말고 반대편으로 돌아서 주위를 구경하며 나오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물론 난 그냥 왔던 길로~^^

 

 

 

 

 

 

 

 

 

 

 

 

 

 

 

 

 

 

 

솔직히 올라가던 길이 전혀 생각이 나질 않아서 모르겠는데 흙으로 된 길보다는 이렇게 작은 돌로 되어 있는 길이 좀 더 편한 것 같다.

 

눈밭을 걷는 것처럼 사각거리는 발소리도 좋고 먼지도 덜 나서 좋고~

 

 

 

 

 

 

 

 

 

 

입장권을 확인하고 내부로 들어갔다.

 

 

 

 

 

 

 

 

 

 

간단하게 미니어쳐로 이렇게 전시를 해놨다.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점자글도 있고

 

 

 

 

 

 

 

 

 

 

NEX-5가 요긴하게 쓰이는 것 중에 하나는 이렇게 파노라마가 잘 된다는 거~

 

믈론 컨트라스트의 차이가 거의 없으면 중간에 오류가 나긴 하지만 전반적인 기능들이 맘에 든다.

 

 

 

 

 

 

 

 

 

 

 

 

 

 

 

 

 

 

 

 

 

 

 

 

 

 

 

 

 

 

 

 

 

 

 

 

 

다시 한번 더 찍어봤다. 그런데 문득 든 생각은... 혹시 비가 많이 오면??? 파도치는 모양을 다시 그려야 하는 건가? 

 

 

 

 

 

 

 

 

 

 

 

 

 

 

 

 

 

 

 

독특한 것 중에 하나는 이 앞에 있는 15개의 돌들이 한번에 다 보이지 않는 다는 것!

 

그리고 이 건물은 'ㅁ'자 모양으로 되어 있는데 알수 없는 4개의 한자가 쓰여진 엽전모양의 돌이 있는데 한자를 조합하면 '오유지족(吾唯知足)'이란 사자성어가 되는데

 

남과 비교하지 말고 자신에 대해 만족함을 알라!라는 뜻이 된다고 한다. 음...

 

 

 

 

 

 

 

 

 

 

한쪽 구석에서 유난히 한곳에 집중하여 사진을 찍는 사람이 있이서 뒤에서 한장~ 나도 궁굼해서 뭐가 있는지 가봤는데~

 

 

 

 

 

 

 

 

 

 

약수물이 있었다. 다만 이 물은 마실 수 없다라고 쓰여져 있었고 자세히 보이 이 돌이 '오유지족(吾唯知足)' 나타내는 돌이더라~ㅎㅎ

 

가운에 물이 고이는 'ㅁ'자를 중심으로 한자를 조합하면 나오게 된다.

 

 

 

 

 

 

 

 

 

 

이곳에서도 내부에서 기념품을 팔고 있다. 그간 찍어왔던 사진도 있고...

 

 

 

 

 

 

 

 

 

 

솔직히 이건 좀 사고 싶었는데... 참았다.

 

 

 

 

 

 

 

 

 

 

올라온 길 반대편으로 가볼까 생각했는데 저녁도 오사카에서 약속도 있고 해서 올라왔던 길로 다시 내려갔다.

 

 

 

 

 

 

 

 

 

 

덥긴 했어도 맑은 하늘을 좋아하니... 구름까지 적당히 있으면 더 좋고~^^

 

이곳에서 버스를 타고 다시 교토역으로 향했다. 버스 노선표를 미리 준비해서 노선을 잘 확인하면 편하게 움직일 수 있다. 나도 덕분에 헤매지 않고 잘 돌아다닌 듯~

 

 

 

 

 

 

 

 

 

 

교토역 지하에 큐브릭 비슷한 피규어로 전시한 것이 있어서 몇장 찍어봤다. 교토역을 중심으로 전철 노선표를 표현한 듯~

 

 

 

 

 

 

 

 

 

 

 

 

 

 

 

 

