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뽀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8.14 2013년 8월 도쿄여행 둘째날 (3) - 닛뽀리 & 긴자 오레노갓포우 - (2)
  2. 2013.08.14 2013년 8월 도쿄여행 둘째날 (3) - 닛뽀리 - (1)

2013년 8월 도쿄여행 둘째날 (3) - 닛뽀리 & 긴자 오레노갓포우 - (2)

Bon voyage 2013. 8. 14. 16:45

야나키긴자 거리를 나와서 왼쪽으로 돌아서 간다

 

닛뽀리의 정보가 생각보다 많지 않아서 이것저것 찾아보느리 시간 좀 걸렸다.

 

네코마치 갤러리, 네코마치까페29, 넨네코야만 볼 생각으로...

 

 

 

 

 

 

 

확실히 번화가를 빠져 나오니 사람들이 적어졌다.

 

 

 

 

 

 

 

 

 

 

 

 

 

 

 

 

 

도심 속에서 보는 해바라기는 또 다른 매력~

 

 

 

 

 

 

 

 

 

커피나 차를 파는 곳이 었는데 사람들이 많은 걸 보니 인기가 좋은 것 같다.

 

 

 

 

 

 

 

 

 

친구 만나서 같이 저녁먹기로 했는데 환풍기로 나오는 꼬치굽는 냄새는 진짜 참기 힘들더라... 

 

 

 

 

 

 

 

 

 

앗! 요즘은 거의 볼 수 없는 옛날 과자들 파는 곳~

 

 

 

 

 

 

 

 

 

작은 빵 가게에서 나오는 향긋한 빵냄새도 좋았고~

 

 

 

 

 

 

 

 

 

영업을 하고 있음을 알리기 위해서 슬슬 불을 켜기 시작한다.

 

 

 

 

 

 

 

 

 

 

 

 

 

 

 

 

 

 

길건너서 우연히 발견한 수제 구두를 팔고 있던 가게~

 

최근에 언어의 정원을 봐서 그런지 한번 더 눈길이 가더라. 마침 구두를 사러 들어가던 커플도 있었고

 

오늘인가 내일인가 언어의 정원 개봉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한번 더 보러 갈까 생각 중~

 

 

 

 

 

 

 

 

 

길을 건너서 왼편으로 조금 올라가다보면 네코마치 갤러리 안내 표지판이 있다.

 

 

 

 

 

 

 

 

 

 

 

 

 

 

 

 

 

 

안내 표지판을 보고 오른쪽으로 돌아서 가다가 본 조금 독특한 일본요괴 샵도 있더라.

 

 

 

 

 

 

 

 

 

 

 

 

 

 

 

 

 

 

내려오다가 왼쪽으로 돌면 유치원이 있고 반대편에 네코마치 갤러리가 있다.

 

 

 

 

 

 

 

 

 

계단부터 고양이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결국 이날은 여기서 본 고양이 동상이 전부였다. 명색이 고양이 동네인데...

 

 

 

 

 

 

 

 

 

 

 

 

 

 

 

 

 

 

 

 

 

 

 

 

 

 

 

6시가 다 되어서 도착했기 때문에 평일은 6시까지해서 문을 열었다가 괜히 방해가 될 것 같아서 그냥 나왔다.

 

 

 

 

 

 

 

 

 

해는 저물어가고~ 

 

 

 

 

 

 

 

 

 

 

 

 

 

 

 

 

 

 

 

뭐랄까 좀 묘한 기분을 들게 하던 자전거...

 

버려진건지 아니면 그냥 놔둔건지 모르겠지만 아마... 버려진 것 같다...

 

 

 

 

 

 

 

 

 

그리고 넨네코야 쪽으로 향했다.

 

 

 

 

 

 

 

 

 

중간에 보고 놀란 건물 아주 오래된 집인 것 같은데 살찍 기울어 있었다. 괜찮으려나?

 

 

 

 

 

 

 

 

 

여기다. 물론 들어가지는 않았다. 고양이를 좋아하긴 하는데 뭐 구지 들어가서까지 시크한 고양이들에게 아부떠는 건 좀 아니다 싶어서~ㅋㅋ

 

 

 

 

 

 

 

 

 

 

 

 

 

 

 

 

 

 

 

 

 

 

 

 

 

 

 

 

 

 

 

 

 

 

 

 

그리고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네코마치까페 29 여기라도 가볼까 생각했었는데 마침 휴가갔더라.

 

 

 

 

 

 

 

 

 

맨 위에 표시된 곳이 네코마치 갤러리, 그 밑으로 네코마치까페 29, 맨밑이 넨네코야이다.

 

야나카긴자 거리에서 조금 떨어져 있긴 하지만 생각보다 멀지 않으니 고양이를 좋아한다면 가보는 것도 좋을 듯 싶다.

 

 

 

 

 

 

 

 

 

 

옛날 생각이 나서 찍어본 집~

 

그러고 보니 서울에서는 이제 이런 정겨운 대문 찾기도 쉽지 않은 것 같다. 나중에 옛날에 살던 동네 다시 한번 가봐야지!