 

 

 

 

 

 

 

 

 

 

 

 

 

조그맣게 작은 글씨로 돌의 재료를 설명해놓은 것 같은데... 요즘 눈이 침침해서~ㅎㅎ

 

 

 

 

 

 

 

 

 

 

교토역 바로 맞은 편에는 청수사에서도 보이던 교토 타워가 있다. 어렸을 때 비행기 아케이드 게임에도 자주 나왔던 타워~^^

 

 

 

 

 

 

 

 

 

 

이번에도 타워하고는 영 인연이 없다고 생각해서 올라가지는 않았다. 사실 시간도 좀 애매했고~

 

 

 

 

 

 

 

 

 

 

교토의 교통 중심부답게 규모도 엄청나고 이동인구도 엄청 많았다.

 

 

 

 

 

 

 

 

 

 

내부도 구경하고 늦은 점심도 먹을 겸 올라가봤다.

 

 

 

 

 

 

 

 

 

 

역 내부 보고 멋지다라고 생각한 건 여기가 처음이 아닌가 싶다. 반대편에 식당가로 이어지는 에스컬레이터보니~ㅎㅎ

 

 

 

 

 

 

 

 

 

 

 

 

 

 

 

 

 

 

 

 

 

 

 

 

 

 

 

 

슬슬 해가 지려고 하는지 남부쪽 하늘은 맑아지기 시작한다.

 

 

 

 

 

 

 

 

 

 

역 내부에서 타워 한번 더 찍어보고~

 

 

 

 

 

 

 

 

 

 

중간에 이어지는 길을 통해서 반대편이었던 에스컬레이터에 도착~ 그리고 상점가로 올라갔다.

 

 

 

 

 

 

 

 

 

 

사실 '츠키지스시세이'를 가려고 했었는데 오후5시까지는 저녁 준비중이라 영업을 하지 않아서 푸드코트를 좀 둘러보다가 이곳으로 들어왔다.

 

 

 

 

 

 

 

 

 

 

1980엔이었나? 주방장 추천 메뉴라서 시켜봤는데 이렇게 다양하게 나올줄은 몰랐네. 튀김도 맛나고 이름모를 반찬들이었지만 역시 맛있었다.

 

이렇게 늦은 점심을 해결하고 다시 오사카로 돌아간다.

 

사실 교토를 하루에 다 본다는 자체도 무리고 내 경우는 넉넉히 3~4일은 잡아야 돌아다닐 수 있는 곳이 아닌가 싶다. 하루 일정이라면 정말 이곳 아니면 안된다는 곳 빼고 과감하게 내치는 용기도 필요하다.

 

그리고 언젠가 다시 돌아온다는 여백도 남겨놓은다면 좋지 않겠는가?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오사카 셋째날 - 금각사 -

Bon voyage 2012.08.28 16:56

긴가쿠지를 가보려고 하다가 아무래도 옛추억도 생각나던 금각사와 료안지를 바로 갈 생각으로 헤이안신궁 앞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틀 탔다.

 

솔직히 지금 생각하면 차라리 긴가쿠지를 가는게 더 좋았을 것 같은 생각도 드네...

 

 

 

 

진짜 버스타기 전까지는 정신이 몽롱할 정도로 더웠는데 그나마 버스가 시원하니 다행이란 생각이 들더라.

 

간사이 쓰루 패스로 사용해서 그런지 교통비 부담도 없었고~^^

 

 

 

 

 

 

 

 

 

 

버스를 타고 가는 도중에 그냥 찍어봤다. 사실 영상 쪽에도 아예 관심이 없는 건 아닌데 이래저래 손이 많이 가는 작업을 필요로 할 것 같고...

 

장비도 꽤 고가들이고해서... 일단 사놨던 스태디 캠이나 잘 써야겠다~

 

 

 

 

 

 

 

 

 

 

그리고 금각사 앞 정류장에서 내렸다. 아! 이곳 기억난다. 그 때도 기념품을 팔던 곳이었는데 변함없이 기념품을 팔고 있었다.