 

 

 

 

 

 

 

 

 

 

 

 

 

 

 

 

 

 

 

 

 

 

 

 

 

 

 

그리고 다시 닛뽀리 역으로 향했다. 이 날따라 해 저무는 풍경이 장관이었는데 제대로 못 찍어서 아쉽~

 

 

 

 

 

 

 

 

 

 

 

 

 

 

 

 

 

 

 

 

 

 

 

 

 

 

 

 

 

 

 

 

 

 

 

 

 

 

 

 

 

 

 

 

 

 

 

 

 

 

 

 

 

 

 

 

 

 

 

 

 

 

 

 

 

 

 

 

 

 

 

 

닛뽀리 역으로 왔는데 마침 신칸센이 지나가고 있어서 몇 장 찍어보고~

 

예전에 시즈오카 갈 때 타보고 타본 적이 없으니~

 

 

 

 

 

 

 

 

 

 

 

 

 

 

 

 

 

 

 

 

 

 

 

 

 

 

 

 

 

 

 

 

 

 

 

 

 

 

 

 

 

 

 

 

 

닛뽀리를 달리는 전철들도 친절하게 간판으로 설명 해놨다.

 

 

 

 

 

 

 

 

 

그리고 친구를 만나서 간 긴자에 있는 오레노캇포우(俺の割烹)~

 

요리를 하나씩 내놓는 가이세키 요리집이다. 상당히 인기가 많은 곳인데 저렴한 가격(?)에 고급스러운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곳이다.

 

좌석은 예약이 필수이고 보통 서서 먹는 스타일인데 음식 하난 정말 맛나더라.

 

 

 

 

 

 

 

 

 

이곳은 오레노 이탈리안, 프렌치, 야키토리와 같이 운영하는 곳이다.

 

여행자로서 오기는 좀 부담스러운 곳이다보니 친구 덕분에 오게됐다. 주문은 친구에게 맡기고 그냥 기다리기만 했다.

 

 

 

 

 

 

 

 

 

먼저 맥주로 시작~!

 

 

 

 

 

 

 

 

 

전복과 생선살과 향긋한 파를 넣고 끓여서 나온 맑은 국~ 파의 향 때문에 그런지 더 맛있더라.

 

 

 

 

 

 

 

 

 

그 다음은 구운 가지 껍지을 벗기고 간장양념에 재어놓은 나온 가지요리

 

 

 

 

 

 

 

 

 

구운 하모하모를 차갑게 해서 오이와 버무려서 나온 요리~

 

 

 

 

 

 

 

 

 

으깬 닭새우 살로 만든 고로케~

 

 

 

 

 

 

 

 

 

유부 주머니에 새우살을 채우고 끊인 것~ 송이 버섯 때문에 향이 더해져서 좋더라.

 

 

 

 

 

 

 

 

 

그리고 와인 비슷한 맛이 나던 일본 술~

 

 

 

 

 

 

 

 

 

갑자기 줄기차게 나오다보니 이거 먹다가 저거 먹다가 해서 고로케 먹기 전에 갈라봤다.

 

 

 

 

 

 

 

 

 

그리고 마지막에 나온 닭새우~

 

음... 이 정도 크기면 바닷가재 사이즈 아닌가 싶다.

 

 

 

 

 

 

 

 

 

단순히 음식만을 즐기는 곳이 아니라 정해진 시간에 째즈 라이브도 하는 곳이라서 정말 독특했다.

 

 

 

 

 

 

 

 

 

부드러운 피아노 선율에 노래도 감칠맛 나게 잘 부르고

 

 

 

 

 

 

 

 

 

술도 감칠맛 나고~ㅋㅋ

 

 

 

 

 

 

 

 

 

그렇게 잘 즐기다가 나왔다.

 

친구 덕분에 쉽사리 갈 수 없는 곳을 가게 되어서 정말 좋았다. 나중에 서울오면 내가 한턱 쏠께~!

 

 

 

 

 

 

 

 

 

위치는 신바시역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다.

 

그렇게 하루를 정리하고 다음 날은 요코하마와 오랜 만에 친구집으로~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2013년 8월 도쿄여행 둘째날 (3) - 닛뽀리 - (1)

Bon voyage 2013. 8. 14. 14:51

호텔에서 몸 좀 식히고 나와서 닛뽀리로 왔다.

 

해는 저물어 갈 시간이긴 했지만 여전히 더웠다.

 

 

 

 

 

 

 

서쪽 출구로 나오면 왼쪽으로 언덕길이 있는데 이곳으로 가면 된다.

 

 

 

 

 

 

 

 

 

 

 

 

 

 

 

 

 

 

그냥 가게가 예쁜 것 같아서 사진찍고 있는데 지나가시던 할아버지가 뭘 그렇게 열심히 찍느냐고 웃으면서 말하신다.

 

사진찍는 모습이 마냥 신기하셨나보다. 아니면 내가 좀 이상하게 생겼나???

 

아무튼 어디서 왔냐, 여행왔냐, 이런저런 것들 좀 물어보시더니 잘 즐기고 가라고 하시고 웃으면서 가시더라.