 

음... 내부도 크게 변하지 않았었고... 새록새록 생각나네~^^

 

 

 

 

 

 

 

 

 

 

 

 

 

 

 

 

 

 

 

여기에도 요지야가 있네~ㅎㅎ 암튼 오른쪽으로 돌아서 금각사 입구 쪽으로 걸어갔다.

 

 

 

 

 

 

 

 

 

 

 

 

 

 

 

 

 

 

 

 

교토에서는 유명한 관광지이다보니 사람들도 많고 드나드는 차들도 많았다.

 

 

 

 

 

 

 

 

 

 

 

 

 

 

 

 

 

 

 

 

 

 

 

 

 

 

 

 

 

 

 

 

 

 

 

 

 

 

 

 

 

 

 

 

 

 

 

 

 

 

 

 

 

 

 

그 때를 정확히 기억할 수는 없지만 찌는듯한 더위에 여기저기서 들리는 새소리, 매미소리 그리고 바람을 타고 흐르는 주위의 향기... 어렴풋이 기억나는 것 같다.

 

 

 

 

 

 

 

 

 

 

금각사 입장권~! 보통 입장권과는 다른 것을 준다. 한자 찾아보기 좀 귀찮아서 패스~ㅋㅋ

 

 

 

 

 

 

 

 

 

 

금각사를 가장 잘 볼 수 있는 곳에서 사람들이 연신 셔터를 누른다. 이렇게 보면 사람들이 별로 없을 것 같지만 뒤에 엄청나게 북적거렸다.

 

역시 사진은 타이밍~ㅋㅋ

 

 

 

 

 

 

 

 

 

 

 

 

 

 

 

 

 

 

 

 

 

 

 

 

 

 

 

 

 

 

뭐랄까 햇빛이 강한 여름보다는 좀 운치를 느낄 수 있는 가을에 오면 더 돋보이지 않을까 생각된다. 나에겐 상상할 수 없는 현실이지만~ㅜㅡ

 

 

 

 

 

 

 

 

 

 

길을 따라가면서 주위를 좀 둘러봤다.

 

 

 

 

 

 

 

 

 

 

 

 

 

 

 

 

 

 

 

 

 

 

 

 

 

 

 

 

뭐, 한국이나 일본이나 이건 매한가지~ㅋㅋ

 

 

 

 

 

 

 

 

 

금각사 지붕 위에 새는 크게 신경쓰지 않아서 몰랐는데 이렇게 보니 꽤 화려하다.

 

 

 

 

 

 

 

 

 

 

 

 

 

 

 

 

 

 

 

여기에도 신사가 있다. 연신 무언가를 비는 사람들과 기념품을 사는 사람들... 이게 절이나 신사를 묘미 아니겠는가?

 

 

 

 

 

 

 

 

 

 

 

그리고 무언가를 빌고 있던 사람들의 글... 어라? 지금 보니 한글이 적혀있네? ㅎㅎ

 

그나마 블러처리 되어서 다행~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오사카 셋째날 - 치온인 & 헤이안 신궁 -

Bon voyage 2012.08.26 20:44

 

부지런히 걸어서 아사카신사쪽에 도착했다. 여전히 거리는 걸어온만큼 남아 있었는데

 

날씨는 덥고 정신은 몽롱하지만 한산한 거리 때문인지 몰라도 그냥 여유있게 걸으면서 주위를 둘러봤다.

 

 

 

 

 

 

 

 

 

 

분수가 좀 특이하다고 생각해서 찍었는데 집이 아니라 무슨 고급 레스토랑인 듯~

 

 

 

 

 

 

 

 

 

 

개인주택인 것 같기도 하고 레스토랑인 것 같기도 하고...

 

 

 

 

 

 

 

 

 

 

아사카신사에서 오른쪽으로 돌아 마루야마 공원을 지나서 헤이안 신궁까지 걸어 갈 계획이었고 중간중간에 이렇게 지도가 있어서 첵크하기는 편하더라.

 

 

 

 

 

 

 

 

 

 

특별히 의미있는 공원은 아니니 그냥 가로질러 가면서 몇장 찍어봤다. 벚꽃나무가 있어서 벚꽃이 만개하는 때에는 저녁에 조명도 켜준다고 하는데...

 

뭐 내가 그 때 갈 일이 없으니...

 

 

 

 

 

 

 

 

 

 

사진에 보이진 않지만 일본에 까마귀가 많은 건 알고 있었지만 그만큼 비둘기도 많아서 좀 놀람~ 일본에 작은 한국인가? ㅎㅎ

 

 

 

 

 

 

 

 

 

 

마루야마 공원을 가로질러 나오니 치온인이 보인다. 일단 가는 길이니 들러보기로 하고 올라가봤는데~

 

 

 

 

 

 

 

 

 

 

날도 덥고 꽤 걸어왔는데 계단이다~ㅡ,.ㅡa

 

 

 

 

 

 

 

 

 

 

 

 

 

 

 

 

 

 

 

 

가는 날이 장날인가? 내부 수리를 하고 있어서 내부는 들어가지도 못하고 다시 내려오는데 또 계단! 높이가 느껴질만큼 단차가 큰 계단이라 내려가는 것도 쉽지 않더라~

 

 

 

 

 

 

 

 

 

 

마루야마 공원을 가로질러 나온 길을 그대로 걸어갔다.

 

 

 

 

 

 

 

 

 

 

울창한 나무 넘어 뭔가 묘한 분위기를 보여주던 세이렌인

 

 

 

 

 

 

 

 

 

 

거의 12시가 되어가고 있었는데도 길가에 사람은 거의 없었다.

 

 

 

 

 

 

 

 

 

 

 

 

 

 

 

 

 

 

 

 

입구 쪽에 꽤 오랜 세월을 지내온 듯 한 나무 한그루가 떡~!

 

 

 

 

 

 

 

 

 

 

길은 헤매지 않고 잘 왔나보다. 700m 정도만 가면 헤이안 신궁!

 

 

 

 

 

 

 

 

 

 

 

 

 

 

 

 

 

 

 

 

헤이안 신궁 진구도리 사거리에 있는 편의점에서 또 물보충! 너무 달지 않고 적당해서 괜찮았다. 

 

 

 

 

 

 

 

 

 

 

멀리서도 눈에 확 들어오던 토리이~

 

 

 

 

 

 

 

 

 

 

 

 

 

 

 

 

 

 

 

 

 

 

 

 

 

 

 

 

 

 

쿄토시 미술관도 있고

 

 

 

 

 

 

 

 

 

 

 

 

 

 

 

 

 

 

 

 

 

 

 

 

 

 

 

 

 

 

신궁 앞에까지 왔다. 이곳까지의 거리도 꽤 되더라는

 

 

 

 

 

 

 

 

 

 

 

 

 

 

 

 

 

 

 

 

다른 곳과는 다르게 유난히 주황색이 눈에 띈다.

 

 

 

 

 

 

 

 

 

 

바닥은 작은 돌로 되어 있어서 흙바닥보다는 먼지가 덜 나서 좋더라. 왜 이렇게 해놨는지 이유는 모르겠지만...

 

 

 

 

 

 

 

 

 

 

신궁 주변에는 정원도 있었는데 그늘 하나 없는 곳을 돌아보기도 힘들고 거기에 유료라서 과감하게 패스~

 

 

 

 

 

 

 

 

 

 

여기에서 버스를 타고 긴가쿠지까지 갔다가 금각사로 가려고 했는데 시간이 애매하고 거리도 좀 되서 바로 금각사로 갔다.

 

지금 생각해보면 차라리 긴가쿠지를 가보는게 더 좋았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나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