 

음... 가끔 여행할 때 이렇게 대화를 나누는 것도 또 다른 재미 아닌가 싶다.

 

 

 

 

 

 

 

 

 

여기저기 자전거가 많다.

 

 

 

 

 

 

 

 

 

야나카긴자 거리 초입부터 고양이와 관련된 가게들이 참 많더라.

 

정작 고양이 한마리도 보지 못했다. 날이 더워서 다들 어디로 가셨나...

 

 

 

 

 

 

 

 

 

 

 

 

 

 

 

 

 

 

 

 

 

 

 

 

 

 

 

 

 

 

 

 

 

 

 

 

 

 

 

 

 

 

 

 

 

이거 나중에 알게 된 것인데 모기향 피우는 통~

 

마냥 환하게 웃는 모습이 귀여워서 한장 찍었다. 살면서 저렇게 환하게 웃어볼 일이 얼마나 있으려나 싶기도 했고

 

 

 

 

 

 

 

 

 

계단을 내려가기 전에 찍은 야나카긴자 거리~

 

 

 

 

 

 

 

 

 

날이 더워서 그런지 여기저기 빙수들 많이 팔더라.

 

 

 

 

 

 

 

 

 

이런 곳에 고양이 한마리라도 앉아서 쉬고 있으면 재밌는 사진이 되었을텐데... 아쉽~

 

 

 

 

 

 

 

 

 

아쉬운대로 팬더 빼꼼 샷~

 

 

 

 

 

 

 

 

 

 

 

 

 

 

 

 

 

 

슬슬 야나카긴자 거리로 들어간다~

 

 

 

 

 

 

 

 

 

 

 

 

 

 

 

 

 

 

이 녀석~! 무지 덥겠다~ 네코마치 갤러리 가는 길에 또 만난 녀석~!!!

 

 

 

 

 

 

 

 

 

이렇게 가게를 캐릭터화에서 장식한 것 보는 것도 쏠쏠한 재미다.

 

 

 

 

 

 

 

 

 

도장을 만들어 주는 가게도 있더라.

 

 

 

 

 

 

 

 

 

각 캐릭터 별로 다양한 의미가 있더라. 자세히 보진 않았지만

 

 

 

 

 

 

 

 

 

역시나 일요일이라 그런지 사람들이 많다.

 

 

 

 

 

 

 

 

 

 

 

 

 

 

 

 

 

 

 

 

 

 

 

 

 

 

 

 

 

 

 

 

 

 

 

 

 

 

 

 

 

 

 

 

 

꽤나 유명한 고양이 스틱 팔던 곳~ 맛이야 비슷하겠지만 다양하게 만들어 팔고 있어서 그런지 보는 재미만으로도 쏠쏠~

 

 

 

 

 

 

 

 

 

 

 

 

 

 

 

 

 

 

 

 

 

 

 

 

 

 

 

한참 가고 있는데 사람들이 줄을 서 있어서 좀 봤더니

 

 

 

 

 

 

 

 

 

 

 

 

 

 

 

 

 

 

기치조지에 있는 사토 멘치가츠처럼 멘치가츠를 팔고 있었다.

 

 

 

 

 

 

 

 

 

사람들이 줄을 서서 사먹을 정도면 괜찮을 것 같아서 나도 하나 구입했다.

 

 

 

 

 

 

 

 

 

빵부분이 두껍지 않고 고기가 가득 들어 있더라. 맛도 좋고 부드럽고~!

 

아마 가격은 150엔이었던 것 같다.

 

 

 

 

 

 

 

 

 

이곳도 야나키긴자에서 유명한 와쿠리야~

 

 

 

 

 

 

 

 

 

 

 

 

 

 

 

 

 

 

가격이 저렴하다고는 할 수 없지만 더위도 식힐 겸 한번쯤 먹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야나카긴자 초입부터 맥주컵을 들고 있던 사람이 있어서 뭔가 싶었는데 이곳에서 팔고 있던 맥주였다.

 

 

 

 

 

 

 

 

 

옛날처럼 다른 음료수도 시원한 물에 넣어서 팔고 있었고~

 

 

 

 

 

 

 

 

 

 

 

 

 

 

 

 

 

 

목도 마르고 좀 더울 때라 나도 한잔 시켰다~

 

가게 옆 간이의자에 앉아서 주위도 좀 둘러보고 쉬다가 다시 이동~!

 

 

 

 

 

 

 

 

 

그러고 보니 지붕위에 고양이는 생각도 못하고 있었네. 물론 모형이지만~

 

 

 

 

 

 

 

 

 

튀김가게 위에 고양이~ 아주 적절하지 않나 싶다

 

 

 

 

 

 

 

 

 

 

 

 

 

 

 

 

 

 

그렇게 야나카긴자 거리를 보고 네코마치 갤러리 쪽으로 향했다.

 

 

 

 

 

 

 

 

 

가는 길에 발견한 모기향~!!! 음... 오래 사용하면 목이 아픈게 흠이지...

 

아무튼 시간이 빡빡해서 네코마치 갤러리로 향